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방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4인방/Gang of Four.gif

왕홍문(왕훙원)

장춘교(장춘차오)

요문원(야오원위안)

강청(장칭)


중국어: 四人帮, 영어: Gang of Four 사천왕
사실 방(幇)이라는 글자는 '깡패', 또는 '패거리'라는 뜻으로 여기에서 파생되어 '암흑가'를 의미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것이 상해의 청방(靑幇)과 홍방(紅幇)이다.

1. 개요2. 준동3. 종말4. 평가5. 트리비아

1. 개요[편집]

문화대혁명 기간 동안 마오쩌둥의 주위를 맴돌며 권력을 장악한 네 사람을 가리킨다. 각각 마오의 부인이자 정치국 위원이었던 장칭(江青)과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주석이었던 왕훙원(王洪文), 정치국 상임위원이자 국무원 부총리였던 장춘차오(張春橋), 문예비평가 겸 정치국 위원 야오원위안(姚文元)을 가리킨다.

주요 무기는 언론기관이었는데, 이 언론을 장악해 홍위병을 선동했다.

2. 준동[편집]

대약진 운동의 개삽질이 당 내부에서도 비판받게 되자, 마오쩌둥은 라이벌이었던 류사오치에게 밀려나 상하이로 옮겨가는 신세가 되었다. 이에 이를 박박 갈던 마오가 준비한 것이 바로 문화대혁명이었고, 4인방은 마오와 함께 문화대혁명의 실행을 도맡으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들의 두목 역할은 마오의 부인이었던 장칭이 맡았고, 왕훙원은 상하이에서 혁명 지지 위원회를 결성해 세력을 키우는 임무를 맡았다. 언론인이었던 장춘차오는 혁명 지도 소조의 요직을 맡아 이 병크의 이론화/체계화를 담당했고, 야오원위안은 각종 논설에서 반대파에 대한 공격을 맡았다.

하지만 강한 권력욕을 지닌 사람이 네 명이나 모이다 보니 가끔 스텝이 엉키거나 다투는 경우도 비일비재했다고 하고, 심지어는 마오가 신임하던 저우언라이린뱌오 같은 혁명 동지들조차 맹렬하게 비난하거나 제거 음모를 꾸미면서 권력 기반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등 마오 자신도 통제가 힘든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사실 이때쯤이면 마오 자신도 말년에 접어들어 병상에 누워있는 처지에 있기에

3. 종말[편집]

결국 1976년 저우언라이 사후 벌어진 천안문 사건과 몇 개월 뒤 자신들이 호가호위하던 마오쩌둥의 사망으로 급격히 쇠락하기 시작했고, 마오의 후임인 화궈펑이 국정을 농단하던 이들의 체포를 지시하여 이들은 순식간에 죄수의 몸이 되었다.

참고로 장칭은 체포될때 실크 잠옷을 입고 외국 비디오를 시청하고 있었다고 한다. 개혁개방 이전인 그 당시 다른 사람이 그랬으면 제국주의의 앞잡이로 홍위병한테 맞아죽었을 일이다.

1981년에 공개 재판이 열렸는데, 장칭은 게거품을 물며 재판관들과 덩샤오핑을 저주했지만 나머지 3인방은 즉각 태도를 돌변하여 이게 다 장칭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매우 고분고분한 모습을 보여 장칭에게 덩달아 욕을 먹었다. 결과적으로 장칭과 장춘차오는 사형 집행유예로 원래는 사형이지만, 2년간 별일없이 복무하면 무기징역으로 감형해주는 형을 받았고, 왕훙원은 종신형을, 야오원위안은 20년형을 선고받았다.

판결 후 2년 뒤에 장칭은 종신형으로 형량이 조정되었지만, 1991년에 지병인 식도암 치료를 위해 병원에 옮겨진 뒤 목을 매 자살했다. 왕훙원은 1992년에 감옥에서 복역 중 병사했고, 야오원위안과 장춘차오는 각각 1996년과 1998년에 가석방됐는데, 장춘차오는 가석방된 지 얼마 지나지도 않아 병으로 죽었고 야오원위안은 2005년에 상하이에서 지내다가 병사했다.

4. 평가[편집]

원체 해먹은게 많은지라 중국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쿨타임 없이 까이지만, 다른 주동자들에 비해 이들의 악함을 너무 과하게 부각시킨다는 지적도 있다. 허나 그걸 빼더라도 까일 수 밖에 없다는게 함정. 마오도 제지할려고 했을 정도라고 하는데, 사실 이 시기쯤되면 마오도 늙어 병석에 앉아있을 시기가 되었기에 4인방의 행동을 일일히 제지하기가 힘들었다고 보면 된다. 마오쩌둥은 1970년 이후로는 루게릭병과 비슷한 증세를 보여 거동이 극히 제한되었다. 1972년 닉슨의 방중때도 건강이 나빠서 직접 회동하지 못하고 저우언라이가 모든 의전을 담당했을 정도.

문화대혁명과 이들의 빠순이질 덕분에 도리어 마오쩌둥은 대중들 사이에서 인기가 낮아졌고, 그 덕분에 마오쩌둥의 후계자라고 자처하던 화궈펑도 덩달아 영향력이 약해졌다. 원래 까였던 덩샤오핑의 경제정책들은 오히려 지지도가 높아졌기도 했고, 사실상 중국 정치권에 만연하던 마오이즘의 끝을 찍어준 인물들. 물론 반대로 이들이 문혁의 병크를 모조리 감당하면서 마오쩌둥 신격화가 더 공고해진 면도 있다.

이들이 숙청된 뒤 덩샤오핑이 화궈펑을 축출할 때 마오 신봉자였던 화궈펑의 측근 네 명을 같이 쫓아냈는데, 이들도 '소4인방' 이라며 잠시 까였다. 하지만 원조의 치적이 워낙 막강한 지라 이내 듣보잡화.

그리고 재미있는게 장칭이 재판에서 한 발언인데, 자기가 여자로서 마오쩌둥을 따라다니며 대장정을 완료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은 깔 자격이 없다는 거였다. 문제는 당시 재판장에 마오쩌둥과 생사고락을 함께한 수많은 원로들이 넘쳐났다는 것. 이것은 곧 대장정, 국공내전, 중일전쟁 동안에 전선에서 구른 베테랑들을 안전한 후방에서 노가리 까고 있던 자신보다 못한걸로 치부했다는 말이다. 게다가 정작 장칭은 대장정에 참여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평소 장칭의 성격을 보면 그런 말 하고도 충분히 남을 여자긴 하다.

5. 트리비아[편집]

이들에게서 유래한 표현으로 몇 명이 몰려다니는 집단을 가리킬때 'n인방'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한국에서는 1970년대에는 3선 개헌을 주도한 김성곤,길재호,백남억,김진만을,90년대 초반 바둑계를 주도했던 조훈현, 서봉수, 이창호, 유창혁을 뭉뚱그려 4인방이라고 부르는 경우가 있었다.

그리고 현 박근혜 대통령을 오래 보좌한 핵심 비서진 3명을 '문고리 권력 3인방'이라 부르기도 한다. 최순실까지 포함하면 권력구도 까지 완벽한 '4인방 체제' .


배철수만화열전 고우영 삼국지에서는 이각, 곽사, 장제, 번주를 4인방이라고 지칭했다.

영국 펑크록 밴드인 갱 오브 포는 이들의 업적을 찬양하기 위해 만든 밴드다...라는건 훼이크고, 그냥 신문 훑어보다가 눈에 띄길래 이름지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