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ME

최근 수정 시각:

이 문서는 집단연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 문서와 관련된 모든 의견들은 다른 이용자의 정당한 반론에 의해 수정되거나 삭제될 수 있으며, 경솔한 편집은 논란이 될 수 있습니다. 이 문서에 내용을 추가하기 전에, 문서 내 검색을 통해 중복된 내용이 있는지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에 [[분류:집단연구]]도 함께 적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집단연구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파일:attachment/OME/OME.gif
[1]

OME의 예시(눈아픔 주의) 으앙 내 눈

1. 개요2. OME를 보여준 캐릭터 및 실존 인물3. OME를 보여준 각종 경기들
3.1. 야구3.2. e스포츠3.3. 프로레슬링
4. 해당 유니폼5. OME 속성의 괴작6. 기타 OME를 유발하는 것들


오메

1. 개요[편집]

Oh My Eyes!의 준말.비슷한 표현으로는 '눈갱'[2]이 있다. 오엠이

OMG에서 유래된 것으로 추측된다. 직역하면 으아아아 내 눈!이 된다. 못 볼 것을 봤을 때 쓰는 말로 일종의 충공깽같은 줄임말이라 보면 된다. 그런데 일상에서는 문장으로 전달하는 게 원래 글을 줄여쓰는 것보다 의미 전달이 정확하다.

유래는 마재윤을 다룬 스갤문학에서, 당시 본좌로 군림하던 마재윤이 하급 선수들의 저질스러운 경기를 보고 눈을 감싸쥐고 외치던 단어다. 작성자는 마음의 소리를 보고 만들었다고 한다. 그 이후 저질스러운 경기가 펼쳐질 때마다 스갤러들은 OME를 외쳤고 OME라는 말이 퍼져나가게 된 것이다.

MBC GAME온게임넷도 OME라는 용어를 자사 영상에 활용할 정도로[3] 잘 알려진 계층 용어이며. 크라이시스 북한군 더빙이 인기(?)를 끌면서 음짤로 디시인사이드를 비롯한 인터넷 세계에 널리 보급되었다.

감탄사로 쓸 땐 "오메!"라고 외치는 경우도 있다.

스타판의 인기가 많이 내려간 지금은 대체적으로는 눈이 썩어들어간다는 의미를 담아 사용한다. 주로 뭔가 못 볼 것을 봤을 때 많이 쓰이는 용어. 안구테러 짤방이라든가. 어원이랑은 100% 동떨어졌지만 진짜 눈이 아픈 경우에도 사용하는 용례도 있다. #

주훈 해설을 비판할 때, 현영Dragostea Din Tei를 '누나의 꿈'으로 번안해 불렀을 때는 Oh My Ears!로 해석되기도 했다. 그래서 일부는 OME를 '아악 내 귀!'라는 의미로도 해석하기도 한다.

비슷한 문구로 손발이 오그라진다가 있다. 뭔가 못볼 걸 봤을 때 쓰는 용어란 점도 동일.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필두로 AOS게임이 보급된 이후로는 갱킹에서 유래된 눈이 갱킹당함->눈갱이라는 말도 많이 쓰인다.

아래의 경우에는 물론 원래의 뜻이 있는 경우도 있지만 감탄사로 쓰이는 경우도 많다.

여기서 파생된 유행어는 안 본 눈 삽니다[4]이다. OME의 대상이 되는 것을 보아서 충격이 크니 안본 눈 사서 기억을 지워버리고 싶다는 뜻.

OEM과는 다르다.

