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에라델푸에고

최근 수정 시각:


1. 남아메리카의 지역[편집]

티에라델푸에고 섬(칠레, 아르헨티나)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Cruzada_en_La_Macarena.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40px-Lago_Fagnano_Hualo.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Chile.estrechodemagallanes.png

스페인어: Tierra del Fuego
한자: 火地島(화지도)

티에라델푸에고는 남아메리카 대륙 최남단, 마젤란 해협을 경계로 아르헨티나칠레 본토 남쪽에 위치한 큰 [1] 혹은 그 섬과 주위 군도를 일컫는 말이다. 아르헨티나칠레가 반씩 갈라먹고 있다고는 하지만 칠레쪽엔 마을 한두개만 있고 아르헨티나령에만 주요도시들이 몰려 있다. 섬의 크기는 47,992km²(혹은 48,100 km²)이고 인구는 10만 명 정도인데 서쪽 칠레령의 인구는 약 2천여명 정도에 불과하며 나머지 대다수는 아르헨티나인이다. 가장 큰 도시는 우수아이아. 큰 섬이란 뜻의 "이슬라 그란데"라고 부르기도 한다.

유라시아에서 베링 해협을 건너 아메리카에 진입한 인류가 이 섬에 도착한 것은 약 10,000년 전으로 여겨지며 원주민은 셀크남(Selknam) 족과 야간(Yaghan) 족이다. 이 지역의 겨울평균기온은 0도 정도이며 여름평균기온은 10도 정도로 아이슬란드와 유사한 기후를 띄고 있다. 그러니까 1년 내내 남한의 3월 또는 11월 날씨를 보이는 추운 지역이었다. 상춘기후가 아니라 상동(常冬)기후- 추위를 이기기 위해 원주민들은 불을 피웠고[2], 이의 연기를 본 유럽인들이 이 섬을 연기의 땅이라 부르던 것이 (fuego)의 땅(tierra)으로 와전되었다.

이 지역의 한랭한 기후와 거친 바다, 그리고 남미 중심부와 지나치게 먼 거리 때문에 19세기까지 원주민이 살아남았다. 하지만 뒤에 보듯.. 아르헨티나와 칠레는 1860년대부터 이 지역에 진출했다. 1879년 칠레의 라몬 몬타네르가 이 섬에 이 있다고 해서 유럽인들이 모여들었다.[3]

당시 이 섬에는 셀크남과 야간 족 등이 살고 있었는데, 유럽인들은 조직적으로 이들을 학살해 현재 티에라델푸에고 원주민은 그 수가 많이 줄었다. 사실상 전멸했다고 믿는 사람이 많으나 전멸하지는 않았다. 일단 공식 통계를 봐도 2002년 칠레 통계에 의하면 1,685명의 야간 족이 있고 2001년 아르헨티나 통계에 의하면 505명의 셀크남 족이 있다고 하며 그 중 391명이 티에라델푸에고에 거주한다고 한다. 굳이 전멸한 걸 찾자면 비록 셀크남어가 80년대 모어로 사용하는 사람이 사라짐에 따라 사어가 되긴 했으나 아직 야간어 사용자는 남아 있다.

이런 전멸 신화가 널리 퍼진 것은, 한국인이나 일본인 같은 강한 단일 혈통주의에, 국가가 있는 민족들과 달리 원주민을 무슨 의 품종 취급하듯 원주민이 아닌 사람들과 결혼하면 '순혈'이 아닌 '혼혈(메스티소)'가 되고 더 이상 원주민일 수 없다는 동화주의 담론('메스티소 담론') 때문이다. 하지만 원주민은 외계인이 아니라 인간이고, 개나 말의 '품종'이 아니라 정체성 집단이다.[4]

이후 아르헨티나와 칠레는 이 일대에서 국경분쟁을 벌였고, 1978년부터 1984년까지 6년간 양국간 20여 번의 군사 충돌이 있었고 이 일대에 지뢰가 매설되었다. 이는 당시 집권했던 피노체트와 같은 인물이 벌였던 일이다. 국경은 서경 68도 후반대에 직선으로 그어졌다.

