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

최근 수정 시각:

대한민국의 주요선거

종류

대통령 선거
(대선)

국회의원 선거
(총선)

지방선거
(지선)

재 · 보궐 선거
(재보선)

국민투표

최근 선거

19대
2017년 5월 9일

20대
2016년 4월 13일

7회
2018년 6월 13일

2018년
2018년 6월 13일

1987년
1987년 10월 27일

차기 선거

20대
2022년 3월 9일

21대
2020년 4월 15일

8회
2022년 6월 1일

2019년
2019년 4월 3일

(현재 시행 불가능)

✝ 2014년 7월 24일 헌법재판소가 국민투표법 제14조 제1항 내용 중 일부에 대해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으나,
국회에서 추가적인 법률 개정이 이뤄지지 않아 2016년 1월 1일자로 효력을 상실하여 시행 불가.




출구조사 영상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광역자치단체장 선거 결과

무소속

1석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기초자치단체장 선거 결과

한나라당

민주당

무소속

8석

2석

1석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광역자치단체의원 선거 결과

한나라당

민주당

무소속

4석

4석

3석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기초자치단체의원 선거 결과

민주당

한나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무소속

7석

6석

1석

1석

4석


1. 개요2. 선거지역3. 선거결과
3.1. 투표현황(전국 종합)
4. 개표결과
4.1. 광역자치단체장4.2. 기초자치단체장4.3. 광역의원4.4. 기초의원
5. 화제거리

1. 개요[편집]

선거일

2011년 10월 26일

선거내용

42개 선거구

선출인원

42명

투표시간

오전 6시 ~ 오후 8시


공직선거법 규정에 따르면 하반기에는 10월 26일에 재보궐 선거를 시행하지만, 국회의원의 경우 임기가 1년 미만일 경우에는 재보궐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규정에 따라 2011년에는 상반기에만 재보궐선거가 시행되고 하반기에는 시행되지 않고 2012년 4월의 총선으로 넘어간다. 따라서 2011년 하반기에 재보궐 선거는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 정도나 뽑는 소소한 지역 선거가 될 가능성이 높았으나...

서울특별시장 보궐선거라는 빅쇼빅매치가 열리게 되었다!

2011 서울특별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무산으로 인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캐삭빵에 져서 9월 30일 이전에 시장직에서 사퇴해버린 것. 여기에 8월 28일 곽노현 서울특별시 교육감이 진보성향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상대후보에게 2억원대의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서울특별시 교육감까지 쌍으로 보궐선거 치르는게 아니냐는 관측도 있었지만, 구속기소된 곽 교육감이 사퇴하지 않아서[1] 교육감 선거는 치러지지 않게 되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사실상 대통령 다음으로 존재감이 큰 자리인 서울시장을 뽑게 되면서 사상 최대의 재보궐선거가 되었고 물론 그 외의 여러 선거지역도 있었다.

2. 선거지역[편집]

  • 23개 선거구 : 당선무효로 인한 재선거

  • 19개 선거구 : 당선인 사망이나 피선거권 상실, 사직 등으로 인한 보궐선거

3. 선거결과[편집]

3.1. 투표현황(전국 종합)[편집]

투표현황

총 선거인수

10,020,325명

총 투표인수

4,600,361명

총 기권인수

5,419,964명

총 투표율

45.9%

전국 종합 시간대별 투표현황[3]

총 유권자수 : 10,020,325명[4]

시간

투표수[5]

투표율

7시

202,361명

2.0%

9시

1,010,608명

10.1%

11시

1,837,002명

18.3%

12시

2,148,491명

21.4%

13시

2,549,806명

25.4%

14시

2,813,875명

28.1%

15시

3,066,997명

30.6%

16시

3,304,716명

33.0%

17시

3,540,770명

35.3%

18시

3,792,567명

37.8%

19시

4,087,162명

40.8%

20시

4,600,361명

45.9%

4. 개표결과[편집]

4.1. 광역자치단체장[편집]

파일:Seal_of_seoul_little.png 서울특별시장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나경원

한나라당

1,867,880

46.21%

2

8

김충립

기독자유민주당

-

-

-

등록무효

9

배일도

무소속

15,408

0.38%

3

10

박원순

무소속

2,158,476

53.40%

1

당선

선거인수

8,374,067

투표수

4,066,557

무효표수

24,793

투표율

48.56%

4.2. 기초자치단체장[편집]

