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케인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미국의 게임 제작자에 대해서는 팀 케인(프로그래머)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external/newsimg.sedaily.com/1KZ1IF9ENP_1.jpg

이름

팀 케인 (Timothy Michael "Tim" Kaine)

출생

1958년 2월 26일, 미국 미네소타 주 세인트폴

국적

미국 파일:미국 국기.png

정당

민주당

가족

아내 앤 홀튼, 자녀 2남 1녀

학력

하버드대학교 로스쿨

경력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시의회 의원
버지니아주 리치먼드시 시장
버지니아주 주지사
민주당 전국위원회 의장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2016년 미국 대선 민주당 부통령 후보

SNS

파일:external/g.twimg.com/Twitter_logo_blue.png


1. 개요2. 생애3. 부통령 후보 지명
3.1. 부통령 토론회
4. 한국과의 관계5. 트라비아

1. 개요[편집]

현직 버지니아상원의원. 1958년 2월 26일 미네소타 출생. #공식 사이트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힐러리 클린턴러닝메이트로 지명되었다. 올해 58세로 민주당 내 온건파로 꼽힌다.

2. 생애[편집]

미주리 대학교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다. 대학 재학 중 휴학하고 1년간 온두라스선교를 떠났고 그때 스페인어를 배웠다. 졸업불법 이민자를 위한 시민단체를 도우면서 주목을 받았고 이같은 활동에 대해 텔레문도TV에서 스페인어로 인터뷰하기도 했다.

1998년 버지니아주 리치먼드 시장이 되었으며, 이어 2002년 버지니아 부지사와 2006년부터 2010년까지 주지사를 역임하면서 2009년부터 3년 동안 민주당 전국위원회 의장을 맡기도 했다. 또한 2012년 미국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진 버지니아 상원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뒤 상원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군사위원회·외교위원회 위원이 되었다. 외교·교육·사법정의 등의 분야에서 중도주의적 관점을 고수해 지루하다는 평가를 받는 점이 단점으로 꼽혔으나, 20년 가까이 정치경력을 탄탄하게 쌓아왔다는 것이 장점이며, 이 덕분에 2008년 이미 버락 오바마의 러닝메이트로 꼽히기도 하였다.

3. 부통령 후보 지명[편집]

당초 힐러리 클린턴의 러닝 메이트로 엘리자베스 워런이 꼽혔으나, 외교, 안보를 중시하는 클린턴을 정책적으로 보좌할 역량이 충분하다는 점과 스페인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가톨릭교도여서 히스패닉 등 민주당 지지층에게도 어필할 수 있다는 점 [1] 자신과 비슷한 중도주의적 관점을 지니고 있는 점 등 여러 가지가 클린턴의 입맛에 맞았기 때문에 팀 케인이 부통령으로 선택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케인 상원의원이 노동자 집안 출신인 만큼 블루컬러 결집에도 유리하다. 케인 상원의원의 아버지는 캔자스시티에서 금속세공 가게를 운영하던 세공업자였다. [2] 거기에다 정계 동료로부터의 신망도 두텁다. 버지니아주 상원의원인 마크 와너는 “그는 신뢰할만 한데다 상당히 도덕적” 이라며 “공직에서 그를 움직이는 것은 그의 믿음뿐” 이라고 평가했다고. [3] 여기에 버지니아주 상원의원 프리미엄으로 경합주 버지니아를 확실히 민주당 지지로 끌어올 수 있다는 기대감은 덤. (위에 언급된대로 버지니아 주내에서 정치 경력이 20년 가까이 된다)

하지만 장점만 있는것은 아닌것이 버니 샌더스 캠프와 그의 지지층 특히 Bernie or Bust(버니가 아니라면 꽝!)에서는 한달여전부터 줄기차게 힐러리는 진보적인 부통령을 뽑아야한다고 요구했었고 버니 샌더스를 지지한 대의원 중 일부가 '진보적'인 부통령후보를 고르지 않을 경우 다음 주 열릴 민주당 전당대회장에서 클린턴이 연설할 때 '평화적이지만 단호한' 항의 시위를 하겠다고 벼르고 있었다는 점이다. 그런데 케인은 중도 정치인으로 알려져 있어 샌더스 지지자들의 반발을 누그러뜨리고 지지층을 흡수하는데는 좀 어려움이 있을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케인은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와 TPP(환태평양무역협정)의 강력한 지지자이고 대형은행의 규제완화에 찬성하는 親 월가 성향으로, 월스트리트와 자유무역에 반감을 가진 샌더스 지지자와는 좀 코드가 맞지 않기도 하다.

중도 진보 성향에 힐러리에게 우호적인 통계분석 전문가 네이트 실버는 팀 케인 부통령 후보지명 직후 케인의 지명은 버지니아주에서 힐러리의 득표율을 2%정도 상승.미국 전체 선거인단에서는 승률을 0.7%정도 올려주는데 불과할것이라는 다소 박한 평을 하기도 했다. [4] 또한 힐러리는 튀는 부통령 지명 없이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데 베팅한 것이라고 분석하였다. #

9월 현재 여름까지만 해도 힐러리가 우위를 점하거나 경합이었던 아이오와,네바다가 아이오와는 트럼프의 경합우세, 네바다는 트럼프의 오차범위내 우세로 뒤집힌것과 달리, 버지니아주는 트럼프가 1% 앞선 구글 컨슈머(9월14일-9월20일 조사)를 제외하면 여론조사에서 힐러리가 꾸준히 3%~6%의 우위를 지키는것은 지역에 기반을 가진 팀 케인의 덕을 보는듯하다.

