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iPad/3세대

최근 수정 시각:

파일:애플 로고.png
Apple의 현행 iOS 모바일 제품

iPhone

iPod Touch

오리지널, 3G, 3GS, 4, 4s, 5, 5c/5s, 6/6+

1세대, 2세대, 3세대, 4세대, 5세대

6s/6s+, SE, 7/7+, 7s/7s+/8(가칭)

6세대

iPad

12.9인치

10.5인치

9.7인치

7.9인치

Pro 12.9 1세대

-

1세대, 2, 3세대, 4세대, Air,
Air 2, Pro 9.7 1세대

mini, mini 2, mini 3

Pro 12.9 2세대

Pro 10.5

5세대

mini 4

굵은 글씨 - 최신 제품 / 일반 글씨 - 판매 중인 제품 / 초록 글씨 - 단종 제품 / 기울어진 글씨 - 공개 전 제품

파일:attachment/포맷변환_ipad2012-step0-ipad-gallery-01-zoom.jpg

Resolutionary[1]
또렷한 혁신


1. 개요2. 사양3. 상세
3.1. 모바일 시장 최초의 2K 해상도 지원 제품3.2. LTE3.3. 교육용, 학술용 기기로의 진화3.4. 카메라3.5. 음성인식3.6. 무게3.7. 두께3.8. 배터리 수명3.9. 스마트 커버 지원
4. 발매
4.1. 국내 발매4.2. 해외 발매
5. 논란
5.1. 레티나 디스플레이 정의?5.2. 명칭 논란?5.3. 발열 문제5.4. 충전 문제5.5. 핑크색 디스플레이 문제
6. 지금은 쓸만한 물건인가?7. 관련 링크

1. 개요[편집]

파일:attachment/Apple-iPad-3-All-Features.jpg
기기 특징 한줄 요약 사진

The new iPad. 애플사의 iOS를 탑재한 태블릿 컴퓨터이며 아이패드 2의 후속작. 별다른 수식어 없이 단지 '아이패드'가 이름이기 때문에 세대를 구분하기 위해 '아이패드 3세대'로 부르기도 한다. 2012년 3월 7일(현지 시간. 한국에서는 8일 새벽)에 발표되었다. Wi-Fi 모델과 Wi-Fi + 3G + 4G[2] 모델로 출시되었다.

3세대가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나올 것이라는 건 출시 이전부터 루머로 많이 돌았기 때문에 이번만큼은 가격은 확실히 오를 것이라 예상되지만 1, 2세대를 이어 또 한번 동결되었다. 한국 정발가는 오히려 전작보다 2~3만원 가량 저렴하게 나왔다. 환율을 반영해서 그런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박스샷은 구도나 디자인이나 아이패드 2와 완전 똑같지만 헷갈림을 방지하기 위해서 아이패드 배경화면이 다르니 참고.

2012년 10월 후속작인 아이패드 4가 이례적으로 조기 발표되는 바람에 3세대는 출시된 지 7개월 만에 단종되었다. 그래서 졸지에 토사구패드, 구뉴패드라는 별명을 얻게 되었다. 그런데 잘 생각해보면 아이패드 3세대 유저라고 해서 딱히 손해봤다고 생각할 이유는 없다고는 하지만, iOS 8부터는 아이패드 4랑의 퍼포먼스 차이가 너무 심해서 2014년도부터는 불릴만한 이유가 생겼다. 그것도 매우.... 아무리 봐도 4세대는 출시 기간을 조정하기 위한 옆그레이드에 가깝기 때문. 게다가 7개월 만에 신모델이 나와서 토사구팽이라면 신모델을 내놓는 주기가 훨씬 짧은 다른 기업들은 전부 토사구팽을 하고 있는 것이다.[3] 토사구팽이라는 사자성어가 올바르게 쓰이고 있는 건지는 일단 무시하자 하지만 다른 기업들도 하는 일이라는 것만으로 정당화할 수는 없으며, 어쨌든 애플은 그러지 않을 거라 생각했던 사람들에겐 충분히 기분나쁠 수 있는 일이다. 곧 신모델이 나올 거라는 걸 알았다면 구매를 늦췄을 사람도 있을테고.

