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플리스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Semi_protect.png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라며, 편집을 원하는 비로그인 사용자는 편집 요청 기능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단, 잦은 차단 회피 등으로 인해 편집 제한이 적용된 문서는 편집 요청 또한 제한될 수 있습니다.

주의. 해당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이 표제어에는 성(性)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에, 국내 주요 포털 사이트는 이 표제어와 관련된 표현의 검색을 제한합니다. 성(性)적인 요소를 접하고 싶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세요.

TOEFLess
topless[1]

1. 패션2. 모자3. 톱을 노려라2!에 등장하는 초능력자들

1. 패션[편집]

여성이 상의(top)를 입지 않아(-less) 자신의 상반신을 드러내는 패션. 주로 공공장소에서 여성이 유방을 가리지 않음으로서 유두가 노출 되어야 토플리스 패션이라 부른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여성의 토플리스 패션은 크나큰 문화적 논란으로 자리잡아 왔다. 우리나라는 물론 다른 나라에서는 못보는 패션.

이에 대해 조선후기~말기에는 하층민 여성들 사이에는 유방을 내놓고 다니는 모습이 많이 보였다는 이야기가 있다.[2] 사진들 중에 아들을 낳은 것을 자랑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 붙어 있어서 실제로 그런 풍습이 있었다고 언론에 소개되기도 했지만 그런 풍습에 대한 다른 기록이 전혀 없기 때문에 학계에서는 부정하고 있다. 만약 그런 풍습이 실재했다면 한국 방문한 수많은 방문자들이 기록하지 않았을 리가 없다. 원래 허리까지 내려오던 여성의 저고리가 조선 후기로 갈수록 점점 짧아지게 되는데 조선 말기에 이르면 극도로 짧아져서 마침내 가슴 위까지 올라오게 된다. 그러나 저고리가 짧아지는 데 비해 치마는 올라오지 않았기 때문에 상류층의 경우는 대개 치마말기 같은 가슴 가리개로 가슴을 가리거나 치마단을 올려 묶는 것으로 해결했는데 아직 치마에는 어깨걸이가 달리지 않았기 때문에 심한 노동을 하거나 하고나면 아래로 흘러내리게 된다. 더구나 젖을 먹이는 아이 엄마의 경우 아이에게 젖을 먹일 때 가슴을 노출하는 일은 전혀 수치가 아니었기 때문에 아이 엄마의 경우 그대로 가슴을 노출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런 조선의 풍습을 잘 이해하지 못한 촬영자가 사진 설명을 잘못 붙여 둔 걸로 보인다.

그리고 이런 풍습은 조선 후기 가난하고 여성들도 항상 노동을 해야했던 계층 사이에서만 보이는 한정적인 현상이며, 상류층의 여성은 절대 가슴을 노출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이것을 조선에 유행했던 하나의 풍습으로 일반화하는 것은 크나큰 병크. 특히나 사진이나 그림으로 묘사한 가슴을 드러낸 조선 여자의 모습은 일제가 "한국은 이렇게나 미개했는데, 우리가 개화해줬다."라고 주장한 지극히 제국주의적인 헛소리를 내포하고 있는 날조된 자료가 많으니 그대로 받아들이면 절대로 안 된다. 그리고 애초에 가슴 노출이 미개하다는 생각 자체가 문화적 편견이다.이게 일본말고도 서구에서도 똑같다. 베트남을 지배했던 프랑스라든지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로 이런 짓을 종종 하며, 지금도 가슴 드러내는 게 별거아니었다고 아시아를 편견으로 보는 경우가 종종 있다.[3]

