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한경오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언론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조중동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한겨레, 경향신문, 오마이뉴스


1. 개요2. 특징3. 논란 및 비판4. 조중동 대비 경쟁력5. 해외 진보성향 언론과의 비교6. 기타

1. 개요[편집]

진보 성향 언론사 한겨레, 경향신문, 오마이뉴스의 앞글자를 따서 만든 이름. 위의 세 언론만이 아닌 프레시안, 미디어오늘, 참세상, 민중의 소리허프포스트[1], 노컷뉴스도 같은 성향으로 분류되는 편.

한경오에 프레시안을 포함해서 한경오프라 부르기도 하며 여기에 미디어오늘을 포함해서 한경오프미라 부르기도 한다.

예전에는 한경오보다 대한매일(現 서울신문)이 엮인 '한경대'가 더 유명했으나, 지분구조상 사실상 국영신문인 서울신문이 이명박 정권 이후 온건보수쪽으로 기울면서 그 자리를 오마이뉴스가 대신 치고 들어온 게 지금에 이른다. 반대로 경향신문은 1980년대까지는 친정부 어용 언론에 가까웠던 전력이 있으며, 지금처럼 진보 언론으로 이미지가 바뀐 것은 비교적 최근인 1998년경부터이다. 현재 한경오로 묶이는 언론들 중 짬이 비교적 많으면서 일관되게 진보 성향을 유지해온 곳은 한겨레 뿐이었다는 소리이다.

2. 특징[편집]

통상 보수적 성향의 언론으로 분류되는 조중동과 반대 노선의 이미지로, 독자 성향에 따라 극과 극의 반응을 얻고 있다.

조중동의 성향은 "왼쪽으로 굴러떨어질 기미가 있으면 오른쪽으로 던지려고 하는 신문들". 한경오는 "오른쪽으로 굴러떨어질 기미가 있으면 왼쪽으로 던지려고 하는 신문들"로 비유된다.

본래 조중동에 대한 비판점에서 대척되는 성향의 언론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으며 내부에 대한 비판은 내막을 알고 있는 사람들끼리의 문제였으나, 2016년 메갈리아 사태2017년 대선 이후 이들의 행보에 대한 비판에, 과거 노무현 정부 때의 이들의 행보에 대한 재조명과 내부의 행태에 대한 고발까지 겹쳐지며 조중동 이상의 비판을 받는 상황. 특히 위의 두 사건 때문에 주 지지층이었던 젊은 진보층마저 등을 돌려서 아예 한경오염이라고 까이기도 한다.

한때 진보 진영 대다수로부터 대안 언론으로까지 주목받았던 과거를 생각하면 2010년대 이후의 자충수적 행보는 그동안 한경오를 믿어왔던 사람들에게까지 매우 씁쓸한 느낌을 준다고 볼 수 있다.

3. 논란 및 비판[편집]

/논란 및 비판 문서 참조.

4. 조중동 대비 경쟁력[편집]

물론 한경오는 논지의 대척점으로나 조중동-한경오 소리가 나오는 것이지, 현실적인 경쟁력에서 보면 조중동에 비해 한참 밀리는 상황이다. 당장 오마이뉴스는 인터넷 뉴스이고[2], 글을 기고하는 사람에 대한 검증 절차조차 없어서 음모론과 같은 찌라시 뉴스가 자주 나올 정도로 신뢰도가 떨어진다. 그나마 정식 언론이라고 해 줄 만한 한겨레와 경향신문의 영향력도 조중동에 비하면 터무니없이 약하다. 지지층과 구독자도 형편없이 차이나는데, 한겨레와 경향신문의 두 신문의 발행부수를 합쳐도 조중동 중 제일 작은 동아일보의 절반조차도 안된다. #[3]

게다가 조선일보는 TV조선, 중앙일보는 JTBC, 동아일보는 채널A라는 TV에서 방영되는 종합편성채널을 가지고 있는데 반해, 한경오는 한겨레만, 그것도 딸랑 인터넷 방송 사이트만 운영할 뿐 TV방영채널은 하나도 못 가지고 있다. 오죽하면 중앙일보의 JTBC가 종편들 전부가 한쪽으로만 편파적으로 흘러가는 것을 막고자 상대적으로 중도진보 비슷한 포지션을 취하고 있는 상태.