예상대로라면 5세대 아이패드는 1년 후에나 나올테니 기기를 자주 바꾸지 않는 사람이라면 여전히 오래 두고 쓸 기기라는 것이다. 게다가 아이패드 3세대의 재고는 여전히 많고 리퍼비시 AS도 당연히 가능하다.[4] 거의 같은 하드웨어 디자인의 아이패드 4세대가 3세대를 대체하는 만큼 3세대 생산 라인을 갖출 이유가 없어졌을 뿐이지 토사구팽의 사례로는 적절치 못하다.

iOS 9 지원 대상이 되었다. 노인학대 장수만세 그러나 앱 전환간 렉이 상당하다는 말이 있다. 본격 토사구패드로 불릴만한 이유가 또 생기게 되었다. 아이패드 4랑의 퍼포먼스 차이가 iOS 8때보다 더 심해졌다. 또한 iOS 9의 핵심 기능들도 대부분 사용하지 못한다. 심지어는 9.3에서 추가된 야간모드 조차도 지원하지 않는다. 이는 기술적으로 충분히 지원이 가능한데다, 블루라이트가 수면을 방해한다는 연구 결과에 따른 대책인데도 불구하고 기능이 제외되면서 사실상 버림받은 것이라는 것을 다시 확인시켜준 부분이다. 단순 iOS 9 점유율 보도자료 제출용 업그레이드

WWDC 2016에서 iOS 10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2. 사양[편집]

프로세서

Apple A5X SoC. ARM Cortex-A9 MP2 1 GHz CPU, PowerVR SGX543 MP4 GPU

메모리

1 GB LPDDR2 SDRAM, 16 / 32 / 64 GB 내장 메모리

디스플레이

9.7인치 QXGA(2048 x 1536)[5] RGB 서브픽셀 방식의 Retina Display(TFT-LCD 방식)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 스크린

네트
워크

UMTS

LTE Cat.3[6]

HSPA+ 42Mbps, HSDPA & HSUPA & UMTS, GSM & EDGE

CDMA

CDMA & EV-DO Rev. A[7]

근접통신

Wi-Fi 802.11a/b/g/n, 블루투스 4.0

카메라

전면 30만 화소, 후면 500만 화소[8] AF

배터리

내장형 42.5 Wh 11,560 mAh lithium-ion polymer battery

운영체제

iOS 5.1 → 6.1 → 7.1 → 8.4 → 9.3.5

규격

185.7 x 241.2 x 9.4 mm, 652 g (Wi-Fi 모델) / 662 g (LTE 모델)

단자정보

USB 2.0 Apple 30-pin x 1, 3.5 mm 단자 x 1

기타


이번에도 GPS는 4G 버전에만 있다. 아쉬운 부분.

3. 상세[편집]

3.1. 모바일 시장 최초의 2K 해상도 지원 제품[편집]

모바일 업계를 통틀어 애플과 삼성D, LGD(LG DISPLAY)가 정신줄을 놓았다는 평. 2048x1536의 264ppi의 2K가 넘어가는 디스플레이는 처음 모바일 디스플레이로 채용된 것으로 얼마나 심했으면 "애플이랑 삼성, LGD가 아무래도 니알라토텝과 계약을 맺은 모양"라고 말할 정도. LGD는 생산관련 문제로 양산이 늦어졌으나, 2012년 3월 14일 부로 납품을 재개했다. 그러나 샘플에 불량이 발생하여 반품되었다가 다시 재개되었고, 샤프는 8세대 공정라인을 도입하는 중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위기를 겪었으나 샤프가 납품한 샘플은 애플 기준을 바로 통과하였다고 한다. #

현재는 삼성과의 특허분쟁으로 인해 삼성에서 납품받는 물량을 삭감하고(전체 물량의 13%가 삼성 디스플레이) 그 물량을 LG 디스플레이로 이관한 상태. 샤프의 물량도 줄이고 중국의 업체 몇몇으로도 이관하였다. 공급처를 더 다양화하여 삼성에의 의존도를 대폭 줄이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그 와중에 LG 디스플레이의 물량이 늘어난 것은, 삼성만큼 대량의 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제조사가 LG 디스플레이밖에 없기 때문이다.

현재 가정용, 방송용 디지털 모니터등이 1920*1080의 해상도인데 이걸 뛰어넘은 데다가 현용 IMAX 2K 디지털 영화관 해상도인 2048*1080보다 40% 이상 크다. 4K 해상도를 지원하는 IMAX 필름 영사기를 사용하는 영화관이 국내에 세 곳 있었으나 현재는 전부 IMAX 디지털인 2048*1080으로 상영하기 때문에 영화관보다 해상도가 높다. 이 해상도 덕분에 아이북스와 같은 앱에서 초고화질의 해상도로 독서를 하거나 웹서핑을 할 수 있고 게임 플레이 시 시각적인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예컨대 액션 RPG 등의 장르), 영화 등의 동영상 시청시 고해상도를 즐길 수 있다는 점, CT, MRI 등의 의료장비에서 나오는 필름들을 디지털화 해 언제든지 의사들이 볼 수 있는 의료용 디지털 차트 용으로 쓰일 수 있다.

