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크 선장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ages4.fanpop.com/Captain-Hook-jason-isaacs-21031902-550-425.jpg

사진은 2003년 피터팬 영화에서 제이슨 아이삭스[1]가 연기한 후크 선장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Captain-Hook-captain-hook-2284894-1024-768.jpg

Captain Hook

1. 개요2. 후속작 'Peter Pan in Scarlet'에서 밝혀진 과거사3. 기타4. 디센던츠 2에서

1. 개요[편집]

해적 악당의 대명사

스코틀랜드의 극작가 제임스 배리 경의 연극 "피터 팬: 자라지 않는 아이" 및 동 작품의 소설판인 "피터와 웬디" 에 등장하는 악역 캐릭터. 한손이 갈고리(hook)라 후크 선장, 또는 제임스 후크라 불린다. 별명은 제임스의 약칭인 "재스". 불문율이 있는데 한손은 갈고리에 다른쪽은 레이피어다 즉, 제임스는 진짜 이름이 맞지만 후크는 진짜 성이 아니다. 원작자인 배리 경에 따르면 "후크의 진짜 성이 뭔지 밝히면 후크의 고향 나라[2] 에 난리가 날 것"이라고 한다. 아마 상당히 유력한 가문 출신인 모양.

원래라면 훅 선장이어야 될 것 같지만 워낙에 후크 선장으로 널리 퍼져 있다.(물론 이건 어느 정도 번역하기 나름인지라, 간혹 훅 선장으로 나와 있는 판본도 있다.) 해적선의 선장으로 피터팬과는 앙숙지간이다. 피터팬의 내용 99%는 피터팬과 후크의 애증 드라마(?)로 이루어져 있다.

의외로 전략가적인 면이 있어, 인디언들을 기습해서 전멸시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3]

제일 무서워하는 것은 자기 자신의 를 보는 것과 자신의 한쪽 손과 함께 시계를 먹은 똑딱 악어(Tic Tock Croc)로,[4] 그 때의 시계가 여전히 똑딱거리면서 악어가 나타났음을 알려주기에 그 시계 소리만 들렸다 하면 해적 선장답지 못하게 패닉에 빠져 2인자인 1등항해사 스미를 애타게 부른다. 그 때문에 피터 팬을 절대궁지로 몰아넣고도 악어의 똑딱 소리만 들리면 매번 겁에 질려 거의 아무것도 못하게 되는데, 이 사실을 파악한 피터 팬은 시계의 똑딱 소리를 흉내내 그를 몰아세운다.

그리고 악어가 직접 후크를 덮쳐 손을 뜯어먹은 줄 아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은 과거 피터 팬과의 칼싸움 도중 손이 절단되고, 이를 피터 팬이 집어들어 배 아래에 있던 악어에게 시계째 던져주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후크는 피터를 그토록 증오하는데, 이에 반해 악어에 대한 후크의 공포는 (손을 잃었을 때의 공포를 상기시키더라도) 너무 심하다. 그 무엇도 두려워 하지 않고 악역으로서 고고함을 유지하나 악어와 시계 소리만 감지하면 카리스마고 뭐고 없다. 오른손 말고 또 잡아먹힐 뻔한 적이 있었나?

극중에서 제대로 언급되지는 않지만, 후크는 영국 이튼 스쿨을 다녔다고 한다. 극 말미에서 후크가 악어 뱃속에 들어가며 "이튼이여 융성하라(Floreat Etona, 이튼 스쿨의 모토다)!"라고 외치는데, 소설이 쓰여진 당시에도 (지금도 그렇지만)명문가의 자제들만 다닐 수 있었던 그곳이 제임스 후크의 모교라는 점은 많은 이들이 후크라는 캐릭터의 배경에 대해 큰 관심을 갖도록 하여, 원작자인 배리로 하여금 후크의 뒷설정에 많은 살을 붙이도록 만들었고, 그 뒤 배리의 유언에 따라 발간된 피터팬의 후속작 'Peter Pan in Scarlet'에서 그의 과거가 구체적으로 밝혀지게 된다.

2. 후속작 'Peter Pan in Scarlet'에서 밝혀진 과거사[편집]

네버랜드에서 후크는 검은 수염의 천적이자 바솔로뮤 로버츠조타이었다고 알려져 있지만, 그건 후크의 부하들과 그의 적들이 지어낸 뜬소문. 피터 팬이 저 얘기를 꺼내자 이렇게 반박한다. "조타장? 웃기지마! 너 같으면 숫자도 셀 줄 모르는 머저리 밑에서 말단으로 일하고 싶겠냐? 그건 헛소문에 불과해! 다 지어낸 얘기일 뿐이라고!"

