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2.net

최근 수정 시각:

홈페이지

1. 소개2. 회원들의 특징과 성향3. C&C 갤러리와의 관계4. CNFC 카페와의 관계5. 최근 상황

1. 소개[편집]

C&C 갤러리와 함께 국내 커맨드 앤 컨커 시리즈 팬덤의 양대산맥으로 존재하는 C&C팬 커뮤니티. 2002년 7월 커맨드 앤 컨커 제너럴 개발소식을 듣고 크래커라는 사람이 만들었다.직업이 프로그래머인데 닉네임이 좀 부적절하다 현재 홈페이지는 다섯 차례의 보완을 거쳐 지금에 이르는 중.

국내에서 웬만한 C&C관련 자료를 찾으려 하면 이곳C&C 갤러리에서 대부분 찾아낼 수 있다. 현재 사비까지 털어가며 레드넷을 운영하는 크래커는 최고 관리직으로 서버 운영과 모드쪽에서 주로 활동하며, 커뮤니티나 기타 다른 게시판은 운영진이 따로 할당되어 운영되는 상태였으나 현재는 딱히 관할구역을 나누지않는다.

제너럴 개발소식과 함께 만들어진 커뮤니티인 만큼 초기에는 제너럴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돌아갔으며 온게임넷과 MBC GAME에서 2차에 걸쳐 방송한 제너럴 리그에서 많은 사람이 참가하는등 전성기를 구가했으나 2006년 이후 제너럴의 인기가 사그라들면서 현재는 많이 침체된 상태.

한국의 C&C 팬덤 중 몇안되는 생존 커뮤니티이다.

2. 회원들의 특징과 성향[편집]

C&C 갤러리와 비교하면 연령대가 좀 낮은 편이라[1] 중2병 환자들이 자주 보다.[2] 운영진은 잘 운영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평균 연령대가 낮다보니 문제가 좀 생긴다. 세간의 주목은 받지 못했지만 대표적으로 레드넷맨 춫갤난동사건이 올드비들한테는 유명한 편이다. 최근엔 웬 관심종자가 일베와 Red2.net 사이에서 주작질을 하다가 하루도 못돼서 들통 나기도 했다.

특이하게도 제너럴 관련 커뮤니티로 시작했음에도 EA까와 웨우빠가 많으며 C&C3가 나올때쯤 그 세력이 절정에 달했다. 지금이야 C&C팬들에게 있어 명작으로 칭송받는 C&C3지만 당시에는 정말 호되게 까였으며 타선까가 많은 C&C 갤러리와 이 일로 마찰이 있기도 했다. 지금도 만만치 않게 개념을 상실한 웨우빠가 많기는 하나 이에 반대하는 EA 옹호 세력도 정말 많이 늘었고 무엇보다 웨우멸망의 본질이 국내에도 알려진 이상 나와봐야 대차게 까일뿐.

커맨드 앤 컨커4 타이베리안 트와일라잇에 대해선 부정적인 평가가 많다. 이 때문에 다시 웨우빠와 EA 옹호론자 간에 싸움이 일어 나기도 했다. 그나마 발매 후 C&C4의 내용이 알려지자 정전 이후 떡밥은 소수의 레드얼럿3이나 C&C4, 그리고 제너럴, 제로아워에 대한 얘기가 나오고 있다.

정치 성향은 대체적으로 진보적이다.

3. C&C 갤러리와의 관계[편집]

C&C 갤러리와 같이 활동하고 있는 인원이 많으며 보통 디시 게임관련 갤러리와 관련 팬사이트가 앙숙인 경우가 많은데 서로 무난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점에선 특이하다고 할만하다. 서로 정보와 자료를 공유하고 랜파티를 여는등 아주까진 아니더라도 친근한 관계. 그리고 이제는 관계가 없다.

2015년 11월 링크소개에서 C&C 갤러리가 삭제되어있다. 이 정도면 거의 존재부정급의 카운터 판정을 내린게 아닌가 싶다.

2016년 5월 15일기준, 링크는 다시 돌아와서 4번째에 있다. 어째 순서가....

