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S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워크래프트3의 AOS 유즈맵에 대해서는 Dream of Scheherazade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아래의 DOS 모두 '도스'로 읽는다.

1. 운영체제
1.1. 도스의 종류1.2. 명령어1.3. 관련 문서
2. Denial of Service
2.1. 알려져있는 DoS의 종류
3. 스페인어 (Dos)4. 넥슨의 모바일 게임 D.O.S

1. 운영체제[편집]

Disk Operating System. 디스크 운영 체제.

시대를 풍미한 운영체제 중 하나로 UNIX와 더불어 텍스트 기반의 대표적인 운영체제이다.

검은 화면 위의 프롬프트라고 불리는 곳에 키보드로 명령어를 입력하는 흔히 원시적인 형태의 문자입력인터페이스의 쉘을 가진 운영체제를 말한다. 예전에 만들어진 OS(운영체제)다 보니 윈도우즈와는 달리 파일 이름이 영문자 기준으로 최대 8자, 확장자는 3자까지만 입력할 수 있다.[1] 일명 8.3 파일 체제. 이런 탓에 Windows 95 이후의 긴 파일/폴더명은 DOS에서 (파일/폴더명의 첫 6자)~1.확장자 식으로 인식된다.[2]

흔히 마이크로소프트사에서 개발한 MS-DOS를 많이 썼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DOS라 하면 고유명사 비슷하게 되어 MS-DOS, 혹은 그와 호환성을 지닌 텍스트 기반의 운영체제(DR-DOS, Free DOS 등)를 가리키는 경우가 많으나 원래 DOS라는 단어는 일반명사로 디스크 운영 체제를 가리키기 때문에 애플 II의 DOS 3.3이나 Pro DOS, MSX의 MSX-DOS처럼 MS-DOS랑 그다지 상관이 없는 별개의 운영체제인 경우도 있다.[3]

DOS의 모습을 보고 싶으면 윈도우의 시작 아이콘을 누르고, 실행 창에 cmd 라고 치면 쉘이 뜬다. 창을 닫을 때는 exit를 치거나 닫기 버튼을 누른다. 물론 도스 프롬프트는 도스를 그럴듯하게 흉내낸 프로그램이지 도스는 아니다. 도스라면 지금도 블루스크린 [오지게] 많이 나왔을 것이다 [망했어요.]
Microsoft Windows도 3.1버전까지는 도스 상에서 실행하는 일종의 프로그램이었다. 95, 98, ME의 경우에도 도스 셸을 포함하면서 도스의 영향 아래 있었으나, NT커널은 도스 커널이 포함되지 않았기에 점점 영역이 축소되었고 2001년 윈도우 XP가 본격적으로 보급되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Windows NT계열로 넘어온 현재에도 각종 고급 기능의 사용을 위해 명령 프롬프트(CMD.EXE)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현재(!)도 도스용 응용프로그램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주로 FreeDOS상에서 사용할 것을 염두에 두고 제작되고 있다.

1.1. 도스의 종류[편집]

  • QDOS

  • 86-DOS

  • MS-DOS

  • DR-DOS

  • FreeDOS

  • K-DOS

  • PC-DOS

  • MSX-DOS

  • Atari DOS

  • 4DOS - 엄밀히 말하자면 OS가 아니다. MS DOS의 시스템 파일 3가지(IO.SYS, MSDOS.SYS, COMMAND.COM) 중 COMMAND.COM을 대체하는 프로그램이다. 오직 명령어 인터프리터 기능만 담당한다. 전용의 명령어도 있었으며, 그것을 이용한 배치파일의 처리등을 통해 처리속도를 올릴수도 있었다. 또 같은 명령어라도 기능이 틀리다. 예를 들면 DIR 명령어를 치면 확장자별로 색이 달리 나오는등의 차이점이 존재한다. INI파일의 편집을 통해 설정을 편집하고 저장할 수 있었다.

  • GLaDOS

  • ZhugeDOS

  • DDoS

  • Kia Credos

1.2. 명령어[편집]

DOS/명령어 문서로.

1.3. 관련 문서[편집]

2. Denial of Service[편집]

컴퓨터 관련 용어 중 하나. Denial of Service는 서비스 거부라는 의미로, 어떤 시스템의 자원을 고갈시키거나 지나치게 바쁘게 만들거나 해서 의도적으로 정상적인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어떤 방법이든, 얼마나 많은 시스템이 공격을 시도하든, 얼마나 많은 시스템이 공격을 받든간에 어쨌든 위의 내용이 만족되면 DoS 공격의 일종이다.

흔하게 사용되는 DoS 공격 기술로 Flood 공격이 대표적이다. 이를 응용한 DDoS도 유명하다.

DoS는 해킹의 일종이 아니다. 해킹과 DoS는 목적 자체가 다를 수 밖에 없는게, 위에서 말했다시피 DoS는 어떤 방법으로든 대상을 서비스 거부 상태로 몰아넣을 수만 있으면 되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DDoS나 Flood 공격은 소프트웨어를 조작하거나 분석하는 행위가 아니므로 전혀 해킹이 아니다.[4] 그러나 Ping of Death와 같은 치명적인 오류로 인한 크래쉬, 버그, 응답 불가 상태를 유도하는 등의 DoS 공격은 이를 찾아내기 위해 대상 시스템의 정밀한 분석이 요구될 수 있으며 이런 경우는 해킹이 선행 되었다고 하는게 옳다.

2.1. 알려져있는 DoS의 종류[편집]

3. 스페인어 (Dos)[편집]

에스파냐어로 2란 뜻.

4. 넥슨의 모바일 게임 D.O.S[편집]

자세한 사항은 D.O.S 참고.

[1] 파일 이름 길이 제한은 당시 DOS가 사용했던 FAT파일시스템의 한계일 뿐 당시 하드웨어의 한계가 아니다. 단적인 예로 UNIX운영체제는 DOS보다도 옛날에 만들어졌지만 이 운영체제는 파일 이름 길이 제한이 없거나 있더라도 상당히 긴 파일 이름을 허용했다.[2] 현재의 윈도에서도 ~1 식으로 줄여 써도 인식이 된다. 도스와의 호환 때문에 만들어 놓은 게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셈.[3] MSX-DOS의 경우에는 외형이나 커맨드는 MS-DOS 1.0에 준하여 만들어지기는 했으나 MS-DOS와 호환성은 전혀 없고 엉뚱하게 CP/M과 호환성을 가지고 있었다. 이미 8비트 업계에 쫙 깔려있었던 CP/M 애플리케이션의 인프라를 이용하기 위한 방책이었다.[4] 공격 기술만 따져봤을때 해킹으로 불릴 수 없다는 것이다. DDoS는 좀비PC를 만들기 위해 해킹이 선행되어야 한다.[5] IP Header만 연관되고 나머지는 의미 없음[6] IP Header만 연관되고 나머지는 의미 없음[7] 흔히 보이는건 UDP 기반이지만 기술적으로는 거의 모든 계층의 프로토콜에서 구현이 가능[8] 기술적으로는 거의 모든 계층의 프로토콜에서 구현이 가능[9] IP Header만 연관되고 나머지는 의미 없음[10] 서비스 거부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Flood 공격의 형태가 되어야 함[11] Spoofed SYN[12] 웹브라우저를 이용한 F5키 연타는 여기에 속한다. 단지 전용 프로그램에 비해 어마어마하게 느릴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