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SPP조선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age.newsis.com/NISI20160111_0011233237_web.jpg
사천 조선소 전경. 출처

정식명칭

SPP조선주식회사

영문명칭

SPP Shipbuilding Co .,Ltd.

설립일

2004년 6월 1일

업종명

조선업

기업규모

중견기업

홈페이지


1. 개요2. 위기3. 기타

1. 개요[편집]

한국의 조선업체. 2002년 통영시에 동양기공이라는 사명으로 설립되었다. 당시에는 조선사들로부터 선박용 블록을 수주 받아 생산하는 업체였다.[1] 2004년에 동양조선으로 사명을 바꾸고 본격적인 조선업에 뛰어들었다. 2005년 SPP해양조선을 설립하고, 2006년 1월 다시 동양조선에서 SPP조선으로 사명을 변경하였다. 2011년 1월 SPP조선, SPP해양조선, SPP정공이 SPP조선으로 통합되었다.

2005년 신조(新造, 새로운 배) 1호선 인도를 시작으로 약 6년 동안 100척이 넘는 선박을 수주, 건조하였다. 2012년 3월 기준 114척, 약 202만CGT, 48억 달러 상당의 수주잔고를 확보하여, 세계 10위, 국내 6위를 기록했었다. 매출은 2006년 2,500억 원, 2007년 7,000억 원, 2008년 1조4,000억원, 2009년에는 1조 9,000억원에 달했다.

석유화학운반선(PC), 벌크선(BC), 컨테이너선 등 다양한 선종을 생산했는데, 그중에서도 중형 석유화학운반선(PC)에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았다. 조선 경기가 호황일 때는 사천시, 통영시, 고성군에 3개의 조선소를 운영하고 'SPP그룹'이라는 명칭이 잘 어울릴 정도로 조선업 외에 다양한 계열사를 영위하는 등 승승장구했다.

2. 위기[편집]

파일:external/investchosun.s3-ap-northeast-1.amazonaws.com/SPPjoseon-siljeok-chui.jpg

출처. 그러나 2009년 이후 파생상품 손실 8,000억원, 신규 계열사 투자 실패 4,000억원 등의 원인으로 2016년 5월 시점까지 극심한 위기를 겪고 있다. 2010년 5월 채권단과 자율협약에 들어가 여러 계열사를 매각하고 통영, 고성 조선소를 폐쇄하고 사천 조선소만 남겨두며 대대적으로 인력을 감축하기까지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SPP그룹의 몰락 과정을 자세히 분석한 기사를 참고해도 좋다. 직접 읽어보면 알겠지만 규모가 작을 뿐 STX그룹의 판박이다.

그나마 다행히도 2015년에 영업이익이 흑자전환하며 정상화의 가능성이 엿보이고 있다. 인수합병으로 사세를 급격히 불린 SM그룹에 매각되며 완전히 정상 기업으로 거듭나는가 싶었지만 SM그룹 측에서 정밀실사 이후 추가 부실이 발견되었다며 추가 가격 인하를 요구, 그러나 채권단이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결국 무산되었다.# 채권단은 SPP조선의 회생 가능성을 높이 보고 재매각을 추진 중에 있다.#

3. 기타[편집]

대체로 사측과 관계가 영 좋지 않은 한국의 생산직 노조와 달리 SPP조선 노조는 설립 이후 파업도 한 번 하지 않았고, 구조조정 과정에서도 인력 감축을 앞장 서서 수용하는 등 협조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강도 높은 구조조정 끝에 2015년 기준 중대형 조선사를 통털어 유일하게 영업흑자를 봤지만 조선업 업황이 워낙 좋지 않아 날이 갈수록 기업의 사업 유지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 통상 선박은 작은 단위의 블록을 여러 개 만들어 하나로 조립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비유하자면 자동차 부품과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