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해바라기(가수)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m1.daumcdn.net/206AF64B50101D5A0C26CD?.jpg

내가 가는길이 험하고 멀지라도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사람

- 행복을 주는 사람 가사 中

아아 영원히 변치 않을
우리들의 사랑으로
어두운 곳에 손을 내밀어 밝혀 주리라

- 사랑으로 가사 中


대한민국의 포크 듀오.

1977년에 이정선, 이주호, 한영애, 김영미의 4인조로 결성되었으나 1979년 2집에는 이주호가 탈퇴하고 이광조가 합류했다. 이후 1982년 이주호는 유익종과 함께 2인조 체제의 해바라기를 새롭게 결성했고, 1983년 정규 1집을 냈다. 이주호가 이끄는 듀오 '해바라기'와 이정선, 한영애가 주축이 된 4인조 '해바라기'는 별개의 존재.[1]

이주호, 유익종 2인의 원년 듀오 멤버가 1980년대 중반을 산 사람들에게는 가장 잘 알려져 있을 텐데, 해바라기의 대표곡인 '행복을 주는 사람', '모두가 사랑이에요', '어서 말을 해', '내 마음의 보석상자'가 전부 이 두 명이 활동할 때 처음 발매된 노래이기 때문이다. 또다른 대표곡인 '사랑으로'는 유익종이 팀을 나와 솔로로 전향한 뒤 이주호와 이광준이 함께 활동할 때인 1989년 발매된 것이다.

상기했듯 유익종이 탈퇴한 이후로는 이주호가 팀의 구심점이 되어 다른 한 명의 멤버만 몇 번씩 바뀌었다. 이광준, 심명기, 그리고 자전거 탄 풍경의 송봉주가 팀을 거쳐갔으며, 1999년부터 지금까지 강성운이 이주호[2]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지금이야 콘서트 7080의 단골 가수 정도로만 인식되지만, 통기타를 배우는 것이 하나의 통과의례였던 1980년대의 청춘들에겐 해바라기의 음악은 거의 바이블 수준이다. 서정적인 기타 음률에 조용하면서도 어딘가 약간 꿈을 바라는 듯한 노래는 그 당시 청춘들 뿐만 아니라 전 연령에 걸쳐 사랑받았고 그만큼 명곡들이 많다.

'행복을 주는 사람'은 경연 프로그램이나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여러 차례 사골 수준으로 리메이크되며 젊은 층에게도 널리 알려졌다. '사랑으로'는 함께 살아가는 이상을 바라는 노래로 발매 당시 사람들의 마음을 적신 곡이며(풍자적인 억지 감동의 분위기를 조장하는 데에 쓰이는 경우도 있지만) 김범수의 진지한 리메이크도 이루어진 적이 있고 '어서 말을 해' 같은 경우에는 2012년 국카스텐이 잔잔한 마이너 포크 발라드를 차마 따라할 수 없는 고음을 곁들인 사이키델릭 하드 락으로 편곡해 불러서 화제가 된 바 있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해바라기 문서의 r110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물론 이주호의 해바라기가 4인조 해바라기에서 파생된 것은 맞지만, 1983년 듀오 해바라기의 결성 이후에도 1986년 이정선, 한영애, 이광조, 그리고 미국에서 잠시 귀국한 김영미가 해바라기라는 이름으로 정규 3집을 내며 다시 활동한 바 있기 때문에 둘은 구별하는 것이 옳다. 참고로 이때 이정선이 작사, 작곡해 수록한 '우리네 인생'은 후에 김현식이 리메이크해 더욱 유명해졌다.[2] 아들이 '썬플라워 리퍼블릭 91'의 싱어송라이터 '이상'(본명 이상수)으로, 미국에서 회계사 공부를 하면서 음악 활동을 병행했다. 공부하고 있을 것이라고만 생각했던 아버지를 놀라게 했을 정도로 음악에 대한 재능을 선보였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