서울특별시 양천구청장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추재엽

한나라당

94,642

48.96%

1

당선

2

김수영

민주당

74,514

38.54%

2

7

민동원

진보신당

4,230

2.18%

4

8

정별진

무소속

2,810

1.45%

5

9

김승제

무소속

17,108

8.85%

3

선거인수

389,376

투표수

196,153

무효표수

2,849

투표율

50.37%

부산광역시 동구청장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정영석

한나라당

17,357

51.08%

1

당선

2

이해성

민주당

12,435

36.59%

2

8

이정복

무소속

669

1.96%

4

9

오경희

무소속

3,515

10.34%

3

선거인수

86,335

투표수

34,134

무효표수

158

투표율

39.53%

대구광역시 서구청장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강성호

한나라당

22,624

55.01%

1

당선

8

신점식

친박연합

18,498

44.98%

2

선거인수

186,028

투표수

41,457

무효표수

335

투표율

22.29%

강원도 인제군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이순선

한나라당

6,559

43.20%

1

당선

2

최상기

민주당

6,486

42.72%

2

5

박승흡

민주노동당

1,671

11.00%

3

8

김좌훈

무소속

465

3.06%

4

선거인수

25,274

투표수

15,308

무효표수

127

투표율

60.57%

충청북도 충주시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이종배

한나라당

34,899

50.31%

1

당선

2

박상규

민주당

16,492

23.77%

2

8

김호복

미래연합

8,899

12.82%

4

9

한창희

무소속

9,072

13.07%

3

선거인수

165,016

투표수

69,624

무효표수

262

투표율

42.19%

충청남도 서산시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이완섭

한나라당

13,454

28.15%

1

당선

2

노상근

민주당

12,733

26.64%

3

3

박상무

자유선진당

13,141

27.50%

2

8

임태성

국민참여당

-

-

-

사퇴

9

차성남

무소속

8,452

17.68%

4

선거인수

124,553

투표수

48,902

무효표수

1,122

투표율

39.26%

전라북도 남원시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이환주

민주당

16,653

42.60%

1

당선

8

최중근

무소속

12,791

32.72%

2

9

김영권

무소속

9,645

24.67%

3

선거인수

70,032

투표수

39,381

무효표수

292

투표율

56.23%

전라북도 순창군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황숙주

민주당

8,782

50.27%

1

당선

8

이홍기

무소속

8,686

49.72%

2

선거인수

24,827

투표수

17,738

무효표수

270

투표율

71.45%

경상북도 울릉군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8

박홍배

미래연합

50

0.72%

6

9

남진복

무소속

586

8.53%

5

10

배상용

무소속

1,221

17.77%

3

11

오창근

무소속

1,843

26.83%

2

12

최수일

무소속

2,404

34.99%

1

당선

13

장익권

무소속

48

0.69%

7

14

김현욱

무소속

717

10.43%

4

선거인수

9,456

투표수

6,919

무효표수

50

투표율

73.17%

경상북도 칠곡군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백선기

한나라당

11,543

34.47%

1

당선

8

곽달영

무소속

317

0.94%

9

9

김시환

무소속

901

2.69%

7

10

송필원

무소속

1,281

3.82%

6

11

박창기

무소속

2,202

6.57%

4

12

김종욱

무소속

1,444

4.31%

5

13

강대석

무소속

797

2.38%

8

14

조민정

무소속

7,970

23.80%

2

15

배상도

무소속

7,024

20.98%

3

선거인수

92,136

투표수

33,664

무효표수

185

투표율

36.53%

경상남도 함양군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최완식

한나라당

8,955

37.73%

1

당선

8

윤학송

무소속

5,913

24.91%

3

9

서춘수

무소속

6,509

27.43%

2

10

정현태

무소속

2,352

9.91%

4

선거인수

34,445

투표수

24,132

무효표수

403

투표율

70.06%

4.3. 광역의원[편집]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제2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강태희

