로딩로딩중

프리히스토릭 킹덤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www.prehistorickingdom.com/l.png

1. 개요2. 시스템과 특징3. 동물 목록4. 출시과정
4.1. 2017.08.16 프리 알파 데모4.2. 2018.03.05 쥐라기 패치
4.2.1. 2018. 03. 15 버그 픽스
4.3. 현재 전시 가능한 고생물
4.3.1. 2015년 6월 테크 데모4.3.2. 2017.8월 프리 알파 데모4.3.3. 2018년 3월 쥐라기 패치

1. 개요[편집]

공식 사이트

쥬라기 공원: 오퍼레이션 제네시스주 타이쿤정신적 후속작.
파일:external/scontent-a-ord.xx.fbcdn.net/10974584_649989715128709_8825654997529611878_o.jpg
파일:external/scontent-a-ord.xx.fbcdn.net/10957639_654294201364927_5038574425983903264_o.jpg
익룡이 우리 밖에 있다? 심지어 케찰코아틀루스...
파일:external/fbcdn-sphotos-a-a.akamaihd.net/885982_658645870929760_8632287472411286181_o.jpg
2014년부터 개발되고 있는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 유니티 엔진기반이며, 쥬오제 팬들은 물론, 고생물 팬과 일부 주 타이쿤 시리즈의 팬까지 기대하고 있는 작품이다. [1]2017년 5월 6일에 스팀 그린라이트에 올라왔으며, 8월 16일 프리 알파 데모를 출시했다.


2015년 6월 11일 오전 1시에[2] 테크-데모가 출시되었다. 음악과 그래픽은 상당히 좋고 제작진들이 공원 경영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는 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현재 개발 소식은 동물의 렌더링과 건물의 렌더링밖에 나오고 있지 않으므로, 게임성이 어떨지에 대해서는 게임이 나와서야 알 수 있을 듯 하다. 그러나 게임이 출시될 때 관람객과 건축 기능을 추가하겠다는 것으로 보아, 동물과 인공 지능을 공원 경영보다 우선시하는 듯. 이는 아래의 '시스템과 특징' 항목에서 동물에 관한 사항이 다른 것보다 압도적으로 많다는 것에서도 알 수 있다. [3]

자금 마련을 위해 킥스타터 모금(목표 금액은 1만 달러에서 1만 2천 달러 사이)과 스팀 그린라이트를 생각해 보고 있는 듯. 다만 대부분 돈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는 확장이나 라이센스 등에 쓰일 것이라고 한다.[4] 이후 스팀 그린라이트에 게임을 등록한 뒤 얼마 안 있어 게임 데모를 출시했으며, 2017년 12월에 55000달러를 모금하는 킥스타터 모금을 시작했다. 미술에 자금의 반절이 들어가는 것으로 보아 역시 디자인에 돈이 많이 드는 듯?

Wrath of the Goliaths이라는 공룡을 소재로 한 다른 인디 게임과 개발 중에 서로 협력 관계에 있는 듯 하다.

원래 이 게임의 제작진들은 'Jurassic Genetics'라는 쥬라기 공원: 오퍼레이션 제네시스를 거의 계승한 듯한 경영 시뮬레이션의 개발진에 속해 있었다. 그러나 이 게임의 실상은 게임이 나오기도 전에 돈을 기부한 게이머들의 돈을 먹튀하고, William Peschke의 디자인을 도용하는 등 온갖 병폐로 가득 찬 물건이었다. 결국 이런 일이 연이어 벌어지자 게임 개발은 공중분해되었고[5], 여기서 빠져나온 개발진들이 이 게임을 만들게 되었다. 또한, 디자인을 도용당한 것에 분노하며 이 게임에서 빠져나온 또 다른 제작진들이 만들게 되는 게임이 프리히스토릭 프리저브.

2. 시스템과 특징[편집]

주요 정보는 개발자와의 질의응답에서 찾아볼 수 있다.[6] 이 중에 구현되지 않은 것들이 있더라도 실망하지 말자. 사실 계획되어 있다고 까발린 것들이 너무 많아서 걱정된다
게임이 출시된 이후에는 게임 시스템이 2015년 현재 이 단락에 적힌 것들과 달라질 수도 있으므로, 발매 전까지 개발자와의 질의응답에서 구현되지 못한 것들은 아래의 개발과정 단락, 프리히스토릭 킹덤/동물 목록 문서의 동물 중 나오지 않은 것과 함께 프리히스토릭 킹덤/발매 전 정보 항목으로 분리시킬 예정. 다만, 출시 이후 시스템 문서를 새로 만들어 분리시킬 지는 미정이다.

