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타치(기업)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히타치/HITACHI.png
로고.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Nippon_Life_Insurance_Company%2CMarunouchi.jpg
새로 이전한 히타치그룹 본사.

홈페이지(한국어)

日立製作所 (ひたちせいさくしょ)

1. 개요2. 사업 분야
2.1. 철도 차량 및 엘리베이터2.2. 하드디스크, 전자칠판 등과 같은 전자제품2.3. 건설기계2.4. maxell2.5. 기타
3. 한국과의 관계4. 여담

1. 개요[편집]

이타치가 아니다! 하타치도 아니다!
1910년에 설립된 일본의 거대 기업집단이다. 쉽게 생각하자면 삼성전자 + 현대로템 + 두산인프라코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만큼 사업분야가 상당히 많다.[1] GE, 지멘스, 삼성전자에 이은 세계 4위의 전기전자회사. GHQ 이후로 일본 유일의 콩글로머리트(복합기업; 넓은 의미의 재벌)이기도 하다. 건설기계 부문에서도 캐터필러와 코마츠에 이어 세계 3위의 점유율을 자랑한다.

사명의 유래는 이바라키히타치로, 한자도 똑같다. 회사가 히타치 시의 구리 광산에서부터 시작했기 때문. 그래서 히타치 시에는 히타치 사의 공장이 제법 많다. 옛날에는 히타치 일대를 운영하는 사철 '히타치 전철'이 운영한 적도 있었다.[2]

2008년엔 전자업계 사상 최대 적자폭인 7,880억 (당시 환율로는 10조 에 육박)의 적자를 냈다. 심지어 본사 사옥도 팔고 이사갔다. 하지만 2010년 들어서 다시 대규모 흑자를 기록, 일본 시가총액 1위를 탈환하였다. 2013년도에는 5,328억엔의 영업이익 및 3,640억엔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해 과거최고이익을 갱신했다.

회사의 모태가 된 제품이 '모터'이기 때문인지 플랜트에 사용되는 거대 장치는 물론 가정에서 쓰이는 가전까지 이를 활용한 관련 산업으로의 진출이 많은 편. 한편으로 기술력과 자본, 인력을 내세운 인프라 산업, 정보통신 산업, 정밀기기 등도 히타치의 대표적인 일거리.

2011년 8월 4일 갑자기 업계에서 루머 하나가 돌았다. "미쓰비시중공과 사업통합설이 사실이냐?" 라고. 그리고 확인되었다. 다만 그 견해차가 있었다 (미쓰비시 문서 참고) 히타치는 뭐든지 해서라도 분야를 늘리고 싶었던 까닭에 미쓰비시의 지열, 풍력, 우주, 항공, 선박 쪽에 관심이 있었던 것이고 미쓰비시는 "발전하고 플랜트만 떼어내 합쳐서 마켓쉐어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불리자"고 한것이다. 즉, '미츠비시 중공업'과 나머지 사업은 내줄 생각이 없다는 얘기. 결국 8월 4일 석간에 경영통합 합의 '환영' 사설과 기사가 나갔는데, 다음날 자정에 일본 각 통신사들은 속보로 통합 합의를 잠정 유보했다라고 속보로 타전. 그러나 이후 사업이 미쓰비시가 말한 것에 가까운 방향으로 통합되었으며 자세한 내용은 미쓰비시그룹 문서 참조.

2. 사업 분야[편집]

2016년 기준 기타(Others)를 포함해서 무려 9개의 사업부가 존재하는데, 놀라운 것은 이들 사업부 하나하나의 매출이 평균적으로 10조에 육박하며, 대부분의 사업부가 수천억 단위의 이익을 올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일본을 대표하는 거대 복합그룹으로서 히타치가 대단히 잘 짜여진 포트폴리오를 갖춘 우량기업임을 잘 알 수 있다.

모든 실적은 2016년(16년 3월~17년 4월)을 기준으로 하며, 히타치그룹 전체로는 91조의 매출액과 4조 7천억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3]출처1(pdf)출처2

  • Information & Telecommunication Systems
    서버·스토리지 등의 엔터프라이즈 IT 제품 위주의 하드웨어클라우드, 컨설팅 등의 소프트웨어 서비스도 제공한다. 스토리지 분야에서는 ·HEP 등과 함께 꾸준히 세계 5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매출 19조 8천억, 영업이익 7,600억.