한나라당

17,784

42.54%

1

당선

2

김순단

민주당

14,030

33.56%

2

5

김재운

민주노동당

7,664

18.33%

3

8

공재덕

무소속

2,326

5.56%

4

선거인수

90,846

투표수

43,628

무효표수

1,824

투표율

48.02%

서울특별시 노원구 제6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이종은

한나라당

21,962

47.82%

2

2

유청

민주당

23,958

52.17%

1

당선

선거인수

91,494

투표수

47,184

무효표수

1,264

투표율

51.57%

대구광역시 수성구 제3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8

정종성

미래연합

1,705

13.95%

4

9

김창은

친박연합

2,109

17.26%

2

10

김영수

무소속

1,001

8.19%

7

11

이성수

무소속

2,348

19.21%

1

당선

12

정용

무소속

1,282

10.49%

6

13

김영주

무소속

402

3.29%

8

14

김근식

무소속

1,356

11.09%

5

15

손중석

무소속

2,014

16.48%

3

선거인수

74,302

투표수

12,325

무효표수

108

투표율

16.58%

인천광역시 남구 제1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최용덕

한나라당

7,079

53.28%

1

당선

2

민경철

민주당

4,658

35.06%

2

8

박용필

국민참여당

583

4.38%

4

9

강호민

무소속

964

7.25%

3

선거인수

81,910

투표수

13,353

무효표수

69

투표율

16.30%

울산광역시 남구 제1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박용걸

한나라당

5,651

35.16%

2

5

임상우

민주노동당

3,294

20.49%

3

8

이동해

무소속

794

4.94%

4

9

안성일

무소속

6,331

39.39%

1

당선

선거인수

51,102

투표수

16,139

무효표수

69

투표율

31.58%

충청남도 서산시 제2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강춘식

한나라당

7,133

30.00%

3

2

이도규

민주당

8,960

37.68%

1

당선

3

김종필

자유선진당

7,681

32.30%

2

선거인수

59,051

투표수

24,271

무효표수

497

투표율

41.11%

전라북도 익산시 제4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김연근

민주당

5,710

50.28%

1

당선

5

김정열

민주노동당

2,521

22.19%

3

8

임형택

무소속

3,125

27.51%

2

선거인수

64,949

투표수

11,530

무효표수

174

투표율

17.75%

전라남도 장성군 제2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이준호

민주당

3,698

39.33%

1

당선

5

한승철

민주노동당

2,544

27.05%

2

8

박광진

무소속

1,535

16.32%

4

9

임광환

무소속

1,625

17.28%

3

선거인수

19,566

투표수

9,561

무효표수

159

투표율

48.86%

전라남도 함평군 제1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정현수

민주당

3,176

39.54%

2

8

김창훈

무소속

1,269

15.79%

3

9

모정환

무소속

-

-

-

사퇴

10

김천희

무소속

284

3.54%

4

11

김천식

무소속

104

1.29%

5

12

옥부호

무소속

3,199

39.82%

1

당선

선거인수

14,857

투표수

8,197

무효표수

165

투표율

55.17%

경상남도 함양군 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이영재

한나라당

10,743

45.63%

1

당선

8

강신원

무소속

5,122

21.75%

3

9

임재원

무소속

1,667

7.08%

4

10

유성학

무소속

6,009

25.62%

2

선거인수

34,445

투표수

24,128

무효표수

587

투표율

70.05%

제주특별자치도 제19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서대길

한나라당

2,242

40.34%

1

당선

2

송방택

민주당

2,240

40.30%

2

5

김석고

민주노동당

1,075

19.34%

3

선거인수

8,939

투표수

5,613

무효표수

56

투표율

62.79%

4.4. 기초의원[편집]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라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이천세