영문자 약어인 점에서 마치 트롤링처럼 양웹에서 유래한 단어로 생각하기 쉽지만, 막상 (일상생활이나 인터넷을 불문하고) 영어권에서는 OME라고는 좀처럼 쓰지 않는다. (오히려 나무위키에서 더 많이 쓰지, 영어권에선 그냥 안쓴다고 보면된다) 그쪽에선 위 움짤에서 절규하는 것처럼 Oh를 빼고 My eyes!!(x2)[5]라고 하는 것이 일반적. 용례도 살짝 달라서 그쪽은 딱히 인터넷 밈은 아니고 그냥 "눈뽕 맞았다" 또는 "눈이 (여러 가지 이유로) 영 안좋은 일을 당했다"는 정도의 일상적인 표현이다. 즉, 태양권을 맞았을 때도 My eyes!!라고 할 수 있지만 눈에 칼침을 맞거나 해서 그냥 아플 때도 똑같이 My eyes!!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말에서 으악! 내 (아무 신체 부위)!이라고 비명을 지르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물론 OME처럼 못 볼 꼴을 본 경우에도 오래전부터 써왔다. 일례로 미국에서 인터넷이 대중화되기 전인 99년 정도에 방영된 시트콤 "프렌즈"에서는 한 등장인물이 절친 둘이서 몰래 격하게 사랑을 나누는 꼴을 우연하게 보고 "My eyes!! Oh, my eyes!!"라고 외친다. #
그보다도 전인 시즌 1에서 (무려 94년 방영) 챈들러가 외치기도 한다 #

반댓말로는 눈호강이 있다.

2. OME를 보여준 캐릭터 및 실존 인물[편집]


3. OME를 보여준 각종 경기들[편집]

3.1. 야구[편집]

3.2. e스포츠[편집]

3.3. 프로레슬링[편집]

  • 레슬매니아 20 빌 골드버그 vs 브록 레스너 - 희대의 똥망매치. 이 경기 이후 빈스 맥맨이 관중들 달래느라 진땀을 뺐다.

4. 해당 유니폼[편집]

5. OME 속성의 괴작[편집]

6. 기타 OME를 유발하는 것들[편집]

