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쇼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대표적인 토크쇼 일람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static.guim.co.uk/Barack-Obama-and-Jay-Leno-002.jpg

미국의 대표적인 토크쇼중 하나인 NBC의 투나잇 쇼에 출연한 버락 후세인 오바마[1]와 호스트 제이 레노.


게스트를 초대한 뒤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그 게스트의 이야기를 듣고 대화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TV 프로그램의 한 갈래.

사실 위의 사진에서와 같이 소파(게스트)와 데스크(호스트)를 두고 만담을 나누는 식의 미국형 토크쇼가 가장 전통적인 형식구조라고 볼 수 있는데, 이러한 포맷은 대한민국에서는 자니윤 쇼가 히트를 치기 시작하면서 여타 방송사에서 이러한 포맷을 돌려쓰기 시작해서 주말이나 프라임타임때 많이 선보였고 인기를 끌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종영되고 인기도 하락해서 지금은 아침 시간대의 교양이나 비수기 시간대에나 주로 보이고, 프라임타임 시간대에는 왠지 보기 힘들며 시청률이나 인기도 면에서도 성공적이기가 어려운듯 보인다.

한국에서는 사실상 주병진의 나이트라인 이후로는 프라임타임대 예능프로에서는 거의 나오지 않았으며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가 사실상 정통 토크쇼로는 마지막 형태. 시스템상 가장 유사한 프로였던 강호동의 무릎팍도사는 포맷은 정통 토크쇼지만 실제로는 토크쇼의 형식으로 게스트의 진을 빼는 예능프로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해당 문서 참조.

일반적으로는 스튜디오에 앉아서 진행하며, 예외적인 케이스도 있으나 비교적 최근부터 각광받는 리얼 버라이어티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과는 달리 전통적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장르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오히려 코미디, 예능 프로그램의 원조격인 미국, 유럽에서는 이런 토크쇼가 스탠드업 코미디와 함께 주류이다. 최근에는 전 세계적으로 단순히 게스트들의 이야기만을 듣는 것이 아닌 토크를 하면서 게임이나 코너 등을 추가하는 버라이어티 토크쇼가 많이 등장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대부분 배우영화드라마가 새로 나올 때, 가수의 경우 새로운 곡이나 앨범을 발매할 때 홍보차 나오는 경우가 많다. 특히나 이런 경우 토크쇼의 주제가 작품에 대한 소개, 만들면서 있었던 에피소드, 해당 작품에 관련된 앞으로의 일정계획 등 대놓고 작품에 대한 단편적인 내용만 나와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주기 위해 출연한 것인지 작품이나 그에 대한 행사 홍보만 하려고 나온 것인지 모를 수준일 때도 많다.

이는 한국에서 토크쇼가 점차 사라진 이유 중 하나로, 시청자들이 홍보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는 점과, 이 때문에 게스트 간 격차가 커서 제작비용이 널을 뛴다는 점을 꼽는다. 그리고 한국의 셀러브리티들이 토크쇼에 출연하면서 개인적인 생각이나 성향, 그에 따른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자유롭게 표현하지 않고 형식적인 네, 아니오 수준의 답변과 얌전하게 미소짓는 리액션만을 보여주는 것이 거의 전부이다 보니 토크쇼가 재미면에서도 잡지 인터뷰 수준만 못하게 되어버린 이유도 크다. 마지막으로 대중 매체의 발달로 스타에 대한 이야기를 더 자세하게 알 수 있어서 굳이 토크쇼를 보지 않거나 다양한 프로그램이 생긴 것도 쇠락의 원인으로 꼽는다.

때문에, 한국 연예계 특성상 한 명의 인터뷰어가 한 사람의 게스트를 가지고 이야기하면서 내용이 적어질 수 밖에 없는 1인 토크쇼보다는 일명 떼토크쇼, 여러 명의 MC와 여러 명의 패널, 여러명의 게스트가 여러가지 주제로 떠들어 내용이나 재미를 보충하는 잡탕형 토크쇼가 현재 한국 토크쇼의 주류이자 트렌드가 된 것. 대표적으로 라디오 스타, 해피투게더, 강심장 등을 들 수 있다. 이중에선 그나마 라디오 스타가 토크쇼의 본질인 리얼하면서도 수위높은 다양한 질문들을 통해 게스트의 솔직한 생각과 리액션, 개인적인 에피소드들을 조금이나마 볼 수 있는 편이다.

대한민국 연예계와 비슷하게 개인을 드러내는 것을 꺼려하는 일본 연예계 또한 이런 이유로 정통 토크쇼 보다는 자극적이면서 다양한 기획의 스튜디오 예능, 리얼 버라이어티, 게임형식이 많이 가미가 된 떼토크쇼가 예능계 주류다. 예전의 한국이 일본 예능 프로그램들을 벤치마킹 한 이유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 점이다.

미국의 경우도 종종 홍보 차원의 출연도 물론 많지만, 이미 이름을 널리 알린 영화배우나 정상에 오른 뮤지션, 스포츠 선수, 정치인 등 유명인사들이 홍보 목적과는 별개로 개인적으로 나오고 싶어서 출연하는 경우가 더 많다. 토크쇼 문화가 가장 발달한 미국의 경우, 아래 목차에 열거되어 있는 심야토크쇼들은 가장 시청률 경쟁이 치열하기로 악명이 높으며 그만큼 미국의 미디어에서는 뉴스프로그램 못지 않게 상징적이기도 하다. 대통령이나 영부인이 출연하여 애드립과 우스갯소리 수준의 말장난부터 심도깊은 주제의 토크는 물론이고 심지어 망가져가면서 콩트까지 하는 것은 미국인들에게 그다지 낯선 광경이 아니다.

2. 대표적인 토크쇼 일람[편집]

2.1. 국내[편집]

2.1.1. KBS[편집]

2.1.2. MBC[편집]

2.1.3. SBS[편집]

2.1.4. 케이블[편집]

2.2. 해외[편집]

2.2.1. 미국[편집]

2.2.2. 기타[편집]


[1] 오바마 대통령은 이 외에 다른 토크쇼 프로그램에도 종종 출연했다.[2] 러시아 월드컵 조추첨식에서 사회자로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