최남단엔 혼 곶이 있다. 문서 참조 바람. 이건 칠레에 있다. 네덜란드의 도시인 호른(hoorn)에서 유래. '케이프 혼'으로 불리기도 하는데 혼 곶을 뜻하는 Cape Horn을 영어 그대로 읽은 것이다. 이 곶은 대항해시대 때부터 대단히 위험한 곳으로 유명했는데, 해류가 빠르고 파도가 높은데다 유빙도 떠다녀서 항해하기가 매우 어려웠기 때문이다.

야간 어 중에는 세상에서 가장 긴 뜻을 지닌 단어기네스북에 오른 단어가 있다. Mamihlapinatapai 문서 참고.

2. 아르헨티나의 주[편집]

파일:아르헨티나 국기.png 아르헨티나의 행정 구역


(Provincia)

북부

노르테그란데

투쿠만(TM) · 살타(SA) · 미시오네스(MN) · 차코(CC) · 코리엔테스(CR) ·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SE) · 후후이(JY) · 포르모사(FO) · 카타마르카(CT)

중서부

누에보 쿠요

라리오하(LR) · 멘도사(MZ) · 산후안(SJ) · 산루이스(SL)

중동부

센트로

코르도바(CB) · 산타페(SF) · 엔트레리오스(ER)

남부

파타고니아

리오네그로(RN) · 네우켄(NQ) · 추부트(CH) · 라팜파(LP) · 산타크루스(SC) · 티에라델푸에고(TF)

부에노스아이레스 주(BA)

자치시

부에노스아이레스(CABA)

티에라델푸에고 주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최남단에 위치한 주. 정식 명칭은 티에라델푸에고 안타르티다 에 이슬라스델아틀란티코수르(Provincia de Tierra del Fuego, Antártida e Islas del Atlántico Sur)[5]. 주도는 섬 남서부 우수아이아(Ushuaia)로 이 곳에 살던 야간(Yaghan)족 원주민 언어로 '깊숙한 만(灣)'[6]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다. 그 밖에 북중부에 위치한 '리오그란데'(Río Grande)가 인구면에서 최대 도시 기능을 하고 있다. 최남단은 공식 영토 최남단에 위치한 조인빌 섬이다.

비공식적으로는 영토 분쟁이 일어나고 있는 말비나스 제도[7]와 남극 일부까지 이 주에 포함하기도 한다.

[1] 물론 거의 운하를 뚫어 놓은 듯 본토와 거의 붙어있다.[2] 그 날씨에 옷을 입지 않았다. 11월에 벌거벗고 다닌다고 생각해 보자. 이곳의 특성상 직물을 만들만한 식물이 자라지 않고 털가죽옷을 만들만한 큰 동물이 없어서 그런것으로 추정된다.[3] 실제론 없다. 하여튼 이 때문인지 티에라델푸에고는 상당한 남초 지역이다.[4] 메스티소조차도 사실은 정체성에 가까운 집단이며, one drop rule 운운하는 미국을 제외하고 아메리카에서의 백인의 기준은 엄격하지 않다. 미국 기준이 엄격할 뿐이며, 중남미 일부지역은 외모로는 흑인이나 메스티소같아 보여도 백인의 피가 섞여들어가면 정체성 기준으로 백인이라고 생각할 정도이다.[5] '티에라델푸에고, 남극 및 남대서양 도서 주'라는 뜻이다.[6] 야간어로 'ush'는 '안쪽, 깊숙히', 'waia'는 '만'으로, 이 둘이 합쳐서 생긴 지명.[7] 이 경우 수도인 '스탠리'(Stanley)를 '푸에르토 아르헨티노'(Puerto Argentino)로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