이 엄청난 해상도는 웹서핑에서도 빛을 발한다. 특징으로 텍스트 가독성은 타 기기를 압도하는 반면, 일반적인 웹서핑 환경에 맞춰서 준비된 그림파일은 패드의 해상도에 대응하지 못해 마치 모바일 페이지를 일반 PC에서 열었을 때에 볼 수 있는 그림파일처럼 약간 흐릿한 상태로 보이게 된다. 따라서 텍스트 위주인 나무위키를 둘러보는데 최적이다 애플 홈페이지의 경우엔 그림파일까지 또렷하게 볼 수 있다.

3.2. LTE[편집]

애플 모바일 기기 중 최초로 4G LTE 지원 기기이지만 LTE의 경우는 통신사가 지원할 경우에 적용된다. 발표 시점에서 700 MHz, 2.1 GHz의 주파수에서만 LTE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과 이 주파수 대역이 다를 경우 LTE를 사용할 수 없다는 말이 나왔고 사실로 드러났다.

일례로 850 MHz(SKT, LGU+)와 1.8 GHz(KT)에서 LTE를 상용서비스중인 국내에서는 그림의 떡인 기능. 그나마 가능성 있는 것은 당시 미국의 AT&T와 동일 주파수 영역(2100 MHz)을 사용할 예정에 있는 LG U+이지만, 발신 주파수 영역이 달라 사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따라서 국내에서 현재 사용가능한 최고속 통신망은 HSPA+가 되겠다.

이 건으로 해외에서도 여러가지 말들이 나왔고, 호주와 영국에서는 4G라는 명칭이 과장광고라며 논란까지 일었다. 하지만 4G라는 명칭 자체는 이미 ITU에서 HSPA+도 4G 카테고리에 넣었기 때문에 잘못된 것이 아니었다. 다만 LTE를 사용하지 못할 뿐. 이에 애플은 4G 문구는 유지하되 제품 스펙에는 LTE 지원과 함께 가능 주파수(700 MHz, 2.1 GHz)를 명시하고 4G LTE는 미국의 AT&T, Verizon 네트워크와 캐나다의 Bell, Rogers, Telus 네트워크에서만 지원된다는 주석이 붙는다. 결국 저 두 나라를 제외한 대다수의 국가에선 LTE 지원이 안되어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 4G 대신 Cellular로 표현을 바꾸었다. #

3.3. 교육용, 학술용 기기로의 진화[편집]

전자책, 동영상이나 사진 등 해상도가 중요한 컨텐츠를 많이 즐기는 사용자들은 아이패드 사상 최고의 업그레이드라며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있는 입장. 현재 애플이 홍보와 지원을 아끼지 않는 iBooks나 iTunes U 등 독서나 텍스트를 읽는 등 교육적, 학술적 목적으로 아이패드를 활용한다면 이 황당할 정도로 높은 해상도는 분명 지금까지의 아이패드 업그레이드를 모두 통틀어봐도 가장 커다란 변화중 하나에 속하는것은 분명하다.

해외의 전문 리뷰어들도 위에서처럼 의견이 갈리는데, 아이패드 2를 가지고 있다면 굳이 무리해서 업그레이드를 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의견을 보이는쪽도 종종 보인다.

아이패드 3세대는 휴대용 게임기 아이패드 2와는 달리 실제로 사용해본 입장에선 기능적 변화는 없을지 몰라도 이 엄청나게 높은 해상도 덕분에 아주 작은 글씨, 정밀한 설계도 등을 문제없이 읽을 수 있다는 평이다. 그냥 모든 것이 아주 선명하게 보인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래서 뉴스 기사를 읽거나 iBooks로 독서를 하거나 문서를 확인하는 등, 텍스트를 읽는 용도로는 기존 타블렛과는 비교 자체가 안될정도로 유용하다고 볼 수 있다. 그밖에 구글맵처럼 복잡한 선과 도형의 나열도 아주 선명하게 볼 수 있다.

