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키니즈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pekingesepekingese.jpg

Pekingese. 의 품종 중 하나.

중국에서 유래한 견종으로, '베이징의 개'라 하여 페키니즈라는 영어명이 붙었다. (20세기 초까지만 하더라도 서구에서는 베이징을 Peking이라고 표기했으나 지금은 Beijing으로 변화되었다.) 중국 현지에서는 '징빠(京巴)'라고 부른다는 듯.

티베트의 수도승들이 기르던 견종인 티베탄 스파니엘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진 품종. 또한 시추퍼그는 페키니즈의 개량종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

8세기 무렵 중국 당나라 때부터 왕족의 총애를 받았다.(진시황 때부터 궁정 안에서 신성한 개로서 키워져 왔다는 주장도 있다.) 주로 중국 황실에서 총애를 받았으며, 주인이 죽으면 사후세계에서 주인을 지키도록 함께 죽여버리는 경우가 많았다고 한다. 대부분 지위가 높은 사람들이 소유하였다. 별명도 다양했는데 크기가 작아 소매 속에 넣어가지고 다녔다고 하여 슬리브도그Sleeve Dog, 소매개 라고도 한다(흔히 볼수 있는 양손을 옷속으로 숨긴 채 모으고 있는 중국인 마스코트 캐릭터의 소매 크기를 보라.). 또는 앞 갈기털이 사자를 연상케한다고 하여 사자개(Lion Dog)라고도 불린다. 이외에도 선도그(Sun Dog)나 귀신쫓는 개 등의 별명이 있다.

AD 1세기에 불교로 개종한 후한명제(明帝)는 부처에게 믿음의 보호자로 페키니즈를 헌납하였다는 이야기도 있다. 페키니즈들은 위에서도 설명했듯이 왕실과 상류층 귀족들이 소유했는데 그들 하는 것이 그렇듯 온실 속 화초처럼 응석쟁이들로 자라났다. 배부르고 등 따뜻한 환경 속에서 개체수는 엄청나게 불어나기 시작했고, 이들을 돌보기위한 따로 환관들이 생겨났는데 그 수만 해도 4,000명이라 전해진다. 시녀들은 자신들의 딸이 죽어도 이 개는 끝까지 돌보아야 했으며 평민이나 서민 같은 사람들은 이 개를 훔치기만 해도 사형당하였다.

그리고 1860년대 아편전쟁이 시작되어 연합군 칭구들은 베이징 자금성까지 뚫고 들어갔고 왕실에서는 "죽는 한이 있어도 페키니즈들을 서양 돼지놈들에게 뺏겨선 안된당! 뺏기느니 차라리 우리가 다 죽이자 우와아!"하고 명령을 내렸고 어제까지만 해도 온갖 산해진미를 잡수시던 우리의 페키니즈들께서는 어안이 벙벙해진채로 죽어갔다.

그러나 당시 왕의 숙모라는 사람은 죽일 시간이 없었는지 죽일 마음이 없었는지 자신의 품속에 4마리의 페키니즈를 숨기고 있었고 본인은 발각된 영국군들에게 살해당했다. 연합군들도 왕실이 습격당하는 판국에 이 사람들은 개를 죽이려고 쫓아다니는걸 보고 상당히 당황스러웠을 듯. 이 개가 뭐길래 대체 그러징? 하는 생각에 곧 포획된 4마리의 페키니즈들은 영국으로 보내졌다(5마리라는 말도 있다).

1마리는 빅토리아 여왕에게 바쳐졌고 Looty 라는 이름까지 얻었다.

1800년대 말 서태후의 일화로 페키니즈들은 샥스핀과 마도요의 간, 메추라기의 가슴살, 영양가가 많은 우유나 차, 바다제비집으로 끓인 스프를 먹게 하며, 건강이 좋지 않을때 신성한 표범의 다리에서 짜낸 깨끗한 기름을 바른 뒤 개똥지빠귀의 알을 먹게한다고 했다. 또한 코뿔소의 뿔부스러기를 3번 정도 조금씩 집어 넣어 녹여 만든, 즙이 많은 카스타드 사과도 함께 먹인다고 하였다. 한 마디로 엄청 좋은걸 먹고 살았다. 즉 개상전. 그리고 이 개에 대한 묘사로 "그의 앞발은 구부러져 있어서 그는 궁궐 주위에서 멀리 떨어지거나, 또는 도망갈 수가 없다'라는 다소 칭찬(?)을 담은 문장도 포함되어 있다.

전쟁 이후, 곧 중국에 남아있던 다른 페키니즈들도 여기저기로 퍼졌고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1893년 영국의 개 전람회에 처음 출품되어 관심을 끌었으며 1909년 페키니즈는 AKC(American Kennel Club, 미국 애완견 협회 정도)에서, 이듬해에는 영국에서도 승인을 받았다.

