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18

최근 수정 시각:

Bergmann MP18

파일:external/www.imfdb.org/MP18I.jpg
박스탄창(20발) 장착

파일:external/www.imfdb.org/MP18.jpg
드럼탄창(32발) 장착[1]

사진 출처 - IMFDB


1. 개요2. 제원3. 역사4. 상세5. 개량형6. 영향7. 기타8. 미디어에서의 등장9. 둘러보기

1. 개요[편집]


Bergmann MP18, 일명 MP18은 독일이 개발한, 제1차 세계대전 후반에 나온 최초의 권총탄 발사 완전자동 휴대용화기다. [2]
다만 MP18이 최초의 기관단총으로 흔히 알려져 있기는 하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논란의 여지가 있는데, 거의 비슷한 시기에 이탈리아에서는 베레타 M1918을 양산했기 때문. 정확한 기록이 남아 있지는 않아 확실히 언급되지는 못하지만 MP18과는 많아봐야 몇 주 정도밖에 실전 투입 시기가 차이나지 않는다. 또 권총탄을 연사하는 화기라고 하면 MP18이 최초가 확실히 아니기는 한데 1914년에 역시 이탈리아에서 빌라 페로사를 만든 적이 있다. 단 이건 2연장 항공기 탑재형으로 만들어져 기관단총의 정의에 엄밀히 맞지는 않지만, 역시 1918년에 베레타 OVP라는 이름으로 보병휴대용으로 개조된다.

2. 제원[편집]

MaschinenPistole 18
MP18

종류

기관단총

국가

독일 제국

역사

개발

후고 슈마이서

개발 년도

1916년

생산

베르크만 조병창
칭다오 제철소

생산 년도

1918년~1920년대

사용 년도

1918년~1945년

사용된 전쟁

제1차 세계 대전
아일랜드 내전
스페인 내전
중일전쟁
제2차 세계 대전
국공내전

파생형

MP28
MP30
MP34
MP35
EMP35
란체스터 기관단총

제원

구경

9mm
7.63mm
7.65mm

탄약

9×19mm 파라벨럼
7.63×25mm 마우저
7.65×21mm 파라벨럼

급탄

20, 30, 50발짜리 막대탄창
32발짜리 루거용 드럼탄창

작동 방식

오픈 볼트

중량

4.18kg

전장

832mm

총열 길이

200mm

발사 속도

500RPM

탄속

380m/s

3. 역사[편집]

1915년, 독일의 슈판다우 총기 시험위원회에서 참호전으로 변질된 전국을 타개하기 위해 참호전용의 신무기개발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이에 정의된 요구사항에 따라, 권총탄 발사 기관총을 연구했던 베르크만사의 후고 슈마이서(Hugo Schmeisser)는, 100~200m 정도의 유효 사거리와 병사 한명이 운용 가능하도록 가볍고 탄창식 급탄 방식을 사용하는 신무기를 1917~1918년 사이 집중적으로 연구, 1918년 초 실전 투입가능한 세계최초의 기관단총, MP(Maschinenpistole, Machinepistole)18을 개발했다.

참고로 후고 슈마이서는 MP18뿐 아니라 StG44도 개발했는데, 세계 최초의 기관단총과 세계 최초의 돌격소총을 둘 다 개발한 것이다. 그런데 정작 슈마이서라는 이름은 본인이 만든 것도 아닌 MP40의 별명이 되어버렸다.

4. 상세[편집]

MP18은 1918년 3월, "미카엘 작전(1918년 독일군 최후의 서부전선 대공세)"에 처음으로 등장, 이제까지 루거 P08과 노획한 루이스 경기관총등으로 무장했던 참호전 특공대(Sturmabteilung)[3]에 지급되어, 좁은 참호 내 전투에서 다루기 쉬운 크기와 완전 자동사격의 위력을 발휘한다. 이게 얼마나 악랄했는지, 1차대전 말에 투입된 미군은 MP18에 대항하기 위해 윈체스터 M1897 등의 산탄총을 사용할 정도였다고.[4]

최초의 기관단총으로서 완성도가 높았지만 단점도 있었는데 특히 탄창이 불편했다. 막대형 탄창도 있었으나 32발 드럼탄창의 경우 원가 절감을 위해 별도의 탄창을 만드는 대신 포병 루거 권총용으로 이미 쓰이고 있던 '달팽이' 형태의 탄창을 재사용했는데 권총손잡이에 삽입되기 위해 각도가 많이 기울어져 있어 빠른 재장전이 곤란했고 직선 삽입구가 무척 긴 모양이라 무게중심이 왼쪽으로 크게 기울게 된다.

제1차 세계대전 후, 베르사유 조약에 따라[5] 전부 폐기될 상황이었으나 전후 혼란을 감안하여 몇백정에 한해 독일 경찰용으로 살아남으며 상당한 양도 바이마르 공화국에서 몰래 빼돌려서 감추었기에 많은 양이 경찰용으로 사용되었다. 물론 조약에 따라 32발들이 달팽이형 TM08 드럼탄창이 단종되어 직선형 20발들이 탄창을 쓰는 MP18-1920년형이 생산 및 개조된다. 이후 베르크만사는 MP28, MP34, MP35, EMP44등의 개량형을 내놓았다.