가장 득을 보는 부분은 논문류를 볼때인데, 알다시피 대부분의 논문은 PDF 로 제공된다. 문제는, PDF 의 경우 레이아웃이 정해져있어 임의대로 바꾸지 못하고 정해진 레이아웃대로 봐야하는데다가, 600, 1200 dpi가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출판물 기준이라 기존 저해상도 디스플레이로는 확대해서 손가락으로 굴려보던가 한페이지에 한화면을 띄우고 흐리멍텅한 폰트로 보던가 해야했었다. 하지만, 새로운 아이패드에서는 해상도가 4배로 뛰면서 기존보다 훨씬 선명하게 한 페이지씩 볼 수 있게 되었다.

사실, 해상도가 낮았던 기존 아이패드도 4:3 비율 덕택에[9] PDF 머신으로서는 최고의 지위를 누렸는데, 이번 해상도 업그레이드로 단점은 모두 사라졌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아이패드가 첫 2K 해상도 테이프를 끊었지만, 곧 2K 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다른 타블렛들도 많이 등장할 예정이라, 이것이 아이패드만의 장점이라 보기는 힘들지만, 적어도 4:3 디스플레이를 적용하는 타블렛이 거의 없을것은 확실시되기때문에[10] 현존 최고의 논문 뷰어로서의 지위는 앞으로도 계속될것으로 보인다.

3.4. 카메라[편집]

일단 전면 카메라는 아이패드 2와 동일하지만 후면 카메라가 대대적으로 바뀌었다.

동영상 퀄리티는 썩 나쁘지 않은 편이었지만 스틸샷 퀄리티는 영 아니올시다 수준이었던 아이패드 2의 후면 카메라에 비해 아주 괜찮은 카메라를 장착하고 나왔다. 아이폰 4s에서 사용되었던 iSight 카메라에서 화소만 500만으로 다운그레이드해서 넣었으며, 풀 HD(1080p)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손떨림 보정 및 안면인식 기능도 적용되었다. 아이패드 2에 비해 동영상 퀄리티도 물론 좋아졌지만 사진 퀄리티는 확실히 월등하다는 평. 세계에서 가장 큰 액정이 달린 카메라

3.5. 음성인식[편집]

아이패드 3세대부터 음성인식을 이용한 기능이 지원된다. iOS 5에서는 영어, 일본어 등의 음성 받아쓰기만 지원했으나 iOS 6에서는 아이폰 4s에서 지원되는 Siri와 음성 받아쓰기를 한국어로도 지원한다. iPhone 4s의 s가 Siri 의 약자일만큼 애플에서는 많이 밀어주고 있는 편.

3.6. 무게[편집]

많은 사람들이 옥에 티라고 생각하는 부분. 무게가 늘었다. 아이패드 2가 600g 아이패드 3가 652g으로 아이패드 2를 써오다가 사용하는 사람들은 차이를 꽤 느끼게 된다. 들고 하는게 편한 게임의 경우 불편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해외 언론에서도 유일한 단점으로 무게를 꼽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Wi-Fi 버전이 680 g, 셀룰러 버전 730 g인 아이패드 1세대보단 가볍기때문에 1세대에서 갈아탄 사람은 무게 때문에 크게 불편한 점은 없다.

간단히 누워서 웹 서핑하기에는 상당히 팔이 피로한 무게이다. 반면, 그 무게로 인해서 바닥에 놓고 터치할 일이 있으면 다른 세대 패드에 비해 안정성이 꽤 좋아서 유비트 같은 터치위주의 게임을 플레이할 때에는 상당한 강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3.7. 두께[편집]

두께가 늘어난 것을 엄청나게 부각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사실 딱 0.6mm 늘어났다. 6mm가 아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케이스가 실리콘이나 가죽 케이스라면 걱정 안해도 된다. 플라스틱 케이스라면 한번 장착 해보고 재구입 여부를 결정하자.

3.8. 배터리 수명[편집]

디스플레이가 대폭 업그레이드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사용시간 10시간은 지켜내서 호평을 받았다. 11,560 mAh 의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를 사용했기 때문. 이는 아이패드 2의 6944 mAh와 비교해 약 1.7배나 증가한 것이다.

다만 레티나 디스플레이으로 바뀌면서 소모전력이 커졌기 때문에 사용시간을 유지하기 위해 배터리 용량이 커지게 되었는데 그것 때문에 충전 속도가 느려졌다. 하지만 한번 충전해두면 오래 두고 쓰기 때문에 크게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없는 모양.