이하는 킥스타터에서 어느 정도 확정된 정보들이다.

  • 현재 관람객 시설이 개발되지 않았으므로 이에 관한 정보가 거의 없지만 관람객들은 섬 밖에서 배로 들어오는 것 같다. 다만 지도에 따라서 다른 방식을 이용할 것이라고.

  • 풍력 발전소와 같은 발전 시설을 통해 전기를 공급한다. 현실의 풍력 발전소대로 발전소의 위치에 따라 전기 공급량이 달라지며, 자원 형식으로 축적된다. 그 외에 담수나 먹이도 자원으로 축적되고 쓰인다고 한다. 건물에 물과 전기가 공급되지 않으면 건물 위에 아이콘이 나타난다.

  • 기본적으로는 정신적 전작처럼 3인칭 시점을 따른다. 정확한 것은 알 수 없지만 사진 촬영은 일단 가능. 플레이어가 탑승할 수 있는 교통 수단인 지프도 3인칭이지만, 헬리콥터를 타면 시점이 헬리콥터를 중심으로 고정되어 1인칭에 가까워진다. 이후 킥스타터에서 모든 모드에 '레인저 모드'라는 1인칭 시점이 포함되는 것으로 확정되었다.

  • 주 타이쿤 2의 챌린지 모드와 비슷해보이는 캠페인 모드, 경영 게임하면 늘 등장하는 시나리오 모드, 자유로운 설정이 가능한 샌드박스 모드가 존재. '정신적 전작에 등장했던 B구역 모드도 등장한다'던 말을 반쯤은 지킨 셈이다.

  • 게임의 배경은 드로카드로카 섬(Drokadroka Island)이며, 이 지도가 첫 번째 것이라는 언급으로 보아 더 만들어질 가능성이 있다.[7] 또한 설정상 공원의 설립 뒤에는 알렉산더 윈스턴 경(Sir. Alexander Winstone)이라는 후원자가 있다고 한다.

  • 환경 시스템은 존재하지만 주 타이쿤에서 나왔던 것처럼 동물이 자신과 맞지 않는 환경에 놓인다고 바로 분노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다만 대신 더 똑똑한 무언가를 준비했다'고 하니, 다른 환경으로 인한 디메리트는 여전히 존재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킥스타터에서 8가지의 환경이 등장하는 것이 확정되었다. 쾨펜의 기후 구분으로 환경을 구분해놓은 것이 특징. [목록]

  • 동물은 정신적 전작처럼 부화장에서 나온다. 육해공 등등으로 다른 부화장이 나올 것이라고. 포유류는 왜 부화장에서 나오는 걸까 이후 할로윈 업데이트에서 부화장 대신 육아실이라는 건물에서 어린 동물을 데려다 놓는 방식으로 변경되었다.

  • 교배를 통해 여러가지 종류의 색깔을 한 동물들을 키울 수 있다고 한다.[9] 옆 동네 게임에 비해 종류가 다양하지는 않은 편이며, 교배를 통해서만 얻을 수 있기에 메소조이카처럼 처음부터 커스터마이즈 할 수는 없는 듯 하다. 제작진의 말로도 부자연스러운 배색은 최대한 지양할 것이며, 자연스러움을 지키기 위해 과도하게 배색을 추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프리 알파 데모에서는 공룡의 스킨을 처음부터 선택할 수 있다.

  • 성장 단계에 따른 모델링은 새끼, 아성체, 성체가 존재하며 다음 단계로 바로 변하지 않고 렌더링을 거쳐 부드럽게 다음 단계로 성장한다.

  • 사우리안과 함께 고생물학적 고증이 뛰어난 것으로 호평받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왠만한 공룡들에게는 깃털로 덮인 모습과 비늘로 덮인 모습을 선택해서 부화시킬 수 있는 옵션이 존재한다.[10]이 게임과 마찬가지로 현재 개발중인 공룡을 소재로 한 동물원 시물레이션 게임인 메소조이카의 제작진들 중 한 명이 고증오류에 대한 지적을 씹어버리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여주는 해프닝이 일어나면서 더욱 비교되고 있는 점이다.[11]

  • 비공식 컨텐츠를 사용할 수 있으며, 텍스트로 이루어진 파일 정보를 수정해 게임을 조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스팀 창작마당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이 비공식 컨텐츠와 관련된 역사도 화려한 것이, 원래 가능하다고 했다가 게임 엔진을 유니티 엔진으로 선정하면서 모드 지원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던 경력이 있다. 어느 유저가 이 게임과 같은 엔진을 쓴 사우리안의 얼리 액세스와 이 게임의 데모판을 모딩한 뒤로 입장이 다시 바뀌었지만.

