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RA

최근 수정 시각:

National Rifle Association( of America)
전미총기협회, 미국의 입장 하에 직역하면 "전국총기협회"
파일:attachment/132nra-949x1024.jpg

1. 개요2. 역사3. 로비 활동4. 관련 인물5. 가입법6. 총기규제 논란7.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총은 사람을 죽이지 않는다. 사람이 사람을 죽이는 것이다. (Guns don't kill people, People kill people)
-NRA 범퍼스티커 슬로건[1]

잘 규율된 민병대는 자유로운 주의 안보에 필수적이며, 무기를 소장하고 휴대하는 인민의 권리는 침해될 수 없다.
-미국 수정헌법 2조[2]

미국의 민간인 총기 소지자와 관련 사업자들의 권익을 도모하는 단체이다. 현직 회장은 올리버 노스[3].

마이클 무어가 감독한 《볼링 포 콜럼바인》(2002)으로 인해 알게된 사람들도 있다. 영화에서는 미국의 흑막 비스무레하게 그려진다. 현실에서의 모습은 포춘지가 선정한 세계 1위 로비단체로 설명이 요약된다.

2018년 7월 16일,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과 트럼프 행정부의 사법방해를 조사 중이던 뮬러 특검에 의해서 러시아 정부와 결탁하여 트럼프 캠페인을 도왔다는 정황이 나왔다. 특히, 러시아 정부 측 정보원인 마리아 부티나와의 관계가 매우 돈독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러시아 게이트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2. 역사[편집]

항시 무기를 휴대하는 것은 잘못된 풍습이다. 총을 버젓히 들고 다니는 것은 올바른 일이 아니다. 총의 휴대는 엄격히 규제되어야 하며, 면허를 받은 경우에만 허용되어야 한다.[4]

- 칼 프레데릭, NRA 회장, 1939년

초기의 NRA는 오늘날 미국 NRA와는 정 반대되는 성격을 가진 조직이었다.

원래 NRA는 1871년에 남북전쟁 참전장교인 윌리엄 처치와 조지 윈게이트가 창립한 단체였다. 이들은 둘 다 북군(유니온) 장교 출신이었으며, 남북전쟁 당시 북군 군인들이 남군(컨페더러시)에 비해 비해 사격 실력이 너무 형편없다는 것을 절감하고 미국 남북간의 사격 실력 격차를 따라잡기 위해 NRA를 창설하였다. NRA 초대 회장인 앰브로스 번사이드 장군[5]은 전쟁 중에 북군 병사들을 일러 "총의 가늠자와 가늠쇠의 기능을 알고 있는 군인이 열 명 중 한 명 꼴이다"라며 한탄하였으며, 영어에서 사격 솜씨가 형편없음을 나타낼 때 흔히 사용하는 표현인 "헛간 벽도 못 맞춘다"라는 표현도 번사이드가 처음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원래 NRA는 그 모토대로 "총기 안전교육, 사격 훈련, 사격을 통한 여가선용"(Firearms Safety Education, Marksmanship Training, Shooting for Recreation)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였으며, 뉴욕 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아 사격장이 있는 협회 회관을 마련하고 인근 도시인들을 대상으로 회원 모집 활동을 전개하였다. 또한 캐나다, 독일, 영국 등으로 협회 간부들을 파견하여 사격 선진국들의 총기 훈련방법을 배우고, 이를 도입하여 회원들의 사격 교육에 전념하였다.

때마침(1873년) 아일랜드 사격팀이 미국에 사격 실력 좀 보자는 도전장을 보내왔는데, 이 경기에서 강호인 아일랜드 팀에게 승리함으로써 NRA는 미국 전역에 그 존재를 알릴 수 있었다. 사실 이는 매우 박빙의 승부였으며, 레밍턴이 특별히 제작해 준 최신형 후장총까지 사용해가며 겨우 이길 수 있었다. 그러나 이 무렵 미국인들의 사격 실력은 유럽인들에게 크게 뒤졌으며, 아일랜드 팀은 당시 유럽 최강이라는 잉글랜드 팀을 격파한 강호였으니 이는 NRA에게 매우 값진 승리였다.