한나라당

8,867

41.23%

2

2

김창규

민주당

9,441

43.90%

1

당선

8

장용배

무소속

3,193

14.85%

3

선거인수

46,165

투표수

22,291

무효표수

790

투표율

48.29%

서울특별시 중랑구 가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남정아

한나라당

7,427

44.16%

2

2

김종갑

민주당

9,391

55.83%

1

당선

선거인수

41,080

투표수

17,360

무효표수

542

투표율

42.26%

서울특별시 중랑구 바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나도명

한나라당

8,007

40.25%

1

당선

2

김동율

민주당

7,491

37.66%

2

5

김금주

민주노동당

3,495

17.57%

3

8

지태종

무소속

897

4.50%

4

선거인수

40,414

투표수

20,450

무효표수

560

투표율

50.60%

서울특별시 노원구 라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박진석

한나라당

18,989

46.23%

2

5

이상희

민주노동당

22,083

53.76%

1

당선

선거인수

82,230

투표수

42,453

무효표수

1,381

투표율

51.63%

부산광역시 사하구 나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최광렬

한나라당

5,868

47.68%

1

당선

5

강정호

민주노동당

5,126

41.65%

2

8

임일심

무소속

1,313

10.66%

3

선거인수

67,222

투표수

12,357

무효표수

50

투표율

18.38%

경기도 성남시 타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권락용

한나라당

8,094

47.86%

1

당선

2

김동령

민주당

6,944

41.06%

2

8

홍형표

국민참여당

1,367

8.08%

3

9

이병민

무소속

346

2.04%

4

10

이광모

무소속

160

0.94%

5

선거인수

78,775

투표수

16,962

무효표수

51

투표율

21.53%

경기도 부천시 마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민맹호

한나라당

3,012

31.67%

2

2

이동현

민주당

3,122

32.82%

1

당선

5

박찬권

민주노동당

1,948

20.48%

3

8

김원재

무소속

1,428

15.01%

4

선거인수

48,088

투표수

9,550

무효표수

40

투표율

19.85%

경기도 부천시 차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윤종권

한나라당

4,562

41.02%

2

2

서헌성

민주당

5,074

45.62%

1

당선

8

김정환

무소속

1,485

13.35%

3

선거인수

76,200

투표수

11,184

무효표수

63

투표율

14.67%

경기도 시흥시 다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박명석

한나라당

4,389

49.28%

2

2

김영철

민주당

4,516

50.71%

1

당선

선거인수

77,497

투표수

8,943

무효표수

38

투표율

11.53%

강원도 영월군 나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원장희

한나라당

2,381

38.91%

1

당선

2

한상일

민주당

1,291

21.09%

3

8

손일엽

무소속

880

14.38%

4

9

윤길로

무소속

1,567

25.60%

2

선거인수

12,200

투표수

6,163

무효표수

44

투표율

50.52%

충청북도 보은군 나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원갑희

한나라당

1,696

45.29%

2

2

최당열

민주당

2,048

54.70%

1

당선

선거인수

7,370

투표수

3,791

무효표수

47

투표율

51.44%

충청남도 당진군 가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고종혁

한나라당

3,589

31.48%

2

2

김기재

민주당

2,244

19.68%

3

3

김석준

자유선진당

4,013

35.20%

1

당선

8

김창규

무소속

1,553

13.62%

4

선거인수

44,172

투표수

11,481

무효표수

82

투표율

25.99%

전라남도 장성군 나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천승욱

민주당

2,274

48.20%

2

8

김회식

무소속

2,443

51.79%

1

당선

선거인수

9,792

투표수

4,844

무효표수

127

투표율

49.47%

전라남도 화순군 다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양점승

민주당

3,917

57.19%

1

당선

8

안호걸

무소속

1,136

16.58%

2

9

이광현

무소속

1,070

15.62%

3

10

송영휴

무소속

726

10.60%

4

선거인수

17,273

투표수

6,937

무효표수

88

투표율

40.16%

전라남도 무안군 가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2

이병호

민주당

5,890

49.70%

2

8

정찬수

무소속

5,959

50.29%

1

당선

9

박석장

무소속

-

-

-

사퇴

선거인수

24,788

투표수

12,037

무효표수

188

투표율

48.56%

경상북도 울릉군 가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8

공경식

무소속

1,300

26.99%

2

9

하경조

무소속

612

12.70%

3

10

최경환

무소속

2,295

47.65%

1

당선

11

김도복

무소속

609

12.64%

4

선거인수

6,694

투표수

4,886

무효표수

70

투표율

72.99%

경상북도 안동시 나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권기탁

한나라당

2,820

63.65%

1

당선

8

강성주

무소속

1,610

36.34%

2

선거인수

9,315

투표수

4,481

무효표수

51

투표율

48.11%

경상북도 영주시 나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1

심재연

한나라당

4,115

38.64%

1

당선

8

홍사철

무소속

1,010

9.48%

4

9

심인섭

무소속

2,725

25.59%

3

10

박유서

무소속

2,798

26.27%

2

선거인수

28,344

투표수

10,733

무효표수

85

투표율

37.87%

경상남도 통영시 다선거구

기호

후보명

정당

득표수

득표율

순위

당선여부

8

정동영

무소속

1,363

17.89%

2

9

유용문

무소속

716

9.40%

6

10

구상식

무소속

1,961

25.74%

1

당선

11

박청정

무소속

791

10.38%

5

12

강양욱

무소속

1,236

16.22%

3

13

박광수

무소속

939

12.32%

4

14

김정태

무소속

610

8.00%

7

선거인수

21,335

투표수

7,635

무효표수

19

투표율

35.79%

5. 화제거리[편집]

  • 동대문구 이문 1, 2동 유권자는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3명[6]을 뽑아야 했다(...)

5.1. 투표율[편집]

45.9%의 전국 투표율을 보여주었다. 이는 재보궐선거4월10월로 단일화된 2000년 이후 사실상 최고의 투표율이다. 그 이전의 기록은 200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의 41.9%.[7] 그동안 20~30%대의 투표율을 벗어나지 못했던(2011년 상반기 재보선도 39.4%로 40%에 못미쳤다) 재보선 투표율이 엄청나게 올라간 것. 서울특별시장 선거가 48.6%[8]라는 굉장히 높은 투표율을 보여준 덕분이 크다. 그러나 10년 만에 최고 재보궐선거의 기록을 갈아치웠지만 여전히 50%에는 못 미치는 게 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일부 강북 지역의 투표소 위치를 20%나 변경하고도 제대로 공지하지 않아 유권자들이 혼란을 겪었다는 뉴스가 나온 것으로 볼 때, 석연치 않은 투표소 변경이 아니었다면 투표율 50%를 넘기는 것도 가능한 상황.#

5.2. 서울특별시장[편집]

선거는 10월 말이지만 후끈 달아올랐던 상황. 오세훈 시장이 사퇴하면서 사실상 서울 시장을 어느쪽에서 가져가느냐가 2012년총선-대선 크리의 중요 변수로 떠오른것. 단순히 서울특별시장이 문제가 아니라 서울특별시의 민심이 어느 쪽으로 쏠리느냐가 변수로 급부상했다.

한나라당에서는 김충환 의원이 가장 먼저 출마의사를 밝혔으며, 나경원, 원희룡 의원과 정운찬국무총리 등이 물망에 올랐다. 그러나 원희룡 의원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마당에 서울시장에 출마하는건 말이 안맞는다"라면서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으며 그외의 후보들도 이런저런 이유로 시들해졌다. 홍준표 대표의 출마설이 나오기도 했지만 그냥 해본말로 넘어간듯. 따라서 당내에서는 나경원 의원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었고, 나 의원 본인도 숙고끝에 이를 수락하자 일각에서는 후보 추대론도 제기되었다. 그러나 김충환 의원이 강력히 반발하여 경선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결국에는 김 의원이 사퇴하여 무경선으로 나 의원이 후보로 확정되었지만. 한때 이석연 전 법제처장, 박세일 한반도 선진화 재단 이사장등, 외부인사의 영입도 고려했으나, 생각만큼 지지율이 나오지 않아 접은 것으로 보인다. 이석연 전 법제처장은 범보수 시민후보 출마를 선언하여 한때 한나라당을 긴장시키기도 했으나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얼마 안나오는 바람에 결국 사퇴.