4. CNFC 카페와의 관계[편집]

링크 소개에도 2순위로 등록되어 있고 KGL이라는 대회도 같이하는 등 적당히 좋은 관계는 유지하고 있지만, 사이트와 카페라는 차이가 만드는 긴장 때문에 막연히 좋은 관계라고 하기에는 묘한점이 있다.

2015년 11월 C&C 갤러리가 더이상 팬 커뮤니티로서 기능을 못한다고 봤는지 링크에서 삭제되고 CNFC가 1순위로 등재되었다. 정확한 정세파악 두 커뮤니티는 협력은 고사하고 생존도 버거운 상태라 뭔가 관계에 변화가 있다기보단 관리자가 남은 생존 커뮤니티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그나마 유지되고 있는 CNFC를 올린 것으로 보는게 타당하다.

5. 최근 상황[편집]

태생이 태생인 만큼, 커맨드 앤 컨커 레드얼럿3 중심으로 돌아가는 C&C 갤러리보다 커맨드 앤 컨커 제너럴의 비중이 높고 그외 C&C는 부차적으로 다룬다는 느낌이 강하다. 제너럴의 인기가 사그라들고 커맨드 앤 컨커 레드얼럿3이 국내에서 별반 인기를 끌지 못하자 커맨드 앤 컨커3 케인의 분노 관련글이 많이 올라오게 되었고[3]지금은 제너럴을 중심으로 레드얼럿3와 케인의 분노에 관련된 글이 적절하게 섞여 올라오는 중...이긴하나...

사실 C&C게시판은 항상 정전에 가깝다. 솔직히 최근 상황은 C&C보다는 밀리터리나 오덕쪽으로 활동 비율이 올라가 버려 자유게시판과 C&C게시판이 따로 운영될 정도.

2011년 들어서는 C&C보다 다른 게임이야기가 더 많다. 어쩔 수 없는 일이긴 하지만.

2012년 3월, 커맨드 앤 컨커 타이베리움 얼라이언스의 오픈베타가 시작하면서 C&C 관련 게시물의 게시 속도가 올라갔다. 역시 유저는 을 먹고 살아야해요 또한 커맨드 앤 컨커 온라인이 발표되면서 의 소생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었으나, 2013년 10월 29일 개발 취소라는 끔찍하고 무시무시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회원들은 충공깽에 빠진 상태다. 개발 취소 발표 후, "아듀! 제너럴"이 아닌 다시"웰컴 백, 제너럴"로 제너럴 리그나 열어 위로하자는 여론도 보이며, 이러다 이 사이트도 함께 고고학 유물 되는거 아니냐는 걱정글도 보인다. C&C와 10대~20대 세월을 같이 보낸 회원들에겐 참 슬프고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일 것이다.

2014년 4월 29일자로 이런 글(삭제됨)이 떴는데, 요약하자면 사이트 주인장인 크래커가 건강상 이유와 호스팅 비용 때문에 네이버 까페로 과거글들을 포기하고 옮기는 작업 중이라는 요지의 글이었는데이제는 정녕 유물이 되는건가 , 보류했는지 글이 삭제된 상태이다.

2014년 12월, 아직까지 사이트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활동력은 예전만 못한 추세이다. 그도 그럴 것이 C&C 자체가...

2015년 11월 아직도 살아있다. 활동력은 예전보다 못하지만 알음알음 모드 번역이 이뤄지고 있다.

2017년 아직도 살아 있고, 이제는 친목맴버들만 남아 있지 싶다. 실제로 주인장인 크래커도 IRC와 디스코드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사실 예전부터 IRC에서 친목하던 맴버잔당만 남았다고 봐도 무방하다.

[1] 하지만 커맨드 앤 컨커4 타이베리안 트와일라잇 때문에 사람들이 다 빠져나가서 이젠 연령대가 높은 올드팬들이 대부분이다.[2] 그나마도 신작이 망하면서 중2병 환자의 유입조차 없다. 이게 다 커맨드 앤 컨커4 타이베리안 트와일라잇 때문이다.[3] 춫갤이 C&C3가 진영간 개성이 없다고 평가하는것과는 달리 세세한 분석을 통해 진영간 차이점과 개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는것 또한 특징. C&C3에 대해서 좀더 관심이 많다보니 이런 결과가 나오는게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