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d touch/4세대

최근 수정 시각:

파일:애플 로고.png
Apple 아이팟 제품군

iPod(오리지널)

iPod mini

iPod shuffle

iPod nano

1세대 / 2세대 / 3세대 / 4세대 / 5세대 / 6세대 / 7세대·8세대

iPod touch

1세대 / 2세대 / 3세대 / 4세대 / 5세대 / 6세대

굵은 글씨: 최신 제품 / 일반 글씨: 판매 중인 제품 / 초록 글씨: 단종 제품 / 기울어진 글씨: 공개 전 제품

파일:14ㄴㅁㅁㅇㄴ.png


1. 개요2. 스펙3. 상세

1. 개요[편집]

2010년 9월 1일 출시된 애플의 네번째 아이팟 터치.

2. 스펙[편집]

프로세서

삼성-Intrinsity Apple A4 SoC. ARM Cortex-A8 800 MHz CPU, PowerVR SGX535 GPU

메모리

256 MB LPDDR1 SDRAM, 8 / 16 / 32 / 64 GB 내장 메모리

디스플레이

3.5인치 DVGA(960 x 640) RGB 서브픽셀 방식의 High Resolution ECB TFT-LCD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 스크린

네트워크

Wi-Fi 802.11b/g/n, 블루투스 2.1+EDR

카메라

전면 30만 화소, 후면 70만 화소

배터리

내장형 Li-lon 930 mAh[1]

운영체제

iOS 4.1 → 4.3 → 5.1 → 6.1.6

규격

58.9 x 111.0 x 7.2 mm, 101 g

단자정보

USB 2.0 Apple 30-pin x 1, 3.5 mm 단자 x 1

기타

가속도 센서, 근접 센서, 조도 센서, 3축 자이로스코프 탑재

3. 상세[편집]

  • 2010년 미주지역 아이팟 터치 4세대 광고(BGM은 Chappo의 Come Home)


2010년 9월 2일 새벽(한국 시간대 기준) 아이팟 터치 4세대가 발표되었다. 아이폰 4와 같은 A4칩이 장착되었지만 RAM은 아이폰 4의 절반인 256MB가 장착되어 이 기기가 iOS 7을 지원하지 못하는데 큰 몫을 하게 된다. 실제로 iOS 4만으로도 램부족으로 인한 튕김이 잦다. 높은 해상도에 전작과 같은 램을 탑재했으니까...아이팟 터치 최초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으며(ECB 패널), 전/후면 카메라로 페이스타임 기능과 720p HD 동영상 촬영(후면 한정), 사진 촬영이 가능하다. 그 외에 내장 마이크가 추가되었으며 3축 자이로스코프가 달려있다. 이러한 이유로 아이팟 터치 3세대를 늦게 산 유저들이 땅을 치게 만들기도 했다. 물론 GPS나 진동 감지 센서 등은 여전히 미지원.

iCloud 기능이 추가되면서 컴퓨터와 iOS 기기의 연결을 통해 파일을 옮기는 기능의 의미가 많이 없어졌다. 아이튠즈 매치 기능 덕분에 소장하고 있는 음악 파일들을 모두 클라우드 서버에 올려 놓고 각 iOS 기기에서 스트리밍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조.

초기의 추측과는 달리 밝혀진 스펙에 따르면 아이팟 터치 4세대 후면 카메라가 70만 화소(0.7 메가픽셀)로 상당히 빈약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화소수는 그다지 문제가 되지 않으며 셀카 등 일상 생활에서 찍을 사진은 그런대로 찍을 수 있다고는 하지만 2010년에 100만 화소도 안 되는 카메라를 붙이고 나올 줄은 예상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2008년에 나온 민트패드만해도 동영상 기능이 있으나마나[2] 하지만 130만 화소를 가졌다는것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3] 홈페이지에 올라온 스펙상에는 단지 960x720 해상도의 사진을 찍을 수만 있다고 나와 기존 아이폰 4급의 카메라(5메가픽셀)을 원하는 유저라면 후회할 수도 있다.[4] 두께를 위해서 카메라를 희생한듯. 잡스의 신제품 프레젠테이션 영상을 봐도 후면 카메라는 대충 넘어가고 페이스타임 추가에만 집중했다.