  • Social Infrastructure & Industrial Systems
    산업용 기계 및 플랜트,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고속철도·철도 시스템, 화력·원자력·신재생을 아우르는 발전시스템 등을 제작·판매하고 있다. 엘리베이터, 고속철도, 터빈 등의 분야에서 세계적인 입지를 갖추고 있다. 매출 23조, 영업손실 2,300억. 구조조정의 여파로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3.3%의 나쁘지 않은 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

  • Electronic Systems & Equipment
    반도체 제조장비, 측정·계량장비, 산업기기, 의료용 기기 등을 담당한다. 매출 11조 7천억, 영업이익 6,600억.

  • Construction Machinery
    이름 그대로 건설기계 사업부. 점유율 기준 세계 3~4위를 자랑한다. 매출 7조 5천억, 영업이익 2,200억.

  • High Functional Materials & Components
    반도체·디스플레이용 소재, 에너지 저장장치, 특수강, 복합기용 소재, 자동차 부품, 특수목적의 철사와 케이블(Wires and cables) 등을 생산한다. 소재·부품 전문의 사업부라고 봐도 무방할 듯. 매출 14조 6천억, 영업이익 1조 2,300억.

  • Automotive Systems
    엔진제어 시스템, 전자제어 파워트레인(Electric powertrain), 조향장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제작하고 있다. 히타치 오토모티브 시스템은 15년 기준 세계에서 26번째로 큰 자동차 부품회사이다.참고 매출 10조, 영업이익 6,500억.

  • Smart Life & Ecofriendly Systems
    냉장고, 세척기, 에어컨 등 전통적인 가전사업부. 매출 비중은 6%로 히타치그룹 전체에서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매출 5조 5천억, 영업이익 3,100억.

  • Others
    기타 나머지. 물류 사업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매출 6조 5천억, 영업이익 2,000억.

  • Financial Services
    캐피탈 사업에도 진출했다고 하는데 중장비나 산업용 장비 같은 고가의 내구재·자본재를 제조하는 기업이 고객사를 위해 자금을 빌려주는 것은 크게 특이한 일은 아니다. 거의 모든 자동차 제조사가 캐피탈사를 하나씩 끼고 있는 것과 비슷한 맥락으로 짐작된다. 매출 1조 8천억, 영업이익 2,200억.

2.1. 철도 차량 및 엘리베이터[편집]

대한민국을 비롯해서 세계구로 열차나 모노레일 등등을 팔아먹고 있으며,(대표적인 게 TEC(누리로)와 대구 도시철도 3호선 등등) 과거에 대우중공업에서 히타치와의 기술제휴로 철도차량을 라이센스 생산하기도 했다. 과거 서울교통공사 1000호대 저항제어 전동차의 경우 이 회사가 만든 차량이었다. 또한 A-train 기술도 이 회사가 가지고 있다. 그 외에 일부 건물의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도 종종 보이며 초창기 한국에서도 LG산전엘리베이터 창원공장에서 이 회사와 제휴하여 나온 제품이 많다. 한편 63빌딩에서도 2000년대까지 이 회사의 엘리베이터를 운용하였으나 2000년대 중반에 미쓰비시로 싸그리 교체되었다.

그 외 현재 철도회사들의 각 안내방송 시스템들도 여기가 만들었다. JR 동일본의 ATOS를 포함한 각 사철/JR이 이 히타치제를 많이 쓰고 있다.

2.2. 하드디스크, 전자칠판 등과 같은 전자제품[편집]

노트북이나 하드디스크며, 에어컨 등을 볼 수가 있으며, 일본 내수 한정이지만, 휴대폰을 생산하기도 한다. LG텔레콤 시절에 판매하던 캔유의 일부 모델도 히타치 휴대폰 기종을 베이스로 한 것도 있었다. 일본 및 해외에는 TV, VCR 등 가전제품도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으나 국내(한국)에서는 소니나 파나소닉(나쇼날)에 비해 인지도가 낮았다.

예전에는 브라운관 TV도 꽤 알아줬고, 세탁기, 냉장고 등의 가전제품들도 만들었다.