또한 NRA는 원래 참전군인들이 조직한 단체였기에, 민간인들이 총기를 위험하게 사용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 주 목적을 둔 단체이기도 했다. "헌법대로 민병대 조직하는 것도 좋고 총기 소유하는 것도 좋은데, 쓰는 법이나 제대로 알아라!"는 것. 때문에 NRA는 총기 규제를 매우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단체였으며, 1920년대에는 민간인의 권총 소유를 엄격히 규제하는 법안을 국회에 들고가서 통과시켜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 법안은 당시 겨우 아홉 개의 주에서만 채택되어 입법화되었지만, 이만한 수준의 총기 규제법이 아직도 미국 모든 주에서 채택되지 않았을 정도로 높은 수준의 규제였다.[6]

오늘날 NRA가 못 잡아먹어 안달이 난 1934년 미국총포법(National Firearms Act, 약칭 NFA)과 1938년 총포관리법(Gun Control Act, 이하 GCA)은 당시 모두 NRA가 발벗고 나서 통과시킨 법들이다. 이들 법으로 인해 미국에서는 전과자는 총을 더 이상 소유할 수 없게 되었으며, 총포상과 총포 소유자는 정부에 등록을 해야 하며, 총과 관련된 세금이 신설되었다(다시 말해 이전에는 그런 규정이 하나도 없었던 것이다!). GCA가 1968년에 개정될 때까지만 해도 NRA는 원래의 창립 이념에 따라 행동하는 단체였기에, GCA에 총기 구매 제한 연령, 총포 및 탄약의 수송에 대한 제한, 정신병자와 약물중독자의 총기 구매 제한 등의 규정이 신설되도록 노력하였다.

이렇듯 총기규제에 앞장서던 NRA가 1970년대에 급작스럽게 변질된다. 1960년대의 미국은 엄청난 혼란의 시대였다. 베트남 전쟁이 촉발한 극렬한 반전운동과 히피 문화의 대두, 플레이보이로 대표되는 성혁명, 마틴 루터 킹과 말콤 X가 이끌던 흑인 인권운동 그리고 흑표당(블랙 팬서 파티)의 과격파 인권투쟁 등으로 사회 내분과 대립이 극도에 달하던 시절이다. 이에 대한 반동작용으로 신보수주의 정치 운동이 대두되었는데, NRA 내부의 신보수주의자들이 1977년 NRA 전당대회에서 몰표를 던짐으로써 NRA 수뇌부를 완전히 물갈이하였다. 여태까지 교육 계몽에 주력하였던 NRA 수뇌부는 전원 축출되고, "총 뒀나 뭐하누? 빨갱이 쏴죽이지 않구" 하는 과격파들이 NRA를 장악한 것이다. 이를 오늘날의 NRA는 "신시내티 혁명"이라 부르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새로운 NRA는 총기의 소유와 관련된 개개인의 책임에 더 이상 관심을 두지 않았으며, 총기 소유 권리에만 중점을 둔 로비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였다. 이 중심에 있었던 인물이 새로운 NRA 회장인 할론 카터(Harlon Carter)로, NRA의 여러 회장들 중 실제로 살인 경력이 있는 자는 이 사람이 유일하다.[7] 할론은 원래 NRA 내부 조직인 "입법행동기구(Institute for Legislative Action, ILA)"의 수장이었는데, ILA는 지금도 미국 총기제작사 및 관련 기업들로부터 엄청난 규모의 활동자금을 기부받는 강력한 조직이다. ILA의 활약에 힘입어, NRA의 정치 로비력은 1980년에 로널드 레이건이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되는 데 일익할 정도로 막강해졌다. 레이건은 원래 서부극 배우 출신인데다 1967년 주지사이던 시절에 멀포드 법(Mulford Act)[8]에 서명한 정치인이기도 하다.