외국 유저들도 소식이 전해지자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닌듯 하다. 70만화소로 어떻게 HD 동영상을 촬영하냐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사실 고화소의 센서는 사진 크기를 크게 찍는데는 의미가 있으나 동영상의 경우에는 그 화소를 다 쓰는것이 아니다. 하드웨어가 받춰줘야 하는 부분도 있는데다가 70만화소로도 720p 해상도의 동영상을 찍을 수 있고 실제로 캠코더들도 그렇게 하는 편이다. 펜탁스 k-x로 HD 동영상을 찍어도 90만화소만 이용한다.

유튜브에 아이팟 터치4세대 카메라 관련 영상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동영상 촬영은 그런대로 할만하다고 하지만# 사진의 경우 별로 질이 좋지 못한 듯 하다.

유튜브에 아이폰 4와 아이팟 터치 4세대 카메라 비교 영상이 올라왔다.# 두 기기를 동시에 촬영한 것인데 얼핏 봐도 아이폰 4 카메라 결과물이 더 좋다.

초기에는 IPS 패널이 탑재되었다고 알려졌지만 분해한 결과 High Resolution ECB 패널이 탑재된 것이 확인되었다. High Resolution ECB는 전작들과 아이폰 3GS에 탑재된 ECB보다 화질과 시야각이 좋아졌다고 한다.

1세대부터 적용되기 시작한 크롬 코팅된 뒷면 때문에 문제가 되는 경우가 있다. 자세한 내용은 문서 참조.

2011년 10월 5일 아이폰 4s의 공개와 함께 화이트 모델이 출시되었고 가격이 눈에 띄게 인하되었다. 8GB $199, 32GB $299, 64GB $399. 국내 가격은 8GB 269,000원, 32GB 399,000원, 64GB 549,000원이다.

2012년 9월 12일 아이폰 5, 아이팟 터치 5세대의 공개와 함께 8GB, 64GB 모델이 단종되었고 16GB 모델이 출시되어 아이팟 터치 5세대의 저가형 모델로 전락해버렸다. 국내 가격은 16GB 269,000원[5], 32GB 339,000원이다.

2013년 5월 30일 아이팟 터치 5세대 16GB 모델의 출시와 함께 모든 모델이 단종되었다. iOS 7 지원 기기 목록에도 포함되지 않는다.

2013년 11월 15일 페이스타임 버그 수정을 위해 iOS 6.1.5 버전이 배포되었다.

2014년 2월 22일 SSL 연결 확인에 관한 부분의 수정을 위해 iOS 7.0.6 버전과 같이 iOS 6.1.6 버전이 배포되었다.

2017년 10월 11일 더이상 쓸 수 있는 앱이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유튜브, 트위치를 비롯해서 페이스북 같은 SNS까지 하나도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없다. 심지어 나무위키도 튕긴다!

파일:171012_4th_Gen_iPod_Touch_iOS_6.1.6_App_Olleh_TV.png 올레 TV 모바일 앱으로 실시간 채널 재생

파일:171012_4th_Gen_iPod_Touch_iOS_6.1.6_App_Youtube.png 유튜브 앱으로 2017년 10월 11일자 JTBC 뉴스룸 다시보기 재생

