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발생 원인3. 특징4. 기타

1. 개요[편집]

"1인가구"라 함은 1명이 단독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생활단위를 말한다(개정 건강가정기본법(법률 제14440호) 제3조 제2호의2).

한 마디로, 혼자서 생활하는 가구. 주의할 점은, 1인가구라 하려 반드시 독신은 아니다. 과거의 부족사회, 씨족사회, 대가족, 핵가족과 대칭되는 단어이기도 하다.

교과서에서 흔히 보던 아버지, 어머니, 자녀 두 명으로 구성된 4인 가구는 이제 1인, 2인, 3인 가구보다 더 드물어졌다[1]는 시각도 있지만, 점점 원자화, 분열화는 과거부터 이미 지속, 진척되어 왔다.

1인가구의 주류는 독신자이지만, 그밖에 이혼 후 혼자 사는 사람, 사별한 사람, 노인 등도 폭넓게 해당된다. 그밖에 이런저런 요인으로 고아가 된 고아[2] 등도 고아원이나 보육원, 보호소를 나왔을 시에는 1인가구로 볼 수 있다.

1960년대 이후 세계적으로 등장한 핵가족[3]보다도 더 간소화, 단순화된 형태의 가구이다. 한 집, 혹은 아파트, 혹은 하나의 공간에 1인이 홀로 생활하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고시원이나 원룸, 오피스텔은 해당되도, 회사 기숙사학교 기숙사 생활은 보통 1인 가구로 포함시키지 않는다.[4]

일본에서는 전후부터 1인가구가 등장했지만 확산되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였다. 1980년대 경제위기 이후 1인 가구가 급증하기 시작, 1990년대에는 1인가구가 보편화되었다. 그 과정에서 청년층이 아파트를 살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1994년에는 버블 붕괴라는 일까지 나타났다.[5] 2010년에 와서는 1인가구로 살다가 혼자 죽는 사람들의 문제인 고독사라는 것이 이슈화되었다. 한국에서는 1960년대에도 이미 1인가구가 등장했지만, 1인가구가 본격적으로 늘어난 것은 1992년 민주화 이후이다. 1997년 IMF국제금융과 장기불황으로 미혼, 만혼, 비혼 등이 증가했고, 인터넷의 보급과 함께 개인주의가 확산된 것도 1인가구의 확산을 부채질했다. 한국 기준 1990년 '102만 1,000가구'였던 1인 가구는 2015년 520만 가구로 증가했다.[6]

2. 발생 원인[편집]

다양하여 한가지로 정의내리기 어렵다. 자신의 삶과 가정 및 직장을 둘러싼 사회경제적 환경의 변화에 휩쓸리면서 자의든 타의든 ‘혼자의 삶’에 빠져드는 인구로 빠르게 편입되고 있다[7]는 시각도 있다.

청년 독신자의 경우 경제적인 문제일 수 있다.[8] 그러나 흔히 경제적인 문제, 취업 문제, 주거 문제 등이 요인이지만, 개인주의의 확산, 인권의식에 대한 의식 증가, 각종 성격이상자의 증가 등 개인적인 요인들도 많다.

1인 가구 구성의 사례도 다양하다.

  • 처음부터 독신으로 생활한 사람

  • 결혼, 연애를 원하지만 마음에 맞는 사람을 찾지 못했을 때[9]

  • 이혼

  • 사별

  • 인간관계에 스트레스를 느끼거나, 인간관계로 상처받은 경험이 있을 경우

  • 처음부터 고아원, 보호소에서 성장한 고아


1인 가구가 증가하는 원인은 다양하다. 그밖에 개인주의 사상의 보편화와 가치관 충돌, 과거에는 가족 중 성격이상자가 있어도 참고 넘어갔지만, 점차 참아야 할 필요성을 못느끼는 등 갈등 요인이 급증했다.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독거노인의 증가도 1인 가구의 증가 원인이 된다.[10] 과거 같으면 부모에게 학대를 당하거나, 외면을 당하더라도 그래도 나를 낳아준 부모님이라는 인식이 있었지만, 인권의식과 개인의 권리에 대한 인지가 늘어나면서 이는 얼토당토 않는 말이 됐다. 부모라 해도 자녀와 가치관 충돌, 대립 등으로 서로 연락을 끊고 남남처럼 살아가는 사례들도 늘고 있다.[11]

그밖에 인간관계의 필요성을 못 느끼거나, 인간관계에 스트레스, 피로감을 느끼는 등 인간관계소통에 어려움을 느끼는 유형의 사람들의 증가도 1인 가구가 증가하는 원인이 되었다.

북유럽이나 프랑스처럼 복지제도가 발전하면서 혼자 사는 것이 편리해져서, 굳이 다른 사람을 상대할 이유를 못 느끼는 사람들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혼자서도 충분히 생활 가능한 환경이 조성되었다.