  • 쥬라기 공원: 오퍼레이션 제네시스와 비슷하지만 더 스케일이 크고 진보된 화석 발굴 시스템을 사용한다고 한다. 킥스타터에서 만들어진 컨셉 아트에 따르면 여러 개의 팀을 발굴지에 배정하는 식인 듯 한데, 화석을 3개 모으면 동물 생성이 가능한 것으로 보아 스케일이 더 큰지는 애매하다.

  • 관람객의 취향을 무작위로 뽑는 프로그램을 계획해뒀으며, AI도 계획 중. 동물 보호주의자들도 계획해뒀다고 했지만, 킥스타터에서 밝혀진 관람객의 분류는 일반인, 고생물 팬, 스릴광 뿐이다. 더 많은 타입의 관광객이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해보자.

  • 프시타코사우루스의 CG와 함께 언급된 내용으로는, 번식기에 프시타코사우루스 수컷의 피부색이 변한다! 다른 질의응답에서 알비노장애, 상처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지만, 이 세 가지는 어디까지나 가능성의 영역. 프리 알파 데모에서 알비노와 색소 과다증을 확인할 수 있다.

  • 킥스타터에 등장한 연구 시스템 컨셉은 시간이 지날 수록 과학 포인트가 쌓여 테크트리 식으로 아이템을 해금하는 방식.

  • 기본적으로는 8방향 그리드 시스템을 따라 설치하지만, 주 타이쿤(2013)의 모습처럼 시설물을 곡선으로 설치하는 것도 가능한 듯 하다.

  • 2018년 얼리 액세스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동물 50종과 100개 이상의 시설물, 샌드박스 모드와 캠페인 모드, 3종류의 지도와 환경이 포함되는 것으로 보인다. 얼리 액세스 이후로는 지도와 기후를 비롯한 여러가지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손보면서 시나리오 모드, 레인저 모드를 추가하고 수중 동물과 공중 동물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이하의 내용은 확정되지는 않은 정보들이다. 얼리 액세스 이후에 등장하기를 기대하자.

  • 어디까지나 가능성의 영역이지만, 관람객이 죽으면 벌금을 물고 일정 기간동안 공원이 감시당하는 상황을 생각해 보긴 했다고 한다.

  • 게임의 하루는 현실 기준으로 10분이며, 동물이 날씨에 반응하는 알고리즘을 계획했지만 어느 수준일지는 알 수 없다고 한다.

  • 동물의 이주도 계획되어 있었으나, 래딧 인터뷰에서 언급한 바로는 결국 개발을 중단한 듯.

  • 게임 내에서 DNA의 양이 적은 상태에서 공룡들을 부활시키면 알비노 개체같은 색이 다른 동물들이 나올 확률이 많아진다고 한다.

  • 컨셉아트에 나온 것처럼 롤러코스터나 관람차같은 놀이기구가 있다고 한다.

  • 공원의 경영에 여러 변수를 준비하려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공원 지도를 고르는 것부터 길 재질을 고르는 것까지 게임에 크고 작은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예시로 공룡을 추적하는 방식를 들었는데, 보안 카메라와 추적 태그에 각자 장단점이 뚜렷하다.[12] 그 외에도 동작 추적 센서 등등이 각자 장단점을 지닌 상태로 등장할 것이라고.

  • 1인칭 시점을 비롯해, 여러 방식으로 동물과 상호작용할 수 있다고 한다. 지프 경적을 울리면 동물들이 쳐다본다던가 하는 방식.

  • 모노레일이 나온다. 기둥을 배치하면 기찻길이 연결되는 방식이라나... 그 외에도 사파리 지프, 리버 크루즈, 열기구, 헬리콥터, 비행기 등등의 교통 수단이 언급되었다.

  • 공원에 위기를 줄 수 있는 요인은 공룡이 죽는 원인만큼 많으며, 다른 공룡 공원을 박살낸 자연재해도 이에 포함될 것이다. 게다가 플레이어의 라이벌 기업도 존재할 거라고.

  • 킥스타터 모금이 88,950달러를 끝으로 종료되었다. 그 결과 스트레치 골로 돌연변이, 공룡별 추가 스킨 2종류, 자연재해, 유전적 특징, 레인저 모드 확장까지 달성되었으나, 130,000달러 목표였던 특별 전시장과 160,000달러 목표였던 인류 시대에 멸종한 동물 10가지를 추가하는 확장팩은 달성하지 못했다. 특별전시장은 얼리엑세스 때 업데이트를 기대해 봐야할 것 같으나, 확장팩은 얼리엑세스 후 정식출시에나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 동물 목록[편집]

사진 때문에 문서가 길어진 관계로 문서를 따로 분리한다. 프리히스토릭 킹덤/동물 목록을 참조.

