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The Chinese room

최근 수정 시각:

1. 사고실험
1.1. 상세1.2. 튜링 테스트에 대한 변론
2. 게임 제작사
2.1. 게임 목록

1. 사고실험[편집]

존 설(John Searle)이 튜링 테스트로는 기계의 인공지능 여부를 판정할 수 없다는 것을 논증하기 위해 고안한 사고실험.

어느 방에 중국어를 모르는 사람을 집어 넣고, 중국어로 된 질문 목록과 그에 대한 중국어 대답이 적힌 목록 및 필기도구를 넣어 둔다. 중국인 심사관이 그 방 안으로 중국어 질문을 써서 넣는다면 안의 사람은 중국어를 전혀 할 줄 모르지만 목록을 따라 그에 대한 대답을 중국어로 써서 심사관에게 건네 줄 수 있다.

1.1. 상세[편집]

밖의 사람의 입장에서는 안의 사람은 중국어를 할 줄 아는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로 안의 사람은 중국어를 전혀 모르고, 질문 및 대답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상태이다. 즉 중국어로 문답을 완벽히 한다고 해도 안의 사람이 중국어를 진짜로 이해하는지는 알 수 없으며, 기계가 지능을 가졌는지 판단하는 튜링 테스트가 과연 진짜로 기계가 지능을 가지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저장된 답변을 하는 것인지는 알 수 없다는 주장이다. 비유하자면 응시자가 수학 문제를 풀 때 원리를 알고 풀었는지 공식이랑 풀이과정을 외워서 풀었는지 채점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모른다는 이야기와 같다.

1.2. 튜링 테스트에 대한 변론 [편집]

본래 튜링 테스트를 까기 위해 만들어 진 사고실험이지만, 오히려 튜링테스트에 대한 이론을 풍부하게 했다. 이에 대한 수많은 변론들은 미래학자 레이 커즈와일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에 아주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다. 이를테면 중국어 방을 이루는 개개의 요소는 중국어를 이해하지 못하지만 중국어 방이라는 시스템은 중국어를 이해하고 있다는 것 등등

한 변론으로는 시스템 논변이 있다. 만일 중국어 방에서 완벽한 중국어가 나온다면, 그 과정이 무엇이 되었든 간에 그것은 하나의 "시스템"이며, 곧 시스템 단위로 봤을 때는 중국어를 할 줄 안다고 봐야 한다는 것이다. 인간 뇌와 뉴런의 관계를 생각하면 된다. 개개의 뉴런은 "나" 라는 것에 대해서, 나아가 자기 자신이 누군지조차 모른다. 이 뉴런을 조금 더 확대해본다면, 매 순간마다 뉴런 내에서 벌어지는 수없이 많은 화학 반응은 전부 물리 법칙에 따라 벌어지는데, 화학 작용이 "나"라는 개념을 알고 있을 가능성은 당연히 없는 것이다. 하지만 뉴런과 뉴런 사이의 연결을 담당하는 시냅스의 집합인 인간의 뇌는 중국어를 알 수 있고 완벽한 중국어를 구사할 수 있다.

인류는 자기가 생각을 하면서도 도대체 자기 뇌가 뭐로 이루어졌는지조차 몇 만년을 모르고 지내왔다는 점을 상기하자. (심지어 '뇌'에서 생각이 나온단 것 조차도 몰랐다! 감정 반응과 관계있는 심장이 그 역할을 할 것이란 추측정도가 전부였다.) 하지만 여전히 사고의 역사는 나아간다. 그것은 자기 자신을 이해하지 않아도 된다. 왜냐면 인간이란 존재는 진화론적 '시스템'이며, 그 시스템이 해내는 일이 곧 인간의 행동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설의 중국어 방은 하나의 시스템이며, 따라서 '중국어를 구사하는 시스템'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다만 중국어 방 자체가 튜링 테스트의 불완전성을 까기 위해서 만들어졌고, 시스템 논변은 결과가 같으면 인간으로 취급한다는 요지의 주장이다. 하지만 튜링 테스트는 한정된 환경이며 모든 결과를 테스트할 수 없다. 때문에 튜링 테스트만으로는 대상이 정말로 하나의 완전한 시스템인지 알 수 없으며, 이는 튜링 테스트의 취약점이 된다.

이것을 소재 중 하나로 다룬 블라인드 사이트라는 SF 소설이 있다.

2. 게임 제작사[편집]

파일:attachment/The Chinese room/Example.jpg

영국의 인디 게임 제작사. 표기법이 굉장이 독특한 곳으로, 일반적으로는 thechineseroom이란 표기법을 사용하지만 정식 명칭은 The Chinese Room이다. 둘 다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명칭. 이름에 걸맞게 이 개발사 멤버들 중 아시아인 내지 아시아계는 단 한명도 없고 전부 영국인 뿐이다.

2.1. 게임 목록[편집]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