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수명

최근 수정 시각:


1. 정의2. 수명 통계3. 기대 여명4. 건강수명



Hans Rosling 의 지난 200년 간 전세계 평균수명과 부를 좌표에 나타낸 영상. (영어)

1. 정의[편집]

平均壽命, Average Life Span. 사망한 나이의 평균. 즉, 사람들이 평균적으로 누린 수명을 뜻한다. 사람의 수명은 암만 길어봐야 120세 정도니, 평균을 깎아먹는 주 원인인 유아 사망률이 낮을수록 평균 수명이 손쉽게 증가한다.

평균 수명은 0세 기대 여명이라고도 하는데, 0세, 즉 태어났을 때 평균적으로 기대되는 수명과 같기 때문이다.

2. 수명 통계[편집]

평균 수명은 말 그대로 평균적인 값이며, 동시에 여기서 언급되는 수명이라는 것은 천수를 다한 경우만이 아닌, 사고사든 병사든, 모든 사망 요인을 모두 포함한 개념임을 잊지 말자. 즉, 평균 수명이 40세라고 해서 40세 즈음에서 노화로 죽는다는 의미가 아니고, 사망 당시의 나이를 모두 평균했더니 40세라는 뜻일 뿐이다. 평균 수명이라 해서 마치 전근대 사람들의 평균 수명이 20대 안팎이었다는 사실을 두고 당시 사람들은 20대가 되면 마치 80대 노인마냥 신체 노화가 이루어졌다고 착각하거나 심지어 현대인들은 전근대 사람들에 비해 평균 수명이 4배 가량 증가했으니 후대의 사람들은 천 살까지도 살 수 있을 것(...)이라는 황당무계한 주장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절대 아니다.[1] 아주 극단적인 경우를 상상하자면, 신생아 때 반이 죽고, 나머지 반은 모조리 80세까지 살 경우도 평균 수명은 40세다. 의학이 발달하기 전인 근대까지는 유아 사망률이 매우 높아서 평균 수명이 낮았지만, 실제로는 오래 산 사람도 생각보다 많이 있었다. 물론 장년기를 넘어서면 면역력과 회복력이 떨어지고 유아처럼 현대의학이 없이는 죽기 쉬워져 현대보다는 일찍 죽는 편이었다.[2] 로마 제국에 대한 연구를 보면, 평균 수명은 21세에 불과하지만, 5세까지만 살아남으면 평균 사망 연령이 42세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다[3]. 여기 표에 수명 증가 양상이 나와 있다. 즉 유아사망률이 높아서 그렇지 어느 정도 면역력만 갖춰질 정도의 나이가 된 사람의 평균수명은 그렇게 낮은 건 아니었던 셈. 그리고 여기에는 평균 수명이 짧을 수밖에 없는 노예나 각종 질병에 시달리는 사람들도 다 포함되었을 테니 실제로는 50대가 일반적이었을 것이다. 로마 사회에서도 한창 나이를 40대에서 50대 사이. 노인은 60세 이후로 본 점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현대 평균수명은 전반적인 의학 및 위생, 예방접종의 발달로 영유아 및 아동 사망률이 낮아져 획기적으로 늘어났고, 아울러 성인도 가능한 긴 수명을 누리고 자연사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늘어나게 되었다. 그러나 선진국, 개도국을 막론하고 노화에 따른 질병은 어쩔 도리가 없어 서민층과 빈민층에서는 황혼을 가난과 질병 속에서 맞아 수십 년을 고생하고 엄청난 의료비까지 지출하다가 세상을 떠나는 사람도 적지 않아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으며 일부는 인건비가 싼 요양원에서 여생을 보내기도 한다.[4]

현대에서는 실제 사망 뿐만 아니라 신생아 사망을 어떻게 분류하는가도 평균 수명에 영향을 미친다. 태어나자마자 사망한 영아를 사산으로 분류하느냐(평균 수명 집계에서 빠짐), 아니면 영아 사망으로 분류하느냐 따라 평균 수명이 조금씩 달라진다. 당연히 사산으로 분류해야 평균 수명이 아주 조금이라도 올라간다.

세계 각지의 평균 수명은 공중 보건의 수준이나 식생활, 유행하는 질병 등의 원인으로 인해 큰 차이가 난다. 특히 아프리카 지역에서는 걸리면 단명하는 AIDS가 평균 수명에 엄청난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5] 아시아는 이 문제가 상대적으로 덜해서 평균 수명에 미치는 영향도 적다. UN은 AIDS로 인해 조기 사망한 사람이 너무나 많아서 짐바브웨보츠와나 등의 평균 수명이 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AIDS로 인한 기대수명 급락은 일시적인 경우가 많음을 유의해야 한다. 실제로 2015년에는 전세계 모든 국가의 기대수명이 50세 이상으로 올라왔다.