민주당 등의 야권에서는 주민투표 무산을 계기로 여러 후보들이 출마 의사를 밝혔다. 천정배 의원이 의원직까지 사퇴하면서 출마를 선언했고 박영선, 추미애, 김성순, 이계안 전 의원 등도 거론되었지만 이전 지방선거에서 박빙의 차로 패한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다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실제 여론조사 결과에서는 한명숙 전 총리가 야권 단일후보로, 나경원 의원이 한나라당 후보로 나설 경우 더블 스코어로 한명숙 전 총리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외에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 진보신당 노회찬 전 대표 등도 출마를 검토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러나 주민투표 불과 이틀 후에 터진 곽노현 교육감의 비리의혹에 안철수 서울대 교수가 출마를 고민한다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한나라당에는 화색이 돈 반면 민주당 등의 야권은 폭탄이 떨어졌다. 거기에 박원순 변호사가 출마한다는 소식이 들리면서 한나라당에선 어부지리로 서울시장을 가져갈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였다. 한나라당은 정신승리한 주민투표에서 보수층의 결집을 어느정도 확인한 만큼 안철수 교수가 야권 성향의 젊은 표를 흡수해서 한나라당이 어부지리를 얻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타난 것. 하지만 안철수 교수가 현재의 집권여당에 대한 비판을 통해 (정당은 아니지만) 범야권과 손을 잡을 것을 분명히 하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안철수가 압도적인 걸로 나타나자 한나라당에서도 여러모로 충격먹은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에서는 안철수 교수의 출마를 두고 야권이 통합경선을 치루자는 주장이 나왔으나 이를 둘러싸고 손학규 대표의 주류와 정동영 의원의 비주류의 볼썽사나운 내홍이 일어나는등 어지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안철수 교수는 결국 고심 끝에 2011년 9월 6일 박원순 변호사와 회동을 갖고 출마를 포기하고 박원순 변호사를 밀기로 했다.라고 발표해 다시 쇼크를 일으켰다.

여기에 민주당의 유력한 후보로 검토되던 한명숙 전 총리도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중재로 박원순 변호사와 회동을 가진뒤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해 이중으로 쇼크를 주었다. 한명숙 전 총리가 박원순 변호사와 단일화에 합의한 것은 상황에 따라서는 박원순 변호사를 밀겠다는 의사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 여론조사로는 안철수 교수 지지자들의 70% 정도가 박원순 변호사에게 옮겨갔다고 한다. 하지만 기존 정당들은 자신들의 당 밖에 있는 후보가 잘나가는것에 부담이 심한듯 내홍을 일으키고 있다. 한나라당에선 나경원 의원이냐 외부 거물급 인사냐를 두고 고심중이며 민주당에서는 박원순으로 단일화냐 민주당이 후보를 내느냐를 두고 주류와 비주류의 갈등이 깊어졌으나 결국 25일 박영선 의원을 후보로 내고 박원순 변호사와 다시 경선을 통하여 야권 단일 후보를 선출하기로 하였다.

그밖에도 민주노동당은 최규엽 새세상연구소장을 후보로 선출하고 야권 단일 후보 경선에 참여하였다.물론 득표율은 단일화 경선에서 얼마 안 나왔지만

결국 10월 3일 열린 야권 단일화 경선투표에서 박원순 후보가 박영선·최규엽 후보를 누르고 승리해, 여당의 나경원 후보와 야권의 박원순 후보의 양자 대결이 되었다.

초기엔 서로 '네거티브 전략'을 사용하지 말자고 했으나 나경원 후보 측에서 박원순 후보의 재산 상황 및 사업 과정의 불투명성, 병역 문제에 대해 의문을 제시하는 등 소위 '후보의 도덕성 검증'을 내세웠고, 박원순 후보에 대해 '안철수에 기댄 협찬 선거'라고 비판하며 TV토론에서 상대적으로 선전하면서 박원순 후보를 여론조사에서 따라잡았다. 그러나 선거 후반 박원순 후보 측에서 역으로 나경원 후보의 아버지 및 본인에까지 얽힌 홍신학원의 사학비리 문제, 피부 관리와 '2캐럿 다이아몬드' 등 재산 문제의 불투명함, 자위대 행사 참석 문제[9][10] 및 남편의 병역 문제 의혹을 제기했고, 결론적으로 나경원 후보 측이 오히려 더 심한 타격을 받았다.

선거운동 초반에는 일방적으로 당한 박원순 후보가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으나, 결국 선거 막판에 나경원쪽의 이미지가 더 시궁창이 되면서 여론은 박원순 쪽으로 유리하게 흘러갔다. 또 나경원 선거캠프 쪽 대변인 역을 했던 신지호 의원이 100분 토론에서 음주방송을 했고,[11] 캠프쪽에서 이 실수에 대해 유권자들에 대해 무례한 반말 사과문을 작성하는 등 스스로 이미지를 깎아먹은 면도 있었다.[12]

한편으로 정책 면에서는 두 후보 모두 '포퓰리즘적인 과장된 정책안', '큰 틀에서 볼 때 두 후보의 공약 사이에 생각보다 뚜렷한 차이가 없으며 오히려 오세훈 전 시장의 정책안과 닮은 점도 있다'는 비평을 들었다. 두 후보 간에 차이가 난 곳은 무상 급식 문제와 '한강 르네상스' 사업에 대한 개선 방안 정도이며, 그 이외에는 주택 공급 및 전세, 기숙사 등 보조, 일자리 창출, 여성과 장애인 등 소외 계층에 대한 복지 시설 확충, 유아 교육에 대한 보조, 서울시 부채 감축 등의 공약이 액수와 세부 사항에 차이가 있을 뿐 대체적으로 유사했다. 그러나 이미 16조 원에 달하는 빚을 진 한국주택공사에 수만 호에 달하는 새로운 건축 사업을 떠넘긴다거나(특히 이 경우 오세훈 전 시장도 '4만 호의 주택 창출' 등의 계획안을 내세운 적 있었다), 일자리 창출과 부채 감축 등에 대한 지나치게 장미빛뿐인 전망 등에 대해서 비판을 받았던 것.

