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ook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이 문서는 애플이 과거 생산했던 노트북에 대해 다룹니다. 동사의 전자책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에 대해서는 아이북스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1. 개요2. 모델 일람
2.1. iBook G3 Clamshell2.2. iBook G3 Snow2.3. iBook G4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km.support.apple.com/88039_9.gif
iBook

애플이 1999년부터 2006년까지 사용했던 매킨토시 노트북 컴퓨터 브랜드.

본격적인 유저를 위한 고가형 노트북이었던 파워북과는 달리, 아이북은 일반 사용자 및 교육용으로 적합한 저가형 노트북으로 자리매김하였다. 그래서 성능은 물론이고 무게도 동 크기의 파워북에 밀리는 편이었다(...)[2]

PowerPC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채택하였고, 2006년 애플인텔 프로세서 채용에 따라 단종되었으며, 그 위치는 맥북이 이어받았다. 맥북도 단종된 지금은 맥북 에어가 그 자리를 차지하였다고 할 수 있다.그런데 중요한것은 맥북에어가 더 싸고 가볍다

2. 모델 일람[편집]

2.1. iBook G3 Clamshell[편집]

애플 포터블 컴퓨터 제품군 역사(1997 - 2001)

파워북 3400(고급형)
파워북 1400(보급형)
파워북 2400c(경량형)

파워북 G3(고급형)
아이북 G3 Clamshell
(보급형, 1999 - )

파워북 G4 티타늄(고급형)
아이북 G3 Snow(보급형)


아이북은 스티브 잡스 복귀 이후로 전문가용 데스크탑 / 전문가용 노트북 / 일반 사용자용 데스크탑 / 일반 사용자용 노트북 4가지로 재정리된 매킨토시 라인업 중 가장 마지막으로 발매된 제품이다. 1999년 'iMac to go' 라는 컨셉으로 처음 발표되었다.

파일:attachment/ibook_clamshell.jpg

아이맥의 디자인 특성을 거의 그대로 가져온 아이북은 굉장히 예쁜 디자인으로 인기가 많았지만 일부에서는 애들 변기통 같다(...)며 까이기도. 코드명처럼 조개 껍데기처럼 생겼으며 한국에서의 별명은 '조개북'. 그 외에도 아이북은 애플 제품 사상 최초로 Wi-Fi를 지원하는 제품이었으며 아이북 발매와 같은 날 Airport 카드 및 베이스 스테이션이 발매되어 카드를 구매해 아이북에 장착하고 인터넷에 연결된 베이스 스테이션에 접속하면 무선으로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었다.

단점은 화면의 해상도나 성능 면은 둘째치고, 들고 다니기 쉽게 손잡이가 달려 있지만 견고함을 중점에 두고 만든 제품이라 그런지 무게가 쫌 많이 무겁다는 것.[3] 그리고 USB 포트가 딸랑 하나(...)인 것도 단점이다. 지금 쓸 사람이 있을 지 모르겠지만(...) 지금 사용하려면 아무래도 USB 허브 필수.

원래는 FireWire 포트는 없었으나 2000년 9월 발매된 모델부터 추가되었다.

2.2. iBook G3 Snow[편집]

애플 포터블 컴퓨터 제품군 역사(2001 - 2003)

파워북 G3(고급형)
아이북 G3 Clamshell
(보급형, 1999 - )

파워북 G4 티타늄(고급형)
아이북 G3 Snow(보급형)

파워북 G4 알루미늄(고급형)
아이북 G4(보급형)


파일:attachment/ibook_snow.jpg

2001년 파워북 G4가 발매된 이후, 아이북의 디자인이 일신되어 파워북 G4와 비슷한 형태의 디자인이 되었다.[4] 코드네임처럼 흰색 색상을 갖추고 있으며 한국에서의 별명은 '흰둥이'.[5]

12인치와 14인치 두가지 모델로 발매되었으며, 조개북의 단점이었던 해상도와 무게가 개선되었다.[6] 그리고 이 제품을 시작으로 애플은 아이팟아이맥 등 일반 소비자용 제품에 흰색 폴리카보네이트를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2.3. iBook G4[편집]

애플 포터블 컴퓨터 제품군 역사(2003 - 2006)

파워북 G4 티타늄(고급형)
아이북 G3 Snow(보급형)

파워북 G4 알루미늄(고급형)
아이북 G4(보급형)

맥북 프로(고급형)
맥북(보급형, - 2011)
맥북 에어(경량형, 2008 - )


2003년 파워 맥이 G5를 장착하게 되면서 드디어 PowerPC G4를 장착한 아이북. ODD가 트레이 방식에서 슬롯 로딩 방식으로 변경되고 키보드의 외형이 변경된 것을 제외하고는 이전 모델과 외관상 큰 차이점은 없다. 역시 이전 모델과 마찬가지로 12인치와 14인치 모델이 발매되었다.

파워북과 마찬가지로 전력 소모 및 발열 문제로 PowerPC G5를 장착한 모델은 발매되지 않은 채, 인텔 코어 듀오를 장착한 맥북으로 넘어가게 되고 아이북은 단종된다.

[1] 같은 회사의 제품/서비스인데다가, 이름도 비슷해서 현재 아이북을 검색하면 아이북스밖에 안뜬다(...).[2] 노트북 문서에서도 알 수 있지만, 노트북을 경량화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기술력을 쏟아부어야 하기 때문에 같은 성능이라면 가벼운 노트북 쪽이 더 비쌀 수밖에 없다.[3] 3kg. 당시 파워북 G3가 2.8kg이었다. 게다가 12인치였던 아이북에 비해 파워북은 14인치였다![4] 다만, 케이스 재질이 금속으로 바뀐 파워북과는 다르게 아이북은 계속해서 플라스틱을 사용하게 된다.[5] 이 별명은 아이북 G4와 맥북에서도 그대로 이어진다.[6] 다만 여전히 14인치 모델은 15인치 파워북보다 무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