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iPad Air 2

최근 수정 시각:

파일:애플 로고.png
Apple의 현행 iOS 모바일 제품

iPhone

iPod Touch

오리지널, 3G, 3GS, 4, 4s, 5, 5c/5s, 6/6+

1세대, 2세대, 3세대, 4세대, 5세대

6s/6s+, SE, 7/7+, 7s/7s+/8(가칭)

6세대

iPad

12.9인치

10.5인치

9.7인치

7.9인치

Pro 12.9 1세대

-

1세대, 2, 3세대, 4세대, Air,
Air 2, Pro 9.7 1세대

mini, mini 2, mini 3

Pro 12.9 2세대

Pro 10.5

5세대

mini 4

굵은 글씨 - 최신 제품 / 일반 글씨 - 판매 중인 제품 / 초록 글씨 - 단종 제품 / 기울어진 글씨 - 공개 전 제품

파일:attachment/아이패드 에어 2/iPad6_all.jpg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애플 코리아 iPad Air 2 공식 사이트

iPad Air 2

Change is in the Air.
가볍게 세상을 바꾸다.

Light. Heavyweight.
가벼운 몸. 강한 존재감.[1]


1. 개요2. 사양3. 상세4. 출시
4.1. 한국 출시4.2. 한국 외 지역
5. 문제점
5.1. 충전 중 접지5.2. 스피커 진동5.3. 터치 오류
6. 평가7. 기타

1. 개요[편집]

애플이 2014년 10월 16일(한국 시각 10월 17일)에 공개한 iOS 기반 9.7인치 태블릿 컴퓨터.

2. 사양[편집]

프로세서

Apple A8X APL1012 SoC. Apple Typhoon MP3 1.5 GHz CPU, PowerVR GXA6850 475 MHz GPU

메모리

2 GB LPDDR3 SDRAM, 32 / 128 GB 내장 메모리

디스
플레이

9.7인치 QXGA(2048 x 1536) RGB 서브픽셀 방식의 Improved Retina Display (IPS TFT-LCD 방식 & 264 ppi)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 스크린, 고릴라 글래스 3, 전면 라미네이팅 처리된 디스플레이, 반사 방지 코팅

네트워크

LTE Cat.4, HSPA+ 42Mbps, HSDPA & HSUPA & UMTS, GSM & EDGE, CDMA & EV-DO Rev. A

근접통신

Wi-Fi 802.11a/b/g/n/ac, 블루투스 4.0→4.2[2]

카메라

전면 120만 화소, 후면 800만 화소 AF

배터리

내장형 Li-Polymer 7340 mAh

운영체제

iOS 8.1 → 8.4 → 9.3 → 10.3

규격

169.5 x 240 x 6.1 mm, 437 g (Wi-Fi 모델) / 444 g (데이터 셀룰러 모델)

색상[3]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단자정보

USB 2.0 Apple Lightning 8-pin x 1, 3.5 mm 단자 x 1

기타

에어리어 방식 지문인식 Touch ID 지원

3. 상세[편집]

애플이 공개한 아이패드 에어의 후속작이다.

전작 역시 얇은 점을 부각해 '에어'라는 정식 발매명을 사용했는데, 이보다 18%나 더 얇은 두께에, 30g 가량 가벼운 437g의 무게를 가지고 있다. 두께도 6.1 mm로 매우 얇다. 무게도 약 30 g 감소해 확실하게 1 파운드 미만이라 할 수 있게 되었다.

기본 색상은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로 총 3종이며 골드 색상이 최초로 추가되었다.

사양으로 우선 AP로 Apple A8X APL1012를 사용한다. 개선된 Apple Cyclone 1.5 GHz 트리플코어[4] CPU가 들어가며 이는 아이패드 에어Apple A7과 비교할 때 자그마치 약 40%정도 성능이 향상되었다고 발표했다. 더욱 특이한 점은 GPU로 이매지네이션 테크놀러지의 PowerVR GXA6850이 탑재된다고 한다. 이는 PowerVR6XT 시리즈가 로드맵 상에는 헥사 클러스터 구성까지만 표기되나 최대 옥타 클러스터 구성까지 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해 애플이 직접 커스텀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GPU 명에 A가 추가되었다. 이 역시 아이패드 에어Apple A7과 비교할 때 약 2.5배정도 성능이 향상되었다고 한다. 또한, Apple A8 APL1011과 마찬가지로 이미지 시그널 프로세서(ISP)가 AP 내에 통합되었다고 한다.

