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ITO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편집]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가장 아래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시기 바랍니다.


일본의 은퇴한 BMS 초창기 네임드 작곡가.

발광성은 거의 없으나, 그 특유의 힐링과 민속음악을 주로 만들었으며, 그 특징을 잘 살려 엄청난 명곡을 만들어냈다. [1] 그 당시 인지도는 지금의 xi, 削除도 버로우탈만큼 엄청났다고. 심지어는 당시 최전성기였던 SHIKI조차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였다고 한다. 전국 대회[2]에서 SEPIA로 한번 이겨본게 전부. 1세대 작곡가들[3]에게 겨우 밀리는 정도로 유명했다고 한다. 은퇴한지 10년이 넘은 지금도 아는 사람은 알 정도의 인지도를 과시하고 있다.

그리고 후배격으로 Grand Thaw가 있다. [4]

2. BMS 곡[편집]

[1] 다만 발광화가 불가능한 특유의 음악 스타일로 인해 발광 Bms에 등재된 AKITO의 곡은 앵화월 하나 뿐이다.[2] sen go ku로 나오며, 2번째 여름의 진에서는 BOF2007이라는 별명이 붙고, 3번째는 2014년에 나왔으며 갑오의 진으로 나온다.[3] onoken, cranky[4] BOF 우승뒤 은퇴하고, 민속음악을 다뤘다는 점, 인지도가 정상급이었다는 점에서 상당히 유사하다. 다만, AKITO는 깔끔하게 퇴장한거에 비해, 이쪽은 억지로 퇴장됐다는 점에서 다르다.[5] DJMAX로 가장 유명해졌고, 최초의 상업용 BMS다. 다만, 현재 상업용으로 나온 BMS중에서 오래된 BMS로는 L9가 먼저다.[6] BOF 첫 대회 우승곡이며 아키토의 은퇴곡이다. 즉, 박수칠때 잘 떠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