3.9. 스마트 커버 지원[편집]

http://cdn.slashgear.com/wp-content/uploads/2011/03/ipad_smart_covers_official_1.jpg

아이패드 3에서는 자석이 박혀 있는 곳의 극성이 바뀌었다. 이전에는 N극과 S극 둘 다 인식했지만, 이제는 N 극만 인식하기 때문에 정확히 설계대로 만든 정품 스마트커버 만이 제대로 호환된다. 혹시 정품이면서 작동 안된다면 그건 정품과 매우 유사한 짝퉁커버다.

짝퉁 스마트 커버 중 아이패드 3에서 잘 작동이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자석이 S 극 쪽으로 나와 있어서 아이패드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가 발생한다면, 자석을 인지하는 아이패드 우상단으로부터 1/3 정도 되는 곳에 있는 스마트커버의 자석 위치를 찾아낸 다음, 자석을 적출하여 반대방향으로 꽂고 잘 마무리하면 정품처럼 잘 작동하게 된다. 참 쉽죠?

4. 발매[편집]

현재로써 경쟁작이 없는 괴물급 디스플레이에 아주 좋은 카메라를 달고 나왔는데도 가격은 아이패드/1세대아이패드 2와 마찬가지로 동결이다. 여러모로 경쟁사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4.1. 국내 발매[편집]

한국은 1, 2차 출시국에서 제외되어 4월 중 출시가 점쳐지고있었고, 해외구매를 통해 2012년 3월 19일 국내에서 아이패드 1호 개통자가 나왔다. KT를 통해 개통했으며 국내에선 LTE 주파수가 달라서 못쓰기에 3G로 개통했다고한다.#

2012년 3월 29일 아이패드 Wi-Fi 버전이 전파인증을 통과했고, 이어서 4월 5일에는 LTE버전도 전파인증을 통과했다.#

발매전 국내 출시일에 여러 소문이 무성했었다. KT는 2012년 4월 7일에 예약을 시작한다는 소문과 뉴스가 떳었으나 바로 다음날에 물량이 부족하다는 또 다른 소문으로 기약없는 출시일을 다시 기다렸다. 그 후 한 판매교육 참가자에 의하면 2012년 4월 13일에 예약판매를 하고, 4월 20일에 정식출시 한다고 소문이 돌았다. 출시 4일전에 비로소 진짜 4월 20일에 출시예정이라고 애플에서 발표했다. 애플에서는 예약판매를 원하지 않아 통신사들은 예약판매없이 발매일 오전에 판매를 개시했다. 그리고 SKT와 KT는 잔치분위기 LG U+ 지못미

발매일인 2012년 4월 20일 새벽 12시 30분경에 인터넷 애플스토어에 드디어 제품이 뜨기 시작했고 많은 사람들이 몰렸지만 아주 부드럽게 주문이 가능했고 주문완료 몇분뒤에는 주문접수중에서 배송준비중으로 단계가 넘어갔다.

물량이 인천공항에 있어서 각인을 하지않은 사람들의 물건은 그날 바로 배송이 시작되었고 배송업체인 TNT, DHL의 지사가 없는 일부지역등을 제외하곤 다음날인 토요일에 물건을 받았다. 두 배송업체는 외국계회사라 토요일은 쉬는데 애플물량이 너무많다면서 토요일 배송을 전격 단행한것이다. 이에 각 포럼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적어도 5일, 많게는 10일 걸릴 줄 알았는데 단 하루만에 배송이 완료된것이다.

4.2. 해외 발매[편집]

영국의 경우 아이패드 2아이폰 4s와는 달리 초기에 물량을 많이 확보했다고 전해진다. 물론 전날부터 진치고 기다리는 사람들은 여전히 있었지만 만족감 외엔 별 의미가 없었다. 아침 8시 오픈 직전에 줄이 굉장히 길었지만 오픈 이후에 도착해서 뒤늦게 줄 선 사람들도 사는데 거의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 초기 물량이 다 나간 이후엔 하루 받아서 하루 파는 것이 여전했지만, 일단 첫날에 구입하려고 마음 먹었던 사람들은 빨리 오나 늦게 오나 대부분 원하는 아이패드를 들고 돌아갔다고 한다. 아이패드 2의 경우, 꼭두새벽에 와서 줄을 서도 못사고 돌아가는 경우가 있었다고 하니 확실히 공급량이 많았던 것 같다.

