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다완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vignette4.wikia.nocookie.net/MiscJedi-CVD.jpg

Padawan
스타워즈 시리즈에서 제다이 기사의 제자를 뜻하는 고유명사. 제다이 어프린티스(Jedi Apprentices) 라고도 불린다. 제다이 기사와 파다완의 관계는 현실에서 중세 유럽의 기사와 견습기사로 기사를 옆에서 수행하는 종자의 관계와 같다.

어프렌티스는 제자를 뜻하는 일반 명사고 파다완은 제다이 기사단 내에서만 존재하는, 1:1 관계로 마스터에게 배정된 제자를 뜻한 고유명사. 시대에 따라 둘은 구분해서 사용하기도 하고 같은 뜻으로 사용하기도 한다.

1. 상세2. 레전드 EU 세계관3. 그 외4. 외부 링크

1. 상세[편집]

파다완은 한창 포스 센서티브로써 훈련하는 제다이로부터 선발된다. 파다완들은 처음에는 제다이 영링으로 알려져 있으며 다수의 학생 및 교사와 교실 설정된 배경에서 훈련을 한다. 제다이는 한 명의 파다완만을 뽑아 일대일로 교육시킬수 있다. 한 명의 제자만 두는 예시는 제자가 다크사이드에 빠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1]

영링이 대략 10살 정도가 되면 정기적으로 열리는 토너먼트에서 다른 수련생들과 대련을 하게 된다. 보통은 이 대련을 제자가 없는 기사가 참관하다가 마음에 드는 한명을 뽑아 자신의 제자로 삼는 것으로 파다완 승급을 한다. 이 외에도 평소에 친분이 있던 기사 밑으로 들어가는 등 제자 선택은 보통 스승이 될 기사 마음대로. 하지만 예외적인 경우에는 제다이 평의회가 직접 기사에게 파다완을 지명해주는 일도 있다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제자 아소카 타노가 대표적인 예시). 하지만 13살을 넘긴 영링은 파다완이 될 기회를 박탈당해 농장이나 병원, 학교, 탐험가의 길을 가게되며 제다이 기사가 아닐 뿐이지 제다이 기사단의 일원으로 삶을 살게 된다. 오비완 케노비 역시 겨우겨우 콰이곤 진의 제자가 되어서 다행이지, 실패했으면 농사꾼이 될 뻔 했다.[2] 영링들 사이에서는 파다완이 되는것에 실패할 경우 실패자로 취급되기는 하지만 소설판에서 파다완이 되지못한 아이가 파다완에게 우리는 우리만의 방식으로 공헌을 하고 있다고 항변하는 장면이 나온다.

파다완은 자신의 마스터를 따라 다니며 라이트세이버를 만들고 수련을 하게 된다. 보통은 직접 임무에 따라다니며 몸으로 체험하며 경험을 쌓게 되고, 이 때문에 파다완이 마스터의 성격이나 임무 수행 방식을 계승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한 제자의 라이트세이버 검식 또한 스승의 것을 승계하는 게 대부분이다.

마스터와 파다완은 10년 이상 행동을 함께하기 때문에 깊은 유대관계를 맺게 되며 이 때문에 둘 사이에 포스의 결합이 생겨 멀리 떨어져 있어도 서로를 느낄 수 있다. 또한 파다완이 기사로 승급한 뒤에도 같이 임무를 수행하기도 한다.[3]

파다완은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의회의 결정을 거쳐 기사로 승급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외에도 각종 성과들을 통해 기사가 될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되는 파다완도 평의회의 의결을 거쳐 승급하는 것이 가능하다.

인간 등 머리카락이 있는 종족의 파다완은 머리를 짧게 자르고 한쪽 어께로 한 가닥을 땋아 내린다. 땋은 머리의 길이는 수련의 정도를 나타내며 승급식 때 기사단의 수장인 요다가 직접 이를 잘라내는 것으로 정식 제다이 기사가 된다.

