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

최근 수정 시각:

컴퓨터 메모리

[ 펼치기 · 접기 ]

휘발성 메모리

RAM

DRAM · SRAM

개발중

T-RAM · Z-RAM

비휘발성 메모리

ROM

Mask ROM · PROM · EPROM · EEPROM

NVRAM

플래시 메모리 · 메모리 카드 · SSD · eMMC · UFS

초기 NVRAM

nvSRAM · FeRAM · MRAM · PRAM

기계적

자기테이프 · 자기필름판 · HDD · 광학 디스크

개발중

3D XPoint · CBRAM · SONOS · RPAM ·
Racetrack Memory · NRAM · Millipede Memory · FJG


1. Read-only memory
1.1. 기술 종류
1.1.1. 마스크롬(Mask ROM)1.1.2. 피롬(PROM Programable ROM)1.1.3. 이피롬(EPROM Erasable PROM)1.1.4. 이이피롬(EEPROM Electrically EPROM)
1.2. 사용 유형
1.2.1. ROM(BIOS)1.2.2. ROM 카트리지1.2.3. 시디롬(CD-ROM)1.2.4. RAM이 아닌 메모리
2. Read Only Member3. 롬파일을 줄여 부르는 말4. Read Only Memories5. 트리니티 블러드

1. Read-only memory[편집]

첫 내용 작성에 특수 기기가 필요하고 특성 상 동적으로 쓸 수가 없는 장비. 일반적으로 한번 기록한 정보가 전원 유지와 상관없이 (반)영구적으로 기억되며, 삭제나 수정이 불가능한 기억 장치를 가리킨다. 현재에 와선 기록 작업이 쉬워졌지만 과거엔 굉장히 복잡해, 한번 데이터를 기록하면 바꾸지 못했다. 그래서 Read-only memory(읽기 전용 기억장치)라고 불리는 것이다. 이와는 반대로 원할 때 쓰고 지울 수 있으나 전원이 유지되지 않으면 내용이 사라지는 기억 장치는 RAM(Random Access Memory)이라고 부른다. 보통은 컴퓨터바이오스나 게임기에 들어가는 게임 패키지 등 광범위한 분야에 쓰인다.

단점으로만 보이는 특성 외에, 전력 공급과 무관하게 데이터가 유지되는 비휘발성이라는 강력한 특징이 있어서, 모든 종류의 기계에 쓰인다. ROM이 없다면 전기 아깝다고 전기밥솥 전기코드를 뽑는 순간 당신의 전기밥솥은 먹통이 된다.정전이 된다면 그냥.. 답이 없다 당장 전기밥솥도 일종의 프로그램된 로봇이기 때문에 한번 데이터가 날아가면 코드를 연결해도 전기가 흐르는 고철덩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게 된다. 그래서 로봇, 전자기기의 기판 등을 가리지 않고 사용되며, 대량 생산에 큰 이점이 있어 대체 기술이 나오지 않는 한 앞으로도 계속 사용될 것 이다.

ROM에 데이터를 기록하는 작업을 하기 위한 장비를 롬라이터(ROM Writer)라고 하며, 보통 전자공학과에 몇 개쯤 존재하며, 부유한 전자계열 동아리의 경우 동아리 내부에 몇 개 정도 가지고 있기도 하다. 실은 롬라이터 자체는 전자과 1학년생도 제작이 가능할 정도로 단순한 놈이라 가격도 그리 비싸진 않은데 요즘엔 롬라이터 없이 재기록 가능한 제품이 많이 나와 있기 때문에 없다고 큰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대표적으로 플래시 메모리가 롬라이터 없이 제한된 횟수 만큼 재기록이 가능한 ROM이긴 하다. 전자과 계열 학생이라면 ISP(In-system programming)라는 용어를 들을 기회가 있을텐데 ISP가 적용된 칩은 롬라이터가 필요없다.

1.1. 기술 종류[편집]

Read-Only라는 한계를 극복하는 방향으로 기술이 발전해 왔다. 자가부정: Writable Read Only Memory

1.1.1. 마스크롬(Mask ROM)[편집]

마치 책을 대량 인쇄하듯이 반도체 생산 공정인 마스킹 단계에서 고정된 데이터 회로 패턴으로 생산하는 방식. 다른 ROM 소자와는 달리 물리적으로 데이터를 기록하므로 생산 후에는 내용을 변경할 수 없어 데이터 안정성이 매우 높지만 재프로그래밍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 만약 내용 데이터가 애초부터 잘못된 것이었다면 생산량을 전량 폐기해야 한다.

마스크 롬을 찍어내기 위해 요구되는 초기 비용이 높아 소량 생산에는 부적합하므로 공장에서는 어느 정도 수량이 되지 않으면 주문을 받지 않는다. 또 생산량에 관계없이 고정된 비싼 마스크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시장에서 단품으로서의 입지는 좁아졌지만 대량 생산하면 타 방식에 비해 가격이 매우 낮아지기 때문에 2010년대인 현재도 카트리지 형식의 게임 매체 등에는 쓰인다. 예를 들어 PS Vita나 닌텐도 3DS 등 휴대용 게임기의 게임 카드 등.

