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mini

최근 수정 시각:

파일:애플 로고.png
Apple iPad 제품군

iPad

iPad Air

iPad mini

iPad Pro

1세대, 2, 3세대, 4세대

Air, Air 2

mini, mini 2, mini 3

Pro 12.9 1세대, Pro 9.7

5세대

-

mini 4

Pro 10.5, Pro 12.9 2세대

굵은 글씨: 최신 제품 / 일반 글씨: 판매 중인 제품 / 초록 글씨: 단종 제품 / 기울어진 글씨: 공개 전 제품

Apple 제품군

파일:attachment/ipadminiios71.png

Every inch an iPad
모든 면에서 iPad[1]



광고 영상[2]

1. 개요2. 사양3. 특징4. 발매5. 트리비아6. 지금은 쓸만한 물건인가?7.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asset0.cbsistatic.com/35438986_galileo_01_620x433.jpg

애플에서 제조하고 애플의 iOS를 탑재한 태블릿 컴퓨터 아이패드 시리즈. 미국 현지 시각 2012년 10월 23일 아이패드 4세대와 함께 최초로 소개되었다. 다섯 번째 아이패드 제품군이자 7.9인치 스크린을 가지는 첫 번째 아이패드이다.

2015년 6월말 애플 스토어에서 단종되었다.

WWDC 2016에서 iOS 10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2. 사양[편집]

프로세서

Apple A5 SoC. ARM Cortex-A9 MP2 1 GHz CPU, PowerVR SGX543 MP2 GPU

메모리

512 MB LPDDR2 SDRAM, 16 / 32 / 64 GB 내장 메모리

디스플레이

7.9 인치 XGA(1024 x 768) RGB 서브픽셀 방식의 IPS TFT-LCD (163 ppi)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 스크린

네트
워크

UMTS

LTE Cat.3

HSPA+ 42Mbps, HSDPA & HSUPA & UMTS, GSM & EDGE

CDMA

CDMA & EV-DO Rev. A[3]

근접통신

Wi-Fi 802.11a/b/g/n
블루투스 4.0

카메라

전면 120만 화소, 후면 500만 화소

배터리

내장형 Li-Polymer 4400 mAh, 16.3 Wh 3.72V

운영체제

iOS 6.0 → 6.1 → 7.1 → 8.4 → 9.3.5

규격

134.7 x 200 x 7.2 mm, 308g (Wi-Fi 모델) / 312g (LTE 모델)

색상

블랙 & 슬레이트 → 스페이스 그레이, 화이트 & 실버 → 실버

단자정보

USB 2.0 Apple Lightning 8-pin x 1, 3.5 mm 단자 x 1

기타

3. 특징[편집]

아이패드 1세대 출시 때부터 끊임없이 제기된 '소형 사이즈의 아이패드' 루머는 2세대, 3세대 출시 시기에도 터져나왔었지만, 시리즈를 막론하고 항상 언제나 같은 화면 사이즈를 철저히 유지하는 애플의 모바일 기기 철칙 때문에 이 루머는 항상 단순한 루머에서 그치곤 했다. 그러나 아이패드 4세대와 같은날 소개됨으로써 드디어 현실이 되었다.

당연히 역대 아이패드 시리즈들 중에서도 가장 이질적인 크기를 자랑하는 기기이다. 1개월 전에 출시한 아이폰 5부터 그런 조짐이 있긴 했지만, 단순히 세로로 1줄 더 늘려놓은 아이폰 5에 비해 전체 넓이 자체가 달라진 아이패드 미니는 확실히 이질적인 느낌이 많이 드는 물건이다. 다만 해상도가 아이패드 2의 해상도와 완전히 같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질적인 크기는 딱히 고려의 대상이 되지 못한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아이패드 2의 태블릿 앱이 뉴 아이패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아무런 위화감 없이 출력되듯 아이패드 미니는 기존의 아이패드 생태계를 그대로 물려받기 때문.

가장 큰 특징은 그동안 9.7인치를 고수해온 아이패드의 화면을 줄여 7.9인치로 출시했다는 점. 사양은 A5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데다가 램까지 512MB로 같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아이패드 2를 7.9인치로 줄여놓은 느낌을 많이 받는다.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아닌 것도 비슷하다.[4] 물론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업그레이드된 부분도 있다. LTE 기능[5]이나 더 작아진 라이트닝 커넥터, 120만 화소 720p HD급 전면 카메라, 500만 화소 1080p HD급 후면 카메라 장착 등은 아이패드 2보다 훨씬 더 나아진 부분이다. 그리고 보이스 어시스턴트 Siri도 지원되므로 사실 아이패드 2보다 나은 부분이 꽤 많다.

아이패드 미니의 장점은 다음과 같다.