가끔 다른 이유로 평균수명이 낮아지기도 하는데, 캄보디아의 경우 1960년대와 80년대 내내 평균수명이 35세 이상을 유지했으나 킬링필드 기간 동안 천하의 개쌍놈 폴 포트의 대학살로 사망하거나 살기 위해 숨어 들어가 통계에서 빠진 사람이 너무나 많아서 일시적으로 16세를 기록하기도 하였다. 당연한 일이지만 전쟁이 끝나고 나라가 가난하지만 안정적으로 변하면서 평균수명은 일반 개도국 수준으로 원상 복귀한 상태.

UN 자료에서, 그리고 CIA 보고서 중 400만 이상의 인구가 좀 되는 나라 만으로 한정하면, 수명이 가장 긴 나라는 82.25세의 일본이다. 란셋 2011년 판에 의하면[6] 일본의 장수 원인은 사회 평등과 양질의 공중 보건 인프라와[7] 건전한 식생활 등 문화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에 더해 일본의 낮은 평균 신장이 수명 연장에 기여했다는 시각도 있다. 다만 이는 세부 요인의 하나일지는 몰라도, 지배적 요인이라고는 볼 수 없다. 단순하게 봐도 동남아시아 등 개발도상국 중에 일본보다 평균신장 더 작은 나라는 흔해빠졌지만, 그 나라들의 평균수명은 일본에 턱도 없이 못 미친다.[8]

이외에도 수명에 큰 영향을 주는 문화를 지닌 국가를 제외하면 일반적으로 평균 기온이 높은 지역에 거주할수록 평균 수명이 짧아지는 경향이 있다. 물론 전체적으로는 아프리카 지역의 인프라 낙후가 가장 큰 요인이겠지만 인프라가 비슷한 국가끼리 비교해도 비슷한 경향을 관찰할 수 있는데 이는 신진대사율이 낮고 뜨거운 햇빛으로 인한 노화가 느리게 일어나는 등 여러 복합적 이유가 작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문화적 요인이 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또다른 예는 같은 나라 내에서 사는 민족간의 수명의 차이다. 예를 들어 미국 내에서 가장 오래 사는 쪽은 아시아계 미국인이다. 87세가 평균 수명으로, 유럽계 미국인보다 거의 10년이 많다.

평균수명은 유전이 된다. 부계와 모계 중 한쪽에서 100살을 넘게 사는 사람이 1명이라도 존재하면 그만큼 오래 살 가능성이 높아진다.

평균 수명은 남녀 간에도 차이를 보인다. 대개의 국가에서, 모든 연령대에서 여자가 남자보다 낮은 사망률을 보인다. 이는 아직 태어나지 않은 태아마저 그렇다.

왜 여자의 평균 수명이 더 긴지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남자가 더 빨리 죽는 이유에 대한 이론으로 생물학적 차이 때문이라는 주장과 환경적 차이, 즉 생활습관이나 사회 문화적 차이 때문이라는 설이 있는데 사회환경이 이유라는 주장이 과거에는 정설로 인정받았으나 현대에는 남녀의 생물학적 차이와 환경적 차이 둘 다 원인이라는 주장이 정설로 인정받고 있다. 남자가 , 담배를 더 많이 하고, 사고도 더 많이 겪고, 범죄, 전쟁으로 더 많이 죽지만 사고나 음주, 흡연 등의 요소를 제외해도 남자가 몇년 정도는 빨리 죽는 게 보통이다. 애초에 영아사망률부터 남자아이가 여자아이보다 더 높다. 전 연령에서 남성의 사망률이 여성보다 높다.

이에 대해 다른 이론도 있는데 여성보다 남성의 경우 세포 분열이 무언가 때문에 압도적으로 많다. 한달에 한번씩 하는 여자에 비해 남자들은 72시간 동안 수억개를 생산해내므로, 당연히 그에 따른 분열횟수도 장난아니게 많다. 실제로 거세한 사람들이 더 오래 살기도 하며[9] 내가 고자라니 필수요소가 지금까지도 유행하는 이유 거세하지 않았어도 평생 자위섹스를 일체 금한 특정인(...)은 113세까지 살기도 하였다.

여성의 수명과 남성의 수명이 차이나는 이유는 남성호르몬에 의한 것이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관련기사 남성호르몬의 억제를 통한 수명연장약의 개발 가능성까지 거론된다고.

그러나 보건 상태가 개막장인 아프리카의 일부 국가들에서는 여자의 평균 수명이 남자만큼이나 짧다. 심지어 짐바브웨, 레소토 같은 나라에서는 여자의 평균 수명이 남자보다 짧은 기현상을 보이기도 한다. 선진국에서도 근대까지만 해도 젊은 여성들이 많이 세상을 떠나는 이유가 산모의 출산 중 과다출혈 및 감염으로 인한 희생이었고, 그에 더해 위에 언급한 나라들은 여성할례/유소아 인신매매 및 매춘[10]/10대 초반의 출산 등의 악습이 성행하는 나라인 것을 생각하면 신기한 일은 아니다.

세계적으로 보면 평균 수명은 대체로 저개발국은 60대, 일반 개도국은 70대, 선진국과 상위권 개도국은 80대 정도에서 움직이는 중이다. 다만 외부 요인이 없는 경우에 한정한다.

