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더스크의 비밀

최근 수정 시각:

ウィッシュルーム 天使の記憶
파일:attachment/호텔 더스크의 비밀/Hotel Dusk Room.jpg

1. 개요2. 등장인물3. 언급되는 인물

1. 개요[편집]

일본의 게임 제작사 CING이 개발한 닌텐도 DS용 게임. 장르는 추리 어드벤처이다. 후속작으로 라스트 윈도우 한밤중의 약속이 있다. 원제는 '위시룸 천사의 기억', 영문판 이름은 'Hotel Dusk Room 215'다. 미국에서 2007년 1월 22일, 일본에서 2007년 1월 25일, 한국에서 2009년 2월 12일에 출시되었다.

제작사 CING 느낌이 많이 나는 작품이다. 실제로 '스매시 브라더스' 특전 피규어로 카일 하이드 피규어를 얻을 수 있지만 닌텐도 제작의 게임 시리즈와 달리 완성도와 요소가 부족한 편. 그래도 스토리라던지 하나의 게임으로 봤을 때는 꽤 작품성이 있다. 어디까지나 닌텐도 정식 발매 게임 '치고' 완성도가 낮다는 뜻이다.

플레이어는 뉴욕시 전직 형사 카일 하이드를 조작하여 1979년 12월 28일 '호텔 더스크'에서 묵는 하룻밤 동안에 일어나는 일을 경험하게 된다.

장르는 앞서 적혀 있듯이 추리 어드벤처이다. 다만 플레이어가 직접 개입해서 풀어야하는 내용은 퍼즐뿐이고 그나마도 난이도가 그다지 높지 않다. 오히려 퍼즐보다 '이 다음에 뭘 해야 할지'를 몰라서 호텔 안을 헤매게 되는 경우가 많다.[1] 수첩의 인물란을 보면 각 등장인물에게 물어봐야 하는 질문사항이 뜨긴 하지만 질문사항도 뜨지 않는다면 그냥 헤매는 수 밖에 없다. 또한 우연에 치우친 전개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게이머들도 있다.

다만 독특한 그래픽 덕분에 끌린 사람도 상당수 있다. 이런 그림들은 모션 캡쳐 후에 따로 그 위에 그림을 덧씌우는 로토스코핑 방식[2][3]으로 제작되었다. 또한 OST도 나쁘지 않은 편. 게임상 이동 중의 음악이며 게임 플레이 중에 가장 많이 듣게 될 BGM Monochrome은 외국에선 '엘리베이터 노래'로 유명하다.

이야기의 진행을 위해 거의 대부분의 인물들의 고민 상담을 들어줘야 한다. 이 게임의 특성상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정보를 모아야 하기 때문에 이 고민 상담이 상당히 핵심적인데, 자칫 상대방의 심기를 조금이라도 건드리거나 하는 순간 호텔에서 쫓겨나게 된다.[4] 상대방 캐릭터에 빨간색 그림자가 드리우면 게임 오버로 간주하자.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상대방을 화나게 하면 무조건 게임 오버가 된다. 선택지를 잘 보면 대체적으로 상대방이 어떤 질문에 기분 나빠할 지 분간할 수 있지만, 상대방을 기분 나쁘게 할만한 질문이더라도 핵심적인 질문일 수 있으니 잘 생각해야 한다. 간혹 어떤 질문이 기분 나쁠까 하고 고민하는 시점에서 게임 오버 당하기 쉽다. 겉도는 얘기나 이미 밝혀진 부분을 또 물어보는 것 역시 기분 나쁘게 하는 얘기 범주 안에 들어가니 조심할 것. 붉은색 테가 띄워진 물음표는 대부분 이런 게임 오버를 전제하는 질문이니 그런 질문이 뜨면 일단 어떤 내용이었는지 다시금 떠올려보자. 사실 처음하는 거라면 몇 번은 쫓겨나게 된다. 몇 번을 플레이해도 안 쫓겨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위에서 언급한 대로 상대방과 대화 중 선택지를 잘못 선택해서 상대방의 기분을 나쁘게 하면 게임 오버가 된다. 덕분에 게임 오버 포인트가 꽤 많은 편. 애 울렸다고 쫓겨나고, 싸가지 없이 말했다고 쫓겨나고, 형사라고 쫓겨나고, 이것 때문에 일본에서는 '게임 내용은 잘 생각 안나는데 당장 나가주게! 하는 사람은 기억난다'는 말도 나온다. 유튜브에 올라와 있는 호텔 더스크 OST 영상 중 'Drunken Waltz'나 'Dream's End'의 댓글에는 게임 오버가 되는 상황을 이용한 개드립이 상당수 있다. 게다가 게임 중 얻을 수 있는 카세트 테이프 2개의 A면을 재생시 해당 배경음악이 갑자기 나와서 유저들의 심장박동수를 올리기도 한다.

