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i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Philips-CDi-220-wController-FL.jpg
CD-i 플레이어 가운데 초창기 모델인 CD-i 220.

1. 개요2. 상세3. 기타

1. 개요[편집]


Compact Disc Interactive. 필립스에서 1991년 12월 3일에 출시한 인터랙티브 멀티미디어 CD 플레이어. 당시엔 고가였던 CD-ROM 드라이브가 장착된 멀티미디어 PC보다는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는 멀티미디어 기기의 목적으로 개발되었다. 무엇보다 유럽산 게임기라는 것에 대단한 의의가 있는 게임기다.

2. 상세[편집]

CD-i는 그린북(Green Book)으로 알려진 소니와 필립스에서 개발한 '멀티미디어 CD'로도 불리는 표준 포맷을 사용한다(MMCD와 혼동하면 안 된다). CD-i의 기획은 1984년에 시작되었고, 1986년에 정식 발표되었다. 첫 필립스 CD-i 플레이어는 1991년에 약 1,000 달러로 발매되었고, CD-i, CD-DA, CD+G를 이용하는 노래방 CD, CD-Photo를 재생할 수 있으며, 옵션으로 구매할 수 있던 MPEG-1 디코딩을 지원하는 디지털 비디오 카드를 장착하면 비디오 CD도 재생 할 수 있었다.

필립스는 처음에는 CD-i를 가족용 엔터테인먼트 제품으로 판매했으며, 게임 콘솔과 경쟁하지 않으려고 비디오 게임을 언급하지 않았다. 초기엔 교육 또는 음악용 소프트웨어에 중점을 두었고, 게임은 소수였다. 그뿐만 아니라 초기부터 온라인 서비스 가입, 웹 브라우징, 다운로드, 이메일, 온라인 게임 등을 포함하여 기본적인 인터넷 기능을 구현했다. 이는 필립스에서 1996년에 150 달러로 출시한 별도의 전용 모뎀 덕분에 해낸 일이다. 이를 통해 대화형 백과사전과 전자 박물관 관람 같은 공공 인터넷 서비스까지 제공됐다.

그러나 멀티미디어 기기 시장이 저가형 PC로 넘어가면서 게임이 그나마 팔리는 상황이 됐다. 1993년이 오자 필립스는 그제서야 게임 개발자들에게 게임 제작을 권장했다. 그리고 새 모델을 출시했는데, 가격을 낮추고 메모리를 추가했으며, 풀 모션 비디오를 지원하는 250 달러 디지털 비디오 카드를 판매했다. 그리고 게임 컨트롤러 포트 2개를 추가했다. 그러나 게임 시장에서마저도 실패했는데, 그 이유는 CD-i가 처음부터 멀티미디어 플레이어로 엄격하게 설계되어 게임기로서 성능이 모자랐기 때문이다.

비디오 게임기가 다수의 일본 기업과 소수의 미국 기업에서 기획, 생산되고 있던 당시에, CD-i는 유럽 기업에서 개발한 몇 없는 사례이다. 경쟁 기종들로는 Tandy VIS 및 Commodore CDTV[1]가 있다.

PC와는 달리 하드 드라이브, 플로피 드라이브, 키보드, 마우스, 모니터(표준 TV를 사용), 운영체제를 별도로 구입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추가 비용이 들지 않는 장점이 있었다. 하지만 게임 콘솔로서의 CD-i는 상기의 이유로 상업적으로 실패했다고 볼 수 있다. 이 기기는 1998년까지 판매되었지만 필립스에서는 1996년에 사업을 중단하기로 이미 결정했고, 그 때까지의 전 세계 판매량이 겨우 100만 대라서 무려 10억 달러의 큰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에는 금성사에서 1994년에 수입 발매[2]하였으나 반응은 좋지 않았다. 여담이지만 그 뒤에 금성사에서 3DO를 발매하였는데... 자세한 건 3DO 문서 참고. 게임기를 보는 안목이 없어도 너무 없었나...

원래는 CD-i를 개발하려고 한 때에 닌텐도와 기술 협정을 맺고 공동으로 제작하려 했으나, 닌텐도는 그 당시의 처음부터 CD에 관심이 없었고, 결국 중간에 포기하면서 닌텐도 캐릭터를 사용할 수 있는 권리만 남아 만들어진 게 CD-i용 호텔 마리오젤다 CD-i 게임들이다.[3]

독특하게도 이 포맷으로 음반(?)이 발매되기도 하였다. 토드 런그렌이 TR-i라는 명의로 발매한 <No World Order>로 재생 중에 TR-i와 다른 게스트 프로듀서들이 써놓은 시퀀스 가운데서 하나를 선택할 수 있으며, 이 밖에도 분위기, 템포, 믹싱 등도 바라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고 한다. 그 덕분인지 나중에 오디오 CD로 발매된 것은 여러가지 버전이 있다고.

공식적으로는 2002년까지 소프트웨어들이 나왔고, 여타 단종된 콘솔 기기의 게임들은 가끔씩 아마추어들이 비공식적으로 소프트를 내놓고 있지만, CD-i는 이 방면에 2007년에 나온 <Frog Feast>(프로그 피스트; 흔히 말하는 개구리 게임)뿐이다.

무쏘 한정판차량용 CD-i가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 차량용은 기존 CD-i의 축소형으로, 지금은 초 레어 아이템.

에뮬레이터가 몇 개 있지만 플레이에 문제가 많다. MAME도 마찬가지.
여러 문제 가운데 하나.

그런데 CD-i 소프트를 PC로 돌리는 방법이 있는 듯하다.# 다만 ODD로 구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3. 기타[편집]

  • CD-i에도 테트리스가 있다. 효과음도 없고 배경은 당시 CD 지원 기종이 그러하듯 동영상 기반에 레벨 상승 시에 중간에 끊기는 등 편한 게임은 아니지만 배경음악이 괜찮아서 찾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CD-i 에뮬레이터로 구동되는 게임이 많지 않은 편인데, 드물게 즐길 수 있는 게임들 가운데 하나다. 호텔 마리오 역시 구동할 수 있다.


[1] 코모도어 64의 이름에도 쓰인 '코모도어'이다. 그런데 CD-i만큼 말아먹은 듯.[2] 필립스 CD-i와 함께 컴퓨터 명목으로 유치원에 꽤 보급됐던 적이 있다.#[3] 이 두 작품은 AVGN에서 총 세 편에 걸쳐 리뷰하였고, 예상대로(??) 대차게 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