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밀러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작품 목록
2.1. 영화 각본2.2. 국내 정발 목록
3. 영화 감독으로서의 프랭크 밀러와 최근 근황4. 여담
4.1. 로빈을 싫어하나?4.2. 한국 한정
5. 프랭크 밀러의 정치적 성향
5.1. 비판적 시각5.2. 프랭크 밀러에 관한 오해와 진실
5.2.1. 프랭크 밀러는 극우 보수주의자가 아니다5.2.2. 대중에 대한 회의감과 보수주의적 성향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media.avclub.com/800px-FrankMillerSanDiego_jpg_627x325_crop_upscale_q85.jpg

Frank Miller

성인 취향에 맞는 슈퍼 히어로 스토리텔링이 각광받는 새 시대를 만든 작가

앨런 무어와 함께 만화계의 돌풍을 일으킨 작가

미국그래픽노블 작가, 즉 만화가. 그림도 그리지만 스토리 작가로 유명하다.《배트맨 이어 원》, 《다크 나이트 리턴즈》 등으로 다크한 배트맨의 시대'를 연 사람 중 한 명이며 마블 코믹스데어데블을 살려낸 것도 이 사람이다. 사실상 이 사람 덕분에 현대 관객들이 보는 배트맨과 드라마에서 나오는 데어데블이 나올 수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300》과 《로닌》도 이 사람의 작품.《씬시티》 등의 선굵은 작품을 만들기도 했다. 이 외에도 영화 《로보캅 시리즈》 2편, 3편의 극본을 썼고 누크를 만드는 케인의 부하 화학자로 까메오 출현도 했다. 최근에는 영화 감독으로도 활동하며 미디어의 영역을 넓혀나간다는 평가를 듣는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프랭크 밀러 덕분에 슈퍼 히어로 영화의 붐이 시작됐다고 격찬했다.

사실 2000년 이후 프랭크 밀러가 그린 배트맨 작품들은 미국의 배트맨 팬들 사이에선 상당히 까이기도 한다. 자신이 새 생명을 불어넣은 배트맨이 왜 독특했는지를 왜 인기를 끌었는지를 이해하지 못해서 자신이 살린 배트맨을 스스로 죽였다는 소리가 나오기까지 한다. 심한 경우는 미쳤다고 깔 정도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평가를 받은 후 《다크 나이트 스트라이크 어게인》의 판매량은 엄청나게 올라갔고, 시간이 지난 후 비판했던 팬들조차 불후의 걸작이라며 칭송하는 작품이 되었다. 비판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자료(?)는 이쪽을 참조. 단순히 소재뿐 아니라 캐릭터들의 대사,[1] 작화력도 까인다. [2] 또한 정치적 시각을 과하게 작품에 투사하는 경우도 비판받는다.[3] 실제로 이런 문제점들이 지적받은 작품들은 대부분 좋은 평을 못 받았다. 한마디로 본인의 정치적 시각이 어느 정도 배제되고, 특유의 스타일이 작품과 적절하게 시너지를 일으키는 경우에는 불후의 명작이 나오지만, 보수주의적 시각이 다소 과하게 들어가면 좀 괴상한 작품이 나온다.

이렇게 비록 작품 내적인 면, 외적인 면들 때문에 쉴 새 없이 까이지만 서구 만화계 최고의 작가를 꼽으면 항상 세 손가락 안에는 꼽히는 부정할 수 없는 미국 만화를 대표하는 거장 중의 한 사람이다. 다크나이트 리턴즈 30주년에서 그는 '아마추어들이 내 작품을 따라하면서 내 단점도 따라했다. 나는 그걸 보고 내 단점을 개선했다.'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오 프랭크 오오.

2. 작품 목록[편집]

2.1. 영화 각본[편집]

2.2. 국내 정발 목록[편집]

3. 영화 감독으로서의 프랭크 밀러와 최근 근황[편집]

영화에 관심이 많은건지 《로보캅》의 스토리를 담당했으며 로버트 로드리게즈와 《씬 시티》라는 영화도 공동으로 감독했다. 감독에도 소질이 있는지, 씬 시티는 호평과 함께 흥행에 성공했으며, 칸 영화제에서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자신의 작품을 영상으로 만드는 것을 나쁘게 보지 않는지, 본인이 직접 영화 감독도 한다.