  • 휴대성: 두께는 7.2mm이며 무게는 308g / 312g이다. 명색이 태블릿 컴퓨터이면서 두께가 아이폰 5보다도 얇다! 그러면서도 다른 경쟁제품 중에서는 가장 가볍다.

  • LTE 모델의 존재: 당시 동급 모델 중에는 LTE 기능을 달고 나오는 물건이 아이패드 정도 밖에 없었다.

  • 후면 카메라의 존재: 뉴 아이패드와 동일한 사양의 500만 화소인 iSight 카메라는 iPhone 4s의 그것과 비슷하며 특히 동영상 촬영에 있어서 꽤 쓸만하다. 카메라가 있고 없고는 사용자 경험에 있어서 분명한 차이를 불러오므로 장점이 맞다.

  • 필 쉴러는 타사모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아이패드 미니를 비교하면서 웹서핑 등을 할 때도 해상도는 넥서스 7이 더 높지만 화면에 표시되는 정보량은 아이패드 미니가 반 이상 많다는 부분을 강조하며 깠다(...). 사실 반 이상까지는 아니다. 넥서스 7에 비해 대각선 길이는 0.9인치 차이지만 사실 49㎟ 정도 차이가 발생한다.[6] 비율로 따지면 35% 정도의 차이다. 넥서스 7의 소프트웨어 키를 감안하면 실제 활용면적은 55㎟까지 차이난다[7][8]

  • 그동안 다져온 양질의 앱 생태계가 그대로 적용된다. 사실 아이패드의 성공요인, 아이패드 미니가 잘 팔리는 이유도 소프트웨어적 확장성이 월등히 높기 때문이다. 태블릿 전용 앱이 존재하는 등 아이패드만을 위한 생태계도 풍부한 편. 다만 아이폰 앱을 돌릴 경우 화면 외부에 검정띠가 생기며 억지로 해상도를 맞추는 등의 문제가 있어 화면을 스와이프해야 하는 게임 등은 제대로 할 것이 못 된다.

  • 10시간의 넉넉한 배터리 시간을 자랑한다.


반면 단점은 다음과 같다.

  • 가격. 329달러라는 가격은 사양을 생각하면 경쟁 제품들이 초저가를 표방하는 상황에서는 매우 애매하다. 심지어 넥서스 7은 32GB 모델을 내면서 가격을 기존의 16GB와 똑같은 249달러로 맞추는 가격 인하를 단행했는데, 아이패드 미니의 내장 스토리지는 16GB부터 시작한다. 킨들 파이어 HD나 8.9는 말할 필요도 없다. 킨들 파이어는 구글 인증을 받지 않아 루팅 전에는 플레이 스토어 이용불가이나, 아마존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환경을 가지고 있는 덕에 나름 독자 생태계를 구축하여 살아남고 있다. 다만 아마존이 국내에서 사업을 하지 않는다는게 문제다
    아난드텍에서는 아이패드 미니의 가격을 두고 "본인이 iOS에 얼마나 가치를 두는지"에 따라 선호도가 갈릴 것이라고 평했다.

  • 프로세서. 아이패드 2에 들어간 것과 같은 A5 프로세서를 사용하였다. 그래서 향후 나올 수 있는 고사양/고용량 앱에 대한 지원이 힘들거나 한정적일 수 있다.

  • 7.9인치 스크린이기 때문에 넥서스 7에 비해 가로 12mm 정도 더 크다. 원래 7인치 라인업보다 1 cm가 더 커져서 어지간히 손이 크지 않는 이상 한손으로 잡는 건 무리다. 휴대성에 있어 크기와 무게는 독립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 중 하나이다.

4. 발매[편집]

2012년 11월 2일 발매되었으며, 한국도 애플 제품으로는 최초로 1차 출시국에 포함되어 그 날 동시에 발매했다.

가격은 329달러로 책정되었다. 참고로 아이패드 2는 399달러이다. 대한민국에서는 Wi-Fi 모델은 42만원부터, 3G 모델은 57만원부터이다.

http://cultofmac.cultofmaccom.netdna-cdn.com/wp-content/uploads/2012/10/Screen-Shot-2012-10-23-at-10.51.54-AM.jpg
아이패드 미니 규격에 맞춘 스마트 커버가 같이 출시되었다.

5. 트리비아[편집]

파일:attachment/ipadminichoi.jpg

우리나라에 이미 아이패드 미니를 사용중인 유저가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여 조사해 보니, 그 유저는 다름 아닌 최홍만이고 그가 한 손에 쥐고 사용하는 아이패드의 화면크기는 9.7인치였다고(...).