4. 출시과정[편집]

  • 6월 11일 첫 테크 데모에서는 부화장, 울타리, 풍력 발전소 등의 기본적인 건물을 지을 수 있었다. 또한 헬기와 지프에 탑승도 가능. 동물로는 갈리미무스를 전시할 수 있었다. 그래픽은 대체로 호평이었지만 부화장에서 나오던 갈리미무스가 움직임이 전혀 없거나 갑자기 사라지는(..) 등 많은 버그가 발생.

  • 다음에 출시될 데모에는 버그들을 고치면서  티라노사우루스 , 카마라사우루스 , 알로사우루스 , 트리케라톱스 , 스테고사우루스 , 데이노니쿠스 , 드리오사우루스가 추가 공개될 예정이다. 새로 나올 애들이 너무 많아 잘 나올까 걱정이다

  • 2017년 1월 21일 알파 버전의 공원 건설 영상이 올라왔다. https://youtu.be/-bcB7Hi-9Hg

  • 2017년 2월 25일 알파 버전의 개체 인공지능과 일부 장비에 관한 영상이 올라왔다. https://www.youtube.com/watch?v=_AOO1d1P6fA

  • 2017년 5월 6일 스팀 그린라이트에 게임이 등록되었다. 데모도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https://steamcommunity.com/sharedfiles/filedetails/?id=919931037

  • 2017년 12월 7일 킥스타터 모금을 시작했으며, 2018년에 얼리 액세스로 출시될 예정이라고 한다. 얼리액세스에서는 정해진 자금을 가지고 공원을 운영하는 캠페인 모드, 미리 제작된 시나리오에서 임무를 마치는 시나리오 모드, 자금과 난이도 상관 없이 마음대로 공원을 만들 수 있는 샌드박스 모드, 위의 세 가지 모드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공원 직원인 파수꾼의 시점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레인저 모드 총 네 가지 게임 모드를 지원하며, 50종의 생물종이 등장할 예정이라고 한다. 목표 금액은 55000달러였으나 88,950 달러를 모금하면서 종료되었다. 스트레치 골도 돌연변이, 공룡별 추가 스킨 2종류, 자연재해, 유전적 특징, 레인저 모드 확장이 달성 성공. 130000달러 목표였던 특별 전시장과 160000달러 목표였던 인류 시대에 멸종된 동물 10종을 추가하는 확장팩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꽤 많은 수확을 이뤘다.

  • 이후 2018년 5월 개발자 노트에서 얼리 액세스 출시일이 2019년 여름으로 확정되었다. 2018년 3분기에 킥스타터 VIP 후원자 전용 프리 알파를 출시한 뒤, 2019년 상반기동안 경영 요소와 연구, 화석 채취, 마케팅 등을 도입하다가 2019년 여름 초반에 모든 요소를 포함한 클로즈 베타를 테스트할 예정이라고.

4.1. 2017.08.16 프리 알파 데모[편집]

  • 데모에 대한 평가는 비교적 우호적인편인데, 그래픽과 최적화에 대해서는 호평이 많다. 특히 날씨에 따른 광원 효과에 대한 칭찬이 많은편. 또한 공룡들의 대한 커스터 마이즈에대한 평가 역시 좋은편. 다만 아직 알파 상태라 그런지 공룡들의 ai가 상당히 수준낮은게 지적을 받고 있는데 거의 자기 할일만 하는 로봇급인지라 사냥하는 티렉스는 기대하지 않는것이 낫다. 추후 패치되길 기대하자.

  • 데모 출시 불과 5일 뒤에 쥬라기 월드: 에볼루션이라는 게임이 공개되었는데 영화 공식 라이센스 게임이고 개발사도 공원 경영게임에는 잔뼈가 굵은 프론티어 디벨롭먼트라서 프리히스토릭 킹덤의 입지가 줄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다만 프리히스토릭 킹덤은 여러 요소에서 더이상 쥬라기 공원: 오퍼레이션 제네시스의 정신적 후속작만으로 보기는 어렵고, 우수한 고증을 중심으로 하는 공원 경영 시뮬레이션을 지향하므로 타격이 생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 한국 시각 기준으로 8월 22일 프리 알파 데모에 패치가 가해졌으며, 보고된 수많은 버그를 수정하였다. 또한 이후 새로운 패치를 통해 추가 공룡과 설치물, ai와 ui의 개선 등을 할 게획이라고 예고했다.

