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upload.inven.co.kr/i4524258382.jpg

1. 개요2. 전후 맥락3. 패러디4. 여담

1. 개요[편집]

2008년 2월 18일 MBC의 프로그램 '기분 좋은 날' 422회의 '체중역전! 동반다이어트 시즌 2' 코너 '0.1톤 형욱이의 폭식 습관'편에서 유래한 명언 유행어이자 짤방이다. 그렇게 다이어트는 망했어요. 어머니 : 이건 어디 다이어트니? '다이' 어트

활용법은 주로 상대방에게 무언가를 빨리 요청할 때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빨리 xxx 해주세요"로 사용된다. 귀여움을 강조하기 위해 마지막에 해주세요 대신 해주세염이라고 하기도 하나.

이 유행어는 범용성이 매우 높은 유행어라서 게임, 만화를 비롯해서 모든 장르를 불문하고 패러디되었다. 적절성도 적절성이지만, 유래를 모르는 사람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기 때문에 유행어를 쓰고 싶으면 쉽게 현기증 드립을 치곤 한다.

2. 전후 맥락[편집]

보통 저 짤방만 잘 알려져있고 전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데, 전후에도 명장면들이 꽤 넘쳐난다. 제작진이 김형욱 씨의 집을 찾아갔을 때 김형욱 씨는 방에서 잠이 든 상태였다. 항상 그렇듯이 주변에는 과자 봉지들이 널려있고 TV는 켜져 있는 것으로 보아 또 과자를 폭풍 흡입하며 TV를 보다가 그대로 잠이 든 것으로 생각되었다. 그렇게 몇 시간을 자다가 오후 6시가 되어 일어나자마자 전설의 짤방을 만든 것이다.#

김형욱씨 (잠이 깬 직후 방에서 나오며): 어머니, 라면 끓여주세요.
어머니: 조금 전에 과자 먹고 TV 보고 자고 일어나더니 금방 또 먹게?
김형욱씨: 현기증 난단 말이에요. 빨리 라면 끓여주세요.[1]
어머니: 으이구, 내가 못산다. 형욱이 땜에... (당시 무릎에 있던 애완견을 잠시 내려놓으며) 꽃순아, 여기 앉아 있어. 오빠 라면 끓여주게. 1개만 끓여주자.


그리고 여기서 끝이 아니라 라면을 1개만 끓이려는 어머니에게 2개를 끓여달라며 실랑이를 하고, 그러던 중 은근 슬쩍 하나를 올려서 3개 끓여달라고 조르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하나만 끓이려던 어머니가 계속 양보해서 "그럼 2개 먹고 국물에 말아 먹으라"고 했지만 그 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기어코 라면 3개로 밀어붙인 후 계란까지 2개 추가했다. 한숨을 푹 쉬며 어머니가 계란 2개 + 라면 3개를 끓이는 동안 형욱 씨는 아까 TV 보면서 먹던 과자를 또 먹으면서 기다린다.

라면이 준비되자 폭풍 흡입을 하기 시작했고, 여기서 끝인 줄 알았는데 라면을 다 먹은 후 국물에 밥을 말아 또 먹기 시작했으며 어머니는 이를 보면서 "그만 좀 먹으라"며 거의 통곡에 가까운 소리를 지른다. 밥을 말은 라면 국물을 하나도 남기지 않고 깨끗하게 해치운 후 "잘 먹었다"는 말을 끝으로 다음 출연자로 순서가 넘어가게 된다.[2] 즉, 저녁 식사 1끼로 일반 사람의 3끼보다 더 많은 양을 먹은 셈이다... 그리고 다음 출연자로 넘어갈 때마다 나오는 중간 영상에서 "에하하하하하하하하훗!" 하는 웃음소리 효과음이 반복해서 나오는데 이게 그 분위기에 너무나도 적절하게 맞아 떨어지기 때문에 더 큰 웃음을 준다. 무... 무슨소리야... 무서워

참고로 이 저녁 시간에 먹은 음식들 칼로리를 계산해 보면 아무리 적게 잡아도 2,000kcal는 나온다. 그리고 라면 기다리는 동안 먹은 과자까지 합하면 성인 1인 권장 열량만큼의 음식을 이 짧은시간 동안 다 먹은 셈이 된다. 이런 식성이라면 하루에 먹는 양이 7,000kcal는 거뜬히 넘겼을지도 모른다. 체지방 1kg을 빼려면 7700 킬로칼로리를 소비해야 하고, 성인 남성의 하루 평균 에너지 소비가 2500kcal임을 생각해보면 엄청나게 많이 먹는 셈이다.

3. 패러디[편집]

파일:attachment/dizzymario.jpg 파일:attachment/dizzyrockman.jpg

4. 여담[편집]

방송 당시 기준 30살이나 먹고도 라면을 본인이 끓여먹지 않고 끓여달라고 징징대는 걸 보면 좋지 않게 보이나, 사실은 밑에도 대인배라고 인터뷰 링크가 달려있듯이 재미를 위해 애드립을 한 것이라고 한다. 이런저런 활동으로 얻은 후원금을 어머니를 위해 쓸 정도[3]로 실제로는 효자. 자세한 내용은 김형욱(화제인물) 항목 참조.

보통 그냥 재미있는 짤방 정도로 생각하지만, 저 말에 대한 어머니의 반응을 보면 마냥 웃기만 할 문제는 아니다. 아들이 현기증 난다며 라면 3개에 계란 2개를 넣어 달라는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해도 "저렇게 어지럽다고 자꾸 그러는데 (부모 마음에) 안 해주자니 마음에 걸려서, 하긴 싫어도 결국 해 주게 된다"고 말하는 장면을 보면 안쓰럽기 그지없다.웃프다. [4]

반격기로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가 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김형욱(화제인물) 문서의 r288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흔히 알려진 것과 달리 자세히 들어보면 "현기증 일어난단 말이에요"에 가깝다.[2]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사람은 김형욱 씨 말고 1명이 더 있었고, 2명의 삶을 번갈아서 보여주는 식이었다.[3] 점퍼를 사주었다고 한다.[4] 그러나 저때의 유명세로 지금은 어머니와 함께 먹방으로 돈을 벌고 있기 때문에, 어머니의 요리가 가족으로서만이 아니라, 좋은 인생 동반자의 협업이기도 하기에 그리 생각한다면 그렇게 슬픈건 아니다. 일단 어머니와 가정 경제를 공유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