파일:171012_4th_Gen_iPod_Touch_iOS_6.1.6_App_Facebook_1.png 앱스토어에서 페이스북 앱 설치중

파일:171012_4th_Gen_iPod_Touch_iOS_6.1.6_App_Facebook_2(2).png 페이스북 앱 실행 화면

10월 12일 앱 다운로드의 경우 이전에 다운로드 했던 이력이 있으면 구버전 앱을 대신 다운받는 것이 가능하며 이력이 없는 경우라도 다른 기기나 PC에서 아이튠즈를 통해 한 번이라도 다운로드 받으면 이력이 생기고 구버전 앱 다운로드가 가능해 진다. 온라인 관련 기능이 주된 앱의 경우 일부 기능상 제약이 생기거나[6] 앱을 업데이트를 하라는 문구와 함께 강제로 종료되어 아예 사용이 불가능해 지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의외로 아직까지 잘 작동하는 앱도 꽤나 있다. 유튜브도 잘 나오고 아직까지 페이스북도 이용 가능. 드롭박스 앱도 잘 작동한다. 트위치의 경우에는 과거 iOS 6.x를 지원하는 구버전이 있었으나 스토어상에서 아예 사라진 것인지 현존하는 앱은 다운로드 불가가 맞다 "Microsoft Remote Desktop" 앱 또한 최초 출시 당시에는 iOS 6.x을 지원 했었으나 언젠가부터 구버전 앱이 아예 소실되어 현재 기준으로는 다운로드가 불가능하다. 또한 최근 몇 년간 분명히 최소 사양이 iOS6.0이라고 적힌 앱이면서도 다운로드만 되고 실행이 아예 안되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이런 경우는 아이팟이나 iOS 자체의 문제라기보다 그냥 개발자 측에서 구버전 호환성 확인을 소홀히 했거나 어쨌거나 다운로드는 되니까 다운로드 수 부풀리기 삼아 방치를 했거나가 아닐까.. [7]출시 당시부터 iOS 7 이상 버전을 요구하는 앱은 어떤 수를 쓰더라도 실행은 커녕 다운로드 부터가 불가능하다. 나무위키 등 웹 사이트 튕김 현상은 램 부족으로 인한 고질적인 문제로 이미 예전부터 일상적(...)이었으며 사파리 대신 퍼핀 등 다른 브라우저를 쓰면 대폭 완화된다. 애초에 화면도 작고 배터리 수명도 다 돼서 얼마 못 갈텐데 이제 아이팟은 그냥 "영구소장" or "버리거나" or "충전기 꽂아놓고 음악, 라디오 정도나 듣거나.." 하고 웹서핑, 동영상, SNS 같은건 그냥 다른 기기로 하는 편이... 다른 기기가 없으면? 안습

[1] 연속 음악 재생 40시간, 연속 동영상 재생 7시간[2] 해상도와 용량을 빼면 제약이 없긴하지만.[3] 하지만 카메라를 잘 아는 사람이라면 아는 거지만 화소만 가지고 카메라의 성능을 논할 수는 없고 해당 디지털 기기의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적 요소도 고려해야 한다. 만약 다른 기기와 카메라 성능 비교를 하려면 실제 촬영물을 보고 비교를 해야 한다. 하지만 위에서 예시로들었던 민트패드는 S모회사의 200만화소 폰카보다 더 잘나오니...[4] 동영상 촬영 해상도는 1280x720 이며 일반 사진도 별도의 카메라 앱을 이용하면 1280x720 해상도로 촬영이 가능하다.[5] 단종 전 8GB와 가격이 같다![6] 유튜브 앱의 경우 생중계 영상에서 채팅 기능 이용 불가[7] 예를 들어 모바일 게임 "소녀전선"의 경우 1.132 버전 정도 까지는 앱스토어 상에서 최소사양이 iOS6.0으로 표기되어 있었으며 4세대 아이팟 터치에서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또한 가능했다.(물론 실행은 되지 않았지만..) 이후 업데이트 되면서 9.0으로 최소사양 표기가 상향되었는데 이를 두고 "게임 런칭 한 지 두어달 만에 갑작스럽게 요구사양을 몇 단계 씩이나 상향할 거면 애초부터 그렇게 냈어야 하는 게 아닌가 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http://cafe.naver.com/girlsfrontlinekr/472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