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즈브로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http2.mlstatic.com/muneca-baby-alive-original-de-hasbro-D_NQ_NP_567211-MLV20524529825_122015-F.jpg

1. 소개
1.1. 영상 산업
2. 사업 분야
2.1. 주요 장난감 라인업2.2. 보드게임
3. 같이 보기4. 기타

1. 소개[편집]

해즈브로 코리아 홈페이지

미국장난감 회사. 주력 사업인 완구 및 보드 게임 판매 외에도 애니메이션을 비롯한 영상물 제작 등 다방면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다. 현 최고 경영자(CEO)는 브라이언 골드너.

1923년에 설립되었으며, 본래는 연필 등을 만드는 문구회사였지만 1940년대에 장난감 산업에 처음 뛰어들어서 합병과 인수를 거치면서 점점 성장해서 지금은 세계적인 장난감 회사가 되었다.

한국에서는 예전에 트랜스포머 제품군 등을 국내 업체에서 수입하거나 제조하던 시절(비스트 워즈제품 등)에는 '하스브로'로 더 잘 알려져있었다. 해즈브로 코리아를 통해 국내에서 직접 영업을 시작한 건 그보다 훨씬 나중인 2008년의 일이라 여전히 마니아 사이에서는 '하스브로'로 통하는 편. 사실 1980년대에 "하스브로 브래들리"[1]라는 이름으로 국내에 법인이 들어왔었다는 이야기가 있으나, 이 부분은 아는 사람이 확인바람.

한국지사로 해즈브로 코리아가 있긴 한데, 여기 사장이 자주 언론 인터뷰를 하고 앞으로 사업을 어떻게 전개하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는 하지만 뭘 하겠다고 밝힌 포부 중에 실현된 게 하나도 없고 특히 한국 트랜스포머 팬층을 희망고문하기로 악명이 높다.이건 한국 브로니들도 마찬가지다 트랜스포머 관련사업은 그야말로 최악으로, 2014년 7월 한국경제와의 인터뷰 중에서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도록 판매경로를 다각도로 늘리겠다고 했지만 2015년 시점에서 현실은 그야말로 시궁창. 트랜스포머 제품군이 사고 싶어도 살만한 물건이 없을 정도로 AOE 이외의 신제품을 거의 수입하지 않고 있고[2] 현재는 비인기 시리즈인 Robots in disguise(트랜스포머 어드벤쳐) 시리즈가 잡고 있으며 대형 마트 중에는 트랜스포머 판매코너가 아예 철거되어 트랜스포머 관련제품이 증발된 곳도 있다. 2014년 트랜스포머4 영화 관련 완구를 수입(그것도 전부도 아니고 몇가지만)해 들여온 이후 현지에서 출시된 트랜스포머 완구는 하나도 수입하지 않았다. 한 때 '트랜스포머 코리아'라는 직영 사이트를 통해 타카라토미 제품을 수입, 판매도 했지만 그마저도 오래 못 가 사이트를 닫았다. 차라리 해즈브로 코리아가 없던 시절 그냥 국내 수입유통사가 수입하던 시절보다도 못한다는 말이 나올 지경. 그래서 한국의 트랜스포머 마니아들은 수집을 하다보면 해외직구를 자연스럽게 배우게 된다 카더라... 2016년 하반기에 현재 인기 품목인 컴바이너 워즈와 타이탄즈 리턴 제품군을 들여온다는 소식이 나왔는데 홈플러스 몰에 오히려 직구보다도 더 싼 파격적인 가격으로 내놓아서 팬들에게 혜자로 칭송받는 중 그리고 이미 직구로 구해버린 사람들은 배가 아프다

또한 하스코는 2017년 상반기에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트랜스포머 제네레이션즈, 마스터피스 라인업을 발매 예정이라 발표하여 팬들의 기대를 받는 중. 그러나 발매되고 나니 현실은 또다시 창렬가[3]... 거기다가 TLK 웨이브3제품 다수를 과대포장으로 수입을 안하겠다 라고 발표했다.