아이패드 미니 출시 전까진 아이팟 터치가 아이패드 미니 취급을 받고 있었으나, 이제 진짜 아이패드 미니가 나왔으니 더 이상 그럴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반적으로 맥북 에어와 비슷한 위치에 있는 기기이다. 맥북 에어도 휴대성을 극대화한 컨셉을 최우선시했지만 1세대는 가격대 성능비가 떨어졌다. 그래도 맥북 에어가 팔렸던 이유는 빌드 퀄리티도 있겠지만 당시 제대로된 경쟁작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진짜 에어가 나왔다

2013년 10월 중순, 아이패드 미니 2세대가 공개 예정이라 그런지 재고 처리에 한창이었다. 가격은 기존 가격보다 10만원 가량 떨어졌고, 한 유저에 의하면 아이패드 미니 수리를 하러 갔더니 리퍼 아이패드를 주는게 아니라 새 아이패드 박스를 뜯어서 내용물을 주더라는(...).

하지만 2013년 10월 23일 아이패드 미니 레티나가 나왔지만 단종되지 않았다. 가격은 299달러로 하향 조정되었고 우리나라에서도 약 5만원 가량 가격이 인하되었다. 또한 기존의 블랙&슬레이트 컬러가 단종되고 스페이스 그레이로 대체되었다.

그리고 1년 뒤 2014년 10월 17일 아이패드 미니 3가 나왔지만, 여전히 단종되지 않았다. 아이패드 2의 환생 생존형 가격은 249달러로 하향 조정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8만원 정도 하향된 29만원이라는 가격에 판매되기 시작했다. 아이패드 2의 뒤를 이어 생명연장의 꿈을 실현중이지만, 아이폰 4s와 동일한 AP를 사용하기 때문에, 내년에 아이패드 미니 4세대가 출시되면 아이패드 2, 아이폰 4s와 함께 업데이트가 중단되고, 단종이 될 것이란 의견이 대부분이었고, 2015년 7월에 결국 단종되었다.

iOS 10 업데이트 미지원으로 인해 라이트닝 포트는 있으나 라이트닝 이어팟과 라이트닝-3.5mm 커넥터의 사용이 불가능하다. 아이패드에 라이트닝 이어팟을 연결하면 지원하지 않는 악세사리라고 뜬다.

6. 지금은 쓸만한 물건인가?[편집]

이제는 손을 놔줄때

태블릿이 스마트폰에 비해서 교체주기가 길다는 점 때문인지, 아직도 아이패드 미니를 사용하는 유저들이 은근히 많으며, 동시에 출시했던 아이패드 4보다 판매량이 2~3배 이상 많았고, 또한 가격도 10만원 초반대라서 중고로 살려는 사람들도 은근히 많다. 하지만 지금은 너무 노후화된 스펙에 느린 퍼포먼스로 쓰면 암이 걸릴 정도이며(예로 사파리로 조금이라도 복잡한 웹페이지 들어가면 로딩 도중 웹페이지 오류로 무한로딩은 기본이며, 램 부족으로 인한 각종 튕김이 빈번하게 나타난다.), 동영상 감상용으로 쓰기에는 아이패드 2보다는 낫지만 역시 해상도가 낮아서 동영상 감상용으로도 쓰기는 힘들다. 또한 악세사리도 다 단종 된것도 한몫한다.

7. 관련 문서[편집]


[1] 원어는 그 어떤 인치(크기)여도 아이패드입니다. 즉, 크기는 다르지만 아이패드입니다 식의 뜻이다. 물론, (크기는 다르지만)모든 면에서 아이패드란 뜻도 맞다.[2] 원곡은 Heart and Soul로, 호기 카마이클(1899~1981)이 작곡하고 헬렌 워드가 불러 1938년에 발표했다. 매우 유명한 곡이며 1974년 영화 대부 2와 1988년 영화 에서 쓰였고, 2004년에 AIG 생명 다보장 의료보험 광고 로고송으로 쓰였다. 실제로 음성을 합성해본 영상도 있다. 얘, 전화 어딨니? 전화? 그리고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합필갤식 광고도 떴다. 그 후 2006년 영화 슈퍼맨 리턴즈에서도 선보였다.[3] 주파수가 달라 LG U+에서는 사용이 불가능 하다.[4] 그러나 해상도는 아이패드 2와 동일하기 때문에 PPI는 높아졌다.[5] 애플이 LG U+의 LTE 주파수를 포함해 전파인증을 받아서 양사간 단말기 협상이 가능할 수도 있게 되었다.[6] 아이패드 미니 = 190㎟, 넥서스 7은 141㎟ 정도[7] 이 경우 40% 정도의 차이가 난다.[8] 루팅을 통해 소프트웨어 키를 숨길 수 있지만 루팅은 일반적이거나 정상적인 사용 방법이 아닌 일종의 트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