오늘날 NRA 내에는 과거와 같이 총기 규제와 교육, 계몽에 주력하려는 사람들은 전혀 남아있지 않으며, 협회는 그저 자기들의 총을 빼앗아갈까봐 끊임없는 로비를 펼치는 이익집단으로 변질한 지 오래이다. 그럼 다시 과격파를 전당대회에서 몰아낸다면?[9]

3. 로비 활동[편집]

미국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로비단체로 각종 선거 때마다 선거자금과 표를 무기로 개입하고 있다. 미국 내에서 민간인이 총기를 휴대할 '권리'를 보장하는 것이 주 목적이며, 온갖 총기사고가 다발함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인 규제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것에는 NRA의 로비도 한몫하고 있다.

특히 LA 폭동 이후엔 방어적인 용도의 총기 사용을 역설하며 그 세력이 더 커지기도 했다. 콜럼바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 이후 이뤄진 '규제'란 것도 고작 '10발 이상 탄창 사용금지' 수준이었다. 하지만 정작 10발 탄창 규제가 생겨도 효력을 못 보고 있다. 캘리포니아는 여전히 10발 이상의 대용량 탄창에 대한 규제가 엄연히 있고 다른 주에서도 10~30발 정도의 규제가 있는 경우가 꽤 많다. 이 뿐 아니라 Assault Weapons Ban이라 하여 공격화기에 대한 규제가 있는 주도 상당수다.

그런데 문제는 이 규제가 상당히 까다로워 거의 대부분의 반자동 소총은 이것을 통과하지 못한다. 따라서 AWB가 존재하는 주에서는 탄창을 갈아 끼우는데 도구가 필요하거나 독립된 권총 손잡이를 없애는 식으로 개조가 되어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AWB가 효과적인 규제라는 것은 절대 아니다. AWB의 반박을 보면, 규제를 만든 사람들이 Assault Weapon을 정의할 때 "Millitary style weapon", 한 마디로 군용 라이플과 비슷하면 모두 규제시킬 수 있는 권한이 있다.

그렇게 되면 22 L.R, 물총 어떤 무기인지 상관없이 개머리판이나 권총 손잡이가 있으면 마음먹고 규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를 보면 스프링필드 아모리 M1ASCAR 17S가 있겠다. M1A와 SCAR 17S은 똑같은 탄환을 이용하며 둘다 똑같이 효과적인 무기이지만 SCAR 17은 권총 손잡이가 있다는 이유로 금지되어있다. 그렇지만 AWB에 해당안되는 M1A는 아무렇게나 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NRA는 이런 논리적 헛점을 지적하면서 총기 소지의 적법성을 주장하는 형태로 로비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로비의 주된 논지는 '범죄 총기는 블랙 마켓 혹은 그레이 마켓에서 나오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화이트 마켓을 규제하는 방식으로는 아무런 효과가 없는 불필요한 규제일 뿐.' 이라는 것이다. 뭐 말이 바른 말이라고, 사실 NFA(AWB)로 불리우는 현행 규제는 모양(Cosmetic)을 위주로 규제를 하다 보니 실성능이 어떻든지 모양이 그렇게 생겼으면 규제하는 방식이며 현실성은 사실상 전혀 없는 편이기 때문이다.

현실성이 없다 함은 NRA의 지적대로 총기의 모양이 중요한게 아니기 때문이란 거고, 10발 탄창 규제의 경우 민간인은 10발 탄창을 규제받아서 총격전이 벌어지면 탄창을 두 번 세 번 바꿀 동안 범죄자들은 그냥 30발 탄창이나 드럼 탄창 끼고 갈기고 있다는 개념이 대두된다는 점이 함정. 뭐 게다가 10발 탄창으로 총격전 상황의 자기방어를 완수하는 경우라고 하면 그 방어자가 필연적으로 엄청난 사격술을 갈고 닦아야 하는 경우라고 봐야 한다.

이 탄창 논쟁은 사실 2010년대 이후에 총기규제 주장이 등장하던 시점에서도 다시금 불거지긴 했지만 뭐 당연히 씹혔을 수 밖에 없다. 뒤집어 말하면, 어차피 총기 자체를 규제하기도 힘들고 규제해 봤자 범죄율 자체가 줄지 않는 상황에서, 현행 총기법이 불필요한 어깃장만 놓는다는 것이 NRA와 찬성자들 측의 논조가 된다.