혼자서 식사를 하고 술을 먹는 드라마를 통해 1인 가구의 공감을 이끌고, 혼자서도 손쉽게 해먹을 수 있는 다수의 요리프로그램들이 등장했다.[12] 그러나 굳이 요리나 가사노동을 못해도 혼자 생존이 가능하다. 반찬과 식사는 요리를 못해도 마트와 편의점에서 해결 가능하고, 세탁과 빨래는 세탁소나 빨래방에서 해결 가능하다. 치안상태도 좋아져서 과거 농촌사회나 공단도시와 달리 신도시나 번화가는 범죄에 노출될 일도 많이 낮아진 편이다.

3. 특징[편집]

인간관계 보다는 개인에 대한 투자, 취미, 여행, 자기 가꾸기 등이 많다. 과거의 1인 가구는 혼자 골방에 틀어박힌 성격이상자나 알콜중독자라는 편견이 강했고, 실제 그런 생활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러나 2000년대 이후 점차 자발적으로 다양한 1인 가구가 등장했고, 과거의 1인 가구에 대한 판에 박힌 고정관념은 많이 줄어든 편이다.

혼자 사는 만큼 취미생활이나 자기계발, 그리고 사회적 관계 유지에 많은 비용을 쓴다.[13]

과거의 취업난 주거난과 함께 전체주의 교육에 대한 반감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14]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0년 인구 총 조사 전수 집계 결과를 보면 2010년 우리나라 가족의 24.3%가 부부로 이뤄진 2인 가구로 가장 주된 가구 유형이였던 4인가구의 관념을 깨고 새롭게 등장했고, 1인 가구가 23.9%로 그 뒤를 이었다. 이런 추세라면 부모와 자식이 함께 사는 핵가족 형태가 점차 해체되어 1인 가구의 증가 추세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15]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0년 1735만9000가구에서 2035년 2226만1000가구로 늘어난다는 전망을 내놓았다.[16]

2017년 6월 27일 통계청과 여성가족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10년 새 80만 가구 이상 늘었지만 평균 월소득이 100만원에 미치지 않아 사회적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

4. 기타[편집]

2010년대 기준 30대인 계층에서는 성년이 된 다음부터 1인 가구유형이 하나의 현상으로 굳어지고 있다는 분석도 존재한다.[17]

미니화장대와 미니 옷장, 1인용 전기밥솥, 미니 냉장고 등 1인 가구 맞춤형 제품도 등장하고 있다.[18]

미국은 1인가구 비율이 17.1%(1970년)에서 26.7%(2012년)로 9.6%포인트 높아지는 데 42년이 걸렸다. 하지만 한국은 35년 만에 무려 22.3%포인트가 뛰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한국 사회에서 1인가구 증가는 이미 장기적 추세로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19]

취직, 소득 등 경제적 문제만큼이나 성격 문제, 가치관 문제, 인권의식 등도 중요한 요인, 변수가 되지만 흔히 언론에서는 성격 등 개인적인 문제에 대한 초점은 거의 조명되지 않는 편이다.

[1]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9/07/0200000000AKR20160907088951002.HTML[2] 부모 중 1명이 사망하고 가정해체가 되거나, 아니면 미혼모, 미혼부에 의해 버려졌거나 등 다양한 사유가 존재한다.[3] 부부와 자녀 1명 또는 자녀 2명으로 구성된 가족[4] 기숙사 생활까지 1인가구로 넣는다면, 모병제 국가의 군대는 1인가구로 봐야 되느냐 하는 문제까지 도출된다.[5] 그럼에도 아파트 가격은 떨어지지 않았다. 본전치기, 손해보기 싫다는 일본 단카이 세대의 피해의식과 아집은, 아파트값을 내리기 어려웠기 때문이며, 이는 물건 가격에 대한 개인의 선택권 문제까지 겹치면서 조정이 어려워졌다. 그결과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03181642431, http://newspeppermint.com/2015/08/25/japanghosthouse/, http://news.joins.com/article/16958255과 같은 일이 발생했다. 결국 이런 전망도 나왔고, 이런 정책까지 펼쳤지만 소용이 없었다. 1인가구이기에 살림살이도 많지 않았고, 따라서 20~25평대도 1인이 살기에는 너무 넓다고 느낀 것도 하나의 원인.[6] http://v.media.daum.net/v/20160908193048365?f=m[7]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63114.html#csidxcb8dc6bf6d57acfb4279820ad263b17[8] http://www.economy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96[9] 이 케이스는 자기가 원해서 독신이 된 것이라 보기는 힘들다[10] http://www.economy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96[11] 유산 문제만으로 한정짓기는 어려운 것이, 유산에 관련된 문제라면 더럽고 아니꼽더라도 자녀가 부모에게 무조건 굽히거나 아첨하는 일이 있다. 부모가 좋아서가 아니라 상속받을 유산 때문에[12] http://v.media.daum.net/v/20160908193048365?f=m[13] http://www.economy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96[14] https://brunch.co.kr/@lklab2013/122[15] http://kr.brainworld.com/PlannedArticle/9073[16] http://kr.brainworld.com/PlannedArticle/9073[17]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763114.html#csidx330c2179d188c5ea874854ff9431cce[18] http://v.media.daum.net/v/20160908193048365?f=m[19] http://www.economy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