RAM 용량은 2 GB로 애플의 모바일 기기 중 에서는 최초로 1 GB가 넘는 용량을 쓴 제품이다. 내장 메모리는 초기 출시 기준 16 GB/64 GB/128 GB 모델로 등장했으며 아이폰 6아이폰 6 Plus와 같이 32 GB 모델은 존재하지 않았다. 고용량 모델들은 가격이 저렴해진 셈이다. 추후 9월 8일, 아이폰 7의 발표 후 용량 정책이 변경됨에 따라 16/64GB는 없어지고 32GB가 새로 등장, 사라졌었던 128GB가 다시 재 등장하였다.

디스플레이는 9.7인치 QXGA 해상도를 지원한다. 이와 동시에 패널 사이에 공기층을 없애는 공법을 사용했다. 전작과 비교해 보면 디스플레이가 마치 떠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래서 굉장히 선명하고 깔끔해 보인다. 이는 아이폰 5에서 주었던 느낌과도 비슷하다. 또한 반사 방지 코팅이 적용되어 현존하는 태블릿 컴퓨터 중 반사율이 가장 낮다. 덕분에 명칭이 Improved Retina Display로 바뀌었다.

지원 LTE 레벨은 Cat.4로 다운로드 최대 150 Mbps, 업로드 최대 50 Mbps를 보장하며 20 MHz 대역폭의 광대역이 구축된 LTE에서 정상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LTE Band를 20개를 동시에 지원하며 이는 여타 태블릿 컴퓨터 중 단일 기기로는 가장 많이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은 내장형 7340 mAh이다. 이전 세대보다 10% 정도 작아졌고 강화된 AP 등 여러 부분에서 전력 손실이 나타날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하지만, 실 사용 타임은 전작과 동률인 10시간 사용이 가능하다. 실사용 시간 벤치마크 결과 아주 약간 줄긴 했는데 10-15분 정도 차이라 별 차이가 없다.

후면 카메라가 800만 화소로 업그레이드되었고, 전면 카메라 역시 센서와 렌즈가 개선되었다. 또한 최근의 아이폰들처럼 초당 10연사 촬영, Slo-mo 120fps 비디오 촬영, 파노라마 촬영, 타임랩스 촬영 등이 가능해졌다.

iOS 8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공개 당시 펌웨어 버전은 8.1 이다.

전작까지 존재했던 측면 음소거 스위치[5]를 제거했다. 이로써 음소거나 화면 고정은 제어센터에서만 하는 것으로 확정.

애플 모바일 디바이스 중 최초로 트리플 코어 CPU를 탑재한 기기이다. 또한 애플이 개발한 메탈 API가 탑재된 최초의 아이패드이다.

3.1. Apple SIM[편집]

문서 참조

4. 출시[편집]

2014년 10월 17일부터 오더에 들어갔다.

4.1. 한국 출시[편집]

애플 코리아가 발표한 출고가로, Wi-Fi 모델은 16 GB가 600,000 원, 64 GB가 720,000 원, 128 GB가 840,000 원이다. 데이터 셀룰러 모델은 16 GB가 760,000 원, 64 GB가 880,000 원, 128 GB가 999,000 원이다. 부가세가 포함되어 있으며 환율 영향에 의해 전작보다 약 20,000 원 가량 저렴해졌다.

2014년 12월 3일에 국내에서 정식 출시되었다.

2016년 3월 22일 아이패드 프로 9.7이 발표되면서 Wi-Fi 16 GB 모델은 52만원, 64 GB 모델은 64만원 / 셀룰러 16 GB 모델은 68만원, 64 GB 모델은 80만원으로 모두 8만원 씩 인하했고, 128GB 모델이 단종됐다.

2016년 9월 8일 아이폰 7 공개 이후, 용량정책 재조정의 일환으로 16 GB 모델과 64 GB 모델이 단종되고 32 GB 모델이 신설되었으며, 128GB모델이 부활하였다. 가격은 Wi-Fi 32GB 모델이 520,000원, 128GB 모델이 640,000원 / 셀룰러 32GB 모델은 680,000원, 128GB 모델이 800,000 원으로 책정되었다. 가격 동결 후 용량만 두배 뻥튀기했다

2017년 3월 21일 새로운 아이패드가 출시 되면서 아이패드 미니 2와 함께 단종됐다.