개발자가 인터뷰에서 "후속작을 만들 생각이 있다."라고 밝히고 나서 일본에서 2010년 1월 14일에 후속작인 라스트 윈도우 한밤중의 약속이 출시되었다. 그 외에 닌텐도 Wii 대응용 '어나더 코드'[5]도 출시되었다.

참고로 2회차에서는 달리지는 요소가 있다. 레이첼과의 전화통화에서 1회차에서는 어디까지나 직장동료인듯 쿨한 태도를 보이지만 2회차에서는 마치 친구 이상 애인 미만의 커플처럼 말에서 데레데레가 묻어난다. 그밖에는 질문사항이 떠오를 때 스크롤을 빠르게 할 수 있고 대화도 전부 빠르게 넘어가는 게 가능하다. 그리고 자동판매기에서 이벤트로 살 수 있는 아이템이 토끼 인형에서 립스틱으로 바뀐다. 따로 스토리상 분기는 없지만 특정 조건만 만족시키면 엔딩 장면이 달라진다. 사실 엔딩에서 밀라의 거취는 내용상 2회차 여부와 상관없지만 연출이 바뀐다. 방법은, 밀라가 의식불명일때 인공호흡을 연상케 하듯이 NDS 케이스 뚜껑을 닫았다가 열자.[6]

텍스트를 읽는 게 주목적인 게임 치고는 대화에서 파고들만한 요소는 거의 없다. 대화 내용은 2회차에서 레이첼의 마음 말고는 바뀌는 게 없고 따로 분기도 없는데다가 사람들도 카일이 대화가 필요하다고 느낄 때 이외에는 만날 수도 없다. 대부분 방문을 두드려봐야 무슨 일들이 그리도 많은지 매번 자리에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가끔 있어도 일 없다며 만나 주지도 않는다. 무엇보다 아이템을 제시하는 경우 역전재판에서처럼 아이템에 따라 다양한 반응도 나오지 않고 키워드용 아이템이 아니라면 그게 뭐냐는 반응이 대부분. 심지어 호텔 직원인 로사나 루이스에게 호텔 비품을 보여줘도 그게 뭐냐고 묻는다... 그나마 다른 게 있다면 방 열쇠를 보여주면 자기 방 이름을 말하고 공구상자에서 얻을 수 있는 지렛대를 보여주면 그런 건 왜 들고 다니냐고 묻기는 한다.[7][8]

자동판매기에서 살 수 있는 과자나 선물의 경우 고맙다고 받는 경우도 있다. 토끼 인형의 경우는 얻은 뒤 내버려두면 멜리사의 크리스마스 선물로 자동으로 주게 되지만, 밀라에게 줄 수도 있다. 역시 속은 어린애 그대로인지 매우 기뻐한다. 2회차부터 나오는 립스틱은 그냥 여자 캐릭터에게 줄 수 있지만[9] 받는다고 특별한 무언가가 생기거나 하지는 않는다. 여담으로 챕터 9에서 루이스가 계단에서 주웠다며 의문의 카세트를 카일에게 주는데 루이스의 방에서 카세트를 듣고 챕터 10 암호 해독기에 해독을 하면 220호실에 들어갈 수 있다...![10]

행동하기에 따라서 막판에 호텔을 나설 때 짐을 살펴보면 리넨실 공구상자에 들어있는 공구부터 시작해서 호텔 열쇠, 블랙 라이트, 더닝에게 있어서 중요할 게 뻔한 책과 편지와 카세트 테이프, 퍼즐용 메모 등 온갖 자질구레한 아이템을 돌려 주지도 않고 호텔을 빠져나오는 카일을 볼 수 있다(...)

2. 등장인물[편집]

  • 카일 하이드 - 고민상담사, 전직 형사, 현재는 세일즈맨을 하고 있는 주인공.

  • 밀라 - 떡밥 1.

  • 레이첼 - 카일 하이드가 근무하고 있는 레드 크라운의 직원.