영국의 한 애플 스토어 직원의 말에 따르면 본사가 아이패드 2아이폰 4s 물량 부족을 통해 교훈을 얻은 것 같다고 한다. 본인들도 이번에는 정말 많이 공급받았다고 인정.

해외도 비슷한 사정일 듯 하지만, 미국 등 타 국가에 대해선 경험자 분이나 아시는 분이 추가바람

5. 논란[편집]

5.1. 레티나 디스플레이 정의?[편집]

애플이 기존에는 300ppi가 넘으면 레티나 디스플레이라 주장했던 것에 상반되는 주장을 펼쳐서 사람들을 당혹하게 만들었으며 사실 아이폰 4 발표 당시에 거리에 따른 레티나 언급을 했었지만 300ppi라는 것을 너무 강조하다 보니 이렇게 된 것… 이라는 주장이 있지만, 실은 애플이 300ppi를 강조한 게 아니라[11] 사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될 때 다들 300ppi를 이야기하다보니 마치 애플이 강조했던 것처럼 혼동이 일어난 것. 또한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애플은 처음 아이폰 4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발표했을 때도 거리에 따른 ppi에 따라 레티나로 명명한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도 220ppi로 300ppi에 모자라지만 레티나 디스플레이로 명명되었다.

5.2. 명칭 논란?[편집]

발표 직후에는 The new iPad가 공식 명칭으로 알려져 한국 언론에서는 뉴 아이패드 또는 새 아이패드로 계속 보도하였으나 이는 틀린 것임을 지적하는 네티즌 의견이 나와 명칭에 관한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new는 명칭의 일부가 아니었고, 신형임을 강조하기 위해 언급할 때마다 새롭다는 형용사를 붙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애플코리아에 전화로 본사방침을 문의하면 확인해주던 내용이며 애플은 신형이 나올 때 마다 'The new'를 붙인다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만약 The new iPad 가 공식명칭이라면 뉴 맥북 뉴 맥미니 라고 제품명을 붙여야 하지만 보통은 발매 당해년도만 형용사'new'를 붙이고 다음 모델이 나오면 출시시기를 이용해 mid 2010 macbook mid 2012 mac mini 이런식으로 부른다. 그냥 라인업의 최신 기종을 부를 때 사용하는 형용사가 'The new'이다.[12]

기존의 애플제품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사람들이 그냥 명칭이라고 받아들인 것 뿐. 실질적으론 아이패드 2가 조금은 특이한 넘버링 케이스이다. 아이패드를 아이팟이라 생각하면 그냥 공식명칭은 아이패드고 내년엔 iPad 3세대로 불리워지게 되는 것이다.

만약 뉴 아이패드가 정식 명칭이었다면 1차 발매국인 애플재팬은 ザ·ニュー·アイパッド라고 표시했을 것이나 실제로는 단순히 新しいアイパッド라고 부르고 있었다. 애플코리아에서도 마찬가지로 신형을 정발하면서 '새로운 아이패드'라고 표시함으로써 뉴 아이패드가 공식 명칭이라는 주장은 설 자리를 완전히 잃게 되었다.

이것은 한국사람들이 아이폰으로 처음 애플 제품을 접한 경우가 많아서 착각하는 케이스이며 애플 본사에서 공식 명칭을 아이패드라고 했기 때문에 공식 명칭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없다. 다만 공식 명칭이 그냥 아이패드여서는 1세대와 구분이 되지 않기 때문에 공식 명칭이 아니더라도 사용자들 사이에서 뉴아이패드, 혹은 뉴패드라는 속칭으로 계속해서 지칭되었던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아이패드 4세대가 7개월 만에 나오면서 구뉴패드가 되었다

현재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다른 세대와의 구분을 위하여 3rd generation으로 표기하고 있다.#

5.3. 발열 문제[편집]

새로 바뀐 CPU와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기존 아이패드보다 더 많은 전력을 소비하며, 동시에 더 많은 발열을 발생시켜 문제가 되었다. 하지만 기존 아이패드에 비해 섭씨 5도가량이 더 높은 수준이며 이정도는 다른 스마트폰 기종들과 비슷한 수준의 온도이다. 아이폰 4의 안테나 게이트로 유명한 컨슈머 리포트에서는 '기존 아이패드에 비해 따뜻하지만 불편하지는 않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국내 언론들에서는 새로운 아이패드의 온도가 무려 47도까지 육박등의 표현을 쓰며 굉장히 심각한 문제로 언급했다. 폭발 가능성이나 리콜을 언급한 언론들도 있을 정도. 심지어는 저온 화상을 입을 수도 있다는 기사까지 올라왔다. 위에서도 언급했듯 47도 가량은 다른 스마트폰과 비슷한 수준이니 그렇게 크게 대두될 문제는 아니다.

