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럿(방송)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방송업계에서 프로그램을 정규 편성하기 전에 높으신 분들에게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미리 시범적으로 제작하는 1회성 에피소드.

2. 상세[편집]

미국에서는 특히 TV 시리즈애니메이션계에서 자주 언급되는 용어다. 매년 여름 메이저 방송국들에서 새로운 쇼의 아이디어를 검토하며 대본 투고를 받고 새로운 배우들을 오디션하는데, 이때가 뉴욕과 LA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중심지에서는 가장 바쁜 때이기도 하다. 특히 방송국이 아닌 제작사 차원에서 벌이는 일이라, 파일럿을 만들었다고 해도 방송국에서 단칼에 거절당할 수 있는 엄청난 도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로스트 같은 경우에는 파일럿 한 화 제작에만 천만 달러가 넘는 돈을 들이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애니메이션계에서도 새로운 시리즈에 대한 아이디어를 검증하는 차원에서 시범적으로 파일럿 에피소드들을 제작한다. 각 방송국마다 이런 컨셉 단편들을 모아 방영하는 프로그램들이 따로 있을 정도. 어드벤처 타임의 경우 애니메이터 펜들턴 워드가 니켈로디언 재직 시절 단편 모음 코너를 위해 만들어 방영되었지만, 오히려 카툰 네트워크에서 그 가능성을 보고 그를 영입해오면서 대히트를 쳤다. OK KO처럼 파일럿/단편 모음 단계에서만 수 년을 보내며 변신을 거듭하다가 겨우 정규 편성된 작품들도 많다. 이런 파일럿 에피소드들은 시리즈가 구상 단계에서 막 벗어난 초창기에 제작되기에, 훗날 시리즈가 인기를 얻고 발전한 이후의 팬들이 보면 작붕캐붕을 넘는 이질감을 느낄 수가 있다.

한국 방송계에서는 설날추석 연휴 동안 각 방송국들이 명절 특집이라는 이름으로 새 예능 프로그램 기획들의 파일럿을 자주 방영한다. 실제로 복면가왕이나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처럼 파일럿으로 편성된 이후 정규 편성이 되어 히트를 친 작품들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