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어

최근 수정 시각:

분류

plier

파일:external/images-na.ssl-images-amazon.com/channellock-B00004SBD6-369-main-lg.jpg

공구 중 하나. 지렛대의 원리를 이용해서 강력하게 물건을 붙잡을 수 있다. 가위와 유사한 구조로, 끝부분에 지그재그로 맞물리는 평평한 부분이 있는것이 특징. 이 부분으로 물건을 강하게 잡아 휘거나 돌리는 등의 변형을 줄 때 주로 사용한다.

맞물리는 부분과 중심축의 사이에는 절단을 위한 날카로운 부분이 있으며 니퍼와 같은 용도로 사용할 수 있게 되어있다. 대부분의 펜치가 니퍼보다 규격이 커서 강선[1]을 절단하기에 힘이 덜 들기 때문에 포설 등의 작업을 하는 사람에겐 니퍼보다 더 애용되는 공구이다.[2]

첼라 등의 등장으로 잡고 휘는 용도보다는 전기 작업에 주로 사용되어 전기 공구라는 인식이 더 강해졌다. 덕분에 펜치의 잉여부분에 돌기를 달아 압착형 커넥터 압착용으로 쓴다던지 하는 기타 옵션을 달아놓은 제품들도 있다.

일본의 영향으로 뺀찌라고 부르기도 한다.[3][4] 펜치(pincers의 잘못된 발음)라는 단어는 플라이어의 하위 분류이다. 플라이어로 분류하는 공구의 범위는 상당히 넓어서 자동차 바퀴 볼트를 풀거나 배관을 조이는 데 쓰는 것까지 들어가며, 사람들이 흔히 알고 있는 그 공구는 pincers가 아니라 플라이어인 경우가 대다수 그러니 문서명 펜치로 바꾸지 좀 말자 쉽게 생각하면, 집게모양 지렛대로 조여서 물건을 잡거나 누르는 건 다 플라이어이고 물건을 잡는 부분이 고정된 것, 잡는 부위가 움직이더라도 집게 방식이 아니며 자루가 하나인 것은 스패너이다.

매우 유용하게 쓰이기 때문에 수많은 변종 제품들이 많다.

  • 플라이어

  • 롱노우즈 플라이어 - 공업용 외에 낚시용도 있다. 낚시용의 주 용도는 목에 깊숙히 걸린 바늘, 이가 날카로운 물고기 입에서 바늘을 빼 내는 것. 낚싯줄 절단기, 스냅 링 분리기를 겸한 것도 있다.

  • 락킹 플라이어[5]

  • 워터 펌프 플라이어


만능 수리공 매니에서는 펜치가 모티브인 캐릭터가 나온다.

[1] '단선'이라고도 하며 굵은 구리선 한가닥 또는 서너가닥으로 되어있는 전기선. 얇은 구리선 여러 가닥으로 되어있는 선은 연선 이라고 한다.[2] 전선 피복을 벗길 때 역시 니퍼보다 손가락에 드는 부담이 적다. 다만 힘 조절을 잘못하면 전선이 잘려버리기 때문에 노하우가 필요한 편.[3] ペンチ - 니퍼와 플라이어를 이렇게 부르는 경우가 있다.[4] 거절당하다, 거부하다를 뺀찌 먹다, 뺀찌 놓는다고도 한다.[5] 바이스 그립 플라이어라고 하는데 바이스처럼 물건을 고정시켜서 그런 이름이 붙은 게 아니고 회사 이름을 따서 붙은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