머리카락이 없는 종족의 파다완인 경우에는 따로 장식을 달거나 문신을 새기기도 한다. 이런 장식은 금속 서클렛으로 만들어 머리 주변에 쓰거나, 메달을 이마에 박거나, 끈을 두르거나 하는 식으로도 할 수 있다.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파다완인 아소카 타노역시 이런 것을 하고 있다. 아소카의 머리에 달려있는 구슬 장식은 그냥 장식이 아니라 파다완의 땋은 머리를 대체하는 장식인 것.

신 공화국 성립 이후 케넌에선 루크가 배신자에 의해 제다이 기사단 제건에 실패하여 어떤 설정을 가지게 되었는지 밝혀지지 않았다.

참고로 파다완은 '제다이 수련생'일 뿐, 아직 제다이인 것은 아니다. 실제로 여러 작품들에서는 파다완이 "나는 제다이다!"라고 할 때 상대방이 비웃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 그렇다곤 해도 제다이로서의 권위를 인정 받음에는 변함이 없으며, 클론전쟁 당시 파다완은 자동으로 사령관 직위를 달았기 때문에 항상 클론/비클론 사관들 보다 높은 지휘권을 행사했다. 물론 비클론 사관들 중에도 장군, 제독 급이 있기 때문에 이 경우는 예외.

2. 레전드 EU 세계관[편집]

루산 리포메이션 이전 제다이 기사는 둘 이상의 제자를 둘 수도 있었지만 루산 리포메이션 이후 기사단이 재편성 되면서 한명의 기사가 단 한명의 파다완만을 둘 수 있게 되었다.

신 공화국 창립 이후 파다완 제도가 사라졌으며, 신 제다이 기사단에서는 한명의 스승이 여러 제자를 맡기도 하고, 여러 스승에게 배우기도 하는 등 루산 리포메이션 이전의 방식으로 돌아갔다.

3. 그 외[편집]

스타워즈에서 가장 후덜덜한 사제 계보는 다음과 같다.

요다 - 두쿠 - 콰이곤 진 - 오비완 케노비 - 아나킨 스카이워커 - 아소카 타노[4]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와 함께 시퀄 삼부작이 공개된 이후부터는 요다 - 두쿠 - 콰이곤 진 - 오비완 케노비 - 아나킨 스카이워커/루크 스카이워커 - 벤 솔로가 중심 사제 계보가 된다.

이들이 온 은하계를 쪼물딱 거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게다가 루크 스카이워커 역시 요다와 오비완의 제자라는 것을 생각해보면개족보 흠좀무.콩가루 집안

레고 스타워즈 시리즈 애니메이션에서는 그야말로 데우스 엑스 마키나. 여기서는 제다이들이 처음부터 학교 형태로 파다완들을 교육하는데, 스쿨버스용 우주선을 마개조해 대형 개틀링 레이저포와 초고속 이동이 가능한 엔진을 달고 시스와 여러 악당들을 응징하고 다니는데다 포스의 힘도 제다이보다 더 잘 다루는 것 같다. 어차피 개그물이라 가능한 거지만(...) 그리고 이렇게 따지면 레고 스타워즈 세계관의 제다이는 그보다 더 대단할 것이다.

4. 외부 링크[편집]

Padawan

[1] 다만 한번에 두 명의 제자를 동시에 받아들이는게 안되는것일 뿐, 제자가 정식 제다이 기사가 되어 떠나면 또 다른 제자를 받을 수 있다.[2] 이건 사실 문제가 있는 제도인 게, 애를 제다이로 키워주겠다며 태어난지 얼마 안된 갓난아기를 사실상 부모랑 생이별 시켰다. 게다가 집착을 버려야하는 제다이 특성상 후에 부모랑 만나도 이들을 엄마,아빠라고 부르지도 못하고 이름으로 불러야했다. 무엇보다 지명 못받았다고 평생노동시킨다니...[3] 서로 성향이 잘 안맞아도 어쩌다 보니 자주 붙어 다니는 케이스도 있다. 아나킨과 오비완이 대표적인 케이스.[4] 아소카가 제다이 오더를 떠나서 사제 계보는 여기서 끊긴다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