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그위존

최근 수정 시각:

Pigwidgeon
파일:external/823fa337536dc70e91f50d37df90eafc3604d50b6d8a76d63b88579c6c97a971.jpg
루퍼트의 손에 있는 부엉이가 피그위존

해리 포터 시리즈에 등장하는 부엉이.

론 위즐리애완용 부엉이로, 3권에서 모종의 사건으로 스캐버스를 잃은 론에게 시리우스 블랙이 선물해준 부엉이다.[1] 소설 내 묘사를 볼때 요정 올빼미로 추측되지만 영화판에서는 왠지 흰얼굴소쩍새(Northern white-faced owl)이다.

크기가 자그마한 새끼 부엉이로 너무 무거운 짐이나 커다란 두루마리는 운반하기 버거워 한다. 이 때문에 영화에선 에롤과 함께 툭하면 배달물 투하 하려다 자기도 같이 추락한다. 그리고 이 때 매우 높은 확률로 식탁을 덮쳐 개판 만들어 놓는다. 론 자리만.

성격은 어리다보니 천진난만하여, 촐싹대는게 특징. 한마디로 나댄다. 이것이 젊음인가 초보 집배원 부엉이어서 한번 우편물 배달을 부탁받으면 필요 이상으로 기뻐하고, 방 안을 어지럽게 날아다니며 미친듯이 지저귀는 등 발광을 해댄다.[2] 이것 만으로도 골치 아픈데 더 문제인 건 제대로 배달에 성공해도 이런다.

처음 이 녀석으로 편지를 보냈을 때 시리우스 말이 "그 부엉이가 너무 일을 맡고 싶어하는 듯해서 모른 척 할 수가 없더구나."였다. 근데 얘 하는 짓으로 봐선 시리우스도 부담스러워서 줘버린 것 같다...

풀네임은 피그위존이지만 통칭 '피그'라고 불리는데, 해리 포터는 엄청 안 어울리는 애칭이라 평했다.(돼지라는 뜻의 그 피그 맞다.) 범인은 지니 위즐리로, 녀석을 귀여워하여 계속 피그라고 부르다보니 아예 이름으로 굳어져버렸다고 한다. 아차한 론이 뒤늦게 이름을 바꾸려고 했지만 이미 늦어서 다름 이름은 커녕 풀네임으로 불러도 반응조차 안했다고 한다. 조기교육의 중요성 하지만 이 부분이 오역임이 밝혀졌다. 지니가 처음부터 피그위존으로 불렀는데 론은 멍청한 부엉이가 맘에 안들어서 피그로 부른다고 지니가 론을 디스하는것이다.

조그만 새끼 부엉이다 보니 여자들한테 귀여움을 받는 것 같다. 이 녀석이 발광 법석을 떨 때 여학생들이 귀엽다며 비명을 지르는 묘사가 있다. 그리고 론이 이 녀석을 쑤셔넣는 걸 보고 경악한다.

에롤헤르메스는 이 녀석 덕분에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이라고. 이건 위즐리가에 있을 때인데 그렇다면 아무래도 호그와트 학기 중에는 호그와트 부엉이장 전체를 뒤집어놓는 듯 하다. 학교 부엉이 몽땅 스트레스사 시킬 기세

해리의 애완용 부엉이 헤드위그는 초반에 피그를 그리 달갑게 여기지 않았다. 진정한 집배원 부엉이로 인정하지 않는 듯. 한 때 헤드위그가 해리에게 삐져서 우편 배달을 안 하려고 버틸 때 해리가 "그럼 어쩔 수 없지. 론에게 피그를 빌려달라고 해야겠군."이라고 한마디 하자 즉시 마음을 바꾸고 배달을 해준 일화가 있다. 다만, 이것은 헤드위그의 자존심(자기 주인의 편지를 다른 부엉이가 배송함) 문제에서 왔을 가능성도 크다. 실제로 시리우스가 눈에 띄는 헤드위그로 인한 의심을 피하기 위해 부엉이를 자주 바꾸라고 해서 호그와트 소속 부엉이를 사용할 때에도 불편한 기색을 한다. 분명한 사실은 최소한 에롤과 헤르메스만큼 기피한다는 것이다.

주인인 론 위즐리는 쓸모없는 부엉이라며 막 대하는 것 같지만, 스캐버스 때도 그렇고 이 놈은 츤데레이기 때문에 분명 속으로는 아끼고 있는 게 확실하다.(…) 여자친구한테도 츤츤거리는 게 론이다.

[1] 영화에서는 시리우스가 해리에게 보낸 최강의 빗자루 파이어볼트를 배달한 부엉이로 등장하는데 해리에게 보내는 편지에 론이 부엉이가 필요할것 같구나.라고 언급한다. 정말이지 센스가 어마무시한 분이시다. [2] 오죽하면 4권에서 헤드위그가 마치 모범적인 부엉이 집배원의 모습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발목에 우편물이 묶일때까지 얌전히 구는 내용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