수정이 불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인해 마이크로 컨트롤러 제조 과정에서 통합하여 제조하는 식으로 사용된다. 대표적인 사용 예가 칩의 초기구동용 부트로더이다.

1.1.2. 피롬(PROM Programable ROM)[편집]

생산 후에 사용자가 내용을 한 번만 기록할 수 있는 롬이다. 그래서 OTP(One Time Programable)라고도 한다. 비트를 기록하는 각 셀마다 퓨즈가 들어있는데 퓨즈가 이어져 있으면 1, 끊어져 있으면 0이라는 식으로 정보를 기록한다. PROM을 기록하는 롬라이터는 0을 기록하려는 어드레스의 셀에 과전류를 흘려서 퓨즈를 끊는 식으로 프로그래밍하며 따라서 한번 기록한 PROM은 내용을 바꿀 수 없다.

대량 생산하려면 롬 라이터로 하나하나 기록해야 하고 꽤 시간이 걸리므로 양산용으로는 애매한 위치 때문에 현재의 입지는 오히려 구형인 마스크롬보다도 적다. 생산 공장에서 대량으로 기록을 대행해 주기도 한다. 마스크롬으로 생산하기에는 너무 생산량이 적은 경우에 일부 사용한다.

IBM이 개발한 프로그래밍 가능 칩인 eFUSE가 이 기술을 활용했다.

1.1.3. 이피롬(EPROM Erasable PROM)[편집]

자외선을 이용하여 기억된 내용을 지우고 다시 기록할 수 있는 롬이다. PROM과 비교했을 때 읽기와 쓰기 동작은 동일하게 할 수 있으며 지우기 동작은 자외선을 쬐어서 수행한다. 그래서 EPROM 위에는 항상 투명 창이 동그랗게 나 있다. 이 창은 자외선을 잘 통과시키는 석영유리로 만들어진다. 일단 데이터를 기록한 후에는 이 창을 검은 테이프 등으로 막아 내용이 지워지는 걸 막는다.

내용을 지울 때에는 자외선 형광등이 들어 있는 롬 이레이서라고 부르는 장치에 넣고 20분 정도 돌린다. 여기서 지워버린 EPROM은 모든 셀이 1로 초기화된다. 즉 부분 삭제는 불가능하다는 얘기. 굳이 롬 이레이서가 아니라도 식기건조기나 컵 살균기의 자외선 형광등을 써도 되는데 이 형광등은 자외선이 약해서 롬 이레이서보다 훨씬 오래 기다려야 한다. 일반 형광등은 자외선이 거의 안 나오니까 이걸론 불가능. 태양빛에 노출시켜도 언젠간 지워진다고 한다. 그래서 의외로 데이터의 불휘발성이 약한 편이다.

그리고 EPROM을 기록할 때에는 읽을 때보다 고전압으로 써야 하므로 EPROM을 다룰 때에는 롬 라이터와 롬 이레이저 둘 다 구입해야 한다.

PROM에 비해 데이터를 지우고 다시 쓸 수 있다고 해도 여전히 데이터를 지우기가 상당히 불편하기 때문에 요즘은 거의 EEPROM이나 플래시 메모리로 대체되었다.

1.1.4. 이이피롬(EEPROM Electrically EPROM)[편집]

이투피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이2피롬 전기적인 신호를 이용하여 기억된 내용을 지우고 다시 기록할 수 있는 롬이다. 자외선을 쓰지 않고도 내용을 지운 다음 재기록 할 수 있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다. 제품에 따라서는 롬 라이터 없이 기록이 가능한 제품도 있다. 메인보드의 ROM이나 바이오스에도 EEPROM을 많이 썼다. 요즘은 용량 문제로 플래시 메모리로 많이 넘어왔지만.

플래시 메모리에 밀려 점점 사용 빈도가 낮아지고 있는 제품이다. 그러나 플래시 메모리보다 제어가 매우 쉽고 기록 후 데이터를 유지할 수 있는 수명이 길고 쓰기 가능 횟수가 플래시 메모리보다 훨씬 많다. EEPROM 중에는 수십년 수명에 쓰기가 수천만번까지 가능한 제품도 있다. 소용량의 제품은 가격이 저렴하다. 그래서 밥솥이나 냉장고 같은 가전제품이나 1990년대 기술에 기반한 일부 라디오, 카세트(예: PLL 라디오 튜너 내장 워크맨)에는 아직도 현역으로 쓰이고 있으며 주로 임베디드 시스템용 마이크로컨트롤러(주로 메모리 통합 제품)에 데이터 저장용으로 소용량(몇백~몇 킬로 바이트 정도) 포함되는 경우도 많다. 또한 작은 크기의 디지털 센서들은 메모리를 플래시를 사용하지 않고 대부분 EEPROM을 사용한다.