다만 현대사회에 비하면 가슴노출 자체는 상대적으로 터부시되지 않은 건 확실하다. 실제로 가슴이 반드시 가려야 하는 치부가 된 것은 70년대 중후반부터이고 80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아이를 낳은 여성이 사람들 시선을 꺼리지 않고 공개적으로 아이에게 젖을 먹이는 광경을 흔하게 볼 수 있었다. 물론 아이를 둔 애 엄마 한정이므로, 과년한 처녀가 사람들 앞에서 가슴을 노출하는 일은 없었다. 이 점에 대해 주강현 교수의 <우리 문화의 수수께끼>에서는 우리 전통 시점에서는 가슴의 역할을 배꼽이 했다고 한다. 그래서 2000년대 초 배꼽티에 우리가 그렇게 소스라치게 반응했던 것이라고 한다.(책이 지어질 때가 딱 그쯤이다)

반면에 성에 대해 개방적인 서유럽 등지에서는 해수욕장 등에선 토플리스 혹은 아예 전라의 여성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4] 또한 고대 그리스 여성, 특히 크레타의 여성들이 토플리스로 고대로부터 유명했다.

토플리스 패션에 대한 논란은 단순히 노출을 통해 주목받으려는 욕구나 미적인 문제라기보다는 여성 인권 문제와 관련지어지는 경우가 많다. '남성의 상체 노출은 문제삼지 않으면서 여성이 노출하면 풍기문란으로 여기는 시각은 명백한 성차별'이라는 논지. 미국 등에서는 여성인권운동 혹은 예술의 일환으로 가슴을 노출했다가 체포된 여성들이 무죄로 풀려나고 오히려 억울한 체포에 대한 배상을 받아내는 사례도 많다. 하지만 일선 경찰들조차 지침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 저러한 문제가 꾸준히 일어난다는 자체가, 토플리스 패션이 여전히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상의탈의(3번 항목) 참조.

비엔나 출신의 미국의 디자이너 루디 게른리히가 1964년 처음 발표한 '모노키니 토플리스' 수영복이 가장 유명하다.

2. 모자[편집]

헬멧형의 챙 모자로 원래 솔라라고 불리는 인도산(産) 콩과식물의 심(芯)으로 만든 가벼운 헬멧을 말한다. 19세기 중반부터 인도 주둔의 영국군이 썼던 것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3. 톱을 노려라2!에 등장하는 초능력자들[편집]

이 세계관에서는 초능력자들을 톱리스라고 부르는데, 이유는 초능력을 발휘하면 기계로 계측했을 때 뇌가 사라지는 것처럼 보여서 이런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하지만 최후반의 전개를 보면 아무래도 이 이름은 1번 항목에서 따온 다음에 설정을 붙인 것 같다(...)

[1] 이전 항목에서 왜 톱리스, 탑리스가 아닌가에 관한 츳코미가 있어서 이에 대해 굳이 설명하자면, 톱과 탑의 차이는 영국식미국식의 차이다. RP는 단(短)모음 o를 원순 모음, GA는 평순 모음으로 읽기 때문이다. 참고로 국립국어원은 영국식을 따르기 때문에 탑이 아닌 톱을 지지한다. 톱리스(혹은 탑리스)와 토리스의 차이는 그냥 내파음외파음의 차이다. 영어에서 음절 끝에 오는 둘은 신경쓸 거리가 아니니 별 차이 없다. 그렇다고 영어 읽을 때 톱리스처럼 읽다가 비음화시키진 말자 토플리스라고 하면 적어도 영국계 외국인들이 의아해한다.[2] 토플리스 사진을 촬영한 작가는 일본인으로, 야한 사진을 촬영하여 돈을 벌었던 것으로 보인다.[3] 90년대 취미가에서도 깐 바 있는데 베트남 전쟁 당시 디오라마를 만든 미국인 작품에 베트남 여성이 가슴을 드러내며 미군들을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 거였는데 베트남도 유교 국가였기에 이런 건 고증 개판이었다...[4] 사실 서구에서는 상체 노출보다는 허벅지 노출을 더 야하게 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이는 가슴 부분이 파인 정도의 패션을 말하는 것이고, 완전히 노출하는 토플리스는 다른 문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