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티김

최근 수정 시각:

1. 기본 정보2. 개요3. 가족

1. 기본 정보[편집]

파일:external/img.yonhapnews.co.kr/AKR20111212188700005_01_i.jpg

본명

김혜자

출생

1938년 2월 28일, 서울특별시

국적

한국[1]

가족

배우자 아르만도 게디니, 슬하 2명[2]

종교

개신교

신체

167cm[3]

데뷔

1958년 미 8군 무대

2. 개요[편집]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1403386_STD.jpg

이미자와 함께 대한민국 대중가요계 최초의 여왕

대한민국 가요계에서 처음 '디바'라는 수식어를 얻은 여가수

고급스런 스탠다드팝을 선보이며 55년간 대한민국 가요계에 군림한 여왕

1938년 2월 28일 생으로, 본명은 김혜자다. 대한민국의 전설적인 디바로, 한국 현대 대중가요사에서 숱한 '최초'와 '최고'의 타이틀을 거머쥐었으며, 스탠다드 팝의 선구자, 이미자, 현미와 더불어 1960년대를 대표하는 여가수이자 디너쇼의 여왕.

국무총리배 판소리 경연대회에서 입상하여 데뷔하였고, 3년 후 1959년 미8군 무대에서 가수 데뷔하였다. 이 시기에 지은 패티라는 예명은 미국 가수 패티 페이지와 같은 명가수가 되고 싶다는 뜻에서 지은 것이다. 패티김의 등장 이후 대한민국 대중음악계는 새로운 스타의 탄생을 지켜보았을 뿐만 아니라, 그 스타가 자신의 타고난 재능과 철저한 자기관리로 어떻게 새로운 시작을 이끌어 가는가를 볼 수 있게 되었다.

2013년 55년의 가수생활을 끝내고 은퇴를 선언하였다. 어떤 사람들은 그녀가 원 히트 원더라고 말하지만 누가 뭐래도 한 시대를 지배했던 가수였다.〈초우〉, 〈이별〉,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사랑은 생명의 꽃〉, 〈서울의 찬가〉,〈그대 없이는 못 살아〉 [4]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3. 가족[편집]

원래 길옥윤과 1966년에 결혼했으나 1973년에 이혼했고, 1976년 이탈리아 사람인 아르만도 게디니(Armando Ghedini)와 재혼했다. 아르만도 게디니와는 백년해로 중이다.

슬하에 2녀가 있지만 큰딸 최정아(1972년~)[5]는 전 남편 길옥윤의 딸이고 둘째딸 카밀라 게디니(Camila Ghedini, 1978년 12월 30일~)는 패티김이 이탈리아인인 현재의 남편인 아르만도 게디니와의 사이에서 낳은 딸이다. '패티김 이탈리아'라는 자동 검색어까지 있다.

그런데 장녀 최정아도 미국인인 윌리엄스와 결혼하는 바람에, 패티김의 후손은 전원 혼혈이 되었다.

파일:external/pds.joins.com/htm_2008060502531530003600-001.jpg

패티김 부부.[6]

파일:external/www.geojetimes.co.kr/3071-2-2434_150.jpg

차녀 카밀라 게디니는 이탈리아 혼혈로 빼어난 미인에 키까지 커서(171cm) 모델을 연상하게 하는 외모를 지녔다. 2003년에 가수로 활동하기도 하였다.

파일:external/pds.joins.com/htm_2008061002523030003600-001.jpg

왼쪽부터 장녀 최정아, 남편 아르만도 게디니, 차녀 카밀라 게디니.

최정아와 카밀라는 아버지가 다른 이부자매임에도 불구하고 어지간한 친자매 이상으로 좋은 우애를 과시하고 있으며, 최정아는 새아버지 아르만도에게 새아버지임에도 불구하고 진심어린 효도를 다하고 있다.

[1] 무릎팍도사 패티김 편에 출연하여 '외국에 살면서 용돈 떨어지면 국내 공연을 하러 온다'는 얘기가 돌았다는 애기를 꺼내며 본인은 단 한번도 외국국적을 가져본적이 없으며 계속 한국의 이태원에 살고 있었다고 오해를 풀고 싶다고 밝혔다. '외국인과 결혼했지만 한국국적을 버린적이 없다'며 동사무소에 가면 다 알수있다고 대답하였다.[2] 아시다시피 이부 자매다.[3] 이 나이에 그정도 키이면 엄청 장신이다. 요즘으로 치면 175cm를 넘는다.[4] LG 트윈스가 응원곡으로 사용하는 그 노래가 맞다.[5] 길옥윤의 본명은 최치정이라 성이 최씨다. 이탈리아식 이름은 폴라 게디니(Pola Ghedini). 이로 미루어 보면 패티김은 이혼 후 딸을 자기가 데려가서 키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UN에서 일하고 있다.[6] 패티김과 아르만도 게디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