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모나 스프라우트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g1.wikia.nocookie.net/PSprout.png

포모나[1] 스프라우트 (Pomona Sprout)

고향

불명

혈통

불명

출생

19??년 5월 15일

기숙사

후플푸프

인간관계

알버스 덤블도어(상관),
미네르바 맥고나걸, 필리우스 플리트윅,
세베루스 스네이프(동료),
케드릭 디고리, 네빌 롱바텀(제자)

소속

호그와트 후플푸프 사감

배우

미리엄 마걸리즈


해리 포터 시리즈의 등장인물. 후플푸프 기숙사감이자 약초학 교수다. 성우는 한국판은 성선녀, 일본판은 야마모토 요시에.

1권부터 나오는데, 아주 키가 땅딸막하다고 한다. 키 작기로는 플리트윅 교수와 쌍벽인 듯...하지만 플리트윅처럼 책을 여러 권 쌓아놓고 그 위에 올라가 수업하는 수준은 아닌 듯하다.[2]

그녀가 후플푸프 사감으로 추측될 수 있는 이유는 매 약초학 수업마다 후플푸프와 같이 수업을 듣는 걸로 시간표가 편성되었기 때문이다. 4권에서 그녀가 후플푸프 사감임을 직감할 수 있는 대사가 후반부에 나온다. (안타깝게도 케드릭 디고리가 죽고 난 이후다.)[3]

소설에서 그녀의 역할은 약초 키우는 기계. 안 그래도 비중이 적은데 그녀가 맡고 있는 기숙사인 후플푸프도 비중이 적다. 그나마 2권 비밀의 방에서는 맨드레이크 회복제를 만드는데 필요한 맨드레이크를 키웠기 때문에 자주 언급되었다. 아무래도 농사나 원예를 주로 다뤄서 그런지 영화상에서도 소설상에서도 단정한 복장의 다른 교수들과 달리 흙투성이에 누더기처럼 기워진 옷을 입고 다닌다. 여담으로 다른 과목에선 실수투성이에 허당이기만 한 네빌 롱바텀이 유일하게 천재적인 두각을 나타내는 과목이 바로 약초학이라 스프라우트 교수도 특별히 칭찬하곤 했다. 덕분에 네빌은 이 과목에 한해서는 자신감과 애정을 갖게 된다.

그러나 명실상부 호그와트의 교수진이며, 그녀가 다루는 식물들 중 상당수가 사람 잡는 위험한 식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만만하게 볼 사람은 아니다. 당장 고작 2학년 수업 과제로 등장한 맨드레이크만 해도 마법부 장관급 인물에 오러 출신인 사람조차 맨드레이크 사고로 죽은 적이 있을 정도로 위험한 식물이다![4][5] 이런 걸 애들 수업 과제로 내놓는 호그와트의 교육과정이란 대체... 마법사의 돌 구하러 가는 길에 있었던 악마의 덫도 그녀의 작품이며 6학년 과정에는 독이 있는 베네무스 텐타큘라도 나온다.[6] 사실 해리 포터의 약초학 수업이란 위험한 식물들의 공격을 피하기 수준으로 묘사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런 위험한 식물들을 심심하면 수업에 내는데 해그리드와 달리 작중 별로 큰 문제도 일어나지 않고 구설수에 오른 적도 없다는 걸 생각하면 식물을 다루는 데 상당한 실력자임을 알 수 있다.[7]

4권에서 해리가 트리위저드의 4번째 챔피언이 되고 나서 후플푸프의 주도로 따돌림을 당할때 스프라우트 교수 역시 오히려 해리를 멀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당신마저도 더구나 같은 교직원인 루베우스 해그리드가 해리를 믿는 모습을 보여준 탓에 이미지가 안 좋아졌다(...)[8]

그러나 5권에서 해리가 케드릭 디고리의 죽음에 대한 인터뷰를 하며 볼드모트가 돌아왔다는 사실에 대해 진실을 밝히자,[9] 해리가 물뿌리개를 건네주었다는 이유로 그리핀도르에 20점을 주는 등 간접적으로 해리를 지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간접적으로밖에 지지를 표현할 수 없었던 이유는 엄브릿지가 만든 교육 법령 26조 때문.[10]

호그와트 공성전에도 참여했다. 사람을 공격하는 약초들도 활약한 것 같다.[11] 네빌과 함께 맨드레이크 화분을 던진다거나... 이후 2017년도까지(!)학교에서 근무하다 은퇴하였고 그녀의 약초학 교수 자리는 애제자였던 네빌 롱바텀이 물려받게 된다.

작중에는 딱히 안 나왔지만 포터모어 설정에 의하면 자기네 기숙사가 호구라는 편견에 은근히 신경쓰고 있는 듯. 어느 래번클로 학생이 후플푸프 출신 유명인을 자기네 출신이라고 우기다 후플푸프 반장에게 시비가 털리자 그 시비 턴 반장에게 코코넛 과자를 줬다고 한다...[12]

[1] 해리 포터 등장인물들 이름의 상당수는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따왔는데 이 이름도 마찬가지다. 포모나는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과실수의 여신.[2] 플리트윅은 고블린 혼혈이다.[3] 특이한 점은 다른 사감들은 호그와트의 네 창립자와 마찬가지로 이름과 성의 머리글자가 같지만(맥고나걸은 M.M., 스네이프는 S.S, 플리트윅은 F.F.), 스프라우트 교수만 다르다.[4] 자세한 것은 마법부 참조. 물론 2학년 어린애들 수업에 성체 맨드레이크를 내놓지는 않았고 묘목이었다고 한다. "괜찮아요 죽진 않아요!" 하고 쿨하게 설명하는 건 덤... 거 너무 쿨해서 감기 걸리겠네[5] 심지어 맥고나걸 교수의 남편마저 베네무스 텐타큘라에 사고로 죽었다. 단 죽었을 때 이미 직업을 은퇴했을 정도로 상당한 고령자였다는 점을 고려는 해야 할 듯.[6] 사람을 와락 붙잡거나 덥썩 무는 생물. 그러나 학생들은 오히려 이 수업을 더 좋아했다고 한다. 왜냐하면 전과목에서 무언 마법을 연습하느라 죽을 지경이었는데 얘 촉수에 잡힐 땐 최소한 소리내서 욕이라도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7] 물론 해그리드는 동물 다루는 실력이 딸리는 거라기보단 그냥 동물이 좋아서 사고를 치는 것에 가깝다(...) 그리고 해그리드는 그리핀도르와 친하기 때문에 슬리데린의 구설수 포화를 맞은 거라는 사실도 고려해야 한다.[8] 다만 이는 당시 후플푸프의 공격을 받아 위축돼있던 상태의 해리가 그렇게 느낀 것이기 때문에 진짜로 멀리했는지는 좀 의문의 여지가 있다.[9] 헤르미온느가 리타 스키터를 협박해서 이러쿵저러쿵에 기사를 쓰게 했던 때.[10] 참고로 다른 교수들의 경우 플리트윅 교수는 수업 마치고 나가는 해리의 손에 설탕 쥐 상자를 쥐어줬고, 트릴로니는 펑펑 울면서 해리는 오래오래 살아서 애 열둘 낳고 마법부 장관이 될 거라고 예언했다.[11] 맥고나걸의 지시로 방어 준비를 하러 갈 때 베네무스 텐타큘라, 악마의 덫 등 지금까지 나왔던 온갖 치명적인 식물들을 나열하며 이것들을 어떻게 공략할지 궁금하다고 중얼거렸다. 생물학적 트랩 바이오하자드 [12] 물론 나무라긴 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