로비 활동 이외에도 소음기 등 NFA 규제 품목을 구매하고 싶어하는[10] 사람들을 위한 지원활동, 혹은 오픈캐리 시위 등을 벌이는 산하단체, 지역단체들을 지원하기도 한다. 오픈캐리 시위란 총기를 보이도록 소지하고 다닐 수 있는 법적 권리를 의미하는데, 미국에서는 이것이 가능한 주와 불가능한 주가 있다.

이중 가능한 주에 한해서 오픈캐리 권리가 있다는 것을 홍보하기 위해서 벌이는 시위와 같은 일종의 퍼포먼스 행사인데, 소셜 미디어 등을 적극 활용해서 경찰관들과 대면해서 오픈캐리 권리를 숙지하고 있는지 없는지를 확인하는 등, 상당히 홍보에 적극적인 특징이 있다.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지면 추모집회가 열리는 그 동네에 가서 보란 듯이 행사를 여는 공격적인 행보를 보인다. 미국 CDC에 총기 관련 조사를 못하게 예산을 삭감하는 로비를 한 것으로 유명하다.

다만 미국의 각종 총기사고와 부실한 규제를 오직 NRA의 로비에만 책임을 물릴 수도 없다. 애초에 NRA의 로비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이유는 2018년 현재에도 많은 미국인들이 시민의 총기소지 권리를 지지하기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미국의 총기규제 논란 항목 참조.

4. 관련 인물[편집]

배우 찰턴 헤스턴이 여기의 회장으로 총기 로비를 하던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단지 로비만이 아니라 어떤 의미로는 미국의 사회 전체를 좌지우지하는 놀라운 역할을 주도했으며, 그가 명배우라는 점은 그가 NRA 회장으로 미국을 휘두른 것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라고 느껴질 정도였다. '총을 뺏으려면 먼저 나를 죽여라'[11] 등, 강력한 저항과 동시에 NRA는 각종 봉사활동에 참가하여 사회적인 입지도 확보하였다. NRA는 충실히 그의 의도를 따라 미국의 개척정신은 총기와 함께 하고 있다는 사상을 적극적으로 전파하였고, 총기규제에 찬성한 앨 고어부시와의 대선에서 패배한 커다란 요인이 되었으며, 버락 오바마도 총기규제에 찬성하지 못할 정도가 되었다. 그런데 예전에 헤스턴은 총기 사고 범죄를 위한 예방으로 그 반대에 섰기에 '에 매수되었다'는 비난을 실컷 받았다. 하지만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헤스턴은 총기로 무장할 권리 자체를 반대한 적은 없었다. 총기 소유가 일체 허락되지 않은 한국에선 단순히 총기소유 지지는 보수, 반대는 진보라는 아주 이상한 이분법을 대입하려 들지만 미국에선 보수주의자가 총기소유를 반대하고 진보주의자가 총기소유를 지지하는 경우가 아주 많다. 특히 비백인들에게 이런 성향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12][13][14]

이외에도 테드 뉴전트가 대표적인 인물이다. 나름 락덕들과 한국에도 잘 알려진 인물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 바로 댐 양키즈(Damn Yankees)의 기타리스트이고 사실상 지금은 NRA의 총기규제 반대 활동에서도 꽤 핵심적인 인물로 부상했다. 이외에도 여러 방송에 총덕으로 나와서 언론 홍보 등을 통해서 꽤 지명도를 쌓은 인물이라고 볼수 있을 듯. 게다가 입담도 대단해서 방송 등에 나와서 총기 반대측 패널들을 자주 뭉개놓는 모습을 보이곤 하다 보니 이쪽으로는 상당히 지명도가 있다. 게다가 보안관서에서 활동하기도 한 경력도 있기 때문에 입담과 실질성 양쪽에서 모두 상대하기 가장 껄끄러운 사람 중 하나.

5. 가입법[편집]

NRA의 가입은 간단하다. 미국내 거주자에 한해서 우편으로 신청서를 접수하거나 그냥 NRA 홈페이지에 가서 가입하면 된다. 회비는 자율납부지만 자동이체 회원이 되면 소식지나 NRA의 굿즈를 보내주기도 하고 총기 관련 전시회 초대나 할인 매입에 이익을 주기도 한다. 미국인이 됐다는 소속감을 느끼고 싶어하는 아시아계 미국인의 가입 비율이 굉장히 높다.