  • 에드 빈센트 - 카일이 일하는 레드 크라운 상회를 운영하는 사장으로 전직 로스엔젤레스 경찰의 형사.

  • 브라이언 브래들리 - 떡밥 2. 카일 하이드의 친구였다가 배신을 한 뒤 종적을 감취었다.

  • 더닝 스미스 - 호텔 더스크를 운영하고 있는 지배인. 게임 유저들의 최대의 적.

  • 로사 폭스 - 호텔 더스크의 메이드. 요리 솜씨가 뛰어나다.

  • 루이스 프랑코 - 호텔 더스크의 보이. 호텔 내 바를 운영하기도 한다.

  • 헬렌 파커 - 212호실에 머무는 인상좋은 할머니.

  • 멜리사 우드워드 - 219호실에 머무는 말괄량이 여자아이.

  • 케빈 우드워드 - 멜리사의 아버지.

  • 아이리스 - 216호실에 머무는 젊은 여성.

  • 제프 엔젤 - 213호실에 머무는 젊은 청년.

  • 마틴 서머 - 211호실에 머무는 소설 작가.

3. 언급되는 인물[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 대니 - 루이스 프랑코의 옛 친구. 소매치기 시절 브래들리에게 살해당했기 때문에 회상으로만 등장.

  • 나일 - 미술품 절도 조직. 카일 하이드가 형사 시절에 나일의 수사를 맡았다.

  • 오스터존 - 더닝 스미스와 로버트 에반스가 짜고 만든 가공의 화가.

  • 앨런 파커 - 헬렌 파커의 아들. 마틴 서머에게 작품을 도작당한 후 갑자기 실종 상태. 게임 상에서는 회상으로만 등장.

  • 그레이스 우드워드 - 멜리사 우드워드의 어머니이자 케빈 우드워드의 아내, 아이리스의 언니.

  • 로버트 에반스 - 더닝 스미스의 절친이지만 제니의 실종 사건 이후 5년이 지나자 갑자기 실종된 인물. 밀라의 아버지. 더닝에게 오스터존을 만들자고 한 인물이자 브래들리가 경찰을 배신하게 만든 장본인.

  • 래리 데이먼 - 제프 엔젤의 아버지이며 직업은 변호사. 미술품 절도 조직 '나일'의 고문 변호사로 있는 탓에 제프가 비뚤어지는 원인이기도 하다.


[1] 특히 세이브하고 껐다 다시 켰을 때.내가 어제 어디까지 하고 껐었지?[2] 대표적으로 가라테카, 페르시아의 왕자의 부드로운 캐릭터 움직임을 연상하면 된다.[3] 헌데 간혹 이 그래픽으로 인한 분위기에서 살짝 섬뜩함을 느끼는 플레이어들도 있는 모양이다.[4] 다만 초반부의 인물 '루이스', '멜리사'의 경우에는 '게임 오버'가 되지 않고 질문을 다시 고를 수 있다. 물론 후반부에서는 그런 거 없다.[5] 국내에서는 호텔 더스크가 로컬라이징되어서 호텔 더스크가 더 잘 알려져 있지만 어나더 코드 시리즈가 먼저 나왔다. DS 초기에 나온 게임이고 정식발매도 되었다. 그리고 Wii로 나온 어나더 코드 R은 이 DS로 나왔던 어나더 코드의 후속작이다.[6] 그냥 툭툭 건드려도 깨어나기는 하지만 못살려내면 게임오버다...[7] 단 더닝에게 제시하면 수많은 아이템이 게임 오버로 연결된다. 다만 막판 지하실에서 제시하면 게임 오버는 아니고 그걸 왜 당신이 가지고 있냐고 묻는다.[8] 이게 극단적으로 부풀려지는 때가 제프가 도난 사건을 당했다고 난리칠 때다. 더닝이 투숙객들의 물품을 검사하는데, 무조건 소지품 중 더닝과 관련된 것은 다 가방에 넣어두자. 한 개라도 소지품에 남아있으면 게임 오버가 된다. 그 외에도 몇 개 더 넣어야 할 게 있기는 하다.[9] 예외로 밀라는 받지 않는다.[10] 220호실에 들어가면 밀라의 보물상자가 나온다. 밀라에게 주자. 아주 좋아한다. 암호 내용만으로 유추가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스포일러 방지를 위해 대놓고 서술할 수는 없지만 힌트를 주자면 호텔 팸플릿의 방에 붙여진 이름들을 볼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