그러다가 2017년 하반기에 정말 뜬금없이 트랜스포머 팬들의 인기 품목중 하나인 마스터피스 옵티머스 프라임(G1)(MP-10) 피규어를 정발하여 의아함을 자아내는 중.

트랜스포머 제품군은 대개 타카라토미와 공동 개발하고 있다. 같은 원형이라도 해즈브로 제품과 타카라토미 제품엔 미묘한 차이가 있다. 물론 예외도 있지만 대체로 타카라쪽이 가격이 조금 높고 도색이 화려해지는 경향이 있다. 단 해스브로는 내구성 면에서 타카라보다 좀 더 높은 평가를 받아서 서로 일장일단이 있는 셈.

그런데, 뜬금없이 월트 디즈니 컴퍼니해즈브로를 인수한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스타워즈루카스필름에 이어 인수될 것인지 걱정. 그러나 해즈브로는 일단 부인했다.

2017년 11월 들어 바비 인형으로 유명한 마텔과의 합병 이야기가 돌고있다. CNBC (영어) # 해즈브로 측에서 마텔에 인수합병을 제안했다는 것인데, 마텔은 일단 15일에 이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영어)

1.1. 영상 산업[편집]

80년대 초부터 미디어에 관심을 보여 TV 및 극장판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에 나서게 된다. 1세대 트랜스포머, 귀염둥이 포니, 환상의 가수 젬, 인휴머노이드, Visionaries : Knights of the Magical Light[4] 등이 대부분 이 시기에 제작된 것. 장난감을 홍보할 때 컨셉을 짜고 이를 애니메이션 제작에 활용한 셈.

이후에도 간간히 TV 애니메이션 등을 내놓다가 2000년대 들어 영상물 제작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트랜스포머 시네마틱 유니버스가 나온 게 이 시기. 그리고 디스커버리 채널을 운영하는 Discovery Communications와 손을 잡고 2010년에 The Hub (現 Discovery Family)라는 케이블, 위성 채널을 개국한다.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TV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Hasbro Studios를 세운다.

미국 연예지 버라이어티가 2014년 10월 20일 월요일에 올린 기사에 따르면 환상의 가수 젬 실사 영화와 2017년 개봉 예정인 MLP FiM 극장판 장편 영화EqG 장편 영화가 아니다 등 많은 활동이 잡힌 듯하다. 근데 기사 말미에 '자세한 건 이번주 화요일 에 나오는 잡지 기사를 보세요'라 되어있다. 대체 뭘까?

2. 사업 분야[편집]

2.1. 주요 장난감 라인업[편집]

  • G.I. Joe

  • 트랜스포머[5]

  • 마블 - 크게 마블 레전드 (6인치), 마블 유니버스 (3.75인치)로 나뉜다.

  • My Little Pony

  • 크레-오 - 레고 같은 블록. 옥스포드에서 부품을 만들어 납품하는 제품.

  • 너프

  • 퍼비

  • 양배추 인형 (1989~1994) - 콜레코를 인수해서 얻어온 것. 1995년에 마텔에 팔았고, 지금은 이 셋과 관련 없는 다른 회사가 생산하고 있다.

  • 블라이스

  • 블레이징 팀 - 블레이징 틴스의 일종의 리부트작, 원 제작사와 해즈브로의 협력 관계하에 제작되었다.

  • Littlest Pet Shop

  • 플레이도우 - 칼라 찰흙의 일종. 호불호가 갈리는 특이한 냄새가 난다. 만지고 나면 손이 기름이라도 묻은 것처럼 미끈미끈해진다. 한때는 대명사급으로까지 불릴 정도로 유명했었다. 도구 또한 퀄리티가 좋고 다양한 편. 마르면 딱딱하게 굳고, 금이 잘 간다. 보관시 플라스틱 통에 넣어야 마르지 않는다. 자사의 같은 프랜차이즈인 트랜스포머와의 콜라보레이션이 시도된 상품도 있는데...뭐냐면 간이 금형(?)이 포함되어있고 그 금형에 찰흙을 눌러 담아 트랜스포머 로봇 모양을 찍어내는 물건(...) .