4.2. 한국 외 지역[편집]

키노트에서 미국 판매 가격이 공개되었다. Wi-Fi 모델은 16 GB가 $499, 64 GB가 $599, 128 GB가 $699로 출시되며 데이터 셀룰러 모델은 16 GB가 $629, 64 GB가 $729, 128 GB가 $829로 책정되었다. 32 GB가 없어지고 한 칸씩 내려왔기 때문에 체감 상 16 GB 모델을 제외하면 $100 정도 인하된 가격이다.

애플 일본 홈페이지 기준 일본 판매 가격은 Wi-Fi 모델은 16 GB가 세전 53,800엔(셀룰러 모델은 세전 67,800엔), 64 GB가 세전 64,800엔, 128 GB가 세전 75,800엔이다.

5. 문제점[편집]

5.1. 충전 중 접지[편집]

터치패널이 인셀방식으로 바뀌면서 접지가 안 될 경우 충전시 터치오류가 간혹 발생하며, 충전시 접지가 안 될 경우 옆부분이나 뒷판의 알루미늄 재질을 만져보면 전류가 느껴지기도 한다. 접지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케이스를 사용하지 않고 맨손으로 기기를 잡거나 충전기 전원 어댑터를 분리하면 나오는 동그란 금속에 은박지를 연결해서 접지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 충전시 접지문제 해결방법

5.2. 스피커 진동[편집]

얇아진 두께와 전작에 비해 다소 늘어난 저음 때문에 내장스피커로 노래를 재생할 때 기기 본체에 진동이 발생한다. 노래볼륨을 작게틀어도 진동이 미세하게 발생되며 기기를 손에들고 노래를 틀 때나 리듬게임을 할때 여간 거슬리지 않을 수 없다. 이것이 모바일 기기 최초 손으로 느끼는 우퍼 감성

5.3. 터치 오류[편집]

리듬게임 등 순간적인 터치가 중요한 게임에서 터치가 무시되는 경우가 보고되고 있다. 이 문제는 접지문제를 해결한 상태에서도 발생되고 있으며 특히 동시치기를 할 때 한쪽이 터치인식이 안 되는 경우가 많으며 가까스로 동시치기를 성공하더라도 롱노트 도중에 미스가 발생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된다. 리듬게임 시 터치오류 영상 딱히 리듬게임이 아니더라도 터치오류는 여러 게임에서 발생되고 있으며 iOS 10에서도 발생되고있는 점으로 볼때 소프트웨어적인 문제보다는 하드웨어적인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6. 평가[편집]

종합적으로 매우 잘한 업그레이드라는 것이 총평.

실사용 유저들이 불평하던 램 1GB가 드디어 2GB로 올라갔고, 그 얇던 아이패드 에어에서 한결 더 얇게 만들었다는 점은 인상이 깊다는 유저들이 많다. 아이패드 에어 1의 아쉬운 부분으로 꼽히던 부분중 하나인 Touch ID도 채용됐다. 전작에 비해 수많은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는 점이 눈에 띄는 부분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트리플코어다!

패널 사이에 공기층을 없애는 공법은 경쟁사에서도 채용하는 부분이지만[6], 비반사 코팅은 아마존 킨들의 전자종이를 제외하곤 아이패드 에어 2가 태블릿 계통에선 처음으로 채용한 부분이다. 햇빛이 내려쬐는 위치에서 이전 세대의 아이패드들이나 타 태블릿과 비교했을 경우에 눈에 띄는 밝기 차이를 보여주며 다른 타블렛들과 비교했을 경우엔 3:1 정도씩이나 반사가 적고, 아이폰이나 다른 디스플레이 퀄리티가 걸출한 스마트폰들과 비교해도 2:1 급은 된다고 한다.

때문에 이러한 업그레이드는 결국 아이패드 에어의 남아있던 아쉬운 부분들을 해결해주었다고 볼 수 있다.

그나마 단점이라면 실사용 배터리 시간이 아이패드 에어에 비해 아주 약간 줄어든 것인데 벤치마크 결과상으론 미미한 차이이다.[7] 전체적인 배터리타임은 약간 줄어들었으나 배터리 용량이 기존 모델의 84%뿐인 것 치곤 오히려 배터리 시간에 별 차이가 없는 것이 대단하다. 이는 트리플코어 때문에 전력을 빠르게 소모한 탓이 크다고.