전반적으로 나경원 후보는 여성, 장애인을 위한 복지 시설 건축 등 세부적인 계획안이 비교적 건실하다는 평을 받았으며, 예산 조달 방책이 비교적 구체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반면 박원순 후보는 같은 해 대대적으로 진행된 등록금 감축 시위의 여론을 받아들여 서울시립대학교의 반값 등록금안을 제시하는 등 민심을 잘 읽어냈다는 평을 받았으며, '한강 르네상스' 사업을 중단 혹은 보류 위주로 돌리면서 예산 문제에 대한 비평도 덜었다. 물론 오세훈에 대한 반대 위주로 구상된 정책안도 민심을 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결국 18일 8번 김충립 후보는 등록이 계획대로[13] 무효#되어 삼파전(?)으로 확정되었다.

점심과 오후 무렵에 투표율이 낮아 오후 4시경에는 박원순 후보 측 선거 캠프에서 이대로는 불리하다는 전망을 했으나, 퇴근시간에 비약적으로 투표율이 상승했다.

파일:external/img.etnews.com/111026080227_661661313_b.jpg

오후 8시에 투표를 마치고 방송 3사[14]의 출구조사 결과를 공개한 결과 박원순 후보가 54.4%, 나경원 후보가 45.2%로 박 후보가 9.2%p 앞서는 것으로 드러났다.[15] 세부적인 출구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다.

  • 권역별 출구조사 결과

    • 북서권[16]: 나경원 41.8%, 박원순 57.8%

    • 북동권[17]: 나경원 43.6%, 박원순 56.1%

    • 남서권[18]: 나경원 41.4%, 박원순 58.2%

    • 남동권[19]: 나경원 53.7%, 박원순 45.8%

  • 성별 출구조사 결과

    • 남성: 나경원 43.8%, 박원순 55.7%

    • 여성: 나경원 46.3%, 박원순 53.4%

  • 연령별 출구조사 결과

    • 20대: 나경원 30.1%, 박원순 69.3%

    • 30대: 나경원 23.8%, 박원순 75.8%

    • 40대: 나경원 32.9%, 박원순 66.8%

    • 50대: 나경원 56.5%, 박원순 43.1%

    • 60대 이상: 나경원 69.2%, 박원순 30.4%

결국 최종 개표에서 박원순 후보가 7% 차이로 압승하면서 당선된다. 박원순 후보 측은 변화를 바라는 서울 시민의 뜻이라는 당선 소감을 밝혔고 나경원 후보 측은 서울 시민의 선택을 받아들이겠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여담이지만, 이 때 나경원 후보는 '박원순' 이라는 이름을 한 번도 언급하지 않고 '서울시장이 되실 분' 이라고 빙빙 돌려서 말했다. 선거 직전에 '남자가 쩨쩨하다' 며 박원순 (당시) 후보를 비난했던 걸 생각해보면 기가 찬 부분이다.

5.3. 후폭풍[편집]

야권단일화 후보인 박원순 후보가 당선됨으로서 기존 정치권, 한나라당은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당장 서울의 25구 중에서 한나라당이 승리한 구는 4곳[20] 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 4곳 중에서도 용산구는 4%P, 소위 강남3구중 하나인 송파구에서는 불과 2.6%P의 근소한 우위였다. 따라서 내년 총선에서 서울특별시지역구로 가진 한나라당의원들은 고전을 면치 못하게 됐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는 호남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21]에서 한나라당이 승리를 거두었지만. 서울시장 선거의 비중이 너무나 커서 나머지 선거구들의 승리는 빛바랜 승리가 돼버렸다.[22] 게다가 이 재보궐선거2011 서울특별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연장선상에 있었고 상황에 따라서 대선까지도 가늠할 수 있는 분기점이기도 했는데, 선거에서 20~40대 유권자들의 반한나라당 성향이 강하게 드러났다. 따라서 한나라당이 받은 충격이 매우 컸다 할 수 있다.

덕분에 한나라당은 말 그대로 초상집 분위기가 되었다. 홍준표 대표는 디지털 노마드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해 젊은층을 잡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과연? 홍준표 대표 책임론이 불거질 수도 있으나 당내 계파들마다 딱히 대안도 없기 때문에 홍준표 대표가 사퇴할 것 같지는 않다는 분석이었다. 국회의원 총선 공천 문제가 걸려있는 것도 한 몫했다. 하지만.. 디도스 문제로 결국 사퇴.

민주당은 박원순 후보가 이겨서 일단 안도하긴 했지만 그리 좋아할만한 게 아닌게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호남을 제외하면 단 한 곳도 승리를 거두지 못하는 바람에 여당 못지 않게 제1야당의 존재 의의에 심각한 위기를 맞게 되었다.

그나마 지방의원 선거에선 한나라당을 앞서긴 했다.(광역의원: 한나라당 4명 민주당 4명. 기초의원: 한나라당 6명, 민주당 7명) 하지만 이걸로 민주당에 전혀 위안이 될 리가 없다. 저번 재보궐은 단순히 기초의원만 보자면 한나라당이 제일 많았다.)

