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구

최근 수정 시각:

파일:Semi_protect.png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護具2. 戶口3. 虎口
3.1. 호랑이의 입3.2. 바둑 용어3.3. 어수룩해서 이용하기 좋은 사람 혹은 이용을 잘 당하는 사람을 의미하는 말
4. 虎狗

1. 護具[편집]

검도에서 신체를 보호하기 위해 입는 장비.

머리에서부터 몸통 아래쪽 순서로 호면, 갑, 갑상, 그리고 손을 보호하기 위해 착용하는 호완이 있다. 어느정도 검도의 기본기를 익힌 후 착용하게 된다. 실제로 호구를 입어보면 호면 때문에 시야범위가 확 줄고, 소리도 잘 안 들리며 입도 크게 벌릴 수가 없다. 착용했을 때의 무게는 보기보다 많이 나가지 않으나(참고로 이동을 위해 가방 등에 담아 들 때는 부피고 무게고 장난이 아니다.) 이걸 입고 빠른머리나 연격 등을 하게 되면 도복만 입었을 때와 차원이 다른 체력소모를 하게 된다. 그리고 호구를 착용한 뒤부터 까만 손때만 묻은 죽도의 병혁이 푸르딩딩하게 변하며, 죽도 날 부분에도 흠집들이 엄청나게 생기게 된다.

검도에 입문하는데 있어 금전적인 첫 난관이다.잘못 사면 호구가 된다 중고나 싼 미싱호구(소가죽 호완 등등)는 그나마 저렴한 편이지만 쓸만하고 저렴한 새 호구를 사려면 도장 커미션 없이 최소 30만원 이상이 든다. 물론 100만원 넘어가는 수제호구도 있다. 보통 실속있게 구매하려면 호면, 갑, 갑상은 저렴한 걸로 하고, 호완만 사슴가죽을 쓴 좀 좋은 녀석으로 사는 편. 정말 비싸게 좋은 걸로 맞추려면 수제호구에 티타늄 면금(보통은 두랄루민 면금을 쓴다.), 대나무 도 아니면 좀 더 레벨을 올려서 가오리 가죽 도(보통은 플라스틱 도), 사슴가죽 무네 등등.

냄새나기로 악명이 높다. 여름에는 곰팡이가 피기도 하고 오랫동안 세탁하지 않은 호면에 허옇게 소금기가 올라와 있는 경우도 있다. 다만 호구 자체가 세탁이 쉽지 않은 물건이라 알코올 묻힌 솜으로 잘 닦고 그늘에 말리는 정도로 그칠 수밖에 없는 편.

2. 戶口[편집]

호적상 집의 수요와 식구수. 인구주택총조사의 예전 명칭이 호구조사였으며, 지금도 꽤나 자주 사용되는 표현이다.

3. 虎口[편집]

3.1. 호랑이의 입[편집]

'호구로 머리를 집어넣다' 같은 식으로 사용되는 표현이며 위험한 상황을 이르는 말이다.

3.2. 바둑 용어[편집]

바둑돌 석 점이 둘러싸고 있고 한 쪽만 비어있는 모양을 가리킨다. 이 속에 돌을 둔다고 해도 당연히 상대에게 다음 한 수로 따 먹히기 때문에 호구 안에 수를 두는건 말하자면 상대에게 돌을 헌납하는 짓이다.[1]

3.3. 어수룩해서 이용하기 좋은 사람 혹은 이용을 잘 당하는 사람을 의미하는 말[편집]

예시: 야 이 호구XX야!

바로 위의 바둑 용어에서 유래했으며 요즘은 그냥 '바보', '병신' 등의 의미로도 쓰인다. 국어사전에 따르면 비속어가 아닌 표준어이다.