비디오 테이프로 영화 보고 그러던 시절에, 히다치 VHS면 한국에서도 알아주는 업체였다. 1970~1980년대만 해도 집에 히타치 TV가 있거나 하면 꽤나 잘 사는 집. 역시나 지금에 와선 사실상 많이 묻혔다.[4][5]

또한 데스크톱 PC 또한 유명했으나 일본 국내에서만 통용되는 아키텍쳐의 기종이므로 일부층을 제외하고는 국내에서의 인지도가 전혀 없다. MSX기종을 만든 일도 있다.

여담으로 세가와 인연이 깊은 회사. 메가드라이브의 CPU를 원제작사인 모토로라로부터 하청 생산하여 세가에 납품하였던 것을 시작으로, 이후 세가 새턴드림캐스트에서도 자사의 CPU인 SH-2, SH-4를 채용하였다.

IBM하드디스크 부문을 인수하여 하드디스크로도 유명하였다. 자세한 것은 HGST 항목 참고. 그리고 현재 대한민국에서 히타치의 브랜드 이미지는 하드디스크 제조사라는 것 뿐이었는데 2011년 3월 8일 히타치 글로벌 스토리지 테크놀로지를 Western Digital팔았다.[6]

2.3. 건설기계[편집]

1970~1980년대에 걸쳐 대우중공업에서 히타치 굴삭기를 절찬리에 라이센스 생산했던 덕분에 히타치 굴삭기는 국내에도 제법 알려져 있다. 사실 이 시기는 수입자유화 이전이라 사실상 보호무역의 틀 안에서 기술제휴 해서 만들던 것으로, 지금의 중국이랑 비슷하다고 볼수도 있을지도 모르나 이쪽은 정식으로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한 것이 결정적인 차이점. 의료기기 제작사로도 유명하다. 국내의 많은 병원이 히타치의 MRI 기기와 CT 기기를 사용하고 있다.

2.4. maxell[편집]

maxell이라는 브랜드도 있는데 원래 건전지를 만들기 위해 설립된 회사[7]이다. maxwell과는 다르다. 그런데 이후 건전지 외에 다양한 전산소모품 등을 maxell 브랜드로 만들어 와서 일반인들에게는 인지도가 나름대로 높다.

maxell 브랜드로 출시되었거나 생산중인 제품으로는 건전지, 공CD/DVD, 카세트 테이프, 비디오 테이프, 플로피 디스크, 디지털 백업 테이프 등이 있다.

2.5. 기타[편집]

대학이나 연구소용 전자현미경이나 전자측정장비등의 사업분야가 있다. 이 분야는 판매처는 전세계에 몇십, 몇백밖에 없지만 기기값이 아무리 싸도 10만달러, 1억원대가 기본값. (구모델이라 해도 약 7,000~8,000만원.) 특히 SEM 현미경 분야에서는 대단한 시장점유율을 가지고 있다. 저런 장비는 고장나면 히타치 본사나 제휴업체에서 AS를 받을 수 밖에 없고... 그 비용도 많이 든다. 의외로 알짜배기 사업부분.

또한 Hitachi Via Mechanic 등의 산업용 설비를 제조하여 대당 수십억에 팔아먹기도 하며, 위와 마찬가지로 각종 부품 등을 통하여 수익을 극대화하기도 한다. 정밀기기나 중공업기기 만큼은 위치가 확고해서 대만에 인수당하는 굴욕을 겪은 샤프와 같은 일을 겪을 일은 절대 없다고 보아도 된다.

3. 한국과의 관계[편집]

히타치 케미컬이 대한민국에 진출해 있다.

그리고 누리로,중부내륙관광열차등을 히타치에서 만들었다.

예전부터 LG그룹과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8] LG 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이던 시절 1960년 대 말 히타치의 기술과 부품을 도입하여 국내최초의 TV (모델 VD-191 흑백 19인치) 를 생산하는 등 기술적으로 많이 의존하는 관계였다. 그외에도 전선 등 그룹 전반에 히타치와 협력관계가 많았다. 그래서 국내 법인인 '한국 히타치 그룹' 산하에 LG와의 합작법인인 LG 히다도 있다[9]. 현재는 LS산전, Hitachi-LG Data Storage[10] 등의 회사로 관계가 유지되고 있으며 LG 컴퓨터에도 히타치 하드디스크가 장착된 경우도 많다. 과거에는 두산인프라코어와도 어느 정도 관계를 가지고 있었다.

