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게체

최근 수정 시각:

분류

격식체

비격식체

존댓말

아주높임

합쇼체[1]

두루높임

해요체

예사높임

하오체

낮춤말

예사낮춤

하게체

두루낮춤

해체(반말)

아주낮춤

해라체

이 문서는 나무위키 암묵의 룰에 따라 하게체로 작성되었네.


1. 개요일세2. 상세일세3. 관련 캐릭터 목록일세

1. 개요일세[편집]

이 개요는 소중한 전통에 따라 하게체로 작성되어 있네.[2]

하게체는 한국어의 높임법(말투) 중 하나일세. 보통으로 낮추면서 약간 대우하여 주는 종결형이지. 같은 연배의 친숙한 사이나 나이가 든 어르신께서 마찬가지로 나이 든 손아랫사람에게 주로 사용하는 말투라네.

근현대 소설에서 자주 봤을 걸세. 어머니가 사위나 장성한 아들에게 쓰던 그 말투가 바로 하게체라네. 이처럼 상대가 손아랫사람이어도 장성한 경우에는 그를 존중하는 의미에서 해라체를 쓰는 것이 아니라 하게체를 쓰게 되는 것일세.

2. 상세일세[편집]

상대를 높이면서 자신을 낮추지 않는 하오체와 비교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걸세. 다만 하오체는 존대에 속하나 하게체는 하대에 주로 들어간다는 것을 염두에 둬야 한다네. 양 쪽 모두 사장되어 가는 추세라 현대의 대한민국 사람은 거의 사용하지 않는 점이 안타깝네만 혹 시대극이나 소설을 쓰는 사람에게는 상기해볼 만한 일이네. 하게체는 사극과 소설에서 더 많이 사용된다네.

앞서도 말했네만, 하게체는 사실상 사어화되는 중이라 나이 지긋한 교수분들 같은 어르신들 외에는 쓰는 이들이 없다시피 한다네. 작금에 이르러는 만약 자네가 평소에 하게체를 쓴다면 젊은 사람이 노인 흉내를 내는 걸로 보일 것일세. 이 글을 보고 있는 자네가 어르신일지는 또 모를 일이네만, 하여간 이 말투는 권위를 드러낼 때 격식을 차리는 좋은 말투임에 틀림없네. 또한 하오체에 비한다면 아직 우리 일상에서 훨씬 많이 들을 수 있는 말이기도 하네.

아직 사용하는 곳이라면 경상도 일부 지역의 친지들 사이에서 쓰이고 있다네. 쓰이는 경우는 앞서 근대 소설에서 든 예와 비슷하다네. 장모가 사위에게, 숙부가 자식을 둔 장성한 조카에게, 매형이 처남에게[3]말할 때 쓰이고 있지. 막역하나 격식없이 대할 사이는 아니라 하게체를 쓴다고들 하네.

외국 시나, 외국 희곡의 독백을 번역하다 보면 하게체 평서문 어미 '-네'(하네)를 쓸 때가 있다네. 그런데 감탄문은 해체인 '-군'(하는군, 하더군)을, 서술격 조사가 붙은 평서문은 해라체인 '-다'(이다, 이어라)를 섞어 이도저도 아닌 번역체가 되기 쉽다네. 분위기는 잡아야겠는데, 노땅처럼 보이는 건 싫다 이건가. 끌끌끌...

명령문의 어미가 -하게/-하시게 두 가지가 있는데 -하시게가 조금 더 정중한 표현이라네.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웬디가 레벨업 프로젝트2라는 예능에서 게임을 했는데 여기서 아이린이 "입을 여시게"라고 표현한 부분이 그 예시라고 할 수 있네.

영웅은 공부 따원 안 한다네도 하게체의 일종일세.

또한 유머 게시판에서도 (고양이와 연관을 지어 "~할거?"이라는 제목과 더불어) 멍멍이와 연관을 지어서 "~하시"라는 언어유희가 담긴 제목도 볼 수가 있네.

3. 관련 캐릭터 목록일세[편집]



[1] 하십시오체라고 부르기도 하네. 학교문법을 기준으로 해서 7차교육과정 학교문법부터는 합쇼체가 하십시오체로 바뀌었네.[2] 그렇지만 하게체는 이제 거의 쓰이지 않고, 제대로 가르치거나 배우는 이도 드물기 때문에, 이하 내용에는 틀린 부분이 많네.[3] 요즘은 처남이 어리다면 그냥 반말투를 쓰는 것이 예시지만 원래 예법대로라면 아무리 어려도 처남에게는 함부로 하대하면 안 된다네. 그 집안의 대를 이을 사람이니 말일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