2010년에는 《더 스피릿》이란 영화를 감독하기도 하는데...《더 스피릿》이 완전히 망해버렸다....[4]

그리고 짐 리와 함께 《올스타 배트맨 & 로빈》이란 만화를 만들었지만 신통치 않았던듯.

만화 《300》의 후속작을 만든다고 했으며 후속작 역시 영화화된다고 한다. 감독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잭 스나이더였지만 현재는 노암 머로 감독으로 변경되었다. 제목은 《300: 라이즈 오브 언 엠파이어》

파일:external/pmcdeadline2.files.wordpress.com/frank-miller-comic-con-sin-city-2.jpg

2014 코믹콘에서 급격할 정도로 수척한 모습으로 나타나 주변을 경악하게 했다. 번즈 빠와! 언리미티드 빠와!

파일:external/cdn2-www.superherohype.com/batmanvsuperman0039.jpg

수염을 기른 사진들을 보면 수염빨을 많이 타는듯.

4. 여담[편집]

4.1. 로빈을 싫어하나?[편집]

여담으로 1대 로빈이자 나이트윙인 딕 그레이슨을 싫어하는것인지 작중 취급이 좋지 않다. 《다크 나이트 스트라이크 어게인》에선 배트맨에게 해고된뒤 찌질대다가 사망한다. 《올스타 배트맨 & 로빈》에서도 학대에 가까울 정도로 괴롭힌다. 그렇다고 다른 로빈이 취급이 좋은 것도 아니라 2대 제이슨 토드는 리턴즈에서 사망한 것으로 나오고 로빈이었던 소녀는 어게인에서 로빈 코스튬을 벗고 캣 걸로 바뀐다. 사실 로빈보단 슈퍼맨을 더 싫어한다.

물론 확인된 설은 아니다. 로빈이 싫었다면 애초부터 다크나이트 리턴즈에서부터 등장시키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4.2. 한국 한정[편집]

같은 미국의 만화가인 마크 밀러와는 성씨가 똑같다고 생각할수도 있는데 프랭크 밀러는 Miller이고 마크 밀러는 Millar이므로 완전히 다르다. 게다가 애당초 Miller는 엄청나게 흔한 성이다.

5. 프랭크 밀러의 정치적 성향[편집]

5.1. 비판적 시각[편집]

작품의 주인공들이 마초적이고 상당수 여성캐릭터들이 창녀 혹은 성적대상이라 이에 대한 비판이 있다.
파일:external/img.gawkerassets.com/ku-medium.png
만화의 내용을 설명하자면 "창녀가 아닌 여자 등장인물이 나오는 스토리를 짠다면 살려서 보내주겠다."고 했는데도 밀러는 who라고 썼다가 결국은 꿋꿋하게 whore로 종이를 꼭 채운다.

사실 대표작 다크나이트 리턴즈에서는 성적으로 대상화된 여성만 나오지 않았다. 당장 로빈이 된 것도 여성이고, 새로운 경찰청장도 여성이며,[5] 배트맨을 변호하는 사람 역시도 여성이다. 그리고 상당수 여성 캐릭터들이 창녀 혹은 성적 대상이라는 비판은 코믹스 전체적으로 받는 비판이니, 프랭크 밀러에만 국한된 비판은 아니다. 당장 앨런 무어왓치멘에 나오는 실크 스펙터도 섹스 심볼이었으니...

또한 300등의 작품이 서구 우월주의적이란 비판도 일부 있었다.

