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q/stol

최근 수정 시각:

https://i1.sndcdn.com/avatars-000064092817-5liu31-t500x500.jpg


사운드클라우드
유튜브

1. 소개2. BGA3. 악곡

1. 소개[편집]

일본의 BMS 제작자. 큐스톨 이라 부른다.

주력 장르는 하이테크 풀온, J-락의 계열이다.

무명전 9회에서 데뷔했으며, PABAT 2013때 Driving a Wedge으로 (좋은 의미로)한국 플레이어들을 충격에 빠트리며 준우승을 차지 하며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다. 그리고 BOF2013때도 Gin tonic flavor로 팀 평점 2위를 달성했으며, 15년, 16년때도 작품을 출품해 좋은 성적을 차지했다.

최근 들어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하고 있다.

2. BGA[편집]




q/stol의 알파이자 오메가

곡 제작도 준수하지만, 이 사람이 BMS계에서 엄청 유명 해진게 바로 장인 정신의 BGA라고 볼 수 있다.[1] 2013년의 Driving a Wedge 같은 경우는 실사 + CG의 형식으로 한국 유저들을 충격에 빠트렸으며, 2015년의 LOVE THIS MOMENT 같은 경우는 무려 스케치북과 빔 프로젝터를 이용해서, 발상에서 벗어난 BGA로 BMS 유저들이 찬사를 보냈으며, 2016년 같은 경우는 Re/Im으로 아예 사물을 이용한 BGA로 큰 충격을 주었다고 했다. 한 술 더 떠서 같은 년도에 나온 Immigrants From Fantasy는 BMS를 넘어 리듬게임 사상 최초로 시도하는 VR BGA로 호평을 받았다. 이 쯤 되면 BGA 만들려고 음악을 하는거라고 볼 수 있다(...)

3. 악곡[편집]

3.1. BMS[편집]

[1] 사실 BGA를 직접 제작하는 BMS 작곡가들은 제법 많은 편이다. 한국의 litmus*나 일본의 EBIMAYO, C.S.P 같은 작곡가들이 그 예시. 그러나 q/stol이 만든 BGA는 이들이 만든 BGA와는 차원이 다른 무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