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길고 가느다란 면에 대해서는 스파게티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이쪽이 훨씬 자세하다


1. 이탈리아국수
1.1. 파스타의 정의1.2. 파스타의 종류1.3. 여담1.4. 관련 문서
2. 동음이의어

1. 이탈리아국수[편집]


파일:external/www.ediblegeography.com/Pasta-shapes.jpg
Pasta

과 듀럼 세몰리나를 사용하여 만드는 이탈리아의 면 요리.

파스타용 밀가루는 일반 밀보다 글루텐 함량이 높은 듀럼 종을 사용한다. 이탈리아 사람들이 많이 먹으며, 특히 본고장인 시칠리아 사람들은 거의 주식으로 먹는다.



깨알같이 영상 마지막에 영국스타일 파스타를 디스하는건 덤



코난 오브라이언고든 램지의 파스타 조리법중간중간에 튀어나오는 고든 램지의 독설과 코난의 깐족거림이 일품이다

1.1. 파스타의 정의[편집]

유럽 요리계에서는 상대적으로 비주류인 면(麵) 요리이다.[1] 특히 '파스타 = 스파게티 = 길다란 면'이라는 인식이 있어 유럽의 국수를 대표하고 있을 정도이나, 실제로는 얇게 편 밀가루 반죽을 적절히 잘라 놓으면 모두 파스타라고 부르고 있다.칼국수냐 수제비냐 동양인들의 시각에서는 만두에 가까운 '라비올리'나 '뇨키' 파스타, 만두피로 보이는 '라자냐'도 파스타로 분류된다. 이렇듯 형태가 다양하지만 크게 롱 파스타(스파게티, 카펠리니, 링귀니, 페투치네 등)와 숏 파스타(파르펠레, 푸실리, 마카로니, 펜네 등) 그리고 스터프 파스타(주로 라자냐, 라비올리, 아뇰로티 등)[2] 분류까지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이탈리아 내에서 사용하는 소스 종류만 해도 엄청나게 많고, 외국에서 번안된 소스까지 합치면 헤아릴 수 없다.[3] 게다가 소스를 뿌리는 방식이 아니고 재료와 혼합하는 방식으로 만드는 방식도 많으며, 국내만 해도 올리브유, 칠리, 두반장 등등이 이용되고 있다. 기본적으로 녹말을 기본으로 하는 재료이기 때문에 웬만한 재료와 궁합이 잘 맞는 편이다. 녹말이 주성분인 빵이나 밥이 웬만한 재료와 함께 먹어도 대부분 먹을 만한 것과 같다. 자세히 알아보고 싶다면 이탈리아 요리 파스타 부분을 참고해 보자.

보통 건면이기 때문에 소면처럼 끓여서 먹는 형태이지만, 생면인 파스타도 있다. 생면을 반죽할 때는 달걀이 필수적이다.[4][5] 반죽할 때 물을 넣지 않고 달걀만으로 반죽하기 때문.[6]

최초엔 생면이 주류고 건면이 귀했지만, 현재는 기본적으로 압출면에 건면이 절대적으로 흔하다. 중세에는 건면을 2시간 정도 푹 삶아서 먹었지만, 19세기 후반부터 나폴리를 중심으로 중간에 심을 살짝 남기고 삶는 '알 덴테[7](al dente)' 방식이 널리 퍼졌다. 하지만 한국에서 본고장 방식대로랍시고 저렇게 끓여주면 십중팔구는 덜 익었으니 다시 해 달라는 소리를 듣기 십상이다.[8] 이때문에 이탈리아를 방문한 한국과 일본 관광객 중에서 덜 익었으니 다시 해달라고 요구했다가 경을 치는 경우도 있으며 기본적으로 알 덴테로 내놓으니까 푹 익힌 걸 원한다면 미리 말하라는 안내문이 붙기도 한다. 이때 전자렌지로 가열하면 딱딱해지니 물뿌리고 랩 씌워 가열할 것. 단 알 덴테 상태는 면 가운데 심이 살짝 남는 것이지 심이 강하게 남아있으면 알 덴테가 아니라 확실히 덜 익힌거다.[9]

이탈리아 사람에겐 한국 요리수제비도 일종의 파스타로 보인다. 대략 뇨키의 일종으로 칠 수 있다. 다만 반대로 한국사람들은 이탈리아의 뇨키를 먹고선 마치 치즈 푼 국물에 수제비 끓인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인다.