발매 후 실망이 많았던 아이패드 미니 3와는 달리 아이패드 에어 2는 발매 직후까지 큰 논란은 없었다. 하지만, 아이폰 6/6 플러스에서 논란이 된 MLC/TLC건이 에어 2도 해당한다고 볼 수 있는 사례가 나왔다. 해당 사례의 모델은 64GB 셀룰러 모델이며, TLC라고 한다. 128GB 셀룰러도 마찬가지이다.[8]

2015년 11월에 아이패드 프로가 발매되기로 정해졌는데, 아이패드 에어 2의 경우엔 다음 모델이 나오지 않았다.[9]
딱히 흠잡을 곳 없이 워낙 출중하게 뽑아져 나온 모델인지라, 기능이 점점 더 추가될 차기 iOS 업데이트에서도 아이패드 2 만큼이나 오랫동안 소프트웨어 지원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7. 기타[편집]

2016년 3월 22일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 9.7과 아이폰 SE를 공개하였다. 그런데 프로 9.7 인치의 RAM이 에어 2와 동일한 2GB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가격을 $399로 인하한 에어 2가 훨씬 매력적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인하된 에어 2의 가격은 와이파이 64GB 기준 64만원으로, 미니 4 하고는 이제 4만원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이로 인해 "가격 때문에" 미니 4로 갈 뻔한 인원들은 고민에 빠질 상황이 왔다.[10]

상술했듯 아이폰 7 출시 이후 애플스토어에서 32GB 모델과 128GB 모델을 판매하는데, 이제 미니 4와 가격이 같다!

[1] 아이패드 프로가 공식 홈페이지에 걸린 뒤 약 1달 정도 뒤에 문구가 바뀌었다.[2] 2015년 9월 이후에 생산된 제품부터 업그레이드되었다.[3] 제품 공개 당시 같이 공개된 기본 색상에 볼드 처리[4] 기본적으로 듀얼코어로 추정되고 있었으나, 2014년 10월 20일에 갑자기 트리플코어로 측정되는 벤치마크 데이터가 공개되었다. 이후 긱벤치에 비슷한 벤치마크 결과가 떴다.[5] 기능을 화면회전 잠금으로 바꿀 수 있다.[6] 분해/수리 전문 싸이트인 iFixit에 의하면 덕분에 아이패드 에어 1에 비해서 디스플레이의 내구도가 높다고 한다. 아이패드 에어 1이 충격 테스트에서 유달리 약한 모습을 보여줬던 부분의 개선이라고 볼 수 있을듯. 다만 전작에 비해 낫다는 거지 여전히 모서리가 먼저 떨어지면 박살나는 것은 똑같다. 참조 그래도 스마트 케이스 씌우고 정면이나 후면이 먼저 떨어지게 낙하테스트 한 경우엔 2층 낙하에서 살아남았다는 경우도 있다. 특히 아이패드 에어 2의 굵기 자체가 케이스의 내부 굵기보다 얇아서 모서리 부분이 살짝 튀어나온 부분이 충격흡수를 해주기 때문에 위나 아래로 떨어질 땐 스마트 케이스가 제대로 보호역할을 하는 듯 #[7] 월트 모스버그가 실험한 결과 10시간 37분을 기록했고, 전 세대인 아이패드 에어는 12시간 13분을 기록했다.[8] 다만 이 문제의 핵심은 캐시가 다 찬 상태에서 TLC의 단점인 느린 쓰기 속도가 나타난다는 것인데, 사실상 캐시 역할을 하는 램이 늘어났으므로 실사용에서 이것이 문제가 될 가능성은 매우 적다. 물론 이와 별개로 TLC를 사용한다는 것 자체에 반감을 가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9] 2017년 3월 기준으로 아이패드 5세대가 출시되며 에어 2의 자리를 대체하고 있다. 전체적인 면을 봤을 때 에어 2에서 몇가지 밀리는 점도 존재하나 아이패드 5세대 공개 이후 에어 2가 단종되며 사실상 후속작으로 취급받고 있는 상황. 자세한 것은 아이패드 5 항목 참고.[10] 물론 작은 크기 선호때문에 미니 4를 사는 인원들은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