크기는 3~120cm 정도이며, 체중은 최대 10kg 정도. 털의 색은 흰색, 검은색, 회색, 갈색 등 매우 다양. 털의 색이 부분적으로 색이 다른 경우도 많다. 코는 납작하고 검다. 눈이 크고 돌출된듯하며 가슴(어깨)부분이 비교적 넓다. 털이 길어지면 이 가슴 부분에서 사자 갈기를 연상케한다. ] 비슷한 크기의 개들보다 다리가 매우 짧은 편으로 숏다리로 보자면 닥스훈트 다음일 정도다. 때문에 털이 길어지면 앞 갈기 털은 땅에 질질 끌린다.

개인데도 고양이 같은 성격으로 알려져 있다.개냥이 인간에게 안기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편. 상당히 독립적이고 귀찮게 구는것을 매우 싫어하여 빈번하게 스킨쉽을 가지거나 집적댈 경우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도도하고 자존심이 강하며 어지간해선 몇몇 가족 구성원을 자기 아래 서열로 본다. 하지만 변덕도 심하고 마이페이스적인 면도 있어 특정하기는 어려운 편. 물론 그렇지 않은 성격의 개체도 있을수 있다. 그러나 성격적인 면에서도 대부분 상당한 독고다이인지라 개를 처음 키우는 사람으로서는 조금 생각해 보아야한다. 페키니즈들 중 대부분은 아직도 자신들이 중국 황실에서 지내는 줄 안다. 심한 경우 이기적이기까지 하며, 별 것 아닌 걸로 무는 빈도도 상당히 높다.

음식을 가려먹고 물건을 씹지 않지만, 마음에 드는 음식이나 장난감의 경우에는 강한 독점욕을 보인다(위에서도 말했듯이 모난 성격이 심한 페키니즈는 갖고있는 물건을 빼앗으려고 할 경우 공격성을 드러내기도 한다). 장점으로 보자면 용감 또는 호전적. 하지만 어디까지나 버릇들이기 나름이다. 어릴 때 버릇을 잘 들여놓자. 말은 쉽지, 페키니즈는 훈련시키는 데도 난이도가 있는 편이기 때문에 초보 애견인들은 섣불리 선택하지 않는 편이 좋다는 것. 배변훈련을 마친 뒤 "앉아" "일어서" 등을 가르치려고 하면 당신은 이미 지쳐있다.[1]

난 개과천선 시킬수 있다! 거나 성격따윈 문제되지 않아! 라면 이제 건강과 위생 문제를 봐주시길.

코와 눈 사이에 이물질이 끼는 경우가 많아 신경써서 닦아줄 필요가 있다. 특유의 돌출된 눈 탓에 많은 페키니즈들이 오늘도 안구손상으로 병원을 찾는다. 개들끼리 싸우다가 페키니즈가 얼굴쪽을 공격당하면 십중팔구 다치는게 눈쪽이다. 페키니즈를 기른다면 눈에 신경 많이 써야한다. 위의 사진을 자세히 보면 코에서 시작된 털이 눈 밑을 지나는걸 볼수 있는데 이 털이 헝클어져 눈을 자주 찌른다. 항상 이 부분을 관리해주어야한다. 또한 각종 피부질환에도 면역이 약한 편이다.

다리가 짧고 체고에 비해 체중이 좀 나가는 편이어서 허리디스크에도 유의해야한다. 더군다나 페키니즈들이 대부분 나이가 들수록 게을러진다. 노화로 인해 움직임이 적어지는 것은 공통된 모습이지만 페키니즈는 더 심하다. 하지만 어릴때는 혈기왕성하고 움직이는 것을 정말 좋아한다. 하지만 좁은 아파트를 돌아다니는 것만으로도 필요한 운동은 모두 한 셈.

털은 길고 비교적 잘 빠지는 편이라 옷에 신경쓰는 사람이라면 골칫거리. 잘 때는 고롱 고롱 하는 특유의 코고는 소리는 낸다. 시끄럽지는 않지만 그 소리가 큰 경우에는 의사와 상담하시길. 잠자리가 익숙해지기 시작하면 개인데도 사람처럼 누워서 잔다.(누운채로 허리를 꺾어 기묘한 자세로 잔다.) 추위에는 강하지만 더위에는 약하다. 출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빈번하게 있어 제왕절개율이 높은 편.

한 줄로 정리하자면 초보자가 절대 키워서는 안 되는 견종에 가깝다.

그러나 페키니즈를 기르며 냥아지가 가진 특유의 매력을 느끼게 되는 사람들도 있다. 길게 기른 털을 잘 빗질해준다면 상당히 우아해진다. 발걸음도 도도하게 걷는다. 페키니즈 관련 카페도 꽤 있다.

페키니즈의 색상은 매우 다양한데 견종 표준에 따르면 모든 털빛이 가능하다고 한다. 하지만 국내에 있는 페키니즈는 대부분이 흰색이다.

[1] 게다가 주둥이가 없다시피 해서 입마개도 못한다! 그리고 머리보다 목이 더 굵다시피 하여 목줄은 못매고 따로 몸 전체에 착용하는 형태의 목줄이 필요하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