3. 기대 여명[편집]

나이 별로 예상되는 남은 수명을 기대 여명이라 한다. 즉, 지금 20세는 앞으로 평균 몇 년, 21세는 몇 년, 22세는 몇 년...이렇게 정리한 수치들이다. 평균 사망 나이, 즉 평균 수명은 0세의 기대 여명이라는 하나의 특별한 경우라 볼 수 있다.

기대 여명은 나이가 많을수록 당연히 줄어든다. 즉, 30세의 기대 여명에 비해서 40세의 기대 여명은 짧다. 하지만 이 경우, 10만큼 짧아지는 것이 아니라 7, 8만큼만 짧아지므로, 30세 보다는 40세의 예상사망 연령이 더 많다. 이것은 나이가 많은 쪽이 이미 더 많은 죽을 고비를 무사히 피해왔기 때문이다. 반대로 어리면 어릴수록 질병, 사고, 전쟁 등 앞으로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이 남아 있다. 기대 여명 표에서 2007년의 30세의 남자는 평균적으로 77.10세(47.10년 후)에 죽는 반면 60세의 남자는 평균적으로 80.20세(20.20년 후)에 죽는 것으로 나타난다.

2001~2007 우리나라의 기대 여명 표 (단위 : 년)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남자

0세

72.82

73.40

73.86

74.51

75.14

75.74

76.10

15세

58.56

59.10

59.54

60.16

60.76

61.31

61.70

30세

44.12

44.62

45.03

45.63

46.21

46.73

47.10

45세

30.29

30.75

31.11

31.64

32.16

32.60

33.00

60세

18.11

18.47

18.76

19.17

19.56

19.93

20.20

75세

8.64

8.86

9.02

9.22

9.42

9.58

9.70

여자

0세

80.04

80.45

80.81

81.35

81.89

82.36

82.70

15세

65.71

66.09

66.42

66.95

67.46

67.89

68.20

30세

51.02

51.39

51.70

52.24

52.77

53.15

53.50

45세

36.56

36.91

37.22

37.75

38.28

38.62

39.00

60세

22.75

23.06

23.33

23.83

24.32

24.60

25.00

75세

10.86

11.05

11.21

11.56

11.91

12.01

12.40

4. 건강수명[편집]

해당 문서 참고.

[1] 사실 일반적으로 수명이라는 개념은 천수를 다하고 죽는 기간을 의미하지 다른 요인으로 사망한 경우는 포함하지 않는걸 감안하면 수명이라는 단어를 그대로 사용하는건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헷갈릴 소지가 있는 부분이기는 하다.[2] 60대 정도부터 고위험군이기 때문에 예방접종과 병원진료가 보편화되기 전에 70대를 넘기기란 매우 어려웠다.[3] 5세 이전에 55% 이상이 죽었다는 말[4] 독일의 경우 체코나 슬로바키아, 폴란드 등 해외 요양원에 노인들이 보내지는 건 이제 뉴스거리도 못 된다. 물론 돈 때문임은 말할 필요도 없다.[5] 사실 이제는 의학의 발달로 보균자도 관리만 잘 하면 장수는 무리라도 남들 사는 정도만큼은 살 수 있지만 아프리카의 보균자들 대부분은 그럴 만한 돈도 지식도 없다.[6] 상당한 권위를 지닌 의학전문지이다.[7] 개도국들의 평균 수명이 50대에서 60대 안팎에 머무는 이유가 이것이다. 물론 이건 아프리카나 남아시아의 최빈국 및 한반도 북쪽의 주체교단 같이 아예 인프라가 없다시피한 곳이고 기본적인 사회 인프라가 갖춰진 중국 같은 개도국은 평균수명에서 선진국과 큰 차이가 없다.[8] 일본은 90년대에 남성 평균키 피크를 찍음과 동시에 170cm 턱걸이를 달성한 뒤, 더 이상의 성장 없이 계속 그 뒷세대들도 같은 수준의 평균 신장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도 90년대까지 일본보다 약간 큰 수준이었으나 끊임없는 평균키 성장으로 2000년대에 173을 넘기면서 173~4cm 정도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단, 한국도 2010년 초반의 174cm 직전을 찍는 피크부터 조금씩 계속 떨어지고 있다. 2016년 병무청 신체검사 평균키가 딱 173.0cm. 그러나 이는 만 18~19세의 청년들만을 대상으로 하는 검사이고, 만 20세 이후 성장사례도 있으므로 성장이 모두 멈춘 이후의 의미를 가진 평균키는 174cm에 가깝다고 (20대 중반에 병무청 신체검사처럼 거의 전수검사를 하지 않는한 완벽히 말할 수는 없으나) 추정해 볼 수 있다.[9] 물론 이는 남성호르몬이 상실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10] 유소아 매춘은 남녀 아동 모두 해당되지만 아무래도 여아의 수요(피해)가 좀 더 많으므로.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