1.2. 사용 유형[편집]

1.2.1. ROM(BIOS)[편집]

전자기기의 가장 단순하고 기초적인 동작을 제어하는 프로그램을 담는 메모리로 주로 쓰인다.

1.2.2. ROM 카트리지[편집]

롬팩이라 불리는 이동식 저장소. MSX 등의 8비트 컴퓨터의 저장장치로 활용할 수 있는데, 일반 소비자들에게 8비트짜리 컴퓨터로 딱히 할 수 있는게 게임 빼고는 그다지 할 게 없는지라(...) 현대컴보이, 삼성 겜보이, 대우 재믹스 등등에서 쓰는 "게임팩"으로 주로 활용되었다. 나무위키에는 합팩 문서에 잘 설명되어 있다.

1.2.3. 시디롬(CD-ROM)[편집]

옛날 CD가 나오고 이를 재기록하지 못했던 시절, ODD를 시디롬(CD-ROM)이라 불렀다. 영어가 짧은 사람들은 CD Room 이라 불렀다(..) 관습 상 ROM이라고 하면 "전자적 기록매체 중 재기록이 불가능하거나 수정하기 난감한 것"을 일컫기 때문에, 사실 CD-ROM은 상위의 ROM들을 언급할 때 포함하진 않는다.

다만, 사람들이 가장 손쉽게 접할 수 있었던 저장장치 중 Read Only Memory 이름에 충실한 매개체임은 분명하다. CD-RW가 나와 재기록이 가능해지고, DVD가 나오면서 총칭이 광학디스크 드라이브 ODD로 정리되어 갔다. 여전히 DVD를 CD라고 부르는 사람들에게는 "씨디롬"이라 불렸지만(...)

1.2.4. RAM이 아닌 메모리[편집]

2GB RAM, 16GB ROM

주로 스마트폰에서 eMMC 등의 플래시메모리를 일컫는 경우에 쓰인다...기 보다는 불린다. 관습 상 하드디스크의 역할을 하는 장치인데 디스크가 없는 것을 차마 하드라 부를 수는 없고, 메모리(플래시메모리)라 부르자니 메모리(RAM)가 걸리는 상황에서, RAM이 아닌 것을 간단하고 쉬운 어디선가 들어본 용어로 적고자 할 때 주로 발생한다.

이는 엄연히 용어를 잘못 사용하는 경우라 할 수 있다. 허나, 휘발성 메모리를 일컫는 단어인 RAM이 Random Access Memory 인 것을 고려하면 플래시메모리 역시 RAM의 정의에 합치하므로(...) 잘못된 용어를 쓰는 사람들을 훈계하기에는 이미 틀렸어 이제 꿈도 희망도 없어(...) Sequential Access만 되었던 자기테이프가 아닌 메모리를 RAM이라 불러 왔던 역사 탓이다

여담으로, 이 경우의 ROM 대신으로 쓸 수 있는 짧고 범용적인 약어로는 NAND[1] 정도가 적당할 것으로 보인다. 아예 세부적으로 SSD, eMMC, UFS, 3D XPoint를 쓰는 방안도 있지만, "비휘발성 저장장치" 의미의 이름으로 다양한 기기의 용량 스펙비교를 위한 통칭으로는 적합하진 않다. 이런 것들을 포괄적으로 이르는 말로 NVM(Non-Volatile Memory)이 있으며, 이를 위한 인터페이스인 NVMe는 여기서 파생된 것.

2. Read Only Member[편집]

반댓말은 Random Access Member
일본 웹 상에서 쓰이는 표현. 눈팅족 혹은 유령회원에 준하는 의미. 동사로 ロムる나 Romる(ROM하다)란 신조어가 있다. 한국에 '닥눈삼'이라는 표현이 있듯이, 일본에도 '반년 ROM해라(半年ROMれ)'라는 표현이 있다. 기간은 반년부터 죽을 때까지 다양(…). 기간이 없이 'ROM해라'라는 표현의 경우, 쉽게 말해 닥치라는 의미.

픽시브같은 사이트에서는 자기 계정을 ROM 전용이라고 대놓고 알리는 유저들도 많다. 즉 직접 그림은 못 그리고 평가와 저장만 하겠다는 계정.

한국에서도 PC통신 시기에 잠깐 쓰였다.

3. 롬파일을 줄여 부르는 말[편집]

롬파일항목 참고.

4. Read Only Memories[편집]

2015년에 발매한 사이버펑크 어드벤처 게임. 자세한 것은 항목 참조

5. 트리니티 블러드[편집]

트리니티 블러드의 본편 시리즈 ROM(Reborn On the Mars)

[1] NOR 플래시 메모리도 있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