5.2. 프랭크 밀러에 관한 오해와 진실[편집]

5.2.1. 프랭크 밀러는 극우 보수주의자가 아니다[편집]

그가 극우 보수주의자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된 데에는 월가 시위를 비롯한 사회 현안들에 다소 보수적인 자세를 취하고, 작품들이 영웅 행위를 옹호하는 방향이기에 엘리트주의라는 오해를 산 것이 큰 요인이다. 언론을 다소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대중 역시 비이성적인 모습으로 묘사하기에 아니꼬워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분명하게 밝혀두자면, 《다크 나이트 스트라이크 어게인》에서는 부시 행정부에 대한 조소가 꽤나 담겨있다. 《다크나이트 리턴즈》에서도 정부에 대한 불신과 슈퍼맨을 정부의 꼭두각시로 묘사하여 국가주의를 분명하게 비판하고 있다. 애초에 밀러는 거의 커리어 내내 '반정부적인 작품'들을 만들어왔던 작가다. 밀러의 숨겨진 걸작 중 하나인 《마타 워싱턴》 시리즈는 《브이 포 벤데타》만큼이나 정부에 대한 저항이 극단적으로 묘사된 만화다. 또한《다크 나이트 리턴즈》는 당시 보수주의자들과 진보주의자들의 맹점을 신랄하게 깐 작품이다.[6] 오히려 슈퍼맨을 통해서 대놓고 80년대 레이건 보수 정부를 그 누구보다 신랄하게 비판한 작가가 프랭크 밀러이다.《데어데블-본 어게인》의 후반에서는 람보로 상징되는 당시 미국의 허황된 이상을 캡틴 아메리카를 통해서 까고 있다. 《다크 나이트 리턴즈》, 《다크 나이트 스트라이크 어게인》만 봐도 밀러의 정치적인 성향은 극우가 아니다. 그리고 설령 밀러가 공화당을 지지했다고 한들 그것은 개인적인 정치적 시각일 뿐, 보수적인 정치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수구꼴통이라고 마녀사냥하는 건 빨갱이라고 마녀사냥하는 것과 별 차이가 없는 행동이다.

5.2.2. 대중에 대한 회의감과 보수주의적 성향[편집]

프랭크 밀러는 작품 내내 정부는 물론 대중에 대해서도 회의감을 드러낸다. 《다크 나이트 리턴즈》나 《300》 같은 만화들에서 직접적으로 드러나는데. 이러한 점에 대한 지적에 관해서 밀러는 굉장히 흥미로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코믹스 저널에서 있었던 코멘트로 밀러는 "항상 '민주주의 사회 속에 전체주의적인 요소가 잠재해 있다'는 아이러니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예를 들어 전쟁이 나면 민주주의 국가라고 할지라도 군대를 파견한다. 그리고 군대는 가장 전체주의적인 계급 체계로 구성된 조직이다. 밀러에게는 민주주의 사회가 전체주의적인 조직을 최후의 보루로 가지고 있다는 점이 굉장히 아이러니했던 것이다. 《300》은 그걸 가장 잘 표현한 만화로 밀러는 《300》에서 그리스가 당시 민주주의와 자유라는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서 가장 전체주의적인 스파르타를 내세웠다는 아이러니에 주목했다. 이것은 밀러가 이전부터 탐구하던 주제와 가장 잘 부합하는 소재였고 밀러의 배트맨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가 가능하다.

2007년에 밀러는 npr이라는 라디오 방송국의 방송에 나와서 미국은 2차 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맞서 싸웠으며 지금도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며 이라크 전쟁이 정당하다고 주장했는데[7], 후세인 정권을 독재 정권이라고 깐것 조차 아니고 아랍 사람들 자체를 '야만인'이라며 중동의 문화와 종교 자체를 비난해버려 욕을 바가지로 얻어먹고 있다.

