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통신 실무회담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64.tinypic.com/2e1g4nb.png2018년 남북회담파일:external/i64.tinypic.com/2e1g4nb.png

[ 펼치기 · 접기 ]

1월

9일

2018년 남북고위급회담 (경과)

15일

평창동계올림픽 예술단파견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경과)

17일

2018년 남북고위급회담 실무회담 (경과)

2월

9~11일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계기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김영남, 김여정)

25~27일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계기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남 (김영철)

27일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실무회담

3월

5~6일

대북특사 방북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포함 5명)

20일

예술단 평양 공연 관련 남북실무접촉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

29일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 남북고위급회담

4월

5일

1차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

7일

1차 통신 실무회담

14일

2차 통신 실무회담

18일

2차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

23일

3차 의전·경호·보도 실무회담

27일

2018 1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 ( 반응 / 의의와 한계 )

5월

26일

2018 2차 남북정상회담

6월

1일

2018년 6월 남북고위급회담

14일

2018년 6월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18일

2018년 6월 남북 체육회담

19~20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 작업을 위한 방북

22일

2018년 6월 남북 적십자회담

25일

2018년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를 위한 남북 통신실무접촉

26일

2018년 남북 철도협력 분과회의

27일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 보수를 위한 방북

28일

2018년 남북 도로협력 분과회의

7월

4일

2018년 남북 산림협력 분과회의

4~6일

남북통일농구대회 출전을 위한 방북

5~6일

2018년 7월 남북체육실무회담

31일

2018년 7월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8월

13일

2018년 8월 남북고위급회담

9월

18~20일

2018 제3차 남북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

10월

4~6일

2018년 10.4 선언 남북공동기념행사 위한 방북

15일

2018년 10월 남북고위급회담


참고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결과 ( 준비 / 개최장소 )

남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언급)

1. 1차 회담
1.1. 개요1.2. 남북 대표단 구성
1.2.1. 대한민국 측 대표단1.2.2. 북한 측 대표단
1.3. 회담 목적1.4. 남북 실무회담 경과1.5. 남북 실무회담 공동보도문
2. 2차 회담
2.1. 핫라인 설치

1. 1차 회담[편집]

1.1. 개요[편집]

2018년 4월 5일[1], 판문점 통일각에서 남북정상회담의 통신 부분을 합의하고자 열린 실무회담.

문재인 정부는 3월 29일에 있었던 남북고위급회담 개최 이후 4월 27일에 있을 남북정상회담에 관하여 의전·경호·보도 부분에 대한 실무회담을 갖기로 합의하였다. 남북은 이번 실무회담 이후 3~4차례 더 실무회담을 단계적으로 갖기로 결정하였다. 따라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의제 중 핫라인 설치에 대한 실무회담을 진행하였다. 통신 실무회담이기에 모든 내용은 정상회담 이전까지 비공개하기로 하였다.

1.2. 남북 대표단 구성[편집]

1.2.1. 대한민국 측 대표단[편집]

비공개

1.2.2. 북한 측 대표단[편집]

비공개

1.3. 회담 목적[편집]

통신 부분에 대해서 다루게 될 것이고, 여기서 구체적인 통신 방법, 설치 장소 및 감청과 도청 관련 보안 사항 등이 결정된다. 또한 핫라인의 설치에 대한 논의와 정상회담 이전의 첫 통화 등 중요한 상징적인 의제에 대해서 논의하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리고 남북정상회담 전 실무회담 중 첫 실무회담으로 지정되었고 회담 이후 통신 실무회담을 여러 차례 더 갖기로 쌍방이 합의하였다.

1.4. 남북 실무회담 경과[편집]

오전 10시부터 오후 12시 50분까지 별다른 휴식없이 쭉 진행되었으며, 통신에 관련된 회담이기에 과정 및 결과를 비공개화하였다.

1.5. 남북 실무회담 공동보도문[편집]

남북은 정상회담 이전까지 비공개로 설정하였다.

2. 2차 회담[편집]

2018년 4월 14일 우리측과 북측 관계자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통신에 관련하여 후속 회담을 갖었다. 이번 회담은 기존 회담과는 달리 언론에서 보도되지 않다가 4월 15일 청와대에서 짤막하게 발표하였다. 아무래도 민감성 있는 보안 및 통신 문제에 관련한 것이기에 그런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4월 14일 회담 이후 남북한은 의전·경호·보도 분야 후속 실무회담을 오는 18일 통일각에서 열기로 합의헀다.또한 이번 실무회담을 마친 뒤 두 번째 고위급회담을 열어 정상회담을 준비할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협의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상 간 통화와 관련해 추가 협상이 필요할 것 같다"며 "이번 주 남북 정상 간 통화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2.1. 핫라인 설치[편집]

2018년 4월 20일 청와대와 국무위원회 사이 핫라인이 설치되었다. 남북의 각 지도자 간 핫라인이 설치된 것은 분단 70년만의 일이라고 볼 수 있다.

[1] 북한이 4월 3일에 의전 준비 실무회담을 4월 5일로, 통신 실무회담을 4월 7일로 변경하자고 문서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