4.2. 2018.03.05 쥐라기 패치[편집]

  • 한국 시간으로 3월 5일 데모의 무료 패치인 쥐라기 패치가 시행. 스테고사우루스, 드리오사우루스, 알로사우루스, 카마라사우루스의 4종의 공룡이 추가되고, 사냥 등의 ai 패치, 여러 버그의 수정과 낮은 돌담 등의 설치물 추가가 이루어졌다. 하지만 새로운 기능과의 충돌로 인하여 저장 기능이 제거되었다.

  • 현재 여러 공룡이 급격한 에너지 소모로 인해 죽어나가는 버그 등이 발견되었다. 일명 조류독감 버그.

4.2.1. 2018. 03. 15 버그 픽스[편집]

  • 이후 10일 정도의 시간이 흘러 위의 '조류독감' 버그를 비롯해 대량으로 버그를 고친 버그 픽스 패치가 나왔다. 아직 버그가 남아 있긴 하지만 상당히 많이 수정된 편.

    • 동물들에게 휴식보다 한 단계 높은 '수면'이 추가되었다.

4.3. 현재 전시 가능한 고생물[편집]

4.3.1. 2015년 6월 테크 데모[편집]

테크-데모를 기준으로 현재 전시할 수 있는 고생물을 다룬다. 현재 기준은 2015년 6월에 출시된 첫 버전.

중생대

4.3.2. 2017.8월 프리 알파 데모[편집]

4.3.3. 2018년 3월 쥐라기 패치[편집]

[1] 제작진의 말에 의하면 쥬오제 뿐만 아니라 주 타이쿤 시리즈, 시티즈: 스카이라인에도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2] 한국 기준으로는 11일 낮 2시[3] 여기의 포스트를 보면 경영에도 신경을 쓰긴 하는 것 같으니 경과를 지켜보자.[4] 자매격 게임인 프리히스토릭 프리저브의 항목에 쓰인 것처럼, 프리저브의 제작진과 이 게임의 제작진은 이 게임들의 전신인 Jurassic Genetics 제작진들이 얼리 엑세스 먹튀나 디자인 도용 등의 만행을 벌이자 이에 분노해서 빠져나와 따로 게임을 만든 사람들이다. 그만큼 자금 문제에 관해서는 투명하게 공개하려는 태도를 보일 듯.[5] 그런데 이 병크의 원흉들은 Jurassic Park Genesis라는 이름으로 돌아와 다시 개발을 시작하였다! 개발자는 프리히스토릭 킹덤이 거짓말을 하는 거라 주장하는 중(...)퀄이 그리 좋지는 않다[6] 링크의 것은 2015년 5월 26일자의 응답.[7] 두 번째 지도가 2016년 1월동안 만들어졌다.[목록] 지중해성 기후(Mediterranean Climate), 열대습윤 기후(Tropical Wet Climate), 냉대기후(Boreal Climate), 스텝 기후(Semi-arid Climate), 온대 대륙 기후(Temperate Continental Climate), 서안해양성 기후(Marine West Coast Climate), 아한대기후(Subpolar Climate), 열대성 건조 기후(Tropical Dry Climate).[9] 제작진이 공개한 트리케라톱스도 알비노를 포함해 7종류의 배색이 있었다.[10] 단, 드로마이오사우루스류 공룡은 비늘 모델링이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11] 사실 메소조이카도 고증이 나쁜 편은 아닌데, 깃털이 없다던가 한 디자이너의 영향으로 공룡들의 모델링이 지나치게 근육질인 것을 제외하면 고증상 크게 문제 될 부분은 없다. 특히 데이노케이루스스피노사우루스의 디자인은 프리히스토릭 킹덤과 마찬가지로 2014년에 나온 최신 학설을 반영한 디자인.(다만 스킨 중에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팬들을 위해 스피노사우루스(쥬라기 공원 시리즈)와 똑같이 생긴 모델링도 존재한다) 문제가 된 디자인은 모사사우루스의 꼬리지느러미의 형태인데, 최근에 밝혀진 것처럼 물고기 지느러미를 닮은 갈라진 형태가 아니라 과거의 바다뱀을 닮은 꼬리 모양으로 복원되었던 것. 한 고생물 덕후가 이를 지적하자 디자이너는 "이건 예술인데 고증이 무슨 상관이냐"라는 태도로 일관하며 무시해버렸다. 그래도 지금은 해결되었다는 점이 다행이지만.[12] 추적 태그는 효과적이지만 연구 시간이 걸리고 아성체에 사용할 수 없다. 보안 카메라는 제대로 설치한다면 시야를 넓게 확보할 수 있지만 비싸며 관리 비용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