2011년 미국 월가 점령 시위를 “얼간이, 도둑, 강간범에 불과한, 우드스탁 시대 노스탈지아나 빨아먹는 자기정당성에 쩔은 폭도들”라며 공격하고[8][9] 알 카에다, 이슬람 극단주의와 싸우는 슈퍼 히어로물에 계속 집착하는 등[10] 보수적인 언행이나 행동을 계속 보여주어서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비난까지 받고있다. 홀리 테러[11]로 코믹스팬들은 밀러가 인종차별적인 사상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거의 사실이라고 추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최근 ISIL이나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유럽 등지에서 하는 행동들이나 코란 구절 자체에서 보여주는 폭력성 때문에 프랭크 밀러가 표현이 과하기는 했어도 결국 옳았을 수도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그는 극우보수주의자나 파시스트, 혹은 레이시스트가 아니다. 다만 프랭크는 자유의지주의자일 뿐이다." 고 주장하는 이들도 많다. 그러나 "아랍의 테러리스트에 맞서 싸우는 미국"이라는 프랭크 밀러의 주장은 자유의지주의와는 다르다. 그리고 무슨 진짜 6.25 시절 남한도 아니고 전쟁의 동기와 진행에 동의를 하던 반대를 하던 어쨋든 미국의 남의 나라에 쳐들어 가서 남의 나라 길거리를 석기시대로 만드는 와중 미국인들은 멀쩡히 일상을 영유하고 있는게 테러와의 전쟁인데 여기서 "전시니깐 이런거 비판하면 안됨 뿌우" 이래놓고 이제와서 극우나 서구 우월주의자가 아니라 리버테리안이란 변명도 옹색하기 짝이 없다. 밀러가 정부를 비롯한 우파적 권위주의 또한 같이 비판적인 인물이란 옹호는 다크 나이트 스트라이크스 어게인이 나왔던 2000년대 초반이라면 몰라 그 이후로는 밀러가 일방적으로 우파적 사관, 정치관에 물들어 있지 않다고 주장할 건덕지기가 없다.

[1] 지나치게 거칠고 마초적인 느낌을 강조하려 해서 가끔은 오히려 유치하고 캐릭터를 미성숙하게 보이게 할 정도로 이상한 대사가 튀어나오곤 한다. 이 문제점은 특히 《올스타 배트맨 & 로빈》에서 제일 심각하게 드러나는 편이다.[2] 사실 프랭크 밀러의 그림 실력이 다소 애매한 것은 사실이다. 특히 인체 비례나 옷의 주름 등의 묘사에 상당히 약한 편이기 때문에 일부 컷에서는 괴상한 작화붕괴가 일어날 때도 있다.[3] 만화에서 본인의 보수주의적 입장이 간혹 읽는 이를 불편하게 정도로 드러나곤 한다.[4] 사뮤엘 잭슨과 스칼렛 요한슨에게 나치 복장을 입힌 장면까지 나오는 어마무시한 영화다. 씬 시티와 비슷한 분위기로 연출되어 색이 선명하게 대비되는 장면들을 보면 꽤 그럴 듯 해보이기도 한데, 보고 있자면...... 유튜브 등지에서 쉽게 찾을 수 있고, NC도 리뷰했었다.[5] 작중 매우 유능하고 결단력 있게 묘사되며, 배트맨의 독백에 따르면 "전성기 때의 고든을 연상시킨다."라고.[6] 이런 밀러의 80년대 보수 정부에 대한 비판은 《데어데블-본 어게인》의 후반에서도 보인다.[7] 약 31분부터가 프랭크 밀러 인터뷰[8] 여기에 앨런 무어는 시위를 옹호하면서 "300은 비역사적인 작품" 이라며 밀러를 공격했다[9] 이후 비판이 거세지자 마크 밀러자유주의란 자신과 다른 주장을 펼치는 사람에게 돌을 던지는게 아닌 어떤 종류의 발언이든 할 권리가 주어지는게 자유주의라면서 자신은 프랭크 밀러의 의견에 반대하지만 프랭크 밀러에 대한 린치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10] 월가 점령 시위를 비판할 때는 미국은 이슬람주의와 싸우는 전시상태기 때문에 이러면 안된다는 뭔가 한국의 북한타령이 생각나는 발언까지 했다. #[11] 배트맨을 닮은 픽서라는 히어로가 알 카에다와 싸우는 만화다. 그랜트 모리슨도 이 아이디어에 대해 비판했던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