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8년

최근 수정 시각:

분류

연도구분

1957년

1958년

1959년

연대구분

1940년대

1950년대

1960년대

세기구분

19세기

20세기

21세기

밀레니엄구분

제1천년기

제2천년기

제3천년기

세계 각 지역의 표기

서기

1958년

대한민국

40년

단기

4291년

불기

2502년

황기

2618년

이슬람력

1378년 ~ 1379년

간지

정유년 ~ 무술

주체

47년

민국

47년

일본

쇼와 33년

히브리력

5718년 ~ 5719년

1. 개요2. 사건
2.1. 실제2.2. 가상
3. 탄생
3.1. 실존인물3.2. 가상인물
4. 사망
4.1. 실존인물4.2. 가상인물
5. 데뷔
5.1. 스포츠5.2. 만화계

1. 개요[편집]

대한민국 한정으로 이 해에 태어난 사람들을 가리키는 '58년 개띠'라는 말은 거의 관용어로 굳어진 수준. 그야말로 격동이었던 한국의 현대사 속에서 살아온 베이비붐 세대[1]를 가리키는 대명사로 쓰인다. 사상최고 출산율인 6.3명을 찍었기 때문이다. 출생아 수는 무려 99만여 명이고, 만 60세가 된 2018년 기준으로도 생존자가 약 80만여 명. 전체 인구의 1.5%로 엄청난 숫자를 자랑한다.[2]

이들의 베이비붐 세대로서 현대사의 중요한 장면마다 등장한 역사의 주역이었다. 이들이 중학교 3학년 때(1973년) 고등학교 평준화 제도가 발족했으며, 1977년 본고사의 끝물을 보며 역대급의 경쟁률로 대학에 입학하고, 대학에서 서울의 봄을 맞았다. 결혼해 노원목동 등의 서울 내 신시가지와 분당신도시일산신도시1기 신도시에 정착하고 부동산의 폭등을 몸소 체험했다. 마흔줄에 들어설 무렵 1997년 외환 위기가 덮친다. 한마디로 '58년 개띠'는 농경사회, 산업화 사회, 정보화 사회를 모두 겪은 세대, 경제발전과 민주화, 그리고 1997년 외환 위기를 겪음으로써 이 세대의 삶 자체가 격동의 한국 현대사를 그대로 관통하고 있는 파란만장한 세대다.[3]

게다가 KBO 리그 원년 멤버들 중 상당수가 1958년생이다. 대표적으로 이만수, 김성한 등. 그밖에도 KBO 리그 원년멤버는 아니지만 최동원, 김시진 등도 1958년생을 대표하는 스타였다.

마이클 잭슨, 마돈나, 프린스, 샤론 스톤 등 전설급 스타들도 1958년생이다.

2. 사건[편집]

2.1. 실제[편집]

2.2. 가상[편집]

3. 탄생[편집]

3.1. 실존인물[편집]

3.2. 가상인물[편집]

4. 사망[편집]

4.1. 실존인물[편집]

4.2. 가상인물[편집]

5. 데뷔[편집]

5.1. 스포츠[편집]

5.2. 만화계[편집]

  • 김봉천 - <인생운전>

  • 김산호 - <황혼에 빛난 별>

  • 넬슨 신

  • 김우영 - <산송장>

  • 박기준 - <두통이>

  • 유기송

  • 이화춘 - <지다성>

  • 조항리 - <화등잔>


[1] 6.25 전쟁 후에 사회가 안정되면서 태어난 사람들로 1955~1963년생을 말한다. 이들이 2010년대 현재 50~60대가 되어 퇴직함으로써 노후대란이 일어나고 있는 것. 이 9년간 태어난 사람은 약 900만 명.[2] "어, 저도 58년 개띠인데요?"할 수 있을 만큼 흔하다.[3] 10~20대의 젊은 층이 1990년대 중후반~2000년대 초반 생으로 넘어간 현재 청년층의 부모 중 상당수는 386세대와 X세대이다. "큰부모님" 세대라고나 할까. 1958년생 여성의 첫째 자녀들 중 상당수는 1980~1985년 사이, 1958년생 남성의 첫째 자녀들 중 상당수는 1985~1990년 사이에 태어났으며 1958년생은 2018년에 환갑이 됐다.[4] 해리 포터 시리즈제임스 포터 역 배우. 배우와 캐릭터의 생일이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