4. 여담[편집]

자회사 중 하나로 히타치 맥셀이 있다. 배터리와 기록미디어(현재는 DVD) 등에 찍힌 Maxell이 바로 그것.[11]

잉글랜드 축구 리그에 최초로 유니폼 홍보를 한 기업으로도 알려져 있다. 히타치는 1979년에 리버풀 FC의 유니폼에 자사의 로고를 새겼었다.

2012년, 일본의 히타치 하드디스크 연구팀이 석영유리를 이용해, 반영구적인[12] 수명을 가진 저장매체의 개발에 성공했다.

본 회사명을 '히치'라 읽는 경우가 있으나 표준 외래어 표기법이든 통용 표기든 '히타치'가 옳다. 아무래도 구식 표현인 듯하다.[13][14]

어르신들 사이에서는 '중일전쟁 때 철조망을 중국에 몰래 팔아먹은' 일화가 나름 유명한 모양이다. 비즈니스의 세계에서는 적도 친구도 없다'는 뜻으로 노교수들 강의에서 가끔 들린다.

창업자인 쿠하라 후사노스케의 성인 '쿠하라'를 국립국어원 외래어 표기 규정대로 읽으면 구하라가 된다. 현대 일본 산업의 아버지 구하라

별 생각없이 발매한 마사지 기기 '매직 원드'가 다른 용도로 사용되어 매우매우 유명해진 비화도 있다.(...) 여전히 전 세계적으로 잘 팔리는 베스트 셀러라는건 안 비밀(...) 당신은 어젯밤에도 몇 번을 목격했을 수 있다

일본의 문화재 표지판 특히 국보중요문화재를 표시한 표지판에는 모두 HITACHI라는 이름이 써있다. 아마 히타치 그룹에서 후원한 것으로 보인다. 나름 광고효과로는 좋은 편.

우리말 '해돋이'와 어원이 같다는 이야기가 있다.

본 회사의 광고 CM송이 유명한데, 자세한건 항목 참조.

J리그 디비전 1 가시와 레이솔의 모기업이기도 하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히타치 문서의 r137 버전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히타치 문서의 r139 버전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물론 어디까지나 단일 회사로 사업분야가 넒다는 뜻이다. 한국의 복합기업에 비하면 사업범위가 훨씬 좁다.[2] 지금은 폐선되어 버스회사만 남아 히타치 제작소의 산하기업으로 있으며 히타치 전철 폐선부지를 이용한 BRT를 운영 중이다.[3] 사업부를 단순합계한 수치보다 전사 영업이익이 6,400억 더 많은데 이는 내부거래를 제거한 결과이다. 일반적으로 사업부 간 내부거래를 제거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특이하다면 특이한 부분.[4] VHS계열 VCR 중 당시 세계 제일로 쳐 주는 것이 National(파나소닉) 제품이고 그 다음이 Hitachi. 그 다음이 정작 VHS를 개발한 회사인 JVC 제품. 물론 이들 외에 Fisher같은 일본의 듣보잡 메이커 제품의 VHS VCR도 당시 국내 삼성전자,금성 제품보다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았고 성능도 뛰어났다.[5] 물론 1970~1980년대 진짜 잘 사는 집이라면 소니 TV와 소니 베타맥스 VCR이 있는 집.[6] 이때 삼성전자도 하드사업부를 시게이트에 팔았다.[7] maxell이 maximum과 dry cell(건전지)의 합성어. 최고 센 건전지를 만들겠다는 의지[8] 1970년대 삼성전자SANYO와 기술제휴를 맺을 시기 금성사는 히타치와 기술제휴를 맺었다.[9] 초기 지분율은 히타치 51%, LG 49%이다[10] 약칭 HLDS 또는 HL-DT-ST. LG 마크가 붙은 ODD는 전부 이 회사에서 나온다.[11] 과거에는 카세트 테이프, 비디오 테이프, 플로피디스크 등을 생산했었다. 그 시절 해당 분야에서 세계시장점유율 세 손가락 안에 들기도 했었다. 커피 브랜드 Maxwell과는 다르다.[12] 추정, 2억년의 보존성[13] 미야모토를 미야모도로 읽는다든가... 토마토를 도마도로 읽는다던가[14] 일본어의 무성음은 한국어의 거센소리에 비해 대체적으로 기식이 약한 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