5.4. 충전 문제[편집]

아이패드 2에 비해 배터리가 약 1.7배가량 늘어났지만(25 Wh → 42.5 Wh), 충전 전력(5V 2A = 10W)은 그대로이기 때문에 충전시간이 늘어났다. 완전 방전 상태에서 완전 충전까지 대략 5~6시간 정도 걸리며 이는 4시간정도 걸리던 기존 아이패드에 비해 20%정도 오래 걸리는 수치이다.

배터리 용량이 늘어났는데도 사용시간이 줄어든 만큼, 충전하면서도 화면 밝기를 100%로 올리고 고성능을 요구하는 앱을 실행하면 소비전력이 10W 를 넘어서 충전은 커녕 조금씩 배터리가 줄어들기도 한다. 이전까진 USB로 연결 시 용량이 줄어드는 경우는 있어도 전용 어댑터로는 조금씩이나마 충전되었던것과 차이이다. 일단 화면 밝기가 70%와 100%가 2 배 이상 차이가 나므로 화면 밝기를 적당히 줄이는 것도 빨리 충전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한때 맥북 에어용 맥세이프 45W 어댑터를 장착하여 고속 충전하는 방법이 있다는 낭설이 떠돌았었으나, 사실 맥세이프(Magsafe)는 전용 단자가 달려있는 맥북 시리즈(맥북, 맥북에어, 맥북프로)에만 사용가능하다. 즉, 아이패드에 적용시키는것은 불가능하다. 또 아이패드 충전기는 출력 전압이 5V인데 맥세이프는 거의 15V에 육박하므로 기기고장이 날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맥세이프를 패드용으로 개조할 생각은 하지 말자.

5.5. 핑크색 디스플레이 문제[편집]

발매 초기 일부 제품의 액정에 핑크색이 도는 문제로 많은 말들이 오갔다. 특히 흰색일 때 이 핑크색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는데, 문제는 패드의 고해상도를 가장 잘 이용할 수 있는 웹서핑이나 PDF 등의 배경은 대부분 흰색이라는 것. 전체적으로 균일한 핑크색이 돌면 그나마 적응이라도 하겠지만 액정의 일부분만 핑크색이 돌면서 이로 인해 액정 전체의 핑크빛 그라데이션이 발생하는 경우가 종종 나타났다. 문제는 이것을 기기 결함으로 인정하지 않았다는 것으로, 애플 스토어를 통해 구입했다면 그나마 환불 후 재구매라도 하겠지만 통신사나 리셀러를 통해 구입한 경우엔 환불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더욱 큰 원성을 샀다. 정상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라도 추후 다른 문제로 인해 리퍼를 받을 경우, 정상적인 액정을 가진 제품으로 리퍼를 받을 수 있다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이 또한 문제의 소지가 있었다.

이 때문에 30일 묻지마 환불이 가능한 애플스토어에서 주문하는 경우가 많았고[13], 교환에 걸리는 시간이 제품을 새로 구입하는 것 보다 오래 걸리기 때문에[14] 교환보다 환불신청 후 재구매를 하거나 아예 2~3대를 동시에 사서 양품을 선택한 후 나머지를 반품하는 등 여러가지 일이 있었다.

이후 7월경에 들어서면서부터 핑크빛 액정 문제가 점차 사그라들었고 8월 이후의 제품은 그런 문제에 대한 이야기가 거의 올라오지 않는 것을 보아 어느정도 해결이 된 듯 하다. 항간에는 삼성발 디스플레이를 적게 쓰기 시작한 시점과 맞물린다면서 삼성의 디스플레이를 성토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발매 초기에도 멀쩡한 디스플레이는 분명 존재했으며, 그게 진짜로 삼성 디스플레이의 문제였을지라도 제품의 최종 QC를 결정하는 것은 삼성이 아니라 애플이다.[15] 따라서 발매 초기의 폭발적인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 제품의 QC 기준을 낮추었다가 이후 판매량이 어느 정도 감소하면서 디스플레이 QC 기준을 높였다고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6. 지금은 쓸만한 물건인가?[편집]

