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형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설명2. 수혈3. 지역(세계)별/국가별 AB형 인구 비중

1. 설명[편집]

ABO식 혈액형의 하나. A형 항원과 B형 항원을 모두 가지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적은 ABO식 혈액형인데 세계적으로도 인구가 적은 소수파 혈액형이다. 그나마 아시아 쪽에 가장 많이 분포한다. 특히 대한민국은 재료가 되는 A형과 B형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모두 많기 때문에 AB형이 그나마 제일 많은 편(10~15%)에 드는 나라이다. 반면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전체인구의 평균적으로 약 3~5%만이 AB형이다. 현존하는 ABO식 혈액형들 중에서도 가장 늦게 발견된 혈액형이라고 한다. 혈액형을 발견한 카를란트슈타이너의 연구소가 란트슈타이너를 포함한 2명이 O형, A형이 3명, B형이 1명이고 우연히 AB형 연구원이 없어서 AB형을 발견하기 어려운데 한몫했다.

콜레라에 대한 내성이 가장 강한 혈액형이라고 한다.

2. 수혈[편집]

학교 생명과학시간엔 АВ형 사람이 A형과 B형, O형의 혈액을 모두 받을 수 있다고 가르치지만 이런 짓을 하다간 진짜 큰일난다. 어디까지나 소량 수혈이 이론상 가능하다는 것이지 현장에서는 무조건 같은 혈액형끼리만 주고받는 것이 상식이다. 다른 혈액형 간의 전혈 수혈은 비상시에, 그것도 소량(200mL 이하)으로만 가능하다. 1회용 종이컵 용량이 약 190mL이고, 헌혈팩 한 팩이 보통 400mL(몸무게가 가벼운 여성이나 나이가 어린 고등학생들은 전혈 1회 헌혈시 320mL만 뽑는다.)이니 사실상 하지 말라는 얘기나 다름없다.

3. 지역(세계)별/국가별 AB형 인구 비중[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