...라지만 사실 그는 런던의 부유한 상류층 집안 외동아들로, 옥스포드기숙학교를 다녔었다. 운동신경이 뛰어나 교내 체육경기에서 금메달을 휩쓸었으며 학교 대표로 참가한 크리켓 경기에서 우승을 해 트로피까지 얻은 바 있었다. 말하자면 타고난 스포츠맨. 하지만 머리는 몸 만큼 뛰어나질 못해서 라틴어수학에서 낙제를 면치 못했다. 사실 제임스[5]가 이렇게 된 데에는 그의 무책임한 어머니 때문. 그의 어머니는 상류층 문화에만 잔뜩 물먹은 허영덩어리라 자기 치장에만 신경을 쓰고 아들에겐 눈꼽만한 관심조차 주지 않았다. 즉, 제임스는 그런 어머니에게 쌓인 반감과 분노를 스포츠를 통해 해소해 왔던 것. 이후 제임스의 성적이 바닥을 기어서 퇴학 위기까지 오자 제임스의 어머니는 제임스와 크게 다투게 되었고, 마음의 상처가 터져버린 제임스는 자신의 우승 트로피만 챙긴 채 집을 뛰쳐나와 '부모님이 존재하지 않는' 네버랜드로 오게 되었다.

디즈니 애니나 일본에서 만든 피터팬 TV애니에선 이런 설정은 없는 반면에 20세기 폭스에서 제작한 TV판에선 좀 다르게 나온다. 선장실에 어머니 초상화가 걸려있고 찰스 1세[6]를 존경한다는 이야기를 하며 어머니를 그리워하고 자랑스럽게 여기는 효자 머더 컴플렉스로 나온다. 극중에 피터 팬이 몰래 들어가 어머니 그림을 떨어뜨리자 후크 선장은 경악하면서 "이런 일은 뭔가 안 좋은 일이 벌어질 것이란 조짐이야!"이라고 몸을 사리면서 아무런 말썽을 안 부리고 부하들을 물러서게 했다.그리고 웬디에게 피터 팬이 "후크 선장, 저래뵈도 어머니에겐 참 고분고분한 아들이었다는군."이라며 히죽거렸다.

후크는 불면증을 가지고 있는데, 그 이유는 단 한 번도 어머니의 자장가를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 원작 소설에 언급되는 '붉은 눈'이 바로 이걸 의미한다. 그리고 후속작에서도 이것과 관련된 장면이 가슴아프게 등장하는데...

그리고 가슴 아픈 사실 하나 더, 네버랜드의 해적들은 한때 고아들과 같이 엄마가 없는 아이들이었다. 다만,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그건 바로 엄마들이 자의로 버린 아이들이라는 것. 이는 후크가 그들의 선장이 된 이유이기도 하고, 웬디에게 만큼은 거칠게 대하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예시로 후크의 1등항해사 스미가 극중 웬디에게 널빤지를 걷지 않도록 해주는 대신 자신의 '엄마'가 되어달라고 부탁하는 장면이 있다.

후크 선장과 네버랜드의 해적들은 사실 불사신들이라고도 한다. 이유는 '해적들이 없으면 네버랜드에 모험이 존재할 수 없기 때문.'[7] 그러나 이는 원작의 설정이 아니다. 원작에서 후크 선장과 해적들은 모두 피터 팬에게 살해당하며, 이들이 사실 죽지 않았다거나 부활했다는 어떤 암시도 없다. 불사신이라는 것은 닐 게이먼이 쓴 피터팬 단편집에서 부터 적용된 설정인데, 이 설정에 따르면 후크가 악당역을 맡은 것은 네버랜드의 질서를 위해서라고.[8]

3. 기타[편집]

그리고 당시에도 존재하던 해적 캐릭터의 스테레오타입롱 존 실버를 살짝 꼬아 만든 캐릭터라고 알고 있는 이들도 많지만, 원작자 배리 경도 밝혔듯 후크는 허먼 멜빌의 "모비 딕" 에 등장하는 (고래 모비 딕에게 한쪽 다리를 잃고 복수귀가 된) 에이허브 선장이 모티브이며, 여기에 해적 캐릭터의 필수요소가 될 갈고리라는 아이템을 추가시키고 그 외의 자잘한 설정들을 추가한 것.