이제는 손을 놔줄때
지금은 동영상 감상용

태블릿이 스마트폰에 비해서 교체주기가 길다는 점 때문인지, 아직도 아이패드 3를 사용하는 유저들이 은근히 있으며, 비록 일찍 단종됬지만, 판매 초기때는 매우 많이 팔린 기기에, 현재는 10만원 초반대라서 중고로 쓰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좀 있다. 하지만 지금은 너무 노후화된 스펙에 느린 퍼포먼스로 쓰면 암이 걸릴 정도이다. 그래도 해상도가 좋아서 현재는 동영상 감상용으로는 쓸만하다. 물론 동영상 감상용으로만... 다만, 현재 악세사리도 다 단종이 되었으며, 무엇보다도 애플 30핀 커넥터가 단종이 되면서, 30핀 커넥터가 고장났을 경우에는, 사제 30핀 커넥터를 구입해야하는데, 그렇게 되면 아이튠즈로 동기화를 할 수 없게 된다.[16]

7. 관련 링크[편집]


[1] 해상도(resolution)와 혁명적(revolutionary)을 결합한 신조어이다.[2] 4G LTE 는 미국의 AT&T 네트워크와 캐나다의 Bell, Rogers, Telus 네트워크에 한해서 지원. 4G라는 명칭에 대한 논란은 아래 LTE 항목 참조.[3] 한 예로, 어떤 기기는 출시 2개월만에 스펙이 골고루 업데이트된 파생 모델이 나왔다.[4] 아이패드 3세대가 단종됐다고 AS도 끊겼다는 루머가 나돌았지만 당연히 헛소리다. 훨씬 이전에 단종된 아이폰/1세대가 얼마동안 AS 지원을 받았는지 생각해보자.[5] 최초의 2K 해상도 지원 제품이다. 그이전의 어떠한 태블릿 컴퓨터도 패널 수율이 잘 안나와 지원을 못했다고.[6] 북미지역만 가능[7] 주파수가 달라 LG U+에서는 사용이 불가능 하다.[8] 아이폰 4s와 같은 카메라 모듈에서 화소수만 다운했다.[9] 위에서 말했듯이 레이아웃이 정해져있고, 이 레이아웃이 보통 A4/letter size 라 4:3 에 가까워서 오늘날 대부분을 차지하는 16:9 혹은 16:10 으로 나오는 타블렛으로 보게되면 상대적으로 글자는 더 작고 버려지는 부분이 많이 나와 매우 비효율적이다.[10] 아이패드 3세대 발매 이후 중국제 태블릿 컴퓨터들이 속속들이 아이패드 3세대와 같은 4:3 비율의 2K 액정을 장착 했으며 메이저급 태블릿으로는 2014년 10월 구글 넥서스 시리즈로 넥서스 9이 발매되었다.[11] 이것은 키노트 동영상을 보면 확인할 수 있다. 300ppi라는 것은 처음에만 얘기하고 넘어간다. 애플 홈페이지도 마찬가지였다. 홈페이지도 다른 기업이었다면 아마 300이라는 숫자를 커다랗게 박았겠지만 애플은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는 명칭 자체를 크게 강조했을 뿐이었고 세부적인 300이라는 숫자는 본문 설명의 일부에 지나지 않았다.[12] 최신기종이라기 보단 뭔가 큰 변화가 있을 때 자주 사용한다. 레티나가 적용된 아이패드 3세대, 측면 두께가 엄청 줄어든 아이맥 2012년형, 패드와 마찬가지로 레티나를 탑재한 맥북 프로, 원통형의 맥프로 전부 New라는 수식어를 붙였다.[13] 애플 스토어에서 구입했더라도 각인 서비스를 이용했다면 제품의 결함이 아닌 이상 교환만 가능하다. 따라서 이 경우엔 애플이 액정 그라데이션 문제를 결함으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교환만 가능하다.[14] 신제품 구입은 구입신청 - 다음 날 발송 순이지만 교환은 교환신청 - 이틀 후 수거 - 다음날 본사 접수 - 문제점 확인 - 발송 순으로 약 일주일 정도 걸린다.[15] 당시 커뮤니티에선 "도대체 샤프와 LGD는 얼마나 수준이 떨어졌길래 이런 핑크 액정도 통과하는 애플 심사에서 떨어졌단 말인가." 소리까지 나왔다.[16] 물론 사제 30핀 커넥터라도 아이튠즈 동기화 되는 커넥터도 있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