5. 개량형[편집]

개량형들을 알고 싶다면 MP18/개량형 항목을 참조.

6. 영향[편집]

최초의 기관단총이었기에 전후 세계각국으로 수출 되었으며, 또한 세계각국의 기관단총의 개발에 크고 작은 영향을 미쳤다.

제2차 세계대전중에는 독일의 MP40은 물론이고, 러시아의 PPD-34/38/40-PPSh-41 패밀리, 핀란드KP/-31, 일본100식 기관단총, 영국의 란체스터 자동카빈등의 직계후손이 있으며, 위의 직계로부터 영향을 받은 스텐 기관단총, M3 그리스 건, PPS-43 등 MP18의 방계 후손도 많았다. 사실상 제2차 세계대전까지는 톰슨 기관단총이탈리아의 베레타 계열 기관단총(MAB 18, MAB 38)을 제외한 거의 전세계의 기관단총이 MP18의 패밀리라고 할 수 있었으며, 대전 후 영국의 스털링이나 스웨덴칼 구스타프 등도 MP18의 영향권 아래 개발되었다.

이래저래 MP18은 기관단총의 아버지라 불리기에 손색이 없다고 볼 수 있다.

7. 기타[편집]

제2차 세계대전 말기에는 무기가 부족해져서 1차대전 때 무기는 물론이고 민수용 사냥총까지 다 긁어모으고도 국민돌격대에게 무기를 다 지급하지 못할 지경이 되자 MP18도 당연히 다시 사용된다. 그러나 국민돌격대용의 각종 엉터리 총기나 민간에서 징발한 엽총 따위에 비교하면 1차 대전 때의 명총인 이것을 받은 경우는 굉장히 양호한 경우이다.

8. 미디어에서의 등장[편집]

하지만 세계최초의 기관단총이란 타이틀이 무색하게 어째서인지 미디어에서의 등장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무료게임 Heroes & Generals에서 MP18의 개량형격인 MP34가 독일군 첫번째 언락으로 등장하며 베르됭에도 등장한다.
하지만 1차대전 관련 미디어가 워낙에 적고 2차대전 때에도 사용은 되었으나 존재감이 적고 독일군의 상징이라 할만한 MP40이 있기 때문. 그나마 서비스 종료된 국산 FPS 2WAR에서는 독일군 기본장비로 등장한다.

네크로비전과 확장팩 로스트 컴퍼니에서는 32발 드럼탄창을 장비한 타입이 등장한다.

배틀필드 1942에서 소련군과 일본군 진영의 의무병 무기로 등장한다.

1차대전이 배경인 배틀필드 1에서는 아예 돌격병(Assault)의 기본 무기로 등장한다.

A.V.A 에서 포인트맨 주무기로 등장한다(레드티켓 450장)
1차 세계대전 총기 임에도 불구하고 성능은 기본 이상한다
9mm 파라벨럼 탄환을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방어구 관통력이 35이다!!(같은 탄환을 쓰는 mp40/38과mp40 은 0이다)

영화의 경우에는 제1차 세계대전 종전 후 갈리폴리 전투에서 전사한 아들들의 시신을 찾아 떠나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다룬 워터 디바이너의 열차 씬에서 열차를 공격한 그리스 게릴라 기병대 중 한명이 사용한다.

9. 둘러보기[편집]



[1] 원래 루거 P08에 사용하던 탄창을 MP18에도 쓸 수 있도록 개량해서 생산한 모델.[2] 그러니까 최초의 기관단총이지만, 영어로 기관단총(SMG)이라는 이름이 붙은 최초의 무기는 톰슨 기관단총이다. 'Machine Pistol'이라는 이름은 미국에서는 기관권총으로 쓴다. 다만 독일어의 Maschinenpistole는 기관단총이 맞다.[3] 나치 독일SA(돌격대)와 같은 이름이긴 하지만 서로 아무런 관계가 없다.[4] 독일군은 이에 대해 항의 했다고 한다. 당시 유럽에서 산탄총에 대한 세간의 인식은 '야생의 들짐승 등을 잡는 데나 쓰는 총' 정도였다고 한다. 즉 자기 병사들을 야수 취급하는것에 불쾌 했던 것... 반대로 미군에서는 기관단총을 '명예로운 전장에서 비열하게 권총탄을 뿌려대는 무기' 정도로 생각했고 톰슨기관단총이 나왔을 때도 군이나 경찰은 그런 인식으로 구입을 꺼렸다. 심지어 금주법 시대 마피아와 존 딜린저등이 기관단총을 유용하게 써왔음에도 기관총은 필요하지만 운용하기 힘든 해안경비대나 우체부들이나 쓰는 총으로 오랫동안 자리잡았다. 결국 2차세계대전에 미국이 참전하고 타국의 기관단총 운용메타를 받아들이기 전까지는 미국에서 군사적 용도의 자동화기 메타는 쇼샤 경기관총 개념의 연장인 BAR과 거치식 기관총만 남게되었다.[5] 군용 기관단총 보유금지 및 권총에 대한 제한으로 총열의 길이가 10cm 이상과 탄창 용량 8발 이상의 화기 보유 및 생산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