최근 모 게임에서 후크 선장의 이름을 딴 캐릭터가 애꾸눈이라서 원본인 후크 선장까지 애꾸눈이라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 듯. 후크의 눈은 둘 다 멀쩡하다.

여담이지만 피터팬이 처음 연극으로 올라갈 당시, 제작진 측에서는 제작비를 절감할 목적으로 동일한 배우에게 후크 선장과 웬디의 아버지 달링 씨 역을 동시에 맡겨버렸다. 후크가 웬디를 처음 만나서 대할 때는 굉장히 신사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웬디도 그에 맞춰 숙녀답게 행동하는데, 이것이 무시무시한 떡밥거리가 되어서(…) 이것은 해외에서 피터팬을 상연할 때 전통이 되어버렸다고 한다. 디즈니의 피터팬에서도 웬디의 아버지 역의 성우가 후크도 맡았으며, 가장 최근의 영화판인 2003년작 피터 팬에서도 역시 두 역할을 제이슨 아이작스 혼자 연기했다. 실로 어마어마한 갭으로 영화 볼 때도 1인 2역인 걸 눈치 못 챈 관객들이 대부분이었다 카더라. 배우란 대단하다(...).

디즈니판 90년대 재개봉 및 비디오판 성우는 온영삼. 후에 해군 중장으로 전직했다 카더라. 91년 KBS-1에서 방영한 20세기 폭스판 TV애니 성우는 바로 팀 커리. (록키 호러 픽쳐 쇼에서 프랭크 박사로 나온 그 배우이다!)/ 설영범 이제는 대장이라 카더라, MBC에서 방영한 일본 애니 피터팬의 모험(성우는 오오츠카 치카오/탁재인(MBC))/문영래(투니버스))에선 기계에 대하여 재능이 엄청나서 직접 설계한 기계(로보트같이 생겼다.)로 무장하고 피터팬을 노리기도 했다.

권교정 단편 만화 피터팬에선 후크 선장이 아버지와 같은 존재로 나오며 피터팬을 위해 한 손을 잃는다.

모에화 하면 골프채를 휘두르는 로리 캐릭터[9]가 된다고 한다.

그리고… 후크 선장을 소재로 한 포르노 영화도 있다(…). Rule 34

해적 만화 원피스와도 종종 엮이는데, 악어+후크 조합인 크로커다일도 바로 이 후크 선장에서 따온 캐릭터.

파일:attachment/후크 선장/52.jpg

말을 잘 듣는 흰 수염을 휘하에 두고 있다고도 카더라.[10]

4. 디센던츠 2에서[편집]

디즈니 악당 2세들의 이야기를 다룬 TV 영화 디센던츠 2에서 아들이 나온다. 아들의 이름은 해리이며, 배우는 토머스 도허티.

[1]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루시우스 말포이를 연기했던 배우이다.[2] 후술하다시피 그가 이튼 스쿨을 다녔기 때문에 모국이 영국이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많지만, 확실한 것은 아니다. 유학생이었을 수도 있으므로. 그런데 영국은 악명높던 해적을 여럿 배출한 나라로 프랜시스 드레이크, 윌리엄 키드 등이 있다.[3] 왠지는 모르지만 이 세계(네버랜드)에서는 기습은 인디언들만 하고 있었다. 그런데 후크는 그걸 뒤집어 자기가 먼저 기습을 해서 승리를 챙긴다. 근데 이건 전략이라기보다는 상식인 수준이려나...[4] 이름이 마카롱이라 카더라.[5] 후크라는 별명을 얻기 이전임.[6] 외모 자체가 찰스 1세를 본떠 만들어진 것이다. [7] 후속작에서 네버랜드에 해적들이 줄어들자 피터가 초콜릿 금화를 얻는 대가로 해적들에게 합법적인 해적질을 할 수 있도록 허가해준다. 물론 제일 첫번째로 합법 해적이 된 사람은 스미. 다만 문제는...네버랜드에 남은 해적이 자기 혼자밖에 없다는 거.[8] 작중에서 나온 문구를 인용하자면 ; "항상 악당이 있어야 영웅이 존재 할 수 있는 법."[9] HOOK -> KOOH 그럴싸한데?[10] 이 이미지의 흰수염은 사실 조작이다. 원래는 수염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