6. 총기규제 논란[편집]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미국의 총기규제 논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7. 관련 문서[편집]

[1] 딱히 틀린 말은 아니지만 툭하면 총기난사 사건이 터지는 미국의 현실 덕분에 이 단순한 문장 하나에 엄청난 패러디가 존재하며 그 중의 최고봉은 "총은 사람을 죽이지 않는다. 총알이 사람을 죽이는 것이다." 재치있는 풍자로 유명한 GTA 3의 게임 내 라디오 chatterbox FM에서 극우파로 보이는 청취자가 주장한 "Guns don't kill people, death kills people"도 이 슬로건의 오마주. 이후 GTA4에서는 작중 등장인물 중 한명인 톰 골드버그라는 변호사가 "Guns don't kill people, video games do(총이 사람을 죽이지는 않는다네. 다만 비디오 게임이 사람을 죽일 뿐이지)."라고 다시 한 번 풍자를 한다.[2] 저항권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조항이라고 이해하면 된다.[3] 이란-콘트라 사건의 그 괴(怪)중령 올리버 노스 맞다. 미국에서도 좌우 안 가리고 놀랍다는 그리고 NRA가 어지간히도 쫄렸나보다 싶다는 평 일색이었다.[4] I have never believed in the general practice of carrying weapons. I do not believe in the general promiscuous toting of guns. I think it should be sharply restricted and only under licenses.[5] 건스미스, 즉 총기 기술자이기도 했다.[6] 총의 구매와 수령 사이에 하루의 유예기간 필수 + 모든 총기 구매 사실을 무조건 사법기관에 공개 + 총기를 은닉 휴대하는 데 대한 별도의 허가 필수 + 총을 범죄에 사용했을 경우 추가 징역 5년 + 미국 시민이 아닌 경우 미국 내에서는 총을 구매할 수 없음. 참고로 이는 권총에 대한 법이었기 때문에, 미국소총협회(NRA)가 아니라 그 하위 조직인 미국권총협회(National Revolver Association, 약자는 마찬가지로 NRA다)가 활약했다.[7] 다만 피해자가 멕시코인이었고 할론이 텍사스 주에 살았기 때문에 상급심에서 정당방위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8] 캘리포니아 주에서 민간인의 총기 휴대를 금지하는 법을 폐지한 법이다.[9] 불가능하다. 다수표가 결집되어야 간부 교체가 가능한데, 현 NRA 내에 남아있는 총기 책임주의자는 총기 권리주의자에 비해 그 수가 너무 적어 전원이 결집해도 반을 넘지 못한다.[10] 사실 우리나라 사격장 소음 소송 등과 매한가지로 이쪽도 비슷한 문제가 있어서 구매가 늘어나는 중이라고 한다.[11] "I'll give you my gun when you pry (or take) it from my cold, dead hands."[12] 아이러니하게도 헤스턴은 1950년대에 마틴 루서 킹 목사와 함께 인권운동을 하기도 했던 사람이다. 그 전의 주석에선 나이가 들면서 행보가 바뀌었다고 하는데 엄밀히 말하면 헤스턴은 리버테리안으로서 천부적인 권리를 주장한 사람이다. 따라서 당연히 흑인들의 천부인권을 지지했고 총기로 무장할 수 있는 권리를 주장하는 것도 마찬가지 맥락이다.[13] 근데 이것은 행보가 바뀐 것이라고 보는 증거가 되기는 어렵다. 애당초 총기의 민간소유 = 인권무시가 아니라 오히려 총기 보유는 아래의 이유처럼 정부가 군대를 이용하여 시민의 자유를 억압하려할 때는 훌륭한 방어도구가 되며 무장되지 않은 이상은 오래가지 않는다.[14] 행보가 바뀐 것이라고 보이는 이유는 NRA가 백인들 위주 단체라는 선입견 때문인데, 이건 전혀 아니라고 볼 수 있다. 애초에 오픈캐리 무장시민운동은 실은 흑인들이 원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