1.2. 파스타의 종류[편집]

1.3. 여담[편집]

서양의 생존주의 신봉자들 중에는 비상식량으로 파스타를 왕창 쟁여두는 사람들도 있다.[10] 유통기한이 기본적으로 2~3년이고, 잘만 보관하면 그 이상도 가며, 평소에도 먹던 음식이기 때문에 익숙하다는 것이 장점. 다만 물과 연료 모두가 부족한 상황에선 평소처럼 제대로 요리하기 어렵고 되는대로 아무렇게나 만들어먹을 가능성이 높을 뿐.

만든 후 보온병에 집어 넣으면 도시락으로 쓸 수 있지만 보온병은 그냥 씻을 때도 충분히 씻기 힘든데 파스타 특유의 기름까지 묻으면 설거지 헬게이트가 열린다. 게다가 파스타의 냄새가 진한 편이라 그 보온병으로 물을 마실 때마다 파스타 냄새가 날 수 있으니 파스타 전용 용기로 쓸 작정이 아니라면 웬만해선 하지말자.

터키에서는 케이크를 파스타로 부르니 주의. 면류는 '마카르나(Makarna)'로 부른다.

1.4. 관련 문서[편집]

2. 동음이의어[편집]

2.1. MBC 드라마[편집]

2010년 MBC에서 방영한 드라마. 파스타(드라마) 문서 참조.

2.2. 트윙클 크루세이더즈의 등장인물[편집]

적으로 등장한다. 7대 마장 중 한 명으로 많은 무리의 고양이귀 마족들을 이끌고 있다.

평소에는 원내 식당인 프리에에서 웨이트리스를 한다. 바이라스에 푹 빠져있으며 아딘을 무척 싫어한다.



이 문서의 r74번째 버전에 한국어 위키백과의 파스타 문서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해당 버전은 저작권을 침해한 것이기 때문에, 해당 버전으로 문서를 되돌리거나 그 버전의 문서를 링크하는 것은 금지됩니다. 만일 되돌릴 경우 저작권 침해로 간주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내용은 나무위키 출처 프로젝트를 참조하기 바랍니다.

[11]

[1] 이탈리아 파스타 외에 동유럽 지역에서는 대개 파스타의 영향을 받거나 유라시아 지역에서 유래한 면요리가 소수 있다. 대표적인 것이 독일의 슈패츨레(Spazle). 그러나 전통적으로 물이 귀하다보니 면 보다는 빵으로 만들어 먹는것이 보편적이었다.[2] 라비올리나 아뇰로띠는 라자냐로 만드는(다부분의 연질 생면처럼)소 채운 파스타이고 오히려 미네스트로네나 주빠 등에 넣어 먹는 작은 파스타를 따로 분류하기도 한다[3] 이탈리아에 거주하는 어떤 한국인 블로그에는 현지인들이 실제로 먹는 방식의 수많은 레시피가 수록되어 있는데 해당 블로그의 첫 번째 요리 카테고리를 참조하면 된다.[4] 라자냐를 베이스로 하는 연질 반죽은 달걀이 필수지만 오레끼에떼 등 수작업으로 만드는 남부식 숏 파스타에서는 달걀이 들어가지 않고 건면과 마찮가지로 일반 밀가루가 아닌 듀럼밀에 물로 반죽한다. 애초에 건면이 시칠리아에서 시작됐고 가난해서(..)달걀이나 연질밀을 구하기 힘들어서. 지금도 북부에선 주로 생면을 먹고 높게 친다.[5] 듀럼밀을 이용한 경질 반죽은 질기고 툭툭 끊어지기 때문에 가정에서 쉽게 라자냐처럼 늘릴 수 없다. 생면을 만들 때 달걀 반죽에도 듀럼밀이 일정 비율 들어가거나 물반죽에도 일반 밀가루를 섞는 등 여러 조합을 통해 다양한 맛과 식감을 낼 수 있다.[6] 참고로 반죽할 때 어떤 재료를 넣느냐에 따라 색깔이 달라진다. 주로 쓰이는 조합은 달걀 노른자(노란색), 시금치(초록색), 당근(주황색), 오징어 먹물(검은색) 등.[7] 건면과 쌀요리에만 해당된다.[8] 이건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다. 일본식으로 변형된 나폴리탄 스파게티는 거의 우동 같은 식감으로 푹 삶아서 내놓는다.[9] 실제로 셰프끼리에서 이탈리아를 방문한 최현석과 오세득이 이를 언급하기도 했다.[10] 여담으로, 어느 식품이든 (ex.인스턴트 라면) 끓는물을 필요로하는 식품은 비상식량으로 굉장히 부적합하다. 비상상황시 연료는 둘째치고, 깨끗한 물은 단순히 면을 끓이는데 쓸만큼 여유있게 구할수없기 때문. 그래서 통조림류가 가장 적합하다는 말이 많다.[11] 파스타의 역사 문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