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텔레스크린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특징

1. 개요[편집]

텔레스크린(Telescreen)은 본디 텔레비전의 화면이라는 의미지만, 조지 오웰디스토피아 소설 1984에서는 가공의 국가오세아니아를 지배하는 당(黨)이 당원들을 감시하기 위해 그들의 모든 가정에 설치한 장비이다.

기술독재 세계관에 나오는 감시도구들의 원조라고 할 수 있다. 21세기 이후 스마트 TV의 등장으로 기술적으로는 이미 대부분 완성이 된 상태이다. 사실 카메라와 마이크가 장착되어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는 기기면 모두 해당된다.

2. 특징[편집]

작중 묘사로 볼 때 그 형태는 TV와 유사한 것 같다. 이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1984년>에서는 벽걸이 TV와 비슷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일단 현실의 TV와 비슷한 기능도 수행하지만, 쌍방향으로 음성과 영상이 전송된다는 것이 결정적인 차이. 텔레스크린의 소리를 줄일 순 있지만 기본적으로 끌 순 없다. 그러나 완전한 쌍방이라고도 볼 수 없는게 일반인들은 텔레스크린에 자신의 일상을 감시당하고, 당에서 방영하는 선전 영상외에는 볼 수 없는 반면, 당에서는 텔레스크린에 비치는 모든것을 감시할 수 있고,자신들이 선전하고자 하는 것들만 보여주는 것이다. 사실상 판옵티콘이나 다름없다.

고위층 내부당원의 경우에는 이 장치의 전원을 잠시 끄는 것이 가능하다. 오래 끄고 있으면 고위층 내부당원이라 하더라도 의심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소설의 3부를 읽어보면 알겠지만 이건......
단, 무산자 계급(즉, 노동자)의 경우에는 감시할 필요가 없어서인지 그들의 집에는 텔레스크린이 없는 듯하다. 돈이 없어서라고 나오기는 하지만 이것도 2부 끝부분을 읽다보면 방식만 다르다.[1]

"그럼 텔레스크린이 없는 시골로 가면 되잖아?" 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시골이나 숲속에는 텔레스크린이 없는 대신에 무수한 도청기들이 당신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오세아니아의 그 어디에서도, 그곳이 설령 자기 집이든 숲속이든 함부로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발설할 수 없는 현실을 극명하게 나타내주는 소재이다.

[1] 물론 당원들처럼 표정 하나 같은 사소한 걸로 잡아가는 건 아니고, 단지 정치적으로 위험한 이야기를 하는 놈만 골라내서 몰래 처치한다고 한다(고대 스파르타에서 똑똑하거나 반항적인 헬롯을 골라 죽이던 걸 생각하면 쉽다). 그러니까 정치에 관심 끄면 가난하게나마 자유롭게 살 수는 있다는 이야기.