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오체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Semi_protect.png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라며, 편집을 원하는 비로그인 사용자는 편집 요청 기능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단, 편집 제한이 적용된 문서는 편집 요청 또한 제한될 수 있습니다.

1. 개요
1.1. 해석

1. 개요[편집]

이 개요는 나무위키 암무게 룰에 이해 해오체로 쓰여써오.

안녕하새오 신세 만아오 주인님
산책 공놀이 늘 고맙스이다 올여름은 더워 시원한 시트 조았어오 해마다 더워지는 거 지구 온난화 탓이조 맨발로 바깥을 걱는 것도 해마다 힘들어줍니다
좀 더 이것저것 이야기하고 십지만 급하니까 생략해오
아주 걱정돼오 주인님
실은 주인님한테 위험 닥처오 도망치새오
주인님 부인 무서워 못된 사람이에오
저는 늘 주인님 안 게시는 곳에서는 차이고 빈 캔 맞고
하지만 주인님 앞에서는 생글생글 생글생글 무서운 사람 주인님 없음 파란 지붕 집 남자 와오 수염 남자 와오 부인과 사이 조아
맨날 주인님 흉봐 사이 조아

[1]

해오체는 일본 작가 온다 리쿠의 단편집 <나와 춤을>에 수록된 '충고'라는 작품에 처음 등장한 말투애오.[2][3] 울이나라에선 2015년 4분기경부터 유행하기 시자칸 말투애오. 어미에 '~새오'나 '~애오'를 붙여 해오체라 불려오.[4] 동물이나 사물이 주어가 되 마춤뻐비 틀려 어순이 바뀌는 것을 으도적으로 표현한 거시 특징이애오.

울이나라에서는 ''안녕하새오 벌래애오' 짤방 처음 등장해, 이후 '국민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패이쓰북 페이지에서 고양이 시쩌매서 쓴 해오체 편지그리 인기끄러 하제 모아써오. 또 해오체 콘텐츠가 집쭝저그로 만드는 '안녕하새오' SNS 페이지도 만들어써오.

고양이, 벌레, 금붕어가튼 동물이 주인공이 되기도 해 모나미펜, 스마트폰, 냉장고 등 사물이 시쩌매서 쓴 편지가 우슴 뿜깨 만들어오. 예를 드러 스마트폰 충전기가 말하먼서 '나는 충전기애오. 목이 마니 야캐요. 살살 다러주어오. 그러치 아느면 주인님 곤란할 꺼애오'라고 이야기하거나 빼빼로 시저매선 '주인님 애인도 업스면서 나 왜 삿어오?'라고 할 수 이써오.

1.1. 해석[편집]

이 개요는 나무위키 암묵의 룰에 의해 해오체로 쓰여졌습니다.

안녕하세요. 신세 많아요, 주인님.
산책과 공놀이 늘 고맙습니다. 올여름은 더워서 시원한 시트가 좋았어요. 해마다 더워지는 거 지구 온난화 탓이죠? 맨발로 바깥을 걷는 것도 해마다 힘들어집니다.
좀 더 이것저것 이야기하고 싶지만, 급하니까 생략할게요.
아주 걱정돼요, 주인님.
실은 주인님한테 위험이 닥칠 거예요. 도망치세요.
주인님 부인은 무섭고 못된 사람이에요.
저는 늘 주인님 안 계시는 곳에서는 차이고, 빈 캔 맞고...
하지만 주인님 앞에서는 생글생글 생글생글. 무서운 사람. 주인님 없으면 파란 지붕 집 남자가 와요. 수염난 남자가 와요. 부인과 사이가 좋아요.
맨날 주인님 흉보고, 사이 좋아요.

[5]

해오체는 일본 작가 온다 리쿠의 단편집 <나와 춤을>에 수록된 '충고'라는 단편에서 처음 등장한 말투이다.[6][7]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4분기 경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말투이다. 어미에 '~새오' 나 '~애오' 를 붙여 해오체라 불린다.[8] 동물, 사물이 주어가 되어 맞춤법이 틀리거나 어순이 바뀌는 것을 의도적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안녕하새오 벌래애오' 짤방으로 처음 등장했고, 이후 '국민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고양이 시점으로 쓴 해오체 편지글이 인기를 끌며 화제를 모았다. 또한 해오체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만드는 '안녕하새오' SNS 페이지도 만들어졌다. SNS 페이지

고양이, 벌레, 금붕어 같은 동물이 주인공이 되기도 하고 모나미펜, 스마트폰, 냉장고 등의 사물 시점에서 쓴 편지가 웃음을 뿜게 만든다. 예를 들어 스마트폰 충전기가 화자로 등장하면 '나는 충전기애오. 목이 마니 야캐요. 살살 다러주어오. 그러치 아느면 주인님 곤란할 꺼애오'라고 이야기하거나 빼빼로 시점에선 '주인님 애인도 업스면서 나 왜 삿어오?'라고 할 수 있다. #

[1] 온다 리쿠의 작품인 〈나와 춤을〉에서 등장한 글이애오. 바너뻐브로 의심되어서 아주 혼란스로워오.[2] 그런데 울이나라에서 해오체 처음 유행시킨 '안녕하새오 벌래애오'를 쓴 사람은 이 소설에서 가져온 거 아니애오.[3] 해오체 구사하는 개 이름은 존이애오. UFO에서 나온 빛을 쐬고 사람 말 할 수 이써오. 펜을 입에 물고 쓰는 게 힘들어서 그치만 파란 지붕 집 남자가 주인님 죽여 장례쓰면서 끗까지 도망가라고 조끔 애처로운 충성심이 웃퍼오.[4] 참고로 원본에는 '세오'라고 나왔어오.[5] 온다 리쿠의 작품인 〈나와 춤을〉에서 등장한 말투를 평범한 문체로 해석했다. 반어법으로 의심되어서 아주 혼란스럽다.[6] 다만 우리나라에서 처음 해오체를 유행시킨 '안녕하새오 벌래애오'를 쓴 사람은 이 소설에서 따온 건 아니다. 사실 어떤 사람이 뭔가 기발한 생각을 떠올렸다 싶었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그 사람이 접한 적도 없는 누군가가 예전에 생각해서 만든 거더라는 건 의외로 흔한 일. 이게 개인 차원에서 끝나면 그나마 다행인데 상업적으로 만든 작품 쪽에서 발생한 경우라면 그저 안습.[7] 저 해오체를 구사하는 개 이름은 존이며, UFO에서 나온 빛을 쬔 뒤부터 사람 말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펜을 입에 물고 쓰는 게 힘들다고 하면서도, 파란 지붕 집의 남자가 주인님을 죽이려고 한다면서 끝까지 도망가라고 하는 뭔가 애처로운 충성심이 웃프다.[8] 참고로 원본은 '세오'체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