다만 민주당을 위해 조금 쉴드를 치자면 선거지역이 민주당에게 쉽지 않은 판이긴 했다. 부산 동구는 젊은 층의 인구가 적고 50대 이상의 장년, 노년층 인구가 더 많기 때문에 문재인 이사장이 노력해서 그나마 30% 이상의 지지율을 얻은 거라는 반론도 있다. 서산시장의 경우는 충청권의 특성상 한나라당, 민주당, 자유선진당이 3파전을 이루고 있어 후보의 출신지역에 따른 소지역주의가 있었다는 분석이 있다.

하지만 인제군수, 충주시장의 경우는 쉴드를 치기가 어렵다. 인제군수의 경우, '다음 선거는 민주노동당에 양보한다'는 강원지사 보궐선거 때의 합의를 지키지 않아 민주노동당 박승흡 후보가 따로 출마하여 완주한 케이스. '진보정당 따위는 신경쓰지 않아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가 큰 코 다쳤다. 서울시의회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절대 다수의 의석을 점하고 있고, 다른 진보정당이 원내 진입하지 못했으니, 대의를 위해 양보할 법 한데, 그러지 않아서 단일화없이 각자 완주, 결과는 한나라당에 군수자리를 넘겨주게 되었다. 차라리 민노당에게 양보했다면 지더라도 좋은 모양새를 가지게 되었을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충주시장 역시 여당 소속이었던 전 시장이 두명씩이나 무소속 혹은 미래연합 소속으로 나와 자그마치 전체 득표의 25% 가까이를 잠식했는데도 더블스코어로 패했으니 할말이 없다.(물론 민주당 내에서도 딱히 대안이 없었던건 사실이긴 했다.)

선거 이후 당장 야권대통합 논의에서 시민사회쪽이 주도권을 가질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며 심지어 일각에서는 시민사회세력과 안철수 교수, 박원순 시장을 중심으로 제3신당을 창당하고 기존 야권정당들을 해체한뒤에 흡수통합할 것이라는 소문도 나도는 상황. 이런 소문을 알았는지 박원순 시장은 "제3신당은 생각도 안해봤다"라고 부인했고, 안철수 교수도 "학교 일도 벅차다"라며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서울시장 선거 결과로 촉발된 야권의 대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문재인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민주당을 배제하고 제3신당을 만들 생각은 없다."라고 선을 그었고 손학규 민주당 대표도 12월에 통합 신당의 전당대회를 개최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통합 드라이브를 걸기 시작했다. 일단 민주당의 제안에 문재인 이사장과 박원순 시장, 100만 민란을 주도하는 영화배우 문성근씨등이 환영의 입장을 나타낸 상황이 되었다. 결국 실제로 12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헬게이트가 열리긴 했으나 결국 민주통합당 창당이 결정되었다.

그리고 나서 해를 넘겨 19대 총선이 치러졌는데...

5.4. 기독자유민주당 등록무효[편집]

기독자유민주당 김충립 후보가 후보자격을 박탈당했다. 유권자들에게 알릴 정보 공개 자료를 제출해야 하는데 그것을 하지 않아 등록무효 처분을 받은 것. 실수 같은 건 아니고 의도적인 보이콧이었다고 한다. 4명의 후보 중에 2명에게만 공개 토론 등의 기회가 많이 가는 것을 불평등으로 여겼다고.관련기사

5.5. 경기도[편집]

  • 성남시에서는 2011년 설날을 맞아 어그로를 제대로 끌었던 이숙정 성남시의원이 시의원직에서 제명되는 바람에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되었다.[23] 덧붙여서 야당쪽에 불리한 점이 많은 선거기도 했다. 우선 지역구분당신도시였던 데다가[24]알 사람은 다 아는 이모 시의원의 사고로 치뤄졌었고 결정적으로 민주당국민참여당 후보가 갈라져 나온 까닭에 여당 후보의 낙승으로 끝났다. 한가지 화제가 되었던 것은 당선자가 20대였었다는 것인데 사실 무소속으로 나온 1명을 제외하고는 다른 후보들도 비교적 젊은 축에 속했었다.[25]

  • 시흥시는 기초의원(시흥시의원) 선거(군자동, 정왕본동, 정왕1동)가 치러지는데,[26]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 최저 투표율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20시 최종 투표율 11.5%.

5.6. 제주특별자치도[편집]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유일하게 제주특별자치도 제 19선거구에서 도의원 재보선이 치뤄졌는데 한나라당의 서대길 후보는 2,242표를 얻어 2,240표를 얻은 민주당의 송방택 후보를 2표차로 이겼다

5.7.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DDoS 공격[편집]

해당 선거에 대해 한나라당 국회의원최구식 의원의 비서관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해 디도스 공격을 가했다는 엄청난 뉴스가 발표되었다.

투표장 변경으로 선관위에 변경된 투표장을 찾으려 했지만 선관위가 다운되어서 투표장을 찾지 못했다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으로 보아 조직적으로 행해진 범죄가 아니냐는 설이 돌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 다스 고소 취하에 관한 사건을 기사거리로 만드는 것을 덮기 위해 사건이 터졌다는 음모론도 있는데, 만약 그렇다면 민주주의의 기본원리인 선거에 대한 침해를 이용하는 미친 말도 안되는 일이 발생한 것. 자세한 사항은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선관위 공격 사건 항목을 참조하자.