그와 맞붙는 공화당 진영의 부통령 후보는 마이크 펜스다.

그러나 결국 케인의 부통령 지명은 악수가 되었다. 러스트벨트의 노동자층을 전혀 못 잡으면서 결국 선거에서 패하고 말았다.

3.1. 부통령 토론회[편집]

2016년 10월4일 부통령 후보 토론회에서 참석해서 펜스와 토론을 했다.

소탈하고 서민적으로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이 날, 케인은 토론하는동안 시종일관 지나칠정도로 마이크 펜스의 발언시간에 말을 끊고 끼어들면서 (상대방 시간이 끝날떄까지 기다렸다가 자기 발언시간에 반박하는것이 규칙에 맞고 매너다.) 토론에서 패했다.

힐러리에게 우호적이기로 유명한 CNN조차 "이런 케인의 전술이 그의 논쟁 기술이나 에너지를 잘 보여주는 면이 있었지만, 자신의 지역구에서 일부 시청자들에게 거만하게 보이거나 짜증을 불러일으킬 위험 또한 감수해야 하는 것이었다"고 평했을정도.


팀 케인의 끼어들기 장면들. 저 장면들뿐만 아니라 토론하는동안 계속 저렇게 펜스의 발언시간에 말을 끊고 끼어들었다.

4. 한국과의 관계[편집]

버지니아, 그 중에서도 리치먼드에 한국 교포가 많이 사는 관계로 한국인과도 인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버지니아 공대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난 지 얼마 뒤에 한인들이 몰려 사는 페어팩스 카운티 애난데일 소재 정부센터에서 교포단체 지도자 등 6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누구도 버지니아공대 총격 참사 책임이 한인사회에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한 "나 자신이 리치먼드 시장 시절부터 한국 교포사회와 아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왔다"며 "한국계는 버지니아의 대단히 중요한 일원으로서 아무 것도 기존의 긴밀한 관계를 저해하지 않을 것이며 한·미 양국관계가 약화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다짐했다고 한다.

또한 팀 케인은 2014년 상원의원 재직 당시 17일 한국인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S2663)에 찬성하였다. “한인 전문직 비자 확대는 버지니아주 경제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사람의 재능보다 대단한 자원은 없다”고 말했다고. 또한 “능력이 검증된 직원을 고용하는 데 어려움을 갖고 있는 버지니아 사업체들에게 매우 중요한 법안”이라며 “경제를 살릴 뿐만 아니라 한미 양국 간의 협력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5. 트라비아[편집]

아직 환갑이 안된 50대 후반인데(58세). 나이에 비해 상당히 노안인 편. 위에 찍힌 사진에 배우 한인수처럼 보이는 사람이 팀 케인이다.


팀 케인의 현란한 눈썹 움직이기. 그린치 닮은꼴...

경쟁자였던 펜스와 의외의 지점에서 공통점이 있는데, 동성애에 부정적이라는 것 펜스는 천주교 출신 개신교고 케인은 천주교다.[5] 케인은 주지사 재임 시절에 동성결혼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그러다 보니 정체성 정치라는 대의 때문에 갖은 무리수를 써가며 샌더스를 폄하하고 여성인 클린턴을 지지했던 게이들은 케인이 러닝메이트로 지명되었을 당시 꽤나 멘붕. 이후로도 케인은 펜스처럼 대놓고 동성애를 공격하는 행동은 하지는 않았지만 문제의 토론회에서 펜스의 차별금지법 반대라는 치명적인 약점을 전혀 공격하지 않아 역시 빈축을 샀다. 후마 에버딘에 존 포데스타에 팀 케인에 어째 힐러리 클린턴 주위 사람들은 다 이모양이냐?
또, 두 사람 다 아일랜드계 카톨릭 집안 태생이라는 것도 공통점이다.

[1] 트럼프의 여론조사 히스패닉 지지율은 27%를 얻었던 롬니와 비교하면 최대 30%초반정도로 큰 차이는 안나는데, 게리 존슨질 스테인이 힐러리의 히스패닉 표를 잠식해서 7월 들어서 힐러리의 히스패닉 지지율이 50%전후나 그 미만으로도 떨어지는 조사가 나오기 때문에 그것을 의식한것일수도 있다.[2] 칼 토비아스 리치먼드대 교수는 “케인이 노동자 계급 배경으로 인해 블루컬러층과 경제적 배경이 빈약한 이들의 고충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법조계나 엘리트층의 지지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3] 와너 상원의원은 케인과 하버드 로스쿨에서 동문수학한 바 있다. 같은 민주당 소속이기도 하다.[4] 원문은 Our previous research suggests that a vice presidential pick adds about 2 percentage points to his party’s margin in his home state. So, for instance, if Clinton would otherwise win Virginia by 3 percentage points, her margin would theoretically increase to 5 points with Kaine on the ticket.[5] 다만 펜스도 원래는 카톨릭신자였으며, 현 아내인 캐런 펜스와도 성당에서 만나서 결혼했다. 나중에 나중에 개신교로 교파를 옮기긴 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