  • 밥잇! (bop it!) - 이리저리 뒤틀어서 퍼즐을 푸는 방식의 게임형 장난감이다. 한국에서도 이마트같은데서 수입판매된적이 있으며 테트리스밥잇, 디제잉밥잇[6] 등등이 있다.

  • 조이드 - 한때 일본의 조이드를 수입해 판매했고, 일부 자체 제작 조이드를 선보인 바 있다.

  • Xevoz - 바이오니클 짭퉁. 국내에선 추억의 플레시게임 "제보즈 쇼다운" 빼고는 인지도가 0이다. 현재는 단종된 것으로 추측.

  • 베이블레이드 시리즈 - 아시아 외 지역 판매권을 보유한다.[7]

  • 테드

  • Strawberry Shortcake - 엄밀히 말하면 American Greetings 소유이나, 장난감 제작을 이 쪽이 맡고 있다.

  • FurReal Friends - 일본 세가 토이즈가 만든 제품의 일본 밖 판매권을 보유한다. 일본 쪽 제품 이름은 "夢ペットシリーズ"[8]. 세가 토이즈의 제품과 벌도로 배이블레이드의 번종인 FurReal Friends Dizzy Dancers를 내놓았다. 타카라토미 제품 끌어다 뭔 짓이야

  • 요괴워치 - 마찬가지로 장난감 분야에서 아시아 외 지역 판매권을 보유한다. 게임 발매는 닌텐도가 담당.

  • 스타워즈 - 블럭류는 제외.

  • 포켓몬스터 (1998~2005) - 포켓몬이 미국에 처음 상륙한 1998년부터 라이센스를 얻어 포켓몬 관련 각종 상품을 제작, 판매했다. 현재 북미지역 포켓몬 장난감은 잭스 퍼시픽(Jakks Pacific)에서 제작하고 있다.

  • 쥬라기 공원 (1993~2017) - 1993년 이래 장난감들을 제작하고 있다. 유니버설 픽처스와의 계약은 2017년 말까지 되어있는데, 이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2.2. 보드게임[편집]

3. 같이 보기[편집]

4. 기타[편집]

  • 19곰 테드에서도 등장. 테드가 해즈브로제라는 설정이며, 2편에서는 테드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테드 납치를 꾀하는 흑막으로 등장한다(...).

  • 카트라이더랑 제휴를 맺었었다. 2014년 6월 26일 부터 2015년 6월 25일 까지 1년간 맺었는데 트랜스포머 관련 카트들과 각종 이벤트들을 열었다.


[1] 밀턴 브래들리(MB)와 합병한 뒤 한동안 이 이름을 썼었다.[2] 사실 AOE에서 수집 가치가 그나마 높은 건 이베이전 옵티머스 뿐이다.[3] 다만 일판도 정가는 그정도 한다. TLK 디럭스급 일본 정가가 3천엔인데, 실제 일본에선 2천엔 떨이인게 문제.[4] 국내에선 마법의 기사들이란 제목.[5] AOE 이후로 접어들면서 완구의 단순화 및 단가 절약을 위해 금형 우려먹기나 손맛이 줄어든 변형과정들, 도색 상태도 기대하기 힘들어져 트덕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추세. 중국에서 하스브로 금형을 멋지게 도색밑 증강시켜 만든 증강판, 중국 제3사에서 만드는 제품들이 오히려 인기다. 그래도 최신 라인업인 '컴바이너 워즈'로 이러한 우려는 어느정도 만회했다.[6] 근데 수록곡은 달랑 2곡. 대신 그 2곡이 꽤나 대중적인 곡이지만...[7] 이미 알겠지만 한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은 본사인 타카라토미에서, 한국에서는 폭전슛 시리즈에서 메탈파이트 시리즈까지는 손오공이, 베이블레이드 버스트 부터는 영실업이 유통한다.[8] 꿈의 애완 동물 시리즈. 제품 이름에 "시리즈"가 들어간다.[9] 위자드 오브 더 코스트를 1999년에 인수하였다. 이후 WotC는 2004년 쯤에 소매 업무를 접어서 해즈브로에 넘기고 개발에 전념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