훗날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 수사과정에서 이 재보궐선거 전에 국정원·사이버사·기무사·경찰이 총동원되어 댓글공작을 벌인 사실이 드러났다. 이 모든 정황을 합치면 당시 이명박 정부의 국가기관들이 정권 비호와 선거 승리를 위해 전방위로 여론조작을 한 것도 모자라, 선거 당일날 집권당 비서가 투표 방해를 위해 선관위에 사이버테러를 가했다는 소설에서나 나올 법한 엽기적인 짓을 저지른거나 다름없다.

[1] 곽 교육감 측에서는 단일화 대가로 금품을 제공한 것이 아니라, 어려운 사정을 감안한 지원 및 선거비용 보전이라고 주장하고 있다.[2] 2011년 설날어그로를 제대로 끌어모았던 이 모씨가 있던 선거구 맞다.[3] 부재자투표는 13시결과부터 일괄합산[4] 부재자 162,204명[5] 부재자 포함[6] 광역단체장(서울특별시장), 광역의원(동대문2), 기초의원(동대문라)[7] 2002년, 2007년 하반기 재보궐선거는 그 해의 대한민국 대통령 선거에 얹혀져서 시행되었기에 통계에서 제외된다.[8] 총 재보선 유권자 1002만명 가운데 85%가 서울시장 유권자[9] 사실 이 문제는 이미 몇 년 전부터 나경원 당시 후보를 비판할 때 자주 제시되던 것이었다. 그런데 나는 꼼수다에서 이 문제를 대대적으로 지적하는 한편 남편이 자위대 행사 문제로 나경원 후보를 공격하던 네티즌을 청탁 기소했다고 주장하면서 사건이 커졌다. 그래서 박원순 지지자들은 "서울시장 선거는 한일전이다"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10] 나경원 후보 측에서는 남편이 당시 외국에 나가 있어 접촉의 여지가 없었다고 변명했지만... 2012년 2월 29일자 나는 꼼수다 봉주 7회에서 밝혀진 바에 따르면 나경원의 남편인 김재호 판사의 기소청탁을 받았던 박은정 검사가 검찰 자체 조사에 제 발로 찾아가 청탁 사실을 인정했다.검찰이 굵직한 선거를 앞두고 나는 꼼수다 공동진행자이자 1억 피부과 특종, 내곡동 사저 논란 특종 등으로 2011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큰 영향을 주었던 주진우 시사인 기자의 구속 영장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검찰 자체조사에 찾아가 자신이 기소 청탁을 받은 사실을 시인했다고 한다. 이로써 주진우 기자는 나경원 전 의원의 남편 김재호 판사가 제기한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대한 구속영장은 걱정하지 않아도 되게 되었다. 사실 맨 처음 나는 꼼수다에서 김재호 판사의 기소청탁 건을 터트릴 때부터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김재호 판사가 기소 청탁을 했었던 확실한 증거를 확보하고 터트리는 거다'라고 했었는데 주진우 기자의 구속영장이 검토중이라는 사실을 나꼼수 팀이 박은정 검사에게 들은 것 하며, 나꼼수 팀이 박은정 검사 자신이 기소청탁 받은 것을 인정하면 주진우 기자의 구속영창이 무효처리되는 걸 알고 있음에도 박은정 검사에게 짐을 지울 수 없다며 박은정 검사에게 '혹시라도 우리를 위해 증언을 하진 말아달라'라고 한 점을 보아 확실한 증거는 박은정 검사의 증언이 또는 관계였던 것이다.[11] 이때 방송을 본 사람들은 신지호 의원의 말꼬임을 보고 "왜 저러지? 술먹었나?"하다가 진짜 음주방송이었다는 것을 알고 경악을 했다.[12] 이때 그 '사과문'이 정말 걸작이었는데 모든 문장이 ~하겠다.로 딱딱 끝나는 통칭 패기쩌는 웅변대회 글짓기였다. 당연히 인터넷에서는 희대의 웃음거리로 전락해버렸다.[13] 일반적으로 종교쪽 표는 보수, 여당쪽에 유리하므로 종교계 후보는 여당후보의 표를 나눠 갖게 되는 성향이 있다.[14] KBS, MBC, SBS[15] 신뢰수준 95%, 오차범위 ±1.2%p, 조사대상은 유권자 13,808명이다.[16] 은평구, 종로구, 서대문구, 중구, 마포구, 용산구[17] 강북구, 성북구, 동대문구, 성동구, 광진구, 중랑구, 노원구[18] 강서구, 양천구, 구로구, 영등포구, 동작구, 관악구, 금천구[19] 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20] 강남구, 서초구, 용산구, 송파구[21] 울릉군수 제외.[22] 서울특별시장은 직급만 놓고 봐도 여타 광역단체장보다 한 단계 높으므로 나머지 기초단체장과는 직급상 큰 차이가 난다. 그래서 2011년 10월 26일 재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 선거와 나머지 선거들은 동일선상에서 비교가 불가능하다.[23] 참고로 당선자는 권락용(한나라당). 만 29세로 당선되어 이번 재보선 당선자중 최연소이다.[24] 거기에 수내동까지 끼여있다![25] 민주당 후보가 38세였고 참여당 후보도 44세였다. 무소속 2명중 1명도 46세로 비교적 젊은 축이었다.(덧붙여 제일 나이 많은 1명은 53세.왠지 안습.)[26] 당선자는 김영철(민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