[1] 스폰지밥 극장판에서 넵튠 대왕이 왕관을 벗자 넵튠 대왕의 대머리가 노출되어 사람들이 충격과 공포에 빠지는 장면이다. 그리고 이짤은 디시위키의 틀:보지마에 사용되고 있다.[2] 눈+Gank. 눈갱으로 리다이렉트되기도 한다.[3] 온게임넷은 OME를 'Oh, My E-sports'라는 뜻으로 중간 영상에 활용했다. Good Sense.[4] 안본 뇌 삽니다라는 바리에이션도 있다.[5] 2번 반복하는 것이 포인트[6] 2010년까지 아프리카TV에서 그의 얼굴이 중계화면에 잡히면 채팅창이 OME로 도배가 되었다. 진짜로. 그리고 이제는 목소리로 전국의 야빠들에게 Oh My Ears!!를 시전하고 있다[7] 2015년 한국시리즈 5차전을 마치고 반라 세리머니. 그게 팬들과의 공약이었다 카더라.[8]오토코노코는 제외.[9] 남자 주제에 올누드를 보여줬다.[10] 이쪽의 경우 정체가 하필이면...[11] 소노자키 키리히코와 마찬가지.[12] 내 눈! 이라는 비명 소리를 더빙으로 감상할 수 있다.[13] 일부 변신 모습 한정. 그것도 남자인데 젖소 컨셉으로...[14] 잘생긴 미소년, 미청년 스타일이면 괜찮지만 험상궂고 우락부락한 마초나 추을 그려놓고 여자라고 우기면 여장남자 이상의 OME를 유발한다.[15] 녹발은 제외.[16] 변신한 모습 한정.[17] 본래 모습 한정.[18] 여장남자스러운 몸매에 호모스러운 목소리가 압권이다. 오죽했으면 호혈사 일족 2탄에서는 도트를 아예 새로 찍고 성우까지 바꿨다.[19] 눈을 공격해 발러![20] 어디까지나 변신했을 때의 얘기다.[21] 원본인 스트라이크 위치스는 OME가 아니다. 오히려 눈호강이지[22]헤르메스 한정. 이건 남자가 남자의 전라를 본 상황이었다. 참고로 헤르메스의 표정이 금방이라도 토 할 것 같은 표정이었다(...).[23] 다 필요없고 OVA 엔딩 영상부터 보고 오자(...).[24] 이 셋의 모습을 본 6둥이는 매우 질색팔색을 하며 욕을 했다. 그나마 제일 우호적인 반응이 카라마츠의 "헛구역질이 나는군..." 일 정도.[25] 이후 이야미와 치비타는 데카판 박사에게 미녀가 되는 약을 받아 이야미와 여장을 하게 된다. 그런데 약효과가 떨어지게 되자 탈모(?)가 왔는데 그 모습을 본 토도마츠의 눈을 공격하고 이야미와 튀었다.[26] 예) 극초반의 알비다, 보아 썬더소니아, 보아 마리골드, 거의 대부분의 남자 천룡인, 에드워드 위블, 검은수염 해적단 주요 멤버들 전원, 샬롯 링링, 와포루, 폭시 등등... 그 외에도 셀 수 없이 많다(...).[27] 일단 캐릭터들이 다른 만화 캐릭터들이 도저히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남녀노소 안 가리고 개성이 철철 넘치다 못해 흘러내릴 지경이다(...).[28]바질 호킨스 한정. 번쩍번쩍 열매 능력으로 호킨스의 눈을 일시적으로 멀게 했다.[29] 독일군을 속여서 통과하기 위한 목적으로 한 여장 한정.[30] 모습이 그런건 아니고 유언이다.[31] 루비/사파이어/에메랄드 때는 그나마 봐줄 수 있었지만 오루알사는.....[32] 게다가 이쪽은 스타팅이라 수컷 비율이 87.5%이다.[33] 하지만 좋아할 사람은 좋아한다.[34] 문제의 최가람승부조작 사건으로 영구제명을 당했다. 그런데 은퇴 이후에 가담했으니...[35] 그러나 이 경기는 정말 재밌었기에 명경기라며 오히려 호평을 하는 이도 많았다. 막장경기력 + 막장경기력= 명경기[36] 박카스 스타리그 2008 악령의 숲이라는 맵에서 16강 3자 재경기로 펼쳐졌다. 이 경기의 백미는 패러사이트 걸린 셔틀로 견제를 시도하는 안기효와 그거에 당하는 윤종민.[37] 마치 연습복 같은....게 아니라 후반기는 진짜 연습복이었다. 우리담배가 스폰을 끊어버린 시기였기 때문에 기존 유니폼을 쓸 수 없었다.[38] 홈은 그렇다 치더라도 원정이 회색을 사용하는 바람에...뭐?![39] 디자인은 그렇다 치더라도 바꿔도 대충 바꿨다.[40] 이건 완전히 촌스럽기 위해 노력한 흔적마저 보일 지경이다.[41] 특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원정 말고 보면 더 두드러져 보인다. 단색 티셔츠에 스우시 로고와 클럽/축협로고 달면 땡 수준인 촌스럽고 성의없는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의 경우도 디자인을 모르는 자칭 전문가들의 호평을 받기는 하였으나, 아디다스 시절에 한참 못미치는 디자인을 선보이고 있다.[42] 아래의 수제 피규어가 거의 장난에 가깝고 개인이 만들었다면 이것은 공식적으로 만들어진 피규어다.[43] 참고로 이 피규어를 올리는 사이트가 있는데 수많은 수제 피규어 중에 퀄리티가 나은 게 없다.[44] 이건 호불호가 좀 갈린다. 대부분 일본서브컬쳐를 즐기는 오타쿠들은 이를 혐짤로 여기나, 이를 좋아하는 슈퍼히어로나 pc게임 팬들은 그와 반대로 모에그림체를 씹덕물로 매도한다.[45] 퀄리티가 대략 OME[46] 모든 바리에이션이 얼굴, 비율 등 괴랄한 걸 개선도 없이 전부 똑같이 달고 나온다.[47] 시력교정술 중 통증이 가장 심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