2017년 5월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호칭과 관련된 논란(오마이뉴스)과 독자 기만 및 저열한 단어 선택(한겨레의 '문빠들이여 덤벼라')으로 인한 사건이 많아지면서 안그래도 추락할대로 추락한 진보 언론이라는 칭호가 아예 밑바닥을 파는 수준까지 떨어졌다.

5. 해외 진보성향 언론과의 비교[편집]

상기한 한경오의 여러 문제점들은 뉴욕 타임스, 아사히 신문, 마이니치 신문,[4] 르몽드,[5] 더 가디언[6] 등의 해외 진보 성향 신문들과도 꽤나 대비되는 부분인데, 이들은 한경오와 정반대로 재정수준, 전문성, 기사 내용의 권위, 기자의 자질 등에서 대내외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기 때문이다.

사실 서구권과 일본에서 진보 언론들이 크게 성장할 수 있던 요인에는 정치 및 국가적 분위기도 한몫했다. 서구권과 일본은 2차대전을 끝으로 민주주의가 완전히 정착되었고 사민주의, 유러코뮤니즘 등 사회주의에 대한 거부감이 비교적 덜했고 히피, 68운동안보투쟁 등의 영향도 있는지라 르몽드와 아사히신문이 나오는 것이 가능했다. 반대로 북한과의 대치라는 특수성을 가진 대한민국은 공산주의뿐 아니라 모든 형태의 사회주의를 거부하는 정서가 자리잡았으므로 한경오가 전체적인 퀄리티를 키우지 못한 것은 당연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최근의 실수들을 보면 고질적인 진영논리와 나름의 선민의식이 안 그래도 부족한 퀄리티의 향상을 방해하고 있다고도 볼 수 있다. 기사의 정확성조차 많은 면에서 조중동보다 부족하고, 자신들이 그렇게 비판하는 조중동의 행태를 상대만 다르지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는 점을 볼 때 딱히 질을 높일 시간의 부족만이 문제라고 보기에는 어려운 면도 있다. 성향이야 언론의 완전한 중립이 불가능하다 하더라도 공과 사를 구분하는 공정한 보도가 더 많았다면 이 정도의 비판을 받지는 않았을 것이다. 최소한 독자를 공격하는 식의 선민적 기사들만 쓰지 않았어도 더 공평한 평가를 받았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사실 해외의 진보 성향 신문들도 각국 현지에서 리버럴 세력들의 선민의식이라느니, 정치적 올바름에 집착한다느니 하는 식의 비판을 받긴 하지만[7] 최소한 정론지로써 기자의 자질이나, 기사의 품위를 끝까지 지키려 노력하는 태도에서 한경오와 비교하는 것은 여전히 실례라고 할 수 있다.

6. 기타[편집]

자신들을 부를 때 신문명의 뒷부분을 바꾸어서 XX일보로 바꾸어 부르는 것을 상당히 싫어하는 듯하다. #

[1] 이쪽은 모기업부터 한겨레다. 정확하게는 한겨레와 허핑턴 포스트 본사의 합작이며 허프포스트 본사 역시 리버럴로 분류된다.[2] 주간으로 발행되는 신문이 있긴 하지만 파는 가판이 없고 구독자도 거의 없다.[3] 심지어 농업조합신문인 농민신문에도 밀리고 있다. 농민신문같은 특정 기관 신문은 그 구독자 층이 그 직군에 관련된 사람과 단체로 한정되기 마련이기에 발행부수가 상대적으로 적을수 밖에 없지만 종합 일간지인 한겨례 경향은 이런 신문에도 밀리는 것이다.[4] 이 두 신문사는 아예 공중파 방송국(TV아사히, 도쿄방송)을 소유하고 있기까지 하다.[5] 프랑스 내에서 권위를 인정받는 신문들 중 하나이다.[6] 선진국 진보 언론 치곤 열악한 편이라지만, 한경오와 비교할 수준은 아니다.[7] 실제로 미국에서는 한국과 정반대로 메이저 언론들이 보수 우파들로부터 지나치게 진보 편향되었다 식의 공격을 받고 있다. 자세한 것은 미국 언론의 편향성 문서를 참조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