좀 더 세부적인 용례로 주로 스포츠판에서 다른 팀하고는 잘 하면서 유독 한 팀에게 집중적으로 털리거나, 포스트시즌에 만났다 하면 패하면서 남 좋은 일만 해주는 팀의 경우를 주로 말한다. 미국이나 유럽과 달리 정규리그 규모도 작고 단기전 승부를 더 중요시하는 한국의 스포츠 팬덤 특성상 아무리 정규 시즌 잘 싸워봐야 큰 경기에서 만날 때마다 털리면 그것만큼 안습이 따로 없다.

유의어로 ''이 있다. 참고로 '호구를 잡다'라는 표현이 있는데, 이는 사람을 약점을 잡아서 자신의 전용 호구(...그러니까 셔틀)로 만드는 장면을 떠올리면 쉽게 암기가 된다. 피동형인 "호구 잡히다"란 표현이 50대 이상 늙은 사람들에게서 많이 쓰인다.

현실에서는 대인배가 호구 취급당하는 경우가 많다. 일단 차이점이라면, 나 몰라라 해도 되는 상황에서 자발적으로 남을도와주거나 자발적으로 호구가 되거나[2]최소한 자신이 호구가 됐다고 자각하고 있으면 대인배, 모르고 당하거나 제대로 거절을 못해서 우물쭈물하다가 어쩔 수 없이 당하면 호구라고 불리는 편이다. 자세한건 호구/목록 참조.

학교에서는 빵셔틀과 같은 개념으로, 일종의 집단괴롭힘. 아이들에게 돈 같은 것을 자주 빌려주는 아이를 뜻한다. 심한 경우에는 돈을 빌려놓고 안 갚는 경우도 많다. 반면에 긍정적인 의미로 자발적으로 베풀어주는 사람한테 쓰는 경우도 있다.

슨트[3] 떡상중인데 아직도 안 탄 흑우 없제~? 꺼ㅡ억ㅋㅋㅋㅋㅋ


이 호구라는 단어가 각종 사이트에서 필터링되는 경우가 많아 각종 스포츠토토 관련 커뮤니티에서 호구 대신 흑우[4]라는 표현을 썼고, 이것이 다른 배팅 관련 사이트나 도박 관련 사이트에도 널리 퍼져 그 쪽 업계에서 일상적인 표현이 되었다. 이후 2017년 들어 각종 암호화폐 투자 열풍으로 관련 커뮤니티가 활성화되면서 사용범위가 많이 확대되었고, 디시인사이드를 주축으로 해 본격적으로 호구를 대체하는 인터넷 용어로 자리잡았다.

위에 설명한 바와 같이 주로 도박 배팅이나 암호화폐 관련 투자 등에서 돈을 못 벌거나 잃은 사람들을 놀릴 때 사용된 것을 시작으로, 2018년 들어서는 디시인사이드가 주축이 되어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사용되고 있다. 흑두루미, 블랙야크, 블랙앵거스, 블랙 팬서, 블랙말랑카우 같은 변종들이 속속 등장하는 중.[5]

해당 문단의 현실에서의 예시 및 창작물에서의 예시에 대한 내용은 호구/목록 문서를 참조할 것.

4. 虎狗[편집]

갈색 바탕에 호피무늬 같은 줄무늬가 있는 개를 일컫는 말로, 순우리말은 '칡개'이다. 영어로는 'brindle(브린들)'이라고 한다.

[1] 하지만 먹여치기를 시도하기 위해 일부러 호구에 두는 경우도 있다.[2] 특히나 요즘같은경우엔 남 잘못도와줬다가는 덤터기를 쓰게되거나 오히려 신고를당하거나 피해를 입거나 고생을 하는경우도 많아서 도와주는것도 꺼리게 되는경우가 많고 자꾸도와주면 호구인줄알고 이용해먹을려는 사람도 많은데 그런데도 나몰라라 하지않고 남을도와주거나 자발적으로 호구가 되는건 대인배다[3] SNT(Status Network Token), 암호화폐의 하나다.[4] 호구→혹우→흑우.[5] 게임 쪽으로 들어가면 일부 소를 닮은 몬스터들을 이용해 디시콘을 제작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원래 별명이 까만소였던 흑디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