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수요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무언가에 꼭 필요한 요소2. 합성거리나 밈 등 각종 소재를 일컫는 용어3. 특정 장르에 단골로 투입되는 요소
3.1. 디시인사이드에서
3.1.1. 용어의 유래3.1.2. 필수요소의 변천사
3.2. 관련 문서

1. 무언가에 꼭 필요한 요소[편집]

말 그대로 무언가에 꼭 필요한 요소다.

인터넷에서의 용도를 말하는 것이라면 빠지지 않고 많이 등장하는 문화/개그 요소, 혹은 두번째 항목이 될 수 있다.

2. 합성거리나 밈 등 각종 소재를 일컫는 용어[편집]

각종 매드무비나 Youtube Poop 등에 쓰이는 웃긴 영상 등의 각종 소재들을 말한다.

미국 유튜브에서는 소재들을 이라고 부르며, 일본 니코동에서는 MAD素材라고 한다. 또 중국에서도 비리비리라는 웹사이트에서 소재들을 이용해 각종 MAD를 만든다.

미국에는 knowyourmeme라는 사이트가 있으며 미국 밈과 일본 소재들이 상당수 등재되어있다.

일본에는 니코니코 대백과에 MAD素材가 상당히 등록되어있다.[1]

미국 필수요소의 종류는 항목에 등재되어 있다. 일본 필수요소의 종류는 니코니코 동화/필수요소항목에 등재되어있다. 한국 필수요소는 3번참조.

3. 특정 장르에 단골로 투입되는 요소[편집]

문법상의 전형성을 보여주는 클리셰와는 달리, 소재 측면에서 전형성을 보여주는 요소를 말한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영화드라마 등에서 미스터리한 사건이 터질 때마다 등장하는 FBI는 전형적 필수요소. 서브컬쳐 측면에서는 주요 히로인 중에 츤데레도짓코 속성을 가진 캐릭터가 끼어들어가는 것도 필수요소라고 할 수 있겠다.

3.1. 디시인사이드에서[편집]


보면 왜 디시인사이드가 한국 인터넷 유행어의 발생지인지 뼈저리게 느껴진다. 이거 다 알면 인터넷 중독이라 카더라 뜨끔

3.1.1. 용어의 유래[편집]

디시인사이드합성 갤러리의 작품에 자주 포함되는 아이템에서 비롯되었다. 딱히 뭐가 필수요소라고 자격이 정해져 있는 건 없고, 합성물 중 잘된 것들이나 어디에 합성해도 어울릴 만한 것들을 추려서 필수요소라고 부른다. 물론 특성 상 대한민국, 그것도 그 세계에서 드립에 쓰일 작품의 소재로만 쓰이는 말이다.

굳이 조건을 달자면 합성물에 잘 어울리고(싱크로율), 강력한 포스를 가지고 있어야 하는 정도. 과거에는 이 조건을 아햏햏하여야 한다고 말하였다. 하여간 뭔가 끌리는 구석이 있고 우려먹을 데가 많은 것이 필수요소가 된다. 이걸로 논문을 쓰겠다영국 유학생이 합필갤에 등장하여 갤러들을 인터뷰하기도 했다.

과거에는 사진만이 필수요소로 취급받았으나 뿌뿌뿡빵상, 한뚝배기 하실래예 등의 필수요소가 등장하고 빠삐놈 르네상스를 겪으면서 게임, 애니메이션, 만화, 영화, 광고(CF)를 비롯해 애니송, 육성, 음악, 짤방도 필수요소로 인정받고 있다. 그 이후 적절하게 맛깔나는 BGM도 플러스 요소로 쳐준다. 문제는 내용물과 배경음이 모두 충실해야 개념작이 된다는 걸 모르고 브금만 갈아치우고 이거 힛갤감? 식으로 도배질을 하는 뉴비들이 생겼다는 점이다.

일종의 인터넷 팬 캐릭터라고 볼 수도 있다. 일단 실존인물 등을 기반으로 하지만 실존인물의 중요한 특징만 남아 합성 및 2차창작에 쓰이고 있기 때문.

필수요소의 범람에 대한 부작용으로 억지 밈이라는 것이 있다.

3.1.2. 필수요소의 변천사[편집]

필수요소의 변천사 과정을 눈여겨보면 그 당시의 인터넷 유행 요소가 무엇이었는지를 알 수 있다. 시간이 흐를수록 그 흐름에 발맞춰 필수요소들도 몇몇을 제외하고는 점차 변해가고 있는 추세이다.

yee는?!
과거에는 디씨 운영진이 득햏의 길에 올릴 경우 필수요소가 되었지만, 알바가 득햏의 길을 관리하지 않으면서 유저들이 스스로 필수요소를 결정하는 상황이 되었다.

본 항목에 제시되어 있지는 않아도, 그때그때 사회적 이슈가 되는 인물이 합성에 등장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웬만큼 임팩트 있는 사건이 아닌 이상 며칠을 못 넘기고 사장된다.

실존 인물 소스는 해당 인물에 허락을 받고 쓰지 않기에 영 좋지 않은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조형기류시원은 소송을 안 거는게 신기할 정도다.

3.2. 관련 문서[편집]

[1] 사실 말그대로 니코니코 '대백과'이므로 일본 유명인이라던지 사건 등등 여러가지도 위키백과처럼 기록되어있다. 다른 점은 소재거리도 등재된다는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