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시오도스

최근 수정 시각:

Hesiodos

고대 그리스의 작가이자 서사시인이다. 호메로스와는 달리 실재했음이 확실시된다. 《일과 날 Ergakai Hemerai》 및 《신통기(神統記) Theogonia》가 널리 전한다. 호메로스로 대표되는 화려한 이오니아파와는 달리 헤시오도스로 대표되는 보이오티아파는 종교적 ·교훈적 ·실용적인 면이 두드러진다.

소아시아의 항구도시에서 무역업을 하던 헤시오도스의 아버지는 그리스 본토로 돌아와 보이오티아 지방의 아스쿠라 마을에 정착하여 농업에 종사하였다. 부친이 별세한 후 동생 페르세스는 유력자들에게 뇌물을 주고, 부정한 재판으로 헤시오도스의 상속분까지 가로채려고 하였다. 이에 헤시오도스는 페르세스를 훈계할 목적으로 농경기술과 노동의 신성함을 서술한 <일과 날>을 지었다고 한다.

"노동은 행복과 번영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신통기 1022행은 천지의 창조, 신들의 탄생을 매우 소박한 세계관에 입각하여 계통적으로 서술한 작품으로 헤시오도스의 독창적인 사색이 그 근간을 이룬다. 그는 너무나 인간적인 호메로스의 신들을 종교적으로 순화하고, 제우스가 관장하는 정의에 대한 신뢰를 심으려고 힘썼다. 다만 그러다보니 그 제우스보다 더 우위에 있거나 아예 제우스를 엿먹이는 신들(ex. 헤카테, 프로메테우스)도 다 제우스가 알고서도 허락하고 넘어가준 거란 식으로 서술되어 있다. 일부 학자들은 헤시오도스야말로 탈레스 이전의 철학자라고 생각한다. 천지의 창조와 신들의 탄생에 대한 계